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해외야구]

명예의 전당에 '약물 투입'?

 
글쓴이 : 양치기총각 날짜 : 2017-01-12 (목) 10:55 조회 : 573   
명예의 전당에 '약물 투입'?

- 지지율 75% 받으면 입성하는데…
금지약물 복용한 MLB의 전설 배리 본즈·로저 클레멘스, 올해 지지율 60%대로 치솟아

7번의 정규시즌 MVP, 통산 최다홈런(762개)과 단일 시즌 최다홈런(73개). 미국 메이저리그(MLB)의 전설적 '거포' 배리 본즈(53)의 성적표다. 그러나 그는 금지 약물을 복용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스스로 금자탑을 무너뜨린 선수이기도 하다.

사이영상 7회 수상에 빛나는 로저 클레멘스(55)도 약물 사용 의혹으로 우울한 말년을 보냈다.

미국 야구계는 2007년 이들이 은퇴하자 "대기록의 주인공이 약을 복용했다는 사실이 너무나 안타깝다. 기록이 아무리 대단해도 '명예의 전당'만큼은 허용해선 안 된다"는 분위기가 지배적이었다.

이들은 처음 입성 자격을 얻은 2013년 첫 투표에선 30% 중반을 오갔고, 지난해 겨우 40%대를 넘었다. 명예의 전당에 입성하려면 전미야구기자협회(BBWAA) 소속 기자들이 참여한 투표에서 75% 이상의 지지를 받아야 한다.

하지만 올해 분위기는 사뭇 다르다. 뉴욕 타임스(NYT)는 최근 보도를 통해 이들이 올해 명예의 전당 투표에서 65% 안팎의 지지표를 받을 것으로 내다봤다. 입성 마지노선에 근접했다는 것이다. 이 수치는 공식 발표에 앞서 투표단이 선(先)공개한 결과를 매년 취합해 발표하는 야구 파워블로거 라이언 티보도의 예측을 바탕으로 한다.

티보도 블로그의 중간 집계 결과 본즈는 64.7%, 클레멘스는 64.2%의 득표율을 기록 중이다. 올해 투표는 지난 1일 마감됐으며, 결과는 오는 19일 발표된다.

NYT는 이처럼 분위기가 급격하게 바뀐 이유로 두 가지를 꼽고 있다. 하나는 세대교체. 10년 사이 약물에 엄격했던 옛 기자들이 빠지고, '약물을 쓰긴 했지만 성적이 너무 훌륭하다'고 생각하는 젊은 기자들이 투표단에 합류했다.

또 하나는 형평성이다. '약물 시대(1990~2000년대)'에 MLB 사무국장을 지냈고, 선수들의 약물 복용을 알면서도 눈감아 줬다는 의혹을 받는 버드 셀릭이 작년 말 명예의 전당에 입성했다. NYT는 "투표단은 '셀릭은 되고 선수들은 안 될 이유가 뭐냐'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처럼 확 달라진 분위기를 곱지 않게 보는 시선도 있다. USA투데이는 "성적만 놓고 보면 약물로 영구 퇴출된 암스트롱(사이클)도 명예의 전당감이다. 한 번 아닌 것은 시간이 흘러도 아닌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성적만 좋으면 무조건 영웅 대접을 해야 하느냐'는 부정적 시각도 만만치 않은 것이다.
あなたには 夢が ありますか?
?>

듀그라니구드 2017-01-12 (목) 11:16
본즈는 약먹기 전 성적만으로도 hof에 가고도 남아서 이게 문제가 되긴 하죠.
클레멘스는 성적이 반토막이 나지만 보스턴 시절 활약만으로도 추천 입성이 가능한 선수이고.

셀릭은 뭐 한 게 있다고 저기 들어간건지... 바지사장의 아이콘이었는데.
3할3푼1리 2017-01-12 (목) 14:27
약쟁이의 커리어는 인정해줘선 안되죠. 그게 약물을 빨기 전이든 후든
   

   
스포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1878 [해외야구]  추신수 선수 새벽 2시인데... 망설여지네요..  나누미 00:19 0 57
1877 [해외야구]  오승환 역전홈런 맞았구나....... 아이고 시즌 4패라니..  엘사페라도 06-24 0 243
1876 [해외야구]  결정구로 패스트볼 좀 써보지  법규형님 06-24 0 233
1875 [해외야구]  오승환 공 좋네  (5) 영원한소년 06-24 0 457
1874 [해외야구]  일본 선발 투수전을 다 보네..  영원한소년 06-24 0 210
1873 [해외야구]  다낚아 달빛 투수전 절어요  소녀헌터 06-24 0 122
1872 [해외야구]  맹구 두번째 타석 직선타  (4) 락매냐 06-24 0 253
1871 [해외야구]  우발도 히메네즈  (2) 易地思之 06-24 0 191
1870 [해외야구]  다저스 유리아스 어깨 수술 '시즌 아웃'  (6) 참된자아 06-24 1 268
1869 [해외야구]  오늘의 한국 메이저리거들의 선발 현황...  (1) 목인방 06-24 0 399
1868 [해외야구]  메이저에 공인구 조작설이 돌고 있다는 소리는 처음 들었네요  (9) 무식하면용감… 06-23 3 684
1867 [해외야구]  오늘 현진이 아쉽네요..  (2) 열혈우림 06-23 1 240
1866 [해외야구]  피더슨도 참 대단하군요.  (8) 易地思之 06-23 0 452
1865 [해외야구]  류현진 승리 날아갔네요  (3) CivilWar 06-23 2 713
1864 [해외야구]  로버트도 명장별 걸린거 아닌가요?  (3) 해뼈탄줌 06-23 0 338
1863 [해외야구]  오늘자 류현진 3K.gif  법규형님 06-23 0 493
1862 [해외야구]  류뚱 이제 4승은 타자들 손으로 넘어간듯..  (3) 지수바라기 06-23 0 294
1861 [해외야구]  요즘 홈런 시대  (1) 상숙달림이 06-23 0 296
1860 [해외야구]  현진아 조금만 더 힘내서 4승찍자!!!!!! 제발....  (2) 엘사페라도 06-23 0 189
1859 [해외야구]  '38G 연속 탈삼진' MIL 크네블, 채프먼 뛰어넘었다…ML 신기록  김씨5 06-23 0 208
1858 [해외야구]  터너홈런~ 에르난데스도 홈런~  (6) 강무 06-23 0 152
1857 [해외야구]  키케 스바라시  맹수짱 06-23 0 89
1856 [해외야구]  어휴 1회부터 뭐여 .......................또 홈런  (7) 맹수짱 06-23 1 316
1855 [해외야구]  오리올스 감독은??  (4) 易地思之 06-23 0 128
1854 [해외야구]  (06.23) MLB 김현수 첫타석 안타  (3) 맹수짱 06-23 2 252
1853 [해외야구]  세인트루이스는 오승환만 문제가 아니네요  소녀헌터 06-23 0 379
1852 [해외야구]  오늘의 한국 메이저리거들의 선발 현황...  (1) 목인방 06-23 0 434
1851 [해외야구]  고향 선배에게 혼나는 푸이그.gif  (2) 법규형님 06-22 0 807
1850 [해외야구]  추추 트레인 4출루경기  (2) 맹수짱 06-22 0 415
1849 [해외야구]  오늘자 오승환 K.gif  (2) 법규형님 06-22 0 75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다음검색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