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해외야구]

[펌] '파이널 보스' 오승환, 소방관 처우 개선 앞장선다

 
글쓴이 : 법규형님 날짜 : 2017-03-16 (목) 22:39 조회 : 981   

[OSEN=최익래 기자] ‘파이널 보스’ 오승환(35·세인트루이스)이 소방관 열악한 처우를 알리는 데 앞장선다.

오승환의 소속사 스포츠인텔리전스 그룹 김동욱 대표는 16일 OSEN과 통화에서 “오승환이 자신이 찍은 광고의 모델료 일부를 소방관들에게 기부하기로 결정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김 대표는 “오승환은 평소 열악한 환경에서 위험에 노출된 소방관들의 처우 개선에 늘 관심을 가져왔다”라며 기부 배경을 설명했다.

오승환은 지난해 말, 국내 모 기업의 건강 전문 브랜드와 전속 모델 계약을 체결했다. 그는 자신의 모델료 중 일부를 기부하겠다는 뜻을 갖고 방법을 물색했다. 그러던 중 소셜 기부 플랫폼 ‘쉐어앤케어’가 그의 눈에 띄었다. 쉐어앤케어는 네티즌이 캠페인 글을 한 번 공유할 때마다 1천 원이 쌓이는 방식이다. 오승환은 “단순히 얼마의 금액을 기부하는 것도 좋다. 하지만 많은 사람들에게 소방관들의 열악한 근무 환경을 전할 수 있다면 더 큰 효과가 있을 것 같다” 라고 강조했다.

그가 정한 목표 금액은 자신의 등번호 '26'에서 따온 2600만 원. 2만6천 번의 공유가 필요하다. 지난 15일 시작된 이벤트는 하루 만에 5천 번 이상의 공유로 560만 원(약 22%)을 돌파했다. 목표액이 달성될 경우 오승환은 2600만 원 상당의 흑삼을 일선에서 고생하는 소방관에게 전달할 계획이다. 어느 지역 소방서에 전달할지는 아직 미정이다.

김동욱 대표는 “목표액이 달성되면 곧바로 기부가 진행된다. 결국 이번 기부 행사는 오승환보다 많은 네티즌, 야구팬들의 손에 달려있다”라며 참여를 독려했다.

오승환은 지난해에도 소아암 환자 치료를 위한 기부 행사를 진행하는 등 열악한 환경에 놓인 사람들을 보살피는 데 앞장서왔다. 오승환 측 관계자는 “앞으로도 (오)승환이가 공감하는 좋은 취지의 캠페인이 있으면 언제든지 발 벗고 나설 계획이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오승환은 2017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서 2경기 등판해 3⅓이닝을 소화하며 1피안타 6탈삼진 무실점으로 대표팀의 소방수 노릇을 톡톡히 했다. 이어 지난 14일 팀에 합류해 훈련을 소화하고 있다




좋은 일 하고 있었네요.

소방관의 처우 개선을 위해 야구 선수가 힘쓰고 있는 현실이 참...
오늘이 남은 내 인생 중 가장 젊은 날이다.

세모선장™ 2017-03-17 (금) 04:52


소방수만이 소방관을 안다...ㅋㅋ
   

스포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욕설 및 반말 금지합니다.  이토렌트 08-17 27
[공지]  ※ 스포츠 게시판 이용안내  이토렌트 12-03 14
53130 [해외축구]  [01/17] 루나의 이적루머...  (2) 봄의요정루나 01:25 1 142
53129 [기타]  李 총리 "女 아이스하키, 메달권 아냐"... 정부의 그릇된 단일팀 구상  (1) 김신선 01:20 1 156
53128 [해외축구]  산체스 갑자기 불 붙네요  (2) 참된자아 00:52 0 235
53127 [기타]  WWE 다음주 RAW 25주년 특집에 출연진 리스트  카투니월드 01-16 1 99
53126 [격투기]  [UFC] 제레미 스티븐스 vs 최두호 하이라이트  img4 01-16 1 56
53125 [농구]  '패배에 대한 복수?' GSW 선수들 경기 후 찬물로 샤워 ..  (4) yohji 01-16 3 326
53124 [격투기]  조금 늦은 최두호 선수 경기 후기  (7) 대왕참치 01-16 0 284
53123 [농구]  휴스턴 선수들, 경기 후 클리퍼스 라커룸 쳐들어갔다 ,,  yohji 01-16 0 252
53122 [해외야구]  메이저리그의 '외계인' 페드로 마르티네즈.jpg  (4) 일검혈화 01-16 3 418
53121 [기타]  [테니스] 호주오픈 1라운드 정현은 통과. 권순우는 탈락  흰혹등고래 01-16 0 93
53120 [해외축구]  양팀 감독의 철학으로 승부가 갈린 리버풀vs맨시티 빅매치 전술분석  (1) 일십벌 01-16 1 228
53119 [해외축구]  해외에서는 여자들도 축구 많이 하나요?  (6) 몸근영 01-16 0 423
53118 [농구]  클리블랜드는 미래가 안보이네요  (6) Yeona 01-16 0 389
53117 [농구]  골스, 클블 상대로 승리..!  BabyBlue 01-16 0 131
53116 [해외야구]  다저스 트레이드 대실패작 그랜더슨 1년 500만 토론토와 계약  (3) 참된자아 01-16 1 410
53115 [야구]  마지막 '해태 멤버' 정성훈 고향팀 복귀 가시화  (6) 허밍타임2 01-16 1 613
53114 [야구]  씁쓸한 ....댓글....반응  (6) 고수진 01-16 3 824
53113 [야구]  KBO, 신한은행과 3년간 총 240억 타이틀 스폰서 계약  허밍타임2 01-16 0 199
53112 [야구]  김주찬이 이걸 이렇게 또 해냅니다.  (12) 베타블러드 01-16 2 995
53111 [야구]  kbo에서 강정호, 안우진 징계 재고  (7) 열혈우림 01-16 3 910
53110 [격투기]  [UFC] 씁쓸한 두호 UFC 4경기 연속 보너스  (1) 락매냐 01-16 1 376
53109 [해외야구]  SF, 외야 보강 성공..맥커친 트레이드 영입 합의  (1) 화명자이언츠 01-16 0 221
53108 [야구]  KBO 중계권 파행 기사 6개나 뜨네요  (1) 카투니월드 01-16 0 515
53107 [기타]  WWE, 2018 명예의 전당 첫번째 헌액자/WWE 슈퍼스타 마크 헨리, 은퇴  (1) 카투니월드 01-16 1 237
53106 [해외축구]  유일한 무패 바르샤  (1) 상숙달림이 01-16 0 495
53105 [해외축구]  [01/06] 루나의 이적루머...  (8) 봄의요정루나 01-16 2 447
53104 [해외축구]  5시간만 자고 일어나면..  (4) 강무 01-16 1 583
53103 [격투기]  최두호는 항상 아쉬운게  (5) 모든스킬상승 01-15 0 623
53102 [농구]  앤서니 데이비스(갈매기) 50분 48득점 17리바운드 하이라이트  사이서이 01-15 0 136
53101 [야구]  KBO, 국민타자 이승엽 홍보대사로 위촉  (3) 흰혹등고래 01-15 0 162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