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해외야구]

[펌] '파이널 보스' 오승환, 소방관 처우 개선 앞장선다

 
글쓴이 : 법규형님 날짜 : 2017-03-16 (목) 22:39 조회 : 976   

[OSEN=최익래 기자] ‘파이널 보스’ 오승환(35·세인트루이스)이 소방관 열악한 처우를 알리는 데 앞장선다.

오승환의 소속사 스포츠인텔리전스 그룹 김동욱 대표는 16일 OSEN과 통화에서 “오승환이 자신이 찍은 광고의 모델료 일부를 소방관들에게 기부하기로 결정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김 대표는 “오승환은 평소 열악한 환경에서 위험에 노출된 소방관들의 처우 개선에 늘 관심을 가져왔다”라며 기부 배경을 설명했다.

오승환은 지난해 말, 국내 모 기업의 건강 전문 브랜드와 전속 모델 계약을 체결했다. 그는 자신의 모델료 중 일부를 기부하겠다는 뜻을 갖고 방법을 물색했다. 그러던 중 소셜 기부 플랫폼 ‘쉐어앤케어’가 그의 눈에 띄었다. 쉐어앤케어는 네티즌이 캠페인 글을 한 번 공유할 때마다 1천 원이 쌓이는 방식이다. 오승환은 “단순히 얼마의 금액을 기부하는 것도 좋다. 하지만 많은 사람들에게 소방관들의 열악한 근무 환경을 전할 수 있다면 더 큰 효과가 있을 것 같다” 라고 강조했다.

그가 정한 목표 금액은 자신의 등번호 '26'에서 따온 2600만 원. 2만6천 번의 공유가 필요하다. 지난 15일 시작된 이벤트는 하루 만에 5천 번 이상의 공유로 560만 원(약 22%)을 돌파했다. 목표액이 달성될 경우 오승환은 2600만 원 상당의 흑삼을 일선에서 고생하는 소방관에게 전달할 계획이다. 어느 지역 소방서에 전달할지는 아직 미정이다.

김동욱 대표는 “목표액이 달성되면 곧바로 기부가 진행된다. 결국 이번 기부 행사는 오승환보다 많은 네티즌, 야구팬들의 손에 달려있다”라며 참여를 독려했다.

오승환은 지난해에도 소아암 환자 치료를 위한 기부 행사를 진행하는 등 열악한 환경에 놓인 사람들을 보살피는 데 앞장서왔다. 오승환 측 관계자는 “앞으로도 (오)승환이가 공감하는 좋은 취지의 캠페인이 있으면 언제든지 발 벗고 나설 계획이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오승환은 2017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서 2경기 등판해 3⅓이닝을 소화하며 1피안타 6탈삼진 무실점으로 대표팀의 소방수 노릇을 톡톡히 했다. 이어 지난 14일 팀에 합류해 훈련을 소화하고 있다




좋은 일 하고 있었네요.

소방관의 처우 개선을 위해 야구 선수가 힘쓰고 있는 현실이 참...
오늘이 남은 내 인생 중 가장 젊은 날이다.

세모선장™ 2017-03-17 (금) 04:52


소방수만이 소방관을 안다...ㅋㅋ
   

스포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욕설 및 반말 금지합니다.  이토렌트 08-17 26
[공지]  ※ 스포츠 게시판 이용안내  이토렌트 12-03 14
51326 [야구]  2차 드래프트 이번달 말에 진행하나요?  (6) 열혈우림 10:27 0 124
51325 [격투기]  볼칸 오즈데미르, 폭행죄로 체포..코미어와 타이틀전 적신호  (1) 락매냐 09:29 0 103
51324 [농구]  김시래 선수 임대가 맞나요  (4) 미니라디오 09:26 0 236
51323 [기타]  어제 WWE NXT 테이크오버 워게임즈 2017 관중석  (1) 스샷첨부 카투니월드 07:59 0 130
51322 [해외야구]  오늘의 소소한 MLB소식들...  목인방 02:41 1 217
51321 [해외야구]  2017시즌 스탯캐스트의 각종 최고 기록장면 모음 재밌네요..  (1) 나누미 02:09 0 109
51320 [야구]  준우승이라...  (2) 강무 00:03 2 330
51319 [기타]  앞으로 우리나라 단체구기 스포츠는 더이상 경쟁력을 잃어갈듯  (1) octhree 11-19 0 314
51318 [야구]  밖에 나갔다 왔더니 7대 0 ㅋㅋㅋㅋㅋ  포이에마 11-19 0 377
51317 [야구]  나도 선동열.. 감독으로는 최악이라고 생각함..  (3) 바치아레 11-19 1 632
51316 [농구]  골스 오늘 허구짖은 실화를 썼네요.  (2) 아이kim슨 11-19 0 293
51315 [야구]  선동렬...감독으로는 정말 싫어요  (2) 낭인12 11-19 2 543
51314 [야구]  역시 야구는 투수 놀음이라 하더니..!  img4 11-19 0 226
51313 [야구]  선감독 입장에서는 씁쓸하겠지만 테스트 한 번 제대로 한셈  (2) 소리없는 11-19 0 372
51312 [야구]  구자욱 ...미스터 제로맨...  아트람보 11-19 0 401
51311 [야구]  김인식 허구연 박노준 이순철 4명이 평가한 한미일 야구  (8) 스샷첨부 아트람보 11-19 0 595
51310 [야구]  스포츠서울 기레기가 아주 소설쓰면서 장훈을 모독했네요  (2) 고수진 11-19 2 397
51309 [야구]  일본타자들이 장타도 겸비한듯...  (1) 아트람보 11-19 1 183
51308 [야구]  우리도 와카를 썼다면 달라졌겠죠  (3) unikaka 11-19 0 454
51307 [야구]  확실히 한국야구는 수준이 더 떨어지긴한듯...  (5) 이런걸다 11-19 0 488
51306 [야구]  볼 판정이 홈팀에 후한것 같긴하네요 ㅋㅋ  CLAMP 11-19 0 158
51305 [야구]  그래도 이번 대회로 젊은 선수선발 기준이 될듯  MESTE 11-19 0 169
51304 [야구]  5회 끝나고 4:0이라..  (2) 취권vs당랑권 11-19 0 342
51303 [야구]  졌네요 ㅋㅋㅋ  이탁규 11-19 0 176
51302 [야구]  김윤동 ㅋㅋ  (2) 진짜강백호 11-19 0 363
51301 [야구]  끝났으요~  아트람보 11-19 0 72
51300 [야구]  해설자는 왜 일본거품이니 머니 했을까요?  (1) 이런걸다 11-19 2 411
51299 [야구]  몸쪽 잘쳤네..  아트람보 11-19 0 76
51298 [야구]  타자입장에선 가운데 오는것만 치면 되는 상황이라서  아트람보 11-19 0 100
51297 [야구]  병살타  영원한소년 11-19 0 77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