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해외야구]

명예의 전당에 '약물 투입'?

 
글쓴이 : 양치기총각 날짜 : 2017-01-12 (목) 10:55 조회 : 482   
명예의 전당에 '약물 투입'?

- 지지율 75% 받으면 입성하는데…
금지약물 복용한 MLB의 전설 배리 본즈·로저 클레멘스, 올해 지지율 60%대로 치솟아

7번의 정규시즌 MVP, 통산 최다홈런(762개)과 단일 시즌 최다홈런(73개). 미국 메이저리그(MLB)의 전설적 '거포' 배리 본즈(53)의 성적표다. 그러나 그는 금지 약물을 복용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스스로 금자탑을 무너뜨린 선수이기도 하다.

사이영상 7회 수상에 빛나는 로저 클레멘스(55)도 약물 사용 의혹으로 우울한 말년을 보냈다.

미국 야구계는 2007년 이들이 은퇴하자 "대기록의 주인공이 약을 복용했다는 사실이 너무나 안타깝다. 기록이 아무리 대단해도 '명예의 전당'만큼은 허용해선 안 된다"는 분위기가 지배적이었다.

이들은 처음 입성 자격을 얻은 2013년 첫 투표에선 30% 중반을 오갔고, 지난해 겨우 40%대를 넘었다. 명예의 전당에 입성하려면 전미야구기자협회(BBWAA) 소속 기자들이 참여한 투표에서 75% 이상의 지지를 받아야 한다.

하지만 올해 분위기는 사뭇 다르다. 뉴욕 타임스(NYT)는 최근 보도를 통해 이들이 올해 명예의 전당 투표에서 65% 안팎의 지지표를 받을 것으로 내다봤다. 입성 마지노선에 근접했다는 것이다. 이 수치는 공식 발표에 앞서 투표단이 선(先)공개한 결과를 매년 취합해 발표하는 야구 파워블로거 라이언 티보도의 예측을 바탕으로 한다.

티보도 블로그의 중간 집계 결과 본즈는 64.7%, 클레멘스는 64.2%의 득표율을 기록 중이다. 올해 투표는 지난 1일 마감됐으며, 결과는 오는 19일 발표된다.

NYT는 이처럼 분위기가 급격하게 바뀐 이유로 두 가지를 꼽고 있다. 하나는 세대교체. 10년 사이 약물에 엄격했던 옛 기자들이 빠지고, '약물을 쓰긴 했지만 성적이 너무 훌륭하다'고 생각하는 젊은 기자들이 투표단에 합류했다.

또 하나는 형평성이다. '약물 시대(1990~2000년대)'에 MLB 사무국장을 지냈고, 선수들의 약물 복용을 알면서도 눈감아 줬다는 의혹을 받는 버드 셀릭이 작년 말 명예의 전당에 입성했다. NYT는 "투표단은 '셀릭은 되고 선수들은 안 될 이유가 뭐냐'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처럼 확 달라진 분위기를 곱지 않게 보는 시선도 있다. USA투데이는 "성적만 놓고 보면 약물로 영구 퇴출된 암스트롱(사이클)도 명예의 전당감이다. 한 번 아닌 것은 시간이 흘러도 아닌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성적만 좋으면 무조건 영웅 대접을 해야 하느냐'는 부정적 시각도 만만치 않은 것이다.
あなたには 夢が ありますか?
양치기총각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듀그라니구드 2017-01-12 (목) 11:16
본즈는 약먹기 전 성적만으로도 hof에 가고도 남아서 이게 문제가 되긴 하죠.
클레멘스는 성적이 반토막이 나지만 보스턴 시절 활약만으로도 추천 입성이 가능한 선수이고.

셀릭은 뭐 한 게 있다고 저기 들어간건지... 바지사장의 아이콘이었는데.
3할3푼1리 2017-01-12 (목) 14:27
약쟁이의 커리어는 인정해줘선 안되죠. 그게 약물을 빨기 전이든 후든
   

   
스포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1635 [해외야구]  휴스턴은 내년에 어떨까요???  (4) 키스톤 11:24 0 120
1634 [해외야구]  MLB 소소한 오늘의 소식...  (3) 목인방 06:48 1 163
1633 [해외야구]  스프링캠프 시작되고 FA계약되는 경우도 있나요???  (1) 키스톤 01-17 0 215
1632 [해외야구]  호세 바티스타-TOR 계약 임박 “1년+상호옵션” 전망  (2) 스샷첨부 참된자아 01-17 1 133
1631 [해외야구]  MLB 소소한 오늘의 소식...  (1) 목인방 01-17 1 156
1630 [해외야구]  MLB 소소한 오늘의 소식...  목인방 01-16 1 189
1629 [해외야구]  메이저리그는 언제 스프링캠프 들어가나요? 그리고....  (1) 키스톤 01-15 0 204
1628 [해외야구]  MLB 소소한 오늘의 소식...  목인방 01-15 1 290
1627 [해외야구]  메이저 연봉에서 실제 선수가 받는 금액은 대략 얼마인가요??  (5) 키스톤 01-14 0 585
1626 [해외야구]  연봉조정 신청이라는게.. 성적 대비해서 책정되는건가요??  (4) 키스톤 01-14 0 311
1625 [해외야구]  [MLB] 연봉조정 피한 계약현황.TXT  일검혈화 01-14 0 396
1624 [해외야구]  몰리터 감독, "박병호, 올해는 다를 것" 기대감  (4) 락매냐 01-14 0 389
1623 [해외야구]  MLB 소소한 오늘의 소식...  (1) 목인방 01-14 2 289
1622 [해외야구]  텍사스는 무슨 생각을 하는지 모르겠음.  (1) 키스톤 01-14 0 402
1621 [해외야구]  MLB 소소한 오늘의 소식...  (5) 목인방 01-13 3 433
1620 [해외야구]  이대호 선수는 언제쯤 결과가 나올까요. ?  (8) 지수바라기 01-13 2 733
1619 [해외야구]  명예의 전당에 '약물 투입'?  (2) 양치기총각 01-12 0 483
1618 [해외야구]  LAD, 마에다 WBC 출전 불허… 다나카도 불투명  (2) 스샷첨부 참된자아 01-12 0 286
1617 [해외야구]  MLB 소소한 오늘의 소식...  목인방 01-12 0 189
1616 [해외야구]  TEX구단에서는 추신수 WBC선수차출 거부했네요.  (21) 공구리님 01-12 0 482
1615 [해외야구]  KIA 출신 필, 디트로이트와 마이너리그 계약  (4) 스샷첨부 참된자아 01-11 2 550
1614 [해외야구]  LA 다저스, 켄리 잰슨과 계약 공식 발표… 5년 8천만 달러  (2) 양치기총각 01-11 1 406
1613 [해외야구]  MLB 소소한 오늘의 소식...  (1) 목인방 01-11 1 213
1612 [해외야구]  황재균 네이버 실검 1위길래 설렜는데..  (3) qwesadqw 01-10 0 815
1611 [해외야구]  MLB 소소한 오늘의 소식...  목인방 01-10 0 146
1610 [해외야구]  美언론, "강정호, 2017년 출발 불투명"  (2) 락매냐 01-09 2 833
1609 [해외야구]  MLB 소소한 오늘의 소식...  (1) 목인방 01-09 1 201
1608 [해외야구]  MLB 소소한 오늘의 소식...  목인방 01-08 1 276
1607 [해외야구]  FA선수들중 가장 관심가는선수는 이대호입니다.  (4) 공구리님 01-08 2 506
1606 [해외야구]  도대체 야구의 이런 규정들은 왜?  너거기잘있니 01-08 0 478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