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기타]

golf Asian:Euro ... 1st day 3.5:2.5

 
글쓴이 : 상숙달림이 날짜 : 2018-01-13 (토) 06:20 조회 : 64   

'강성훈-안병훈 출전' 유라시아컵 첫날 아시아팀, 유럽팀 상대로 3승 1무 2패


강성훈과 안병훈. 사진=AP뉴시스

[마니아리포트 김현지 기자] 유럽과 아시아 대륙간의 팀 대항전 유라시아컵 첫날, 아시아팀이 유럽팀을 상대로 3승 1무 2패를 기록했다.

12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인근 샤알람의 글렌마리 골프장에서 막을 올린 대회 첫날, 포볼 매치(2명의 선수가 한 조를 이뤄 각자의 공으로 플레이 후 좋은 스코어를 기록하는 방식)에서 아시아팀이 3.5점, 유럽팀이 2.5점을 획득했다.

세계 랭킹 9위 헨릭 스텐손(스웨덴)과 지난해 유러피언투어를 제패한 토미 플릿우드를 비롯해 매튜 피츠패트릭, 폴 케이시, 타이렐 해튼(이상 잉글랜드), 폴 던(아일랜드)등 세계 랭킹 상위권 선수들이 대거 출전한 유럽팀을 상대로 다소 약체로 평가된 아시아팀은 분전했다.

실제로 이 대회에 출전한 12명의 아시아팀 선수 중 세계 랭킹 100위 이내에 자리한 선수는 단 7명에 불과하다. 하지만 대회 첫날의 승부는 팽팽했다.

특히 대회 첫날 한국 선수 강성훈(31)과 안병훈(27)은 유럽팀의 강자들을 상대했다.

이 중 4조에서 태국의 품 삭산신과 한 조를 이뤄 세계 랭킹 9위 스텐손을 상대한 강성훈(31)의 활약이 빛났다. 1번 홀(파4)부터 버디를 기록하며 앞서간 강성훈과 삭산신은 2번 홀(파3), 4번 홀(파4), 5번 홀(파3), 7번 홀(파4)등 5개 홀에서 버디를 솎아내며 초반부터 기선을 제압했다. 9번 홀(파4)에서 스텐손과 알렉산더 레비(프랑스)가 첫 버디를 잡아 한 홀 따라붙었지만 14번 홀(파4)에서 버디를 추가한 강성훈과 삭산신은 4홀 남기고 5홀 차로 대승을 거뒀다.

반면, 1조 케이시와 플릿우드를 상대한 안병훈과 태국의 키라뎃 아피반랏조는 고전했다. 유럽팀은 1번 홀(파4)에서 버디, 3번 홀(파5)에서 이글을 기록하며 2홀 차로 앞서 나갔다. 7번 홀(파4)과 10번 홀(파4)서 버디를 낚은 안병훈 조가 동점 상황을 만들었지만, 추격을 당한 유럽팀은 대반격을 시작했다. 11번 홀(파5)에서 이글, 12번 홀(파3)에서 버디, 14번 홀과 15번 홀(이상 파4)에서 연속 버디를 낚은 유럽팀은 3홀 남기고 4홀 차로 아시아팀을 꺾었다.

대회 첫 날 경기 결과 2조 이케다 유타(일본)와 가빈 그린(말레이시아)이 토머스 피터스(벨기에)와 매튜 피츠패트를 상대로 2&1(1홀 남기고 2홀 차) 승리했다.

3조에서는 다이하라 히데토(일본)와 파차라 콩왓마이(태국)이 알렉스 로렌(스웨덴)과 폴 던을 상대로 2홀 차로 꺾고 승리했다.

5조에서는 니콜라스 펑(말레이시아)과 리 하오통(중국)을 상대한 라파엘 카브레라 베요(스페인)와 베른트 비스베르거(오스트리아)는 10번 홀, 11번 홀, 12번 홀에서 3홀 연속 버디를 기록하며 앞서나갔다. 17번 홀까지 1홀 앞섰던 유럽팀은 18번 홀에서 1홀을 빼앗기며 결국 무승부를 기록했다.

마지막조에서는 로스 피셔, 타이렐 해튼(이상 잉글랜드)이 아니르반 라히리, SSP 초라시아(이상 인도)를 상대로 4홀 남기고 5홀 차로 승리했다.

지난 2014년 처음 막을 올린 후 2년 마다 개최하는 이 대회는 첫 대회인 2014년에는 유럽팀과 아시아팀이 10대 10을 기록하며 무승부로 막을 내렸다.

하지만 2016년 2회 대회에서는 유럽팀이 18.5점으로 5.5점을 기록한 아시아팀을 상대로 대승을 거둔만큼 남은 2일 아시아팀 선수들이 유럽팀을 상대로 설욕전을 펼칠 수 있을 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928889@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기사제공 마니아리포트

상숙달림이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스포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욕설 및 반말 금지합니다.  이토렌트 08-17 27
[공지]  ※ 스포츠 게시판 이용안내  이토렌트 12-03 14
53318 [야구]  공식발표] 넥센, '학교폭력' 안우진에 '50G 출장정지' 자체 중징계  (2) 취권vs당랑권 13:51 0 59
53317 [해외축구]  역시 리버풀은 의적이였네요~  (4) GeneGray 13:03 1 148
53316 [농구]  마이애미 안타깝네요  BabyBlue 12:17 0 156
53315 [야구]  롯데 "최준석, 무상 트레이드까지 고려하고 있다"  (7) 얀쿡선생 12:03 0 306
53314 [해외축구]  FIFA, 러시아 월드컵 때 비디오 판독 도입한다  탐정도일 11:30 0 72
53313 [야구]  프로야구 불모지 제주서 올스타전 열리나…개최 제안  (2) 카투니월드 11:28 0 113
53312 [기타]  WWE 러 25주년 특집인데 IB 스포츠 또 생중계 송출사고 났다네요.  (2) 카투니월드 11:24 0 151
53311 [해외야구]  美 언론 "다저스, 게릿 콜 영입 철회..마에다-류현진 때문"  락매냐 09:36 0 270
53310 [기타]  WWE 오늘 러 25주년 특집 1부 경기장  스샷첨부 카투니월드 08:31 0 142
53309 [기타]  안현수는 도핑문제가 아니라는 의견도 있던데..  (5) 이런걸다 08:28 2 582
53308 [기타]  WWE 슈퍼스타 엔조 아모레, 강간으로 피소  카투니월드 08:27 0 227
53307 [해외야구]  메이저리그는 FA가 보통 몇월에 다 마무리되나요??  키스톤 08:27 0 61
53306 [해외축구]  스완지 리버풀 - 리그경기 결과 입니다...  (23) 스샷첨부 봄의요정루나 06:54 2 360
53305 [해외축구]  스완지 리버풀 - 리그경기 라인업 입니다...  (3) 스샷첨부 봄의요정루나 05:04 0 145
53304 [기타]  평창 하키 단일팀 논란  (5) 상숙달림이 04:27 1 359
53303 [해외축구]  그가 왔다!!!!  (2) akakim 03:46 3 470
53302 [해외축구]  [오피셜] 미키타리안 산체스  (3) 스샷첨부 lsy8418 02:04 1 475
53301 [해외축구]  [01/23] 루나의 이적루머...  (2) 봄의요정루나 01:37 0 229
53300 [축구]  K리그 명칭변경...  (7) 쎈트럴팍 01:18 2 398
53299 [해외축구]  5시 스완지 리버풀 경기있네요..  (3) 강무 01:10 1 81
53298 [해외야구]  LAA 푸홀스, 1루 수비 훈련中..오타니 '투타겸업' 위해 <- 오호 @.@  (3) img4 00:21 0 182
53297 [기타]  안현수, 도핑 문제로 평창 올림픽 출전 무산  (7) 참된자아 00:16 2 690
53296 [기타]  우리에게 감동과 감격을 선사한 정현 선수 고맙습니다..  (2) 나누미 00:09 2 173
53295 [기타]  정현 카메라에 보고있나  (7) 상큼연수 01-22 0 677
53294 [기타]  (수요일 다가올 8강 경기, 올해 정현 샌드그렌과 첫대결 결과) ASB클래식 2018 하이라이트  (1) likkycat 01-22 2 186
53293 [기타]  정현 VS 샌드그렌 / 올해 이미 한차례 만났었습니다.  (2) 페이마임 01-22 3 568
53292 [기타]  정현 조코비치 잡고 새역사 쓰다, 8강 상대는 97위 샌드그렌  흰혹등고래 01-22 0 235
53291 [기타]  정현의 테니스계의 새로운 역사와 싸인 그리고 오늘의 전율  (2) likkycat 01-22 4 698
53290 [기타]  조코 팔꿈치 끝난듯요  (7) 우루사스 01-22 0 1102
53289 [기타]  정현은 올해안에 탑5도 가능할듯...  (8) 토코88 01-22 0 666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