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농구]

소싯적에 농구 좀 하신분들 유로스텝에 관해서 경험 듣고싶은데요

 
글쓴이 : 케이씨엠 날짜 : 2017-01-12 (목) 01:59 조회 : 600   

방금 네이버에서 손대범칼럼을 읽고 왔습니다

이번에는 유로스텝에 관하여 기사를 썻더군요


'2007년 한국농구연맹(KBL)을 통해 발간된 『농구용어사전』이란 책이 있었다.

이 책 작업은 이미 2002년경부터 이뤄졌다.

당시 집필자인 농구원로 이우재 선생 작업을 도왔는데, 그때도 유로스텝이라는 단어는 없었다'  


이 기사를 읽다보니 고삐리때 생각이 났습니다

2002년이면 전 고삐리였고 비오는날 제외하고는 1년 365일 점심시간마다 운동장으로

농구공 하나 들고가서 점심시간 내내 선배 , 친구, 후배들과 농구를 했습니다ㅎ

근데 그당시에 전 고1때부터 유로스텝을 사용했던걸로 기억합니다

NBA선수들이나 SK의 김선형처럼 스텝 좌우편차가 그렇게 크지는 않지만

이 스텝으로 친구들 하나 둘 제끼는건 일도 아니었는데

제가 문득 궁금한건 그당시에는 인터넷도 발달되어있지않고

저희집 채널은 NBA도 나오지않았고 그당시 접할수 있는거라곤

비디오가게에서 빌리는 비디오테이프랑 책, 잡지정도밖에 없었습니다

농구도 맨날 선배나 친구들이랑만 했는데 그 스텝은 저만 사용했어요

친구 하나가 그 스텝 어떻게 하는거냐고 가르쳐달라고하던 기억이 나네요

누구에게 배운것도 아닌데 어떻게 유로스텝을 사용하기 시작한건지 갑자기 궁금하네요

전 농구를 너무 좋아해서 그 당시에 유행하던 3:3농구대회를 고등학교 3년간 한번도 빠지지않고 나갔습니다

나이키, 아디다스, 리복 이 3개대회를 모두 출전했고 기념티도 옷장에 고이 있을겁니다ㅎ

리복은 5:5대회라 사촌형과 형친구들 꼬셔서 나갔던 기억이 새록새록


그냥 그렇다구요ㅋㅋ 기사 읽다가 그냥 주저리주저리해봤습니다

모두 굿밤입니다



더블지하 2017-01-13 (금) 01:20
저는 유로스텝하면 마누 지노빌리가 떠오릅니다.
지노빌리 전성기엔 유로스텝으로 NBA 씹어 잡수셨던 걸로 기억합니다.
그 당시엔(2000년대 초반 쯤일까요.) NBA에서도 유로스텝 쓰는 선수들이 흔치 않았던 걸로 기억합니다.

유로스텝은 배우지 않아도 몸 안에서 자라나는 걸까요?
군대 선임이 유로스텝을 하던 것이 기억납니다.
그 선임은 농알못이라서 제가 농구 가르쳐 주곤 했는데요.
갑자기 유로스텝을 하는 것입니다.
그때는 유로스텝 같은 걸 몰랐으니깐 그냥 스텝 웃기다고 비웃었던 기억도 나네요.
(저는 슬램덩크로 농구를 배워서 높이로 찍어 누르는 것밖에 몰랐습니다.)

요즘은 유로스텝은 기본적인 기술이 되었죠.
스텝백 점퍼를 포함해서 말입니다.
저는 포스트업에 페이더웨이를 장착하는 선수가 NBA를 호령할 줄 알았는데
요즘 NBA는 스텝백 점퍼의 시대가 되었습니다.
농구의 메타가 확률 높은 득점을 시도하는 것에서 하이리스크를 감수하는 쪽으로 바뀌어 가고 있습니다.
앞으로 어떤 새로운 기술이 농구를 변화시킬지 기대됩니다.
   

스포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욕설 및 반말 금지합니다.  이토렌트 08-17 26
[공지]  ※ 스포츠 게시판 이용안내  이토렌트 12-03 14
45878 [야구]  아.. 기아 요즘 불안하네요  열혈우림 09:17 0 86
45877 [농구]  아이재아 토마스-카이리 어빙 트레이드 루머가 도네요(수정.오피셜)  (7) 사이서이 08:17 0 152
45876 [해외야구]  현수 첫타석 2루 땅볼  (2) 락매냐 05:50 0 181
45875 [해외야구]  오늘의 한국 메이저리거들의 선발 현황...  목인방 03:11 0 500
45874 [농구]  FIBA 월드컵 예선전이 11월에 시작 된다는데요.. 각 국내리그는?  (1) 나누미 00:55 0 124
45873 [해외축구]  [08/23] 루나의 이적루머...  (8) 봄의요정루나 00:14 3 270
45872 [해외축구]  이청용의 동료에서, EPL 정상급 윙어로 성장한 마르코스 알론소.avi  (3) 성진국에이스 00:12 1 273
45871 [기타]  8월 23일 경기일정 (MLB+KBO)  (1) 강무 00:03 1 46
45870 [야구]  KBO 외국인 투수 이닝수 현황 (오늘 경기 포함)  (3) octhree 08-22 1 242
45869 [야구]  박종훈 10승을 불펜이 날려 먹었네요.. ㅠ.ㅠ  (5) upekkha 08-22 2 277
45868 [야구]  린드블럼 감사합니다.  (8) 림링 08-22 1 337
45867 [해외축구]  메시가 바르셀로나 떠날 가능성이 얼마나 될까요?  (5) 핑크초롱 08-22 0 352
45866 [기타]  WWE RAW 이번주 리플레이 장면 오류  카투니월드 08-22 1 136
45865 [해외야구]  LAD) 오늘 푸이그의 활약.swf  (3) 마마무휘인 08-22 1 413
45864 [야구]  LG를 끌어내릴것인지 넥센을 끌어올린것인지  (4) 요시링고 08-22 0 245
45863 [야구]  기아 오늘도 타격감이 망이네요...  (3) 소닉돌 08-22 1 307
45862 [농구]  NBA - 레이커스 폴조지 템퍼링 관련 NBA 사무국에 조사 받을 예정  octhree 08-22 1 234
45861 [야구]  KBO "배영수 부정투구 맞다. 재발시 엄중 조치할 것"  (8) 얀쿡선생 08-22 2 636
45860 [야구]  아쉬운 판정으로 좌절된 2017 리틀야구 월드 시리즈 도전기 ..  (3) octhree 08-22 3 384
45859 [야구]  8월 22일자 kbo등말소.jpg  스샷첨부 취권vs당랑권 08-22 0 272
45858 [농구]  부진에 허덕이는 조아킴 노아, 새 시즌에는 달라질까?  yohji 08-22 0 181
45857 [기타]  WWE 섬머슬램 2017 주관적 후기 - 깔끔한 메인 이벤트  (11) 미스터크랙 08-22 4 296
45856 [해외야구]  텍사스파  (2) 법규형님 08-22 0 319
45855 [기타]  WWE 러 독점 PPV 노 머시 2017 현재까지 대진표 (한국시간 9월 25일)  카투니월드 08-22 1 190
45854 [기타]  WWE 러 2017년 8월 21일 방송에서 생긴 일  카투니월드 08-22 1 154
45853 [해외축구]  루니가 200호골을 큰 경기에서 넣었네요  BabyBlue 08-22 0 369
45852 [해외야구]  다저스~ 와!  (5) 선들바람 08-22 0 627
45851 [야구]  올해 mvp 후보...는  (7) 열혈우림 08-22 0 402
45850 [해외야구]  오늘의 한국 메이저리거들의 선발 현황...  목인방 08-22 0 267
45849 [해외축구]  맨시티가 완전 병시티가 된거 같네요..  (6) 키보드워리어… 08-22 0 859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