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야구]

‘바늘구멍 된 1군’ 롯데의 마캠 눈도장 3인방의 운명?

 
글쓴이 : 이겨라승리호 날짜 : 2018-02-13 (화) 16:16 조회 : 213   


[OSEN=조형래 기자] 이젠 바늘구멍을 비집고 들어가야 하는 처지다. 눈도장을 받았고 기대주로 거듭났지만, 두터워진 선수층에 위치가 애매해졌다.

롯데는 지난해 마무리캠프에서 내외야 선수층의 발굴을 목표로 훈련을 진행했다. 특히 예비역들이 대거 1군 캠프에 참가하면서 1군 코칭스태프들이 이들의 기량을 확인하고 1군 합류의 가능성을 타진하는 과정을 거쳤다. 이들 가운데 두각을 나타낸 자원들이 내야진에서 오윤석(26)과 전병우(26)였고 외야진에서는 조홍석(28)이었다.

오윤석은 지난해 상무에서 군 복무를 마치고 돌아왔다. 전병우도 사회복무요원으로 군 문제를 해결했고, 조홍석은 31사단에서 현역 군생활을 마무리 짓고 지난해 중순 퓨처스리그부터 차근차근 실전 감각을 찾았다.

2루와 3루 자원으로 평가 받았던 오윤석은 2016년 상무 입대 전, 잠시 1군 무대에 모습을 비추며 나쁘지 않은 타격 재능을 선보인 바 있고, 상무 입대 이후 벌크업으로 몸집을 불렸다. 전병우 역시 장타력에 기대치를 둔 자원이었고, 사회복무요원으로 근무하는 동안 웨이트트레이닝으로 증량에 성공했다. 코칭스태프로부터 마무리캠프 당시 “송광민과 비슷한 느낌”이라는 평가를 받기도 했다. 조홍석은 현역 입대 이전에도 1군에서 한 자리를 차지할 것으로 기대를 모았다. 현역으로 군생활을 하면서 감각이 다소 떨어졌지만, 지난 마무리캠프에서 빠른발과 컨택 능력 등 다방면에서 제일 좋은 평가를 받은 바 있다.

모두 예비역의 돌풍을 꿈꾸며 맞이했던 마무리캠프였고, 이들은 마무리캠프에서 조원우 감독을 비롯한 1군 코칭스태프로부터 내야외진의 선수층을 두텁게 할 자원으로 눈도장을 받았다. 선수층이 그리 두텁지 않았던 롯데 입장에서는 어느 정도 고충을 해소하게 만드는 소금 같은 자원이었던 셈.

스프링캠프에서 마무리캠프의 기세를 이어가야 했고, 이들은 스프링캠프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하지만 이들에게 비시즌 팀의 전력 보강은 그리 달갑지 않았다. 구단 입장에서는 당연한 수순이었지만, 이들에게는 입지가 좁아질 수 있는 상황이었다.

1루수 채태인을 영입하면서 전문 1루수가 이대호, 채태인 2명이 자리 잡게 됐다. 1루수도 가능한 멀티 내야수로 엔트리 한 자리를 노려볼 수도 있었다. 하지만 기존 김동한, 황진수, 신본기, 문규현, 정훈과 경쟁을 펼쳐야 하고 신인 한동희가 급성장했다. 전병우와 오윤석이 비집고 들어갈 내야진 자리는 더 줄어들었다.

조홍석의 경우 직격탄을 맞았다. 민병헌이라는 대어급 외야수를 팀이 영입하며 주전 자리는 굳어졌다. 여기에 백업 자리를 두고 김문호, 나경민, 박헌도, 이병규 등과 경쟁을 펼쳐야 한다. 외야는 더욱 피 터지는 경쟁터가 된 셈이다.

마무리캠프의 기세를 잇기에는 스프링캠프에서의 경쟁이 치열하다. 현실적으로 1군 엔트리가 바늘구멍이 됐다. 틈을 찾기가 힘들어졌다. 하지만 이들은 “1군에 최대한 많이 붙어있고 싶다”고 입을 맞추며 각오를 표출하고 있다. 과연 이들은 마무리캠프에서 찍었던 눈도장을, 스프링캠프에서 ‘1군의 자원이 될 것이다’는 확신으로 바꿀 수 있을까.


롯데 올해 일한번 크게내보자
이겨라승리호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스포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욕설 및 반말 금지합니다.  이토렌트 08-17 27
[공지]  ※ 스포츠 게시판 이용안내  이토렌트 12-03 14
54189 [기타]  올림픽 컬링 룰 좀 알려주세요  (1) 아아아아아12 00:56 0 70
54188 [기타]  결승전 당일날 임원이 독려?...  (2) 참된자아 00:25 0 150
54187 [기타]  토요일엔 여자팀 응원따위 안함..  (4) 강무 00:04 2 332
54186 [해외축구]  리오넬 메시와 비교되었던 이니에스타의 시그니쳐 무브  풋볼리스트 02-19 0 201
54185 [기타]  여자 팀추월 갑갑하네요... 한체대는 내부 파벌이 또 있나요?  (13) 마징z 02-19 1 453
54184 [해외축구]  AC 밀란, 구단주 '파산 신고'  (2) 제이콥스 02-19 0 365
54183 [기타]  ??? : 0.01초 차이가 뭐?  (4) 스샷첨부 핫바디사냥꾼 02-19 0 885
54182 [기타]  차민규 선수 아쉽네요..  신의 02-19 0 194
54181 [농구]  Nba 하루 쉬고 경기 하나요?  (1) 열혈우림 02-19 0 108
54180 [기타]  일본 고다이라 선수는 실력만큼 인성도 좋은것 같네요..  (3) 서슴없이고고 02-19 1 332
54179 [해외야구]  오승환 에이전시가 언플을 하긴 했는데  (6) 자빠트려 02-19 0 519
54178 [농구]  NBA 올스타전 전야제와  (3) 도깨비 02-19 0 164
54177 [기타]  파이팅하고 있는 대한민국 여자 컬링팀  (5) octhree 02-19 1 626
54176 [기타]  이상화 연맹임원이 아침잠 깨워 컨디션조절 깨졌다  (3) 흰혹등고래 02-19 5 688
54175 [기타]  [평창ing] 일베 유저 "'세월호 리본 스티커' 김아랑, IOC에 제소했다"  (5) 미니라디오 02-19 4 473
54174 [야구]  기아 니혼햄 스캠 경기 좌표  (1) unikaka 02-19 3 261
54173 [기타]  오오 컬링 오늘 오전에 경기 승리하면서 공동1위 되었꾼요!!  (1) 엘사페라도 02-19 0 145
54172 [농구]  올스타전 맞습니까? ㅋㅋㅋ  (2) BabyBlue 02-19 1 699
54171 [야구]  넥센 대표이사로 박준상 부사장 선임  8블리즈♡ 02-19 0 254
54170 [기타]  컬링여자 5승1패 공동1위  (2) 요시링고 02-19 1 512
54169 [격투기]  UFC 파이트 나이트 126 시작했네요  (1) 락매냐 02-19 0 196
54168 [기타]  정현, 톱시드 배정으로 달라진 위상 확인  말죽거리현수 02-19 0 553
54167 [레이싱]  2018 WRC 랠리 스웨덴 하이라이트  지금만지러갑… 02-19 0 104
54166 [농구]  두경민 사태의 실체, 백의종군만이 정답이다  (2) 마음같아서는 02-19 0 456
54165 [해외축구]  euro only 2  상숙달림이 02-19 0 129
54164 [해외축구]  [FA컵현장리뷰]토트넘, '극적 동점골' 로치데일에 2대2 무승부..손흥민 풀타임  (2) 이겨라승리호 02-19 1 264
54163 [기타]  사진 한장  (3) 상숙달림이 02-19 3 520
54162 [해외축구]  토트넘은 답이없다  (2) 이겨라승리호 02-19 0 725
54161 [축구]  손흥민 요즘 무슨일 있나요  (4) Tlgt 02-19 1 992
54160 [해외축구]  요즘 포체티노의 손흥민 기용방식은 좀 아쉽네요  (1) derder 02-19 1 500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