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기타]

[테니스] 호주오픈 1라운드 정현 vs 미샤.. 권순우는 스트로프와 상대

 
글쓴이 : 흰혹등고래 날짜 : 2018-01-12 (금) 11:48 조회 : 116   

정현_160224.jpg

정현이 호주오픈 1회전에서 32번시드 미샤 즈베레프와 맞대결을 펼친다.

1월 11일(현지시간), 시즌 첫 그랜드슬램 호주오픈 본선 대진이 확정됐다.
 
1월 11일(현지시간), 호주 멜버른 파크에서 열린 드로 추첨 결과 정현(한국체대, 삼성증권 후원, 62위)이 32번시드 미샤 즈베레프(독일, 34위)와 1회전 맞대결을 펼친다.
 
알렉산더 즈베레프(독일, 4위)의 친형인 미샤는 왼손잡이에 양손백핸드를 구사하는 서브앤발리형 선수다.
 
투어 정상에 오른 적은 없으며 지난해 호주오픈 16강에서 당시 톱시드 앤디 머레이(영국, 19위)를 꺾고 8강에 진출한 바 있다. 최고랭킹은 지난해 7월 24일에 기록한 세계 25위다.
 
정현과 미샤의 맞대결은 이번이 3번째고 지난 2경기에서는 정현이 모두 승리했다.
 
2015년 4월 열린 ATP투어 250시리즈 US남자클레이코트 챔피언십 예선 3회전에서는 정현이 6-3 7-5로 승리했고 지난해 10월 열린 ATP투어 1000시리즈 파리마스터스 1회전에서는 정현이 미샤를 6-0 6-2로 완파했다.
 
생애 첫 호주오픈 본선에 출전하는 권순우(건국대, 172위)는 얀 레나드 스트루프(독일, 53위)와 1회전을 치른다.
 
스트루프는 오른손잡이에 양손백핸드를 구사하는 선수로 투어 우승은 없지만 지난해 5월 8일, 세계 44위까지 올랐던 선수다. 호주오픈 본선 진출은 이번이 3번째이며 단 한 번도 승리하지 못했다.
 
세계 최고의 선수들이 모이는 그랜드슬램이기에 첫 상대로는 나쁘지 않아 권순우의 1승을 기대해 볼 만 하다. 두 선수의 맞대결은 이번이 처음이다.
 
만약 권순우가 스트루프를 상대로 승리해 2회전에 진출한다면 2번시드 로저 페더러(스위스, 2위)와 맞대결을 펼칠 가능성이 크다.
 
페더러는 알자즈 베데네(슬로베이아, 51위)와 맞대결을 펼친다.
 
이밖에 톱시드 라파엘 나달(스페인, 1위)은 빅토르 에스텔라 부르고스(도미니카공화국, 81위)와 2회전 진출을 다툰다.
 
3번시드 그리고르 디미트로프(불가리아, 3위)와 14번시드 노박 조코비치(세르비아, 14위)는 각각 예선 통과자, 도널드 영(미국, 63위)과 1회전을 치른다.
 
나달이 무난한 대진을 받았다
 
2회전까지 예선 통과자와 맞대결을 펼치게 된 디미트로프
 
미샤와의 앞선 2경기와 마찬가지로 정현이 승리를 거둘 수 있을 지 기대가 모아진다
 
권순우 vs 페더러 대진이 성사될 수 있을까?
평범한 일상에서 의미 찾자...

   

스포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욕설 및 반말 금지합니다.  이토렌트 08-17 27
[공지]  ※ 스포츠 게시판 이용안내  이토렌트 12-03 14
58119 [야구]  버나디나 주루태도 문제다...  (3) unikaka 18:45 1 66
58118 [야구]  두부 구속 버리고 제구로 던지내요.  (4) 청령군 18:39 1 103
58117 [야구]  오늘은 외국인투수인데도 오푼이 종덕이가 나오는군요.  (2) 청령군 18:20 1 44
58116 [야구]  황재균 요새 수비 안좋다더니  베타블러드 17:03 0 227
58115 [농구]  2라운드 윤곽이 서서히 드러나네요  BabyBlue 17:01 0 59
58114 [야구]  4월 25일자 kbo 등말소.jpg  (1) 스샷첨부 취권vs당랑권 16:34 1 212
58113 [농구]  월스트리트저널 "키 크다고 미국 선수 쫓아내는 한국 농구"  (2) yohji 16:21 0 132
58112 [야구]  롯데 선수들이 체감한 '대호 효과' 상상 그 이상 외  이겨라승리호 15:47 1 183
58111 [해외야구]  다저스 타선 진짜 한숨만 나오네요...  (12) 참된자아 14:29 1 304
58110 [기타]  WWE 백래쉬 2018 확정경기 (5/7 IB 스포츠 생중계)  카투니월드 13:36 0 61
58109 [야구]  함덕주는 내년에 안식년 올 수도 있겠네요  (4) 마음같아서는 12:56 0 283
58108 [기타]  WWE 그레이티스트 로얄럼블 2018 최종대진표  카투니월드 12:47 0 84
58107 [농구]  아이버슨 근황이 궁금하네요  (6) 표독도사 12:29 2 319
58106 [해외축구]  손흥민 인터뷰  이겨라승리호 12:22 0 324
58105 [해외축구]  "포체티노, 토트넘 떠나 레알행 고려"  (8) 이겨라승리호 12:17 0 395
58104 [기타]  WWE와 타이터스 오닐, 카메라맨에게 피소/폴 헤이먼과 여성 레슬러, 사우디 PPV 결장  카투니월드 12:01 0 70
58103 [해외야구]  침대甲 작년부터 ㄷㄷㄷ  (6) 맹수짱 11:54 0 573
58102 [야구]  신수형 2안타 3출루 경기 마감  (6) 맹수짱 11:42 0 278
58101 [해외축구]  '파라오' 살라, '왕' 넘어 '신'을 넘보다  (4) 상숙달림이 11:02 0 284
58100 [야구]  텍사스 행복수비에 보답하는 오클랜드 행복 주루 ㅋㅋㅋㅋ  (2) 맹수짱 10:58 0 239
58099 [해외야구]  오타니 스터프 ㄷㄷㄷㄷ  (5) 맹수짱 10:20 1 681
58098 [농구]  코비가 왜 위대한 선수일까요?  (6) 표독도사 10:20 0 297
58097 [야구]  어제 손아섭 첫타석 스트존  (3) ポロリン賢 09:40 0 508
58096 [야구]  린드블럼 VS 산체스  (3) ciel1004 09:34 0 197
58095 [해외야구]  [MLB] 오늘의 텍사스 라인업  (1) 목인방 09:34 0 72
58094 [야구]  아무래도 신본기 애가 생긴 느낌.....  (6) 예뤼아빠오지 09:22 1 366
58093 [해외야구]  상남자’ 테임즈, 메이저리그 2년 차에도 ‘펑펑’  김씨5 08:39 1 310
58092 [해외야구]  19년 지나도 회자되는 박찬호의 그날 '한·만·두'  (7) 김씨5 08:33 0 306
58091 [해외축구]  챔스는 3위 팀들이 잔치중..  상숙달림이 07:34 0 260
58090 [해외축구]  리버풀의 안필드만 극강이 아니다. 2017-2018 AS 로마 챔피언스 리그 홈경기 (기록)  (5) likkycat 06:28 0 195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