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야구]

'외인 난항' 한화에 짙게 깔린 서캠프 그림자

 
글쓴이 : 참된자아 날짜 : 2017-01-10 (화) 09:44 조회 : 536   

한화, 외인투수 2명 영입 장기화 난항
서캠프 실패 후유증으로 더 어려워져

[OSEN=이상학 기자] 에릭 서캠프는 떠났지만 한화에는 그의 그림자가 짙게 깔려있다.

한화의 외국인 투수 영입이 장기화되고 있다. 지난달 타자 윌린 로사리오와 일찌감치 재계약에 성공했지만 투수는 아직 한 명도 구하지 못했다. 외국인선수 3자리 중 2명이 비어있는 팀은 10개 구단 중 한화가 유일하다. 시간이 흐를수록 불안감이 높아지고 있다.

미국도 투수난에 시달리고 있고, 몸값뿐만 아니라 이적료까지 대폭 상승하며 좋은 투수 구하기는 하늘의 별따기가 되고 있다. 영입 대상에 올려놓았던 NC 출신 재크 스튜어트도 볼티모어 오리올스와 스플릿계약을 맺었다. 스튜어트는 25인 로스터 제외시 바로 FA가 돼 자유롭게 이적할 수 있는 조건까지 넣을 정도로 좋은 대우를 받았다. 미국도 투수가 부족한 영향이다.

설상가상 한화는 외인 투수 영입에 있어 '핸디캡'이 따르고 있다. 서캠프 그림자가 짙게 깔려 있는 것이다. 지난해 7월 에스밀 로저스의 대체 선수로 한화에 합류한 서캠프는 현역 메이저리거로 큰 기대를 모았으나 17경기(8선발)에서 2승5패1세이브 평균자책점 6.31의 초라한 성적을 남긴 채 한국을 떠났다.

문제는 서캠프의 부진이 한 해 실패로 끝난 것이 아니란 점이다. 서캠프가 소속돼 있는 에이전시는 미국에서도 3대 회사로 꼽힐 만큼 수많은 선수들을 보유하고 있다. 메이저와 마이너를 수시로 오간 서캠프는 '중급'으로 등급이 꽤 높게 분류된 선수였다.

그런 선수가 KBO리그에서 예상과 너무 동떨어진 성적을 내며 왜 실패했는지 의구심을 낳았다. 서캠프는 한국 생활과 팀 분위기에는 만족스러워했지만 낯선 경기 준비 과정이나 기용 방법에 어려움이 있었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서캠프의 부진 이유야 어찌됐든 그와 관련한 이야기들이 선수와 에이전트들의 입소문을 타고 미국 현지에서 퍼져 나갔다.

적응의 어려움을 떠나 서캠프 역시 한화에서 저조한 성적으로 인해 새로운 팀을 구하는 데 애를 먹고 있다. 에이전시 입장에서도 선수 가치의 문제가 있기 때문에 이 같은 입소문을 마냥 무시할 수 없다. 그럴수록 한화 구단의 어려움이 커진다.

한화 구단은 현지에서 올해부터 팀 운용 시스템이 달라진 점을 어필하며 선수 구하기에 열을 올리고 있다. 한화 구단 관계자는 "2월 스프링캠프 시작 전까지는 어떻게든 2명 모두 계약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화가 서캠프 실패 후유증을 딛고 외인 투수 2명을 성공적으로 구할 수 있을까. 한화의 올해 운명이 걸려있다.

----------------------------------------------------------------------------------------------

기용 방법이야 감독 스타일이 그러니 충분히 이해가 되는데

경기 준비 과정이라 흠...

미국이랑 우리나라랑 경기 준비 하는데 있어서 어떤 차이가 있었길래

어려움이 있었다고 한걸까요

이 부분은 좀 궁금하네요



Melodies & Memories

공주와몽 2017-01-10 (화) 11:21
잠실에서 서캠프 첨 등판할때 직관가서 와 개 쩐다 했었는데 ㅜㅜ
새벽지기 2017-01-10 (화) 11:33


mlb와 마이너에서 선발로만 뛰던 선수라 볼펜에서 준비하는 과정이 힘들었지 않았나 생각됩니다...
표본은 적지만 kbo에서 보여준 선발과 구원등판 성적의 차이는 넘사벽이라서;;;
   

스포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욕설 및 반말 금지합니다.  이토렌트 08-17 26
[공지]  ※ 스포츠 게시판 이용안내  이토렌트 12-03 14
47281 [해외야구]  오늘의 한국 메이저리거들의 선발 현황...  목인방 04:43 0 51
47280 [해외야구]  일본, 소뱅&히로시마 우승  상숙달림이 03:45 0 123
47279 [해외축구]  PSG PK 문제를 득점 보너스 조항 조정으로 해결??  (1) 나누미 00:57 0 100
47278 [해외야구]  갠적으로 류뚱  (9) 굿몰 00:12 0 302
47277 [야구]  SK가 LG에게 앞서는건 홈런과 최정 뿐인데..  (4) octhree 00:02 2 166
47276 [야구]  각 팀 현재 느낌  (1) 청령군 09-20 0 201
47275 [야구]  SK가 가을야구를 하게 될까요?  (2) upekkha 09-20 1 147
47274 [해외축구]  오늘 이승우나오지않을까싶습니다  킹호날두 09-20 0 203
47273 [야구]  기아 기록 TOP 5  영웅은죽지않… 09-20 0 246
47272 [야구]  진정 기아의 가장 큰 적은 타선도 불펜도 아닌듯 합니다.  (3) 슬픈고백 09-20 0 206
47271 [야구]  SK팬으로서 오늘 경기요약....  (16) 낭인12 09-20 2 377
47270 [야구]  두산이 롯데 NC 다 잡네요... 흠..ㅋ  (3) 강무 09-20 0 282
47269 [야구]  기아는 금요일이 고비일 듯  (4) 영원한소년 09-20 1 195
47268 [야구]  sk)가을간다!!!!!!!  (10) 킹호날두 09-20 1 242
47267 [야구]  기아는 연패하고 2위로 추락할듯  (4) 영웅은죽지않… 09-20 1 255
47266 [야구]  LG 투수 다 좋네요  (4) 맹수짱 09-20 0 219
47265 [야구]  볼넷 남발하는 기아 투수들은 반성해야...  (6) 천재소년깜유… 09-20 1 214
47264 [야구]  심판님 제가 여기 들어온다고 알려줄테니 쳐보세요  (6) 맹수짱 09-20 2 366
47263 [야구]  심판 개놈아 바깥쪽 너무 멀지 저건 ㅡㅡ  맹수짱 09-20 0 275
47262 [축구]  박지성선수는 요즘 뭐하나요?  (5) 대파링 09-20 1 366
47261 [야구]  정의윤이였나 감독 가슴팍 주먹으로때린거뭐죠?  (6) 굿몰 09-20 0 415
47260 [야구]  오늘은 LG 점수를 내려나  맹수짱 09-20 0 81
47259 [해외야구]  강정호는 언제쯤 피츠버그 가는 건가요 ?  (9) 너거기잘있니 09-20 1 368
47258 [농구]  덴버, 메이슨 플럼리와 3년 4100만 달러 재계약. 요키치 백업 확보 ..  yohji 09-20 0 71
47257 [농구]  레이커스, 앤드류 보거트 영입하며 골밑 보강 ..  (2) yohji 09-20 0 86
47256 [기타]  프로레슬링 요즘은 미국은 시들해져가고 영국쪽이 인기 얻고 있네요.  (2) 카투니월드 09-20 0 199
47255 [기타]  WWE 스맥다운 9월 19일 관중석  (1) 스샷첨부 카투니월드 09-20 0 204
47254 [해외야구]  디그롬의 긴머리가 상대교란?  (4) qkrtjdgu 09-20 0 247
47253 [야구]  9월 20일자 kbo등말소.jpg  스샷첨부 취권vs당랑권 09-20 0 204
47252 [해외야구]  다저스 PS 불펜투수...  (2) 빵빵홍당무 09-20 0 352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