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기타]

[뉴스] [지주의 나라]②통제 불능 ‘투기 욕망’ 거품만 키운 대책…땅 짚고 헤엄쳤다

 
글쓴이 : 불새 날짜 : 2017-03-15 (수) 10:57 조회 : 497   
출처: http://biz.khan.co.kr/khan_art_view.html?artid=201703150600025&code=920202


[지주의 나라]②통제 불능 ‘투기 욕망’ 거품만 키운 대책…땅 짚고 헤엄쳤다

“부동산 투기는 이제 끝났다. 부동산 불패의 잘못된 믿음을 깨뜨리고 거품을 제거하여 시장을 반드시 정상화시키겠다.”

참여정부 중반인 2005년 여름 한덕수 경제부총리가 기자회견에서 던진 이 말은 일순간 무주택 서민의 가슴을 뻥 뚫어줬다. 바로 ‘8·31 부동산 대책’ 발표였다. 여기에는 땅은 최대한 공유해야 한다는 참여정부의 ‘토지공개념’ 철학이 녹아 있었다. 이후 어떤 일이 벌어졌을까.

국토교통부가 공개한 민유지의 공시지가(재산세 등 과세기준)는 2015년 말 4500조원, 한국은행 추계로는 4830조원이지만,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 추산한 바로는 6704조원이다. 공시지가가 실제 가치를 제대로 반영하지 않아서다.

땅값 상승을 정권별로 보면 노무현 정부에서 3123조원이 상승해 가장 많이 올랐고, 임기 동안 연평균 상승액도 625조원으로 전체 평균(연 131조원)의 약 5배나 됐다고 경실련은 14일 밝혔다. 노무현 정부 다음으로 김대중 정부 시절 243조원씩 총 1214조원 땅값이 올랐다. 연평균 땅값이 가장 적게 오른 때는 이명박 정부로 연평균 6000억원, 총 3조원 상승에 그쳤다. 그러다 2014년 8월 규제 완화에 나선 박근혜 정부에서 연평균 59조원씩 178조원 땅값이 뛰었다. 또 국민들이 땀 흘려 생산한 가치(국내총생산·GDP)는 1964년 7000억원이고, 땅값은 2.3배 높은 1조원 많은 수준이었다. GDP는 2015년 1559조원으로 상승했다. 이는 같은 기간 땅값 상승액의 5분의 1 수준이다.

정권별 땅값 변화는 국내외 경제상황에다 정책의 영향도 많이 받은 것으로 해석된다. 경실련은 “오히려 박정희·전두환 정부는 강력한 분양가상한제로 건설사 이윤을 제한해 서민들을 위한 저렴한 주택을 공급했다”고 밝혔다. 서울 강남의 반포주공아파트를 3.3㎡당 70만원에 분양한 게 일례다. 노태우 정부 때는 부동산 투기 몸살로 땅값이 상승했으나 ‘토지공개념’(택지소유상한제, 토지초과이득세, 개발이익환수제)을 도입한 데 의미가 있다.

땅값, 집값 거품을 급격히 키운 건 이른바 ‘민주정부’ 때였다. 김대중 정부는 1997년 말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이후 대거 규제 완화를 추진했다. 선분양 때 분양가 자율화 허용, 그린벨트 해제 등이 대표적이다. ‘부동산과의 전쟁’을 선포했던 참여정부에서 땅값이 폭등한 것도 아이로니컬하다. 당시 상황을 지켜본 정동영 국민의당 의원실 김헌동 보좌관은 “시민사회의 분양원가 공개 요구 등은 거절하며 미봉책만 발표했다. 여기에 국토균형발전을 내세워 혁신도시, 기업도시, 골프장 건설 등 무분별한 개발사업을 전국에서 벌였다”고 지적했다. ‘집값을 안정시키겠다’며 추진한 판교, 송파, 검단 등의 신도시에서 고분양 아파트가 속출하며 주변 집값까지 끌어올린 결과를 초래했다.

경실련은 “정부가 후분양제 도입, 재건축 초과이익환수제 도입, 종합부동산세 도입 등을 추진했으나 분양원가 공개 같은 근본적인 부동산 안정책을 도외시한 채 추진돼 효과는 미흡할 수밖에 없었다”고 평했다.

다만 노무현 정부의 부동산 가격 급등을 놓고 상반된 해석도 있다. 일단 경제호황 분위기에서 땅값, 집값이 오르는 건 불가피했다는 인식이 적잖다. 이들은 이명박 정부 때 집값이 떨어진 것도 미국발 금융위기 등 영향으로 경제가 나빠진 데 따른 결과라고 본다. 또한 공시지가를 현실화하면서 가격이 오른 측면도 제기된다.

경기 영향은 받았겠지만 과연 이것이 땅값, 집값 폭등의 주요인일까. 당장 박근혜 정부 들어 부동산 가격 상승은 경제가 침체되는 상황에서 나타난 점에서 경기와 동조된다는 설명에는 한계가 있다. 고도성장기 박정희·전두환 정권에서 땅값 상승률이 상대적으로 낮았던 것도 설명이 안된다.

진짜 문제는 투기 수요다. 이를 제대로, 특히 제때에 억제시키지 못하면 집값, 땅값은 걷잡을 수 없이 치솟고 만다. 조명래 단국대 교수는 “노무현 정부 때 부동산 가격 급등의 원인은 공급 부족이 아니라 투기 수요 때문”이라며 “분양권 전매제한 등을 통해 강남 재건축을 제대로 견제하지 못한 건 잘못이다. 여론의 반발 아래서도 그것만 잡았어도 달라졌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성달 경실련 부동산감시팀장은 “LTV, DTI 규제가 필요하지만 본질적인 것은 아니다. 종부세 같은 세금 규제로 사회적 갈등에 부딪혀 효과는 별로 보지 못했다”며 “무엇보다 투기 수요를 억제하는 분양가상한제, 분양원가 공개, 분양권 전매제한 같은 조치가 더 급선무였는데 노무현 정부가 오판했다”고 지적했다. 김 팀장은 “예컨대 초과이익환수제 같은 경우 반발은 컸지만 당시 거둬들인 것은 수억원에 그쳤다. 종부세도 ‘세금폭탄’이란 갈등에 비해 효과는 적었다”고 말했다. 세금을 걷어서 환수하기 전에 분양 규제로 가격 급등을 막는 게 더 급하고 효과적이었다는 얘기다.

김대중 정부 때 외환위기를 극복하는 과정에서 비정규직 노동자가 대량 양산됐고 이는 현재 사회 양극화의 주범으로 작용하고 있다. 마찬가지로 노동·교육 문제와 함께 서민의 삶을 옥죄는 주거 문제도 당시 정책 실패에서 비롯됐다는 평가가 적잖다. 경제 살리기라는 명분 아래 부동산 취득세·등록세·양도소득세 감면, 분양가 자율화에 분양권 전매 허용 등 각종 부동산 경기 부양책을 쏟아냈기 때문이다.

경제학계 원로인 이준구 서울대 명예교수는 최근 한국경제학회지 ‘한국경제포럼’에 게재한 논문에서 정책 후퇴를 비판했다. 이 교수는 “부동산 투기 억제의 기조를 단숨에 뒤집는 대대적 변화였지만, 외환위기로 인해 죽어가는 경제를 살리기 위한 고육책이라는 인식 때문에 별다른 저항에 직면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 교수는 “노무현 정부의 주택 가격 이상 급등의 씨앗은 이미 김대중 정부가 뿌리고 간 것이었다”고 지적했다. 두 차례 ‘민주정부’의 뼈아픈 경험이다.

‘2017년 3월10일 오전 11시21분.’ 촛불 시민혁명을 이어받은 헌법재판소 결정으로 한국 민주주의에 새 역사가 각인된 시각이다. 다만 냉정히 보면 이는 1987년 민주화 체제를 겨우 되돌리는 작업의 하나일 뿐이다. 실질적 민주화를 향한 주요 이슈인 땅값, 집값 문제는 차기 정부에 ‘재시험 과제’로 넘겨졌다.



유림초 2017-03-15 (수) 22:10
집만큼은 투기의 대상이 되지 않았으면 좋겠네요.
   

주식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 금융/투자 게시판을 리뉴얼하여 주식게시판으로 신규 오픈합니다. (7) 이토렌트 11-21 6
 ※ 주식게시판 이용안내 (게시물 작성전 필독) 이토렌트 11-21 2
10014 [관심종목]  바이오리더스 어떤가요? 다크림아 09:44 0 112
10013 [가상화폐]  스텔라루멘 (1) 조동탄 02:46 0 754
10012 [가상화폐]  비코 결국 $9500 대에서 가격 형성 (5) 샌프란시스코 02-25 1 1319
10011 [일반토론]  Macro - 달러 인덱스; 며느리도 모르는 달러화 전망 (3) RossK 02-25 1 357
10010 [질문도움]  주식관련 커뮤니티 사이트 추천해주세요 (1) 뿡낑 02-25 0 357
10009 [질문도움]  도대체 주식 공부는 어찌 하는건지 감이 안오네요. (13) 불사조고기 02-24 1 833
10008 [가상화폐]  고팍은 시장가 구매가 안되는군요 (1) 샌프란시스코 02-24 0 588
10007 [가상화폐]  비코 떡락 뭐죠? (11) 샌프란시스코 02-24 3 2225
10006 [가상화폐]  BTCUSD 4시간 스샷첨부 thaler 02-24 1 781
10005 [시황분석]  S&P 500 vs KOSPI 200 (2) 스샷첨부 thaler 02-24 1 402
10004 [가상화폐]  감정적으로 쉽게 휩쓸리는 분들 이거만 지켜도 부자됨 (4) 바샤르 02-24 0 1126
10003 [가상화폐]  가상화폐 구매법 바미 02-24 0 949
10002 [가상화폐]  여기서 5K까지 빠진다는 사람들은... (5) 크루드a 02-24 0 1201
10001 [가상화폐]  코인 시장은 정말 자비롭고 착해요... 바샤르 02-24 1 1217
10000 [가상화폐]  고팍스 프리미엄이 당연한게 양달희 02-23 1 865
9999 [가상화폐]  미친 고팍 프리미엄.jpg (5) 샌프란시스코 02-23 1 1880
9998 [뉴스정보]  고래 삼킨 한국콜마 배탈나나 (2) 제우스™ 02-23 2 1451
9997 [일반토론]  왜 몇몇 종목은 수년간 저평가 상태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걸까요?? (16) 조문도석사가… 02-23 1 761
9996 [일반토론]  오잉.. 주식게시판 다시 살아났네요? ㄷㄷ (2) 늑대의의혹 02-23 1 777
9995 [가상화폐]  고팍스의 장점 (5) 스샷첨부 Astarote 02-23 0 1740
9994 [가상화폐]  이번 하락장은 5k까지 갈듯 (6) 독창덕인바나… 02-23 0 2009
9993 [가상화폐]  김프를 참고하세요 (3) 접근이 02-22 1 1162
9992 [가상화폐]  베네수엘라 의 페트로 가상화폐 - 큰손들만 선점 (10) teruo 02-22 2 1251
9991 [가상화폐]  여기도 떡락충이 등장 할 때가 된거 같은데... (4) 하레와구우 02-22 2 721
9990 [가상화폐]  저점인줄 알고 걸어놨으면 잣될뻔 했네요 휴 (4) 샌프란시스코 02-22 0 1556
9989 [매매일지]  주식 입문할까 하시는 분들께 조금이라도 도움이 될수있다면... (42) kyphocam 02-22 13 1585
9988 [일반토론]  대차잔고에 대한 궁금한점 (2) 왕땅 02-22 0 385
9987 [가상화폐]  [잡담] 떨어진 이유가 혹시 이것.... (개인생각) (4) 카이센 02-22 0 1439
9986 [기타토론]  미국 증시관련 (4) RossK 02-22 3 1196
9985 [가상화폐]  이번주 예상 (9) 성은아 02-22 1 1545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