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야구]

'외인 난항' 한화에 짙게 깔린 서캠프 그림자

 
글쓴이 : 참된자아 날짜 : 2017-01-10 (화) 09:44 조회 : 557   

한화, 외인투수 2명 영입 장기화 난항
서캠프 실패 후유증으로 더 어려워져

[OSEN=이상학 기자] 에릭 서캠프는 떠났지만 한화에는 그의 그림자가 짙게 깔려있다.

한화의 외국인 투수 영입이 장기화되고 있다. 지난달 타자 윌린 로사리오와 일찌감치 재계약에 성공했지만 투수는 아직 한 명도 구하지 못했다. 외국인선수 3자리 중 2명이 비어있는 팀은 10개 구단 중 한화가 유일하다. 시간이 흐를수록 불안감이 높아지고 있다.

미국도 투수난에 시달리고 있고, 몸값뿐만 아니라 이적료까지 대폭 상승하며 좋은 투수 구하기는 하늘의 별따기가 되고 있다. 영입 대상에 올려놓았던 NC 출신 재크 스튜어트도 볼티모어 오리올스와 스플릿계약을 맺었다. 스튜어트는 25인 로스터 제외시 바로 FA가 돼 자유롭게 이적할 수 있는 조건까지 넣을 정도로 좋은 대우를 받았다. 미국도 투수가 부족한 영향이다.

설상가상 한화는 외인 투수 영입에 있어 '핸디캡'이 따르고 있다. 서캠프 그림자가 짙게 깔려 있는 것이다. 지난해 7월 에스밀 로저스의 대체 선수로 한화에 합류한 서캠프는 현역 메이저리거로 큰 기대를 모았으나 17경기(8선발)에서 2승5패1세이브 평균자책점 6.31의 초라한 성적을 남긴 채 한국을 떠났다.

문제는 서캠프의 부진이 한 해 실패로 끝난 것이 아니란 점이다. 서캠프가 소속돼 있는 에이전시는 미국에서도 3대 회사로 꼽힐 만큼 수많은 선수들을 보유하고 있다. 메이저와 마이너를 수시로 오간 서캠프는 '중급'으로 등급이 꽤 높게 분류된 선수였다.

그런 선수가 KBO리그에서 예상과 너무 동떨어진 성적을 내며 왜 실패했는지 의구심을 낳았다. 서캠프는 한국 생활과 팀 분위기에는 만족스러워했지만 낯선 경기 준비 과정이나 기용 방법에 어려움이 있었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서캠프의 부진 이유야 어찌됐든 그와 관련한 이야기들이 선수와 에이전트들의 입소문을 타고 미국 현지에서 퍼져 나갔다.

적응의 어려움을 떠나 서캠프 역시 한화에서 저조한 성적으로 인해 새로운 팀을 구하는 데 애를 먹고 있다. 에이전시 입장에서도 선수 가치의 문제가 있기 때문에 이 같은 입소문을 마냥 무시할 수 없다. 그럴수록 한화 구단의 어려움이 커진다.

한화 구단은 현지에서 올해부터 팀 운용 시스템이 달라진 점을 어필하며 선수 구하기에 열을 올리고 있다. 한화 구단 관계자는 "2월 스프링캠프 시작 전까지는 어떻게든 2명 모두 계약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화가 서캠프 실패 후유증을 딛고 외인 투수 2명을 성공적으로 구할 수 있을까. 한화의 올해 운명이 걸려있다.

----------------------------------------------------------------------------------------------

기용 방법이야 감독 스타일이 그러니 충분히 이해가 되는데

경기 준비 과정이라 흠...

미국이랑 우리나라랑 경기 준비 하는데 있어서 어떤 차이가 있었길래

어려움이 있었다고 한걸까요

이 부분은 좀 궁금하네요



Melodies & Memories

공주와몽 2017-01-10 (화) 11:21
잠실에서 서캠프 첨 등판할때 직관가서 와 개 쩐다 했었는데 ㅜㅜ
새벽지기 2017-01-10 (화) 11:33


mlb와 마이너에서 선발로만 뛰던 선수라 볼펜에서 준비하는 과정이 힘들었지 않았나 생각됩니다...
표본은 적지만 kbo에서 보여준 선발과 구원등판 성적의 차이는 넘사벽이라서;;;
   

스포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욕설 및 반말 금지합니다.  이토렌트 08-17 27
[공지]  ※ 스포츠 게시판 이용안내  이토렌트 12-03 14
53154 [해외축구]  [01/18] 루나의 이적루머...  (3) 봄의요정루나 01:18 2 99
53153 [해외축구]  답이 없는 맹구  (7) 나도이제시로 01:16 0 183
53152 [농구]  하승진 선수 별문제 없길 빕니다..  나누미 01:08 0 97
53151 [축구]  '이근호 멀티골' 한국, 호주 3-2 꺾고 조 1위 8강행...말레이시아와 맞대결  (7) 스샷첨부 img4 00:24 0 173
53150 [해외축구]  또 새벽5시..경기  강무 00:15 0 189
53149 [해외축구]  무링요의 승부수.avi  (1) 풋볼리스트 01-17 0 244
53148 [농구]  휴스턴-클리퍼스 라커룸 충돌, 원인은 오스틴 리버스?  (1) yohji 01-17 0 137
53147 [축구]  23세 대표팀 아시안 챔피언십 호주전  (4) 고수진 01-17 0 242
53146 [야구]  KIA행 유력 정성훈, 정말 육성을 저해할까  (1) 흰혹등고래 01-17 1 149
53145 [야구]  2018 예상 펌  (2) 상숙달림이 01-17 0 184
53144 [해외축구]  박지성의 기록을 넘어선 손흥민.avi  (10) 풋볼리스트 01-17 4 468
53143 [기타]  WWE, 구 TNA (현 임팩트 레슬링)에서 한 파이널 딜리션 매치 재현 계획 중  카투니월드 01-17 1 102
53142 [기타]  구 TNA (현 명칭 임팩트 레슬링)가 이번 6일간 녹화에서 영입한 레슬러들 (진더 마할 큰 아빠 포함  카투니월드 01-17 1 74
53141 [해외야구]  MLB.com 투수 유망주 순위.txt  (1) 일검혈화 01-17 0 257
53140 [해외축구]  혹시 맨유 팬 분 계신가요...?  (7) 백묵 01-17 3 469
53139 [기타]  WWE 슈퍼스타 로만 레인즈 스테로이드 복용설 터졌네요.  (2) 카투니월드 01-17 1 250
53138 [해외축구]  '랭킹 2위' 손흥민, 한국인 몸값 '천억 시대' 현실로  (8) 화명자이언츠 01-17 3 702
53137 [해외축구]  첼시 : 분위기 나쁘던 2년전 당시 광고  likkycat 01-17 0 373
53136 [농구]  미네소타 올 시즌 순위..  (2) BabyBlue 01-17 0 138
53135 [야구]  '감독 마해영·투코 박명환' 독립야구단 성남 블루팬더스 19일 창단  카투니월드 01-17 0 145
53134 [야구]  정근우 "계약 기간? 제대로 된 협상 하고 싶을 뿐" <- 한화의 의도가 뭘까요??  (9) img4 01-17 0 405
53133 [기타]  WWE, 거물 FA 4인 영입/스맥다운 오늘 엔딩/트리쉬, 25주년 RAW 특집 출연  카투니월드 01-17 1 197
53132 [야구]  ‘국가대표 자격정지’ 안우진, 18일 공정위서 재심  (8) 노진요 01-17 5 397
53131 [해외축구]  동영상] The Klopp Era(클롭 세기) 미친 게임들 TOP5!!!  (2) 봄의요정루나 01-17 0 235
53130 [기타]  호주 오픈은 예선 경기 매일 하나요?  (1) 열혈우림 01-17 1 115
53129 [해외축구]  [01/17] 루나의 이적루머...  (3) 봄의요정루나 01-17 3 475
53128 [기타]  李 총리 "女 아이스하키, 메달권 아냐"... 정부의 그릇된 단일팀 구상  (10) 김신선 01-17 8 590
53127 [해외축구]  산체스 갑자기 불 붙네요  (5) 참된자아 01-17 0 670
53126 [기타]  WWE 다음주 RAW 25주년 특집에 출연진 리스트  카투니월드 01-16 2 236
53125 [격투기]  [UFC] 제레미 스티븐스 vs 최두호 하이라이트  (1) img4 01-16 1 156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