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해외축구]

'마지우개'라는 별명이..

 
글쓴이 : BabyBlue 날짜 : 2017-01-12 (목) 14:53 조회 : 1193   
예전에 마스체라노 리버풀 뛸때 별명인줄만 알았는데
 
마케렐레도 '마지우개'라는 같은 별명이 있었나요?
 
스완지 코치로 왔다는 기사에 전설의 마지우개 라고 써 있길래요
 
공교롭게 같은 마씨(?)라서, 레전드 수비형 미필의 대물림된 별명인건지..ㅋ

피의랩소디 2017-01-12 (목) 15:03
마케렐레는 마교과서가 별명이죠..
정말 교과서처럼 표본이라고들하죠 ㅎㅎ
v유화v 2017-01-12 (목) 15:03
마케렐레는 마지우개 보다는 마홀딩이 더 유명하죠
어쨌거다 두 사람다 수미형 미드필드의 교과서, 레전드 죠
여황님 2017-01-12 (목) 15:05
마지우개라는 말은 대략 FM2005 시절부터 시작됐어요.
SC 코린티안스에서 뛸 때 입니다.
수미로 영입하면 공 다 뺏고 클리어링하고 공격수들 공을 지우고 다녀서
마지우개로 불렸어요. 암튼 유래는 FM이라는 게임에서 시작됐습니다.
     
       
애런램지 2017-01-13 (금) 12:36
저도 여황님이 말씀하시는 유래가 맞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

마스체라노 별명은
사실상, 해축팬들과 에펨 유저들이 만든 별명이나 다름없죠.
     
       
권선찜닭 2017-01-13 (금) 16:48
fm에서 유래된거는 맞지만 공을 지우고 다녀서가 아니라
태클 압박 등을 빡세게 걸어 놓으면 상대 선수들을 부상으로 지워버린다고 해서 마지우개입니다
딜리딩딜리동 2017-01-12 (목) 20:25
그런 말 안 썼을 걸요?
마케렐레가 다른 별명이 필요했을 거 같지도 않고요. 애초에 이름 자체가 고등어(mackerel)스러워서;;
   

스포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욕설 및 반말 금지합니다.  이토렌트 08-17 25
[공지]  ※ 스포츠 게시판 이용안내  이토렌트 12-03 13
41353 [야구]  잠깐 생각해도 김성근의 성적은 너무한것 같음  (2) 광동헛개차 15:46 0 124
41352 [야구]  개인적으로 생각 하는 차기 한화감독  (4) 슈퍼스타촤 15:44 1 142
41351 [야구]  김성근이 만든 발자취~  (2) 스샷첨부 징징현아™ 15:40 1 214
41350 [야구]  한화의 결정타는 끝내기 만루홈런이었을 것.  영원한소년 15:25 0 207
41349 [야구]  한화팬들은 차기감독 누굴 원하시나요..  (12) 영진구론 15:22 2 232
41348 [야구]  김성근 감독 아쉽군요.  (6) 영원한소년 15:21 0 195
41347 [야구]  김성근 경질이라...  (12) 슈퍼스타촤 15:14 0 269
41346 [야구]  김성근감독을 너무 오래계약한게 문제입니다.  (2) 죄의삯 15:04 0 211
41345 [야구]  결국 삼성한테 그렇게 지고 경질되는 군요  (8) MESTE 15:04 0 206
41344 [야구]  김성근 나가서 해피 하심?  (19) 량이c 14:55 1 422
41343 [야구]  [속보]김성근 감독 경질, 자진사퇴 아닌 경질 가능성 높아  (2) 초작 14:51 0 323
41342 [야구]  밴클이고 뭐고 성큰 아웃으로 해피해피  (12) 맹수짱 14:41 1 326
41341 [야구]  한화 김성근 감독 전격 경질, 이상군 대행체제  (24) 참된자아 14:36 3 454
41340 [농구]  오늘 지노빌리 거의 고별전 분위기던데 끝일까요.  (2) 핑크초롱 14:18 1 106
41339 [야구]  짤이 안올라가서 링크 첨부합니다  (9) yujacha 14:15 2 183
41338 [야구]  김태균이 징계 대상 아닌 이유 "명확히 확인할 수 있어야"  (4) 참된자아 13:58 0 327
41337 [야구]  kbo결정.. 나왔네요.. 삼성.한화  (2) 열혈우림 13:31 0 385
41336 [농구]  골든 스테이트, 파이널 진출~!  (2) BabyBlue 13:27 0 126
41335 [야구]  [오피셜] '난투극' 윤성환·비야누에바, 6G 출장정지 중징계  (3) 참된자아 13:14 0 257
41334 [야구]  김태균의 완벽한 원투 콤보.gif  (12) 권선찜닭 13:12 6 673
41333 [야구]  WWE RAW 2017년 5월 4주차 방송에서 생긴 일  글로벌포스 12:39 0 91
41332 [야구]  [풀카운트] 그날의 벤치 클리어링  법규형님 12:25 0 263
41331 [야구]  삼성 vs 한화 맞대결 일정  (10) 참된자아 11:12 0 336
41330 [야구]  '리바이벌 앙숙' 삼성-한화, 지독한 난투의 역사  (1) 참된자아 11:04 1 322
41329 [해외야구]  다저스 부상 왕국  상숙달림이 08:01 0 261
41328 [해외축구]  '맨유행 폭탄발언' 그리즈만, 2주와 60%의 의미  (5) 양치기총각 07:58 0 498
41327 [해외야구]  오늘의 한국 메이저리거들의 선발 현황...  목인방 06:41 0 181
41326 [기타]  임팩트 레슬링 (구 TNA) 에드 놀드홈 회장, WWE는 브로큰 기믹에 관심 없다는 입장 外  글로벌포스 03:47 0 135
41325 [기타]  김자인, 555m '맨손 등반'... 그 뜻은 다 모르지만..  (1) 나누미 00:46 3 671
41324 [기타]  5월 23일 경기일정 (MLB+KBO+U-20)  (2) 강무 00:05 1 103
 1  2  3  4  5  6  7  8  9  10  다음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