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해외야구]

KIA 출신 필, 디트로이트와 마이너리그 계약

 
글쓴이 : 참된자아 날짜 : 2017-01-11 (수) 11:58 조회 : 630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에서 뛴 브렛 필(33)이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와 계약했다.

디트로이트 구단은 11일(한국시간) 필을 포함한 스물두 명과 마이너리그 계약을 했다고 발표했다. 필은 메이저리그 스프링캠프 초청선수로 출발해 빅리그 진입에 도전한다.

필은 2006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에 7라운드로 입단해 2011년 빅리그에 데뷔했다. 세 시즌 동안 111경기에 나가 타율 0.233(240타수 56안타), 9홈런, 32타점을 기록했다.

2014년에는 KIA에 입단하며 KBO리그를 경험했다. 지난해까지 KIA 중심타자로 활약하며 3년 연속 타율 3할을 넘겼고, 통산 타율 0.316(1397타수 442안타), 61홈런, 253타점을 남겼다.

디트로이트가 공식 발표한 계약선수 명단에는 2011년 KIA에서 활약한 왼손 투수 트래비스 브래클리와 2015~2016년 롯데 자이언츠에서 뛴 외야수 짐 아두치, 지난해 삼성 라이온즈에 몸담았던 오른손 투수 콜린 벨레스터가 포함됐다.

---------------------------------------------------------------------------------------------

그래도 스프링캠프 초청선수 자격이면

빅리그 가능성도 있네요~


Melodies & Memories

鐵腕최동원 2017-01-11 (수) 11:59
아두치랑 같은 팀이네요... 둘 다 잘 해서 메이저에서 볼 수 있기를 바랍니다.
우워어 2017-01-11 (수) 12:02
얘도 실력대비 몸값이 비싸다했더니만 메이저리거 경력이 있었군..
밑에사람변태… 2017-01-11 (수) 17:07
솔직히 국내 타팀에 데려가기엔 실력이나 여러면에서 많이 부족한 선수죠..그러니 안데려가죠...

다만 성격이 참 좋아보엿는데 미국가서도 성공하길 바랍니다......
키스톤 2017-01-11 (수) 23:45
나이도 있어서.. 메이저 진급은 좀 무리지 싶은데요 . 잘 되길 바라지만.
   

스포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욕설 및 반말 금지합니다.  이토렌트 08-17 25
[공지]  ※ 스포츠 게시판 이용안내  이토렌트 12-03 13
41353 [야구]  잠깐 생각해도 김성근의 성적은 너무한것 같음  (4) 광동헛개차 15:46 0 233
41352 [야구]  개인적으로 생각 하는 차기 한화감독  (5) 슈퍼스타촤 15:44 1 224
41351 [야구]  김성근이 만든 발자취~  (3) 스샷첨부 징징현아™ 15:40 1 293
41350 [야구]  한화의 결정타는 끝내기 만루홈런이었을 것.  영원한소년 15:25 0 239
41349 [야구]  한화팬들은 차기감독 누굴 원하시나요..  (14) 영진구론 15:22 2 282
41348 [야구]  김성근 감독 아쉽군요.  (6) 영원한소년 15:21 0 220
41347 [야구]  김성근 경질이라...  (12) 슈퍼스타촤 15:14 0 295
41346 [야구]  김성근감독을 너무 오래계약한게 문제입니다.  (2) 죄의삯 15:04 0 234
41345 [야구]  결국 삼성한테 그렇게 지고 경질되는 군요  (8) MESTE 15:04 0 222
41344 [야구]  김성근 나가서 해피 하심?  (21) 량이c 14:55 1 452
41343 [야구]  [속보]김성근 감독 경질, 자진사퇴 아닌 경질 가능성 높아  (2) 초작 14:51 0 333
41342 [야구]  밴클이고 뭐고 성큰 아웃으로 해피해피  (13) 맹수짱 14:41 1 356
41341 [야구]  한화 김성근 감독 전격 경질, 이상군 대행체제  (24) 참된자아 14:36 3 479
41340 [농구]  오늘 지노빌리 거의 고별전 분위기던데 끝일까요.  (2) 핑크초롱 14:18 1 114
41339 [야구]  짤이 안올라가서 링크 첨부합니다  (9) yujacha 14:15 2 190
41338 [야구]  김태균이 징계 대상 아닌 이유 "명확히 확인할 수 있어야"  (4) 참된자아 13:58 0 338
41337 [야구]  kbo결정.. 나왔네요.. 삼성.한화  (2) 열혈우림 13:31 0 392
41336 [농구]  골든 스테이트, 파이널 진출~!  (2) BabyBlue 13:27 0 129
41335 [야구]  [오피셜] '난투극' 윤성환·비야누에바, 6G 출장정지 중징계  (3) 참된자아 13:14 0 262
41334 [야구]  김태균의 완벽한 원투 콤보.gif  (13) 권선찜닭 13:12 6 695
41333 [야구]  WWE RAW 2017년 5월 4주차 방송에서 생긴 일  글로벌포스 12:39 0 92
41332 [야구]  [풀카운트] 그날의 벤치 클리어링  법규형님 12:25 0 267
41331 [야구]  삼성 vs 한화 맞대결 일정  (10) 참된자아 11:12 0 339
41330 [야구]  '리바이벌 앙숙' 삼성-한화, 지독한 난투의 역사  (1) 참된자아 11:04 1 323
41329 [해외야구]  다저스 부상 왕국  상숙달림이 08:01 0 262
41328 [해외축구]  '맨유행 폭탄발언' 그리즈만, 2주와 60%의 의미  (5) 양치기총각 07:58 0 500
41327 [해외야구]  오늘의 한국 메이저리거들의 선발 현황...  목인방 06:41 0 181
41326 [기타]  임팩트 레슬링 (구 TNA) 에드 놀드홈 회장, WWE는 브로큰 기믹에 관심 없다는 입장 外  글로벌포스 03:47 0 136
41325 [기타]  김자인, 555m '맨손 등반'... 그 뜻은 다 모르지만..  (1) 나누미 00:46 3 676
41324 [기타]  5월 23일 경기일정 (MLB+KBO+U-20)  (2) 강무 00:05 1 103
 1  2  3  4  5  6  7  8  9  10  다음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