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해외야구]

명예의 전당에 '약물 투입'?

 
글쓴이 : 양치기총각 날짜 : 2017-01-12 (목) 10:55 조회 : 518   
명예의 전당에 '약물 투입'?

- 지지율 75% 받으면 입성하는데…
금지약물 복용한 MLB의 전설 배리 본즈·로저 클레멘스, 올해 지지율 60%대로 치솟아

7번의 정규시즌 MVP, 통산 최다홈런(762개)과 단일 시즌 최다홈런(73개). 미국 메이저리그(MLB)의 전설적 '거포' 배리 본즈(53)의 성적표다. 그러나 그는 금지 약물을 복용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스스로 금자탑을 무너뜨린 선수이기도 하다.

사이영상 7회 수상에 빛나는 로저 클레멘스(55)도 약물 사용 의혹으로 우울한 말년을 보냈다.

미국 야구계는 2007년 이들이 은퇴하자 "대기록의 주인공이 약을 복용했다는 사실이 너무나 안타깝다. 기록이 아무리 대단해도 '명예의 전당'만큼은 허용해선 안 된다"는 분위기가 지배적이었다.

이들은 처음 입성 자격을 얻은 2013년 첫 투표에선 30% 중반을 오갔고, 지난해 겨우 40%대를 넘었다. 명예의 전당에 입성하려면 전미야구기자협회(BBWAA) 소속 기자들이 참여한 투표에서 75% 이상의 지지를 받아야 한다.

하지만 올해 분위기는 사뭇 다르다. 뉴욕 타임스(NYT)는 최근 보도를 통해 이들이 올해 명예의 전당 투표에서 65% 안팎의 지지표를 받을 것으로 내다봤다. 입성 마지노선에 근접했다는 것이다. 이 수치는 공식 발표에 앞서 투표단이 선(先)공개한 결과를 매년 취합해 발표하는 야구 파워블로거 라이언 티보도의 예측을 바탕으로 한다.

티보도 블로그의 중간 집계 결과 본즈는 64.7%, 클레멘스는 64.2%의 득표율을 기록 중이다. 올해 투표는 지난 1일 마감됐으며, 결과는 오는 19일 발표된다.

NYT는 이처럼 분위기가 급격하게 바뀐 이유로 두 가지를 꼽고 있다. 하나는 세대교체. 10년 사이 약물에 엄격했던 옛 기자들이 빠지고, '약물을 쓰긴 했지만 성적이 너무 훌륭하다'고 생각하는 젊은 기자들이 투표단에 합류했다.

또 하나는 형평성이다. '약물 시대(1990~2000년대)'에 MLB 사무국장을 지냈고, 선수들의 약물 복용을 알면서도 눈감아 줬다는 의혹을 받는 버드 셀릭이 작년 말 명예의 전당에 입성했다. NYT는 "투표단은 '셀릭은 되고 선수들은 안 될 이유가 뭐냐'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처럼 확 달라진 분위기를 곱지 않게 보는 시선도 있다. USA투데이는 "성적만 놓고 보면 약물로 영구 퇴출된 암스트롱(사이클)도 명예의 전당감이다. 한 번 아닌 것은 시간이 흘러도 아닌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성적만 좋으면 무조건 영웅 대접을 해야 하느냐'는 부정적 시각도 만만치 않은 것이다.
あなたには 夢が ありますか?

듀그라니구드 2017-01-12 (목) 11:16
본즈는 약먹기 전 성적만으로도 hof에 가고도 남아서 이게 문제가 되긴 하죠.
클레멘스는 성적이 반토막이 나지만 보스턴 시절 활약만으로도 추천 입성이 가능한 선수이고.

셀릭은 뭐 한 게 있다고 저기 들어간건지... 바지사장의 아이콘이었는데.
3할3푼1리 2017-01-12 (목) 14:27
약쟁이의 커리어는 인정해줘선 안되죠. 그게 약물을 빨기 전이든 후든
   

   
스포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1648 [해외야구]  오승환, MIA전 1이닝 2피홈런 3실점  락매냐 09:29 0 308
1647 [해외야구]  [MLB] 황재균 시범경기 1호(쓰리런) 홈런.SWF  (1) 일검혈화 09:01 0 511
1646 [해외야구]  어제 한국 메이저리거들 시범경기 성적...  목인방 06:14 0 346
1645 [해외야구]  [MLB] 박병호 시범경기 1호 홈런.GIF  (3) 스샷첨부 일검혈화 03:46 4 796
1644 [해외야구]  박뱅 스캠 1호 홈런.avi  (7) 스샷첨부 법규형님 03:31 8 689
1643 [해외야구]  박뱅 시범경기 첫 타석 안타~  (1) 스샷첨부 법규형님 02-25 1 762
1642 [해외야구]  오늘은 다 무안타네요 재균 현수 지만 박뱅은 멀티히트 중  (2) 락매냐 02-25 1 366
1641 [해외야구]  비야누에바의 92km/h 똥볼.avi  (7) 스샷첨부 법규형님 02-24 2 1001
1640 [해외야구]  MLB 소소한 오늘의 소식...  목인방 02-24 0 152
1639 [해외야구]  MLB 소소한 오늘의 소식...  목인방 02-23 1 266
1638 [해외야구]  메이저리그, ‘자동 고의사구’ 도입  (13) 참된자아 02-22 4 1179
1637 [해외야구]  타격폼 수정한 박병호 영상  (9) 맹수짱 02-22 2 954
1636 [해외야구]  메이저리그 4번타자 김현수  스샷첨부 법규형님 02-22 0 818
1635 [해외야구]  MLB 소소한 오늘의 소식...  (1) 목인방 02-22 2 234
1634 [해외야구]  류현진의 자신감 "올시즌 사고 한번 칠 것 같다."  (14) 락매냐 02-21 1 1031
1633 [해외야구]  황재균 스캠 첫 라이브 배팅 영상  (2) 법규형님 02-21 1 502
1632 [해외야구]  MLB 소소한 오늘의 소식...  목인방 02-21 0 245
1631 [해외야구]  류뚱 부활기원 ! 첫 완봉승 하이라이트  (3) 홈런왕강백호 02-20 4 863
1630 [해외야구]  류현진 라이브 피칭 다른 영상  (2) 홈런왕강백호 02-20 1 443
1629 [해외야구]  맷 위터스는 도대체 어디로 갈까요??  (2) 키스톤 02-20 0 149
1628 [해외야구]  MLB 소소한 오늘의 소식...  (3) 목인방 02-20 2 299
1627 [해외야구]  류현진 라이브 피칭 1이닝 소화 코치는 " 액설런트 "  (5) 맹수짱 02-20 3 562
1626 [해외야구]  커쇼 2008년에는?  (2) 참된자아 02-19 0 346
1625 [해외야구]  MLB 개막 선발  상숙달림이 02-19 0 246
1624 [해외야구]  MLB 소소한 오늘의 소식...  (1) 목인방 02-19 0 294
1623 [해외야구]  2016 류현진 복귀전 투구 모음  (8) 스샷첨부 법규형님 02-18 2 769
1622 [해외야구]  MLB 소소한 오늘의 소식...  목인방 02-18 0 221
1621 [해외야구]  2017 WBC 로스터 , 예비 로스터 선수 구성 분포도  (1) octhree 02-17 1 258
1620 [해외야구]  대한민국 야구 미스테리  (5) 홈런왕강백호 02-17 1 1216
1619 [해외야구]  류현진 스프링캠프 첫 피칭  (5) 홈런왕강백호 02-17 2 625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다음검색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