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해외야구]

명예의 전당에 '약물 투입'?

 
글쓴이 : 양치기총각 날짜 : 2017-01-12 (목) 10:55 조회 : 607   
명예의 전당에 '약물 투입'?

- 지지율 75% 받으면 입성하는데…
금지약물 복용한 MLB의 전설 배리 본즈·로저 클레멘스, 올해 지지율 60%대로 치솟아

7번의 정규시즌 MVP, 통산 최다홈런(762개)과 단일 시즌 최다홈런(73개). 미국 메이저리그(MLB)의 전설적 '거포' 배리 본즈(53)의 성적표다. 그러나 그는 금지 약물을 복용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스스로 금자탑을 무너뜨린 선수이기도 하다.

사이영상 7회 수상에 빛나는 로저 클레멘스(55)도 약물 사용 의혹으로 우울한 말년을 보냈다.

미국 야구계는 2007년 이들이 은퇴하자 "대기록의 주인공이 약을 복용했다는 사실이 너무나 안타깝다. 기록이 아무리 대단해도 '명예의 전당'만큼은 허용해선 안 된다"는 분위기가 지배적이었다.

이들은 처음 입성 자격을 얻은 2013년 첫 투표에선 30% 중반을 오갔고, 지난해 겨우 40%대를 넘었다. 명예의 전당에 입성하려면 전미야구기자협회(BBWAA) 소속 기자들이 참여한 투표에서 75% 이상의 지지를 받아야 한다.

하지만 올해 분위기는 사뭇 다르다. 뉴욕 타임스(NYT)는 최근 보도를 통해 이들이 올해 명예의 전당 투표에서 65% 안팎의 지지표를 받을 것으로 내다봤다. 입성 마지노선에 근접했다는 것이다. 이 수치는 공식 발표에 앞서 투표단이 선(先)공개한 결과를 매년 취합해 발표하는 야구 파워블로거 라이언 티보도의 예측을 바탕으로 한다.

티보도 블로그의 중간 집계 결과 본즈는 64.7%, 클레멘스는 64.2%의 득표율을 기록 중이다. 올해 투표는 지난 1일 마감됐으며, 결과는 오는 19일 발표된다.

NYT는 이처럼 분위기가 급격하게 바뀐 이유로 두 가지를 꼽고 있다. 하나는 세대교체. 10년 사이 약물에 엄격했던 옛 기자들이 빠지고, '약물을 쓰긴 했지만 성적이 너무 훌륭하다'고 생각하는 젊은 기자들이 투표단에 합류했다.

또 하나는 형평성이다. '약물 시대(1990~2000년대)'에 MLB 사무국장을 지냈고, 선수들의 약물 복용을 알면서도 눈감아 줬다는 의혹을 받는 버드 셀릭이 작년 말 명예의 전당에 입성했다. NYT는 "투표단은 '셀릭은 되고 선수들은 안 될 이유가 뭐냐'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처럼 확 달라진 분위기를 곱지 않게 보는 시선도 있다. USA투데이는 "성적만 놓고 보면 약물로 영구 퇴출된 암스트롱(사이클)도 명예의 전당감이다. 한 번 아닌 것은 시간이 흘러도 아닌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성적만 좋으면 무조건 영웅 대접을 해야 하느냐'는 부정적 시각도 만만치 않은 것이다.
あなたには 夢が ありますか?

듀그라니구드 2017-01-12 (목) 11:16
본즈는 약먹기 전 성적만으로도 hof에 가고도 남아서 이게 문제가 되긴 하죠.
클레멘스는 성적이 반토막이 나지만 보스턴 시절 활약만으로도 추천 입성이 가능한 선수이고.

셀릭은 뭐 한 게 있다고 저기 들어간건지... 바지사장의 아이콘이었는데.
3할3푼1리 2017-01-12 (목) 14:27
약쟁이의 커리어는 인정해줘선 안되죠. 그게 약물을 빨기 전이든 후든
   

   
스포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2185 [해외야구]  MLB.com 투수 유망주 순위.txt  (1) 일검혈화 01-17 0 257
2184 [해외야구]  메이저리그의 '외계인' 페드로 마르티네즈.jpg  (5) 일검혈화 01-16 4 653
2183 [해외야구]  다저스 트레이드 대실패작 그랜더슨 1년 500만 토론토와 계약  (3) 참된자아 01-16 1 466
2182 [해외야구]  SF, 외야 보강 성공..맥커친 트레이드 영입 합의  (1) 화명자이언츠 01-16 0 235
2181 [해외야구]  [오피셜] 최지만, 총액 150만 달러에 밀워키 입단  (2) 참된자아 01-15 1 461
2180 [해외야구]  살라!!!!!!!!!!!!!!!!!!!!!!!!!!!!!!!!!!!!!!!!!!  (2) 구뜨예감 01-15 1 183
2179 [해외야구]  오늘의 소소한 MLB소식들...  (1) 목인방 01-15 1 99
2178 [해외야구]  법규형님 역대 애리조나 선수 탑50위중 몇위나 할까요  (1) 락매냐 01-14 0 400
2177 [해외야구]  레알마드리드가 갑자기 왜 이런거죠?  (8) 엘사페라도 01-14 0 701
2176 [해외야구]  오늘의 소소한 MLB소식들...  목인방 01-14 0 146
2175 [해외야구]  [민기자 MLB리포트]20초 동안에 던지고 때려라  탐정도일 01-13 0 164
2174 [해외야구]  2018년 연봉조정 합의들.TXT  (1) 일검혈화 01-13 0 343
2173 [해외야구]  오늘의 소소한 MLB소식들...  (2) 목인방 01-13 1 209
2172 [해외야구]  FA가 정말 느리게 진행되네요..  키스톤 01-12 0 278
2171 [해외야구]  오늘의 소소한 MLB소식들...  (2) 목인방 01-12 1 248
2170 [해외야구]  다저스 마무리 켈리 젠슨 포수 시절 앉아쏴.gif  (3) 일검혈화 01-10 3 878
2169 [해외야구]  오타니, 야구카드 회사와 장기계약…데뷔 전 발매  (2) 참된자아 01-10 0 356
2168 [해외야구]  메이저리그에서 기술로 파워를 지배한 'The master' 그렉 매덕스.JPG  (9) 일검혈화 01-09 4 814
2167 [해외야구]  MLB도 영 계약소식이 안 들리는듯...  (2) 노오력 01-08 1 361
2166 [해외야구]  강정호 2012년 이후 피츠버그 최악의 계약  (7) 락매냐 01-08 2 828
2165 [해외야구]  샌디에이고, 일본 대표 출신 마키타와 2년 계약 <- 참 일본은 그 어려운 메이져를 쉽게 ..들어가는듯..!  (5) img4 01-07 1 183
2164 [해외야구]  랜디존슨의 타자 시점.  (8) likkycat 01-07 4 1495
2163 [해외야구]  오늘의 소소한 MLB소식들...  목인방 01-07 0 214
2162 [해외야구]  일본 메이저리거 한 명 더 추가  (6) 참된자아 01-07 1 781
2161 [해외야구]  아 맨시티 점점 매력적으로 변해가네요...  (2) 엘사페라도 01-07 1 590
2160 [해외야구]  랜디 존슨.jpg  (10) 일검혈화 01-06 12 1699
2159 [해외야구]  BOS, 다저스의 ‘푸이그-JBJ 맞교환’ 제의 거절했다  (6) 탐정도일 01-06 0 342
2158 [해외야구]  美 매체, "강정호 비자 발급 힘들 듯...방출 예상"  (3) 탐정도일 01-05 0 470
2157 [해외야구]  美 매체, "강정호 비자 발급 힘들 듯...방출 예상"  (5) 참된자아 01-05 0 479
2156 [해외야구]  오늘의 소소한 MLB소식들...  (1) 목인방 01-05 0 224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