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야구]

'외인 난항' 한화에 짙게 깔린 서캠프 그림자

 
글쓴이 : 참된자아 날짜 : 2017-01-10 (화) 09:44 조회 : 518   

한화, 외인투수 2명 영입 장기화 난항
서캠프 실패 후유증으로 더 어려워져

[OSEN=이상학 기자] 에릭 서캠프는 떠났지만 한화에는 그의 그림자가 짙게 깔려있다.

한화의 외국인 투수 영입이 장기화되고 있다. 지난달 타자 윌린 로사리오와 일찌감치 재계약에 성공했지만 투수는 아직 한 명도 구하지 못했다. 외국인선수 3자리 중 2명이 비어있는 팀은 10개 구단 중 한화가 유일하다. 시간이 흐를수록 불안감이 높아지고 있다.

미국도 투수난에 시달리고 있고, 몸값뿐만 아니라 이적료까지 대폭 상승하며 좋은 투수 구하기는 하늘의 별따기가 되고 있다. 영입 대상에 올려놓았던 NC 출신 재크 스튜어트도 볼티모어 오리올스와 스플릿계약을 맺었다. 스튜어트는 25인 로스터 제외시 바로 FA가 돼 자유롭게 이적할 수 있는 조건까지 넣을 정도로 좋은 대우를 받았다. 미국도 투수가 부족한 영향이다.

설상가상 한화는 외인 투수 영입에 있어 '핸디캡'이 따르고 있다. 서캠프 그림자가 짙게 깔려 있는 것이다. 지난해 7월 에스밀 로저스의 대체 선수로 한화에 합류한 서캠프는 현역 메이저리거로 큰 기대를 모았으나 17경기(8선발)에서 2승5패1세이브 평균자책점 6.31의 초라한 성적을 남긴 채 한국을 떠났다.

문제는 서캠프의 부진이 한 해 실패로 끝난 것이 아니란 점이다. 서캠프가 소속돼 있는 에이전시는 미국에서도 3대 회사로 꼽힐 만큼 수많은 선수들을 보유하고 있다. 메이저와 마이너를 수시로 오간 서캠프는 '중급'으로 등급이 꽤 높게 분류된 선수였다.

그런 선수가 KBO리그에서 예상과 너무 동떨어진 성적을 내며 왜 실패했는지 의구심을 낳았다. 서캠프는 한국 생활과 팀 분위기에는 만족스러워했지만 낯선 경기 준비 과정이나 기용 방법에 어려움이 있었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서캠프의 부진 이유야 어찌됐든 그와 관련한 이야기들이 선수와 에이전트들의 입소문을 타고 미국 현지에서 퍼져 나갔다.

적응의 어려움을 떠나 서캠프 역시 한화에서 저조한 성적으로 인해 새로운 팀을 구하는 데 애를 먹고 있다. 에이전시 입장에서도 선수 가치의 문제가 있기 때문에 이 같은 입소문을 마냥 무시할 수 없다. 그럴수록 한화 구단의 어려움이 커진다.

한화 구단은 현지에서 올해부터 팀 운용 시스템이 달라진 점을 어필하며 선수 구하기에 열을 올리고 있다. 한화 구단 관계자는 "2월 스프링캠프 시작 전까지는 어떻게든 2명 모두 계약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화가 서캠프 실패 후유증을 딛고 외인 투수 2명을 성공적으로 구할 수 있을까. 한화의 올해 운명이 걸려있다.

----------------------------------------------------------------------------------------------

기용 방법이야 감독 스타일이 그러니 충분히 이해가 되는데

경기 준비 과정이라 흠...

미국이랑 우리나라랑 경기 준비 하는데 있어서 어떤 차이가 있었길래

어려움이 있었다고 한걸까요

이 부분은 좀 궁금하네요



Melodies & Memories

공주와몽 2017-01-10 (화) 11:21
잠실에서 서캠프 첨 등판할때 직관가서 와 개 쩐다 했었는데 ㅜㅜ
새벽지기 2017-01-10 (화) 11:33


mlb와 마이너에서 선발로만 뛰던 선수라 볼펜에서 준비하는 과정이 힘들었지 않았나 생각됩니다...
표본은 적지만 kbo에서 보여준 선발과 구원등판 성적의 차이는 넘사벽이라서;;;
   

스포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욕설 및 반말 금지합니다.  이토렌트 08-17 26
[공지]  ※ 스포츠 게시판 이용안내  이토렌트 12-03 13
41784 [야구]  3강4중3약  상숙달림이 08:18 0 40
41783 [해외야구]  (0529 휴스턴전) 김현수 전 타석 모음  (1) 일탈 06:43 1 75
41782 [해외야구]  (0529 토론토전) 추신수 전 타석 모음  일탈 06:38 0 75
41781 [해외야구]  ufc 도 하고 있네요  락매냐 03:15 0 103
41780 [해외야구]  야구보시는분~~~추신수랑 김현수 선발인데..  (2) 강무 02:59 0 179
41779 [기타]  알파고가 바둑 은퇴했네요..  (6) 나누미 00:22 0 433
41778 [야구]  롯데 하이라이트 보는데 답답하네요 -ㅁ -  (4) 강무 00:20 1 182
41777 [해외야구]  오늘의 한국 메이저리거들의 선발 현황...  (1) 목인방 00:09 2 160
41776 [야구]  직관을 다녀왔습니다  (9) 유치한사스케 05-28 0 254
41775 [축구]  U20 월드컵 2013년 8강진출 멤버 , 현소속팀  (3) octhree 05-28 0 307
41774 [해외축구]  휴식을 취한 메시는 막을 수 없다 vs 알라베스  성진국에이스 05-28 0 282
41773 [축구]  U-20 월드컵 대한민국 2위 꿀인 이유~  (8) 브라운써니 05-28 2 819
41772 [축구]  2017 U20 월드컵 조별예선 종료- 16강대진 완성  (8) octhree 05-28 3 380
41771 [기타]  이영호 asl 첫 패배 vs 김민철 (Z)  콩쿨스 05-28 0 362
41770 [야구]  LG는 벌어놓은 것 다 잃어가네요.  영원한소년 05-28 0 369
41769 [야구]  이번주 롯데 야구는 역시나네요.  (4) 페이마임 05-28 0 365
41768 [야구]  짜릿 짜릿 하네요.  (2) 영원한소년 05-28 1 233
41767 [야구]  조원우만 모르는 롯데 불펜운용...  (2) 청령군 05-28 0 400
41766 [축구]  2017 U20 월드컵 F조 조별라운드 경기종료  octhree 05-28 0 139
41765 [야구]  저라면 울었을듯 ㅎㅎ  (2) 해뼈탄줌 05-28 1 495
41764 [야구]  최원준의 만루밥상 3전 4기 끝내기 만리런.gif  (3) 법규형님 05-28 5 548
41763 [야구]  아놔 헥터  진짜강백호 05-28 0 303
41762 [야구]  와 최원준...  (3) 파루루 05-28 0 320
41761 [야구]  만리런 보여주려고 ㅋ그렇게 속태웠나요 ㅋ  (5) 해뼈탄줌 05-28 0 360
41760 [야구]  김선빈 세타석 연속 고의사구 ㅠㅠ  (6) 호랭이열두마… 05-28 2 402
41759 [야구]  진짜 윤길현은 6회나 7회용인데..불펜 운용에 심각한 문제가 있다..  (2) 청령군 05-28 0 165
41758 [야구]  기아팬인데 속터지겠네요  (3) 스카이큐브 05-28 0 266
41757 [야구]  무사 1, 3루에 스퀴즈가 웬 말인가 ㅡㅡ  (10) ekzb 05-28 0 311
41756 [야구]  오늘 손승락 뽈 좋내요..  (1) 청령군 05-28 0 200
41755 [야구]  이야 승락극장이랑 창용극장 롯데시네마 기아시네마 완전 블럭 버스터  (2) 파고드는껑충… 05-28 1 204
 1  2  3  4  5  6  7  8  9  10  다음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