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농구]

소싯적에 농구 좀 하신분들 유로스텝에 관해서 경험 듣고싶은데요

 
글쓴이 : 케이씨엠 날짜 : 2017-01-12 (목) 01:59 조회 : 668   

방금 네이버에서 손대범칼럼을 읽고 왔습니다

이번에는 유로스텝에 관하여 기사를 썻더군요


'2007년 한국농구연맹(KBL)을 통해 발간된 『농구용어사전』이란 책이 있었다.

이 책 작업은 이미 2002년경부터 이뤄졌다.

당시 집필자인 농구원로 이우재 선생 작업을 도왔는데, 그때도 유로스텝이라는 단어는 없었다'  


이 기사를 읽다보니 고삐리때 생각이 났습니다

2002년이면 전 고삐리였고 비오는날 제외하고는 1년 365일 점심시간마다 운동장으로

농구공 하나 들고가서 점심시간 내내 선배 , 친구, 후배들과 농구를 했습니다ㅎ

근데 그당시에 전 고1때부터 유로스텝을 사용했던걸로 기억합니다

NBA선수들이나 SK의 김선형처럼 스텝 좌우편차가 그렇게 크지는 않지만

이 스텝으로 친구들 하나 둘 제끼는건 일도 아니었는데

제가 문득 궁금한건 그당시에는 인터넷도 발달되어있지않고

저희집 채널은 NBA도 나오지않았고 그당시 접할수 있는거라곤

비디오가게에서 빌리는 비디오테이프랑 책, 잡지정도밖에 없었습니다

농구도 맨날 선배나 친구들이랑만 했는데 그 스텝은 저만 사용했어요

친구 하나가 그 스텝 어떻게 하는거냐고 가르쳐달라고하던 기억이 나네요

누구에게 배운것도 아닌데 어떻게 유로스텝을 사용하기 시작한건지 갑자기 궁금하네요

전 농구를 너무 좋아해서 그 당시에 유행하던 3:3농구대회를 고등학교 3년간 한번도 빠지지않고 나갔습니다

나이키, 아디다스, 리복 이 3개대회를 모두 출전했고 기념티도 옷장에 고이 있을겁니다ㅎ

리복은 5:5대회라 사촌형과 형친구들 꼬셔서 나갔던 기억이 새록새록


그냥 그렇다구요ㅋㅋ 기사 읽다가 그냥 주저리주저리해봤습니다

모두 굿밤입니다



더블지하 2017-01-13 (금) 01:20
저는 유로스텝하면 마누 지노빌리가 떠오릅니다.
지노빌리 전성기엔 유로스텝으로 NBA 씹어 잡수셨던 걸로 기억합니다.
그 당시엔(2000년대 초반 쯤일까요.) NBA에서도 유로스텝 쓰는 선수들이 흔치 않았던 걸로 기억합니다.

유로스텝은 배우지 않아도 몸 안에서 자라나는 걸까요?
군대 선임이 유로스텝을 하던 것이 기억납니다.
그 선임은 농알못이라서 제가 농구 가르쳐 주곤 했는데요.
갑자기 유로스텝을 하는 것입니다.
그때는 유로스텝 같은 걸 몰랐으니깐 그냥 스텝 웃기다고 비웃었던 기억도 나네요.
(저는 슬램덩크로 농구를 배워서 높이로 찍어 누르는 것밖에 몰랐습니다.)

요즘은 유로스텝은 기본적인 기술이 되었죠.
스텝백 점퍼를 포함해서 말입니다.
저는 포스트업에 페이더웨이를 장착하는 선수가 NBA를 호령할 줄 알았는데
요즘 NBA는 스텝백 점퍼의 시대가 되었습니다.
농구의 메타가 확률 높은 득점을 시도하는 것에서 하이리스크를 감수하는 쪽으로 바뀌어 가고 있습니다.
앞으로 어떤 새로운 기술이 농구를 변화시킬지 기대됩니다.
   

스포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욕설 및 반말 금지합니다.  이토렌트 08-17 27
[공지]  ※ 스포츠 게시판 이용안내  이토렌트 12-03 14
53162 [농구]  클럽하우스 침공 / 크리스폴 - 클리퍼스 그리고 오스틴  octhree 11:22 0 41
53161 [야구]  기아 전력이 탄탄해졌네요.  영원한소년 11:15 0 86
53160 [야구]  기아 올해 빅매치는 LG네요.  영원한소년 11:09 0 97
53159 [야구]  [오피셜] KIA, 정성훈과 연봉 1억 원에 계약 완료  (5) 취권vs당랑권 10:05 1 250
53158 [야구]  넥센 안우진 투수 재심이군요.  (2) 열혈우림 09:10 0 191
53157 [격투기]  4월 하빕하고 퍼거슨 드디어 타이틀전  (2) 락매냐 08:02 0 124
53156 [해외축구]  월콧 결국 옷피셜 떳네요  (2) 스샷첨부 lsy8418 07:00 0 392
53155 [축구]  U-23 아시아예선 호주에 이겨,조1위  상숙달림이 05:50 0 111
53154 [해외축구]  [01/18] 루나의 이적루머...  (5) 봄의요정루나 01:18 4 252
53153 [해외축구]  답이 없는 맹구  (15) 나도이제시로 01:16 0 536
53152 [농구]  하승진 선수 별문제 없길 빕니다..  나누미 01:08 0 245
53151 [축구]  '이근호 멀티골' 한국, 호주 3-2 꺾고 조 1위 8강행...말레이시아와 맞대결  (8) 스샷첨부 img4 00:24 0 326
53150 [해외축구]  또 새벽5시..경기  (1) 강무 00:15 0 316
53149 [해외축구]  무링요의 승부수.avi  (1) 풋볼리스트 01-17 0 350
53148 [농구]  휴스턴-클리퍼스 라커룸 충돌, 원인은 오스틴 리버스?  (1) yohji 01-17 0 190
53147 [축구]  23세 대표팀 아시안 챔피언십 호주전  (4) 고수진 01-17 0 278
53146 [야구]  KIA행 유력 정성훈, 정말 육성을 저해할까  (1) 흰혹등고래 01-17 1 232
53145 [야구]  2018 예상 펌  (4) 상숙달림이 01-17 0 265
53144 [해외축구]  박지성의 기록을 넘어선 손흥민.avi  (11) 풋볼리스트 01-17 4 586
53143 [기타]  WWE, 구 TNA (현 임팩트 레슬링)에서 한 파이널 딜리션 매치 재현 계획 중  카투니월드 01-17 1 116
53142 [기타]  구 TNA (현 명칭 임팩트 레슬링)가 이번 6일간 녹화에서 영입한 레슬러들 (진더 마할 큰 아빠 포함  카투니월드 01-17 1 92
53141 [해외야구]  MLB.com 투수 유망주 순위.txt  (1) 일검혈화 01-17 0 297
53140 [해외축구]  혹시 맨유 팬 분 계신가요...?  (8) 백묵 01-17 3 543
53139 [기타]  WWE 슈퍼스타 로만 레인즈 스테로이드 복용설 터졌네요.  (3) 카투니월드 01-17 1 285
53138 [해외축구]  '랭킹 2위' 손흥민, 한국인 몸값 '천억 시대' 현실로  (8) 화명자이언츠 01-17 3 778
53137 [해외축구]  첼시 : 분위기 나쁘던 2년전 당시 광고  likkycat 01-17 0 389
53136 [농구]  미네소타 올 시즌 순위..  (2) BabyBlue 01-17 0 154
53135 [야구]  '감독 마해영·투코 박명환' 독립야구단 성남 블루팬더스 19일 창단  카투니월드 01-17 0 153
53134 [야구]  정근우 "계약 기간? 제대로 된 협상 하고 싶을 뿐" <- 한화의 의도가 뭘까요??  (9) img4 01-17 0 446
53133 [기타]  WWE, 거물 FA 4인 영입/스맥다운 오늘 엔딩/트리쉬, 25주년 RAW 특집 출연  카투니월드 01-17 1 218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