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야구]

'외인 난항' 한화에 짙게 깔린 서캠프 그림자

 
글쓴이 : 참된자아 날짜 : 2017-01-10 (화) 09:44 조회 : 448   

한화, 외인투수 2명 영입 장기화 난항
서캠프 실패 후유증으로 더 어려워져

[OSEN=이상학 기자] 에릭 서캠프는 떠났지만 한화에는 그의 그림자가 짙게 깔려있다.

한화의 외국인 투수 영입이 장기화되고 있다. 지난달 타자 윌린 로사리오와 일찌감치 재계약에 성공했지만 투수는 아직 한 명도 구하지 못했다. 외국인선수 3자리 중 2명이 비어있는 팀은 10개 구단 중 한화가 유일하다. 시간이 흐를수록 불안감이 높아지고 있다.

미국도 투수난에 시달리고 있고, 몸값뿐만 아니라 이적료까지 대폭 상승하며 좋은 투수 구하기는 하늘의 별따기가 되고 있다. 영입 대상에 올려놓았던 NC 출신 재크 스튜어트도 볼티모어 오리올스와 스플릿계약을 맺었다. 스튜어트는 25인 로스터 제외시 바로 FA가 돼 자유롭게 이적할 수 있는 조건까지 넣을 정도로 좋은 대우를 받았다. 미국도 투수가 부족한 영향이다.

설상가상 한화는 외인 투수 영입에 있어 '핸디캡'이 따르고 있다. 서캠프 그림자가 짙게 깔려 있는 것이다. 지난해 7월 에스밀 로저스의 대체 선수로 한화에 합류한 서캠프는 현역 메이저리거로 큰 기대를 모았으나 17경기(8선발)에서 2승5패1세이브 평균자책점 6.31의 초라한 성적을 남긴 채 한국을 떠났다.

문제는 서캠프의 부진이 한 해 실패로 끝난 것이 아니란 점이다. 서캠프가 소속돼 있는 에이전시는 미국에서도 3대 회사로 꼽힐 만큼 수많은 선수들을 보유하고 있다. 메이저와 마이너를 수시로 오간 서캠프는 '중급'으로 등급이 꽤 높게 분류된 선수였다.

그런 선수가 KBO리그에서 예상과 너무 동떨어진 성적을 내며 왜 실패했는지 의구심을 낳았다. 서캠프는 한국 생활과 팀 분위기에는 만족스러워했지만 낯선 경기 준비 과정이나 기용 방법에 어려움이 있었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서캠프의 부진 이유야 어찌됐든 그와 관련한 이야기들이 선수와 에이전트들의 입소문을 타고 미국 현지에서 퍼져 나갔다.

적응의 어려움을 떠나 서캠프 역시 한화에서 저조한 성적으로 인해 새로운 팀을 구하는 데 애를 먹고 있다. 에이전시 입장에서도 선수 가치의 문제가 있기 때문에 이 같은 입소문을 마냥 무시할 수 없다. 그럴수록 한화 구단의 어려움이 커진다.

한화 구단은 현지에서 올해부터 팀 운용 시스템이 달라진 점을 어필하며 선수 구하기에 열을 올리고 있다. 한화 구단 관계자는 "2월 스프링캠프 시작 전까지는 어떻게든 2명 모두 계약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화가 서캠프 실패 후유증을 딛고 외인 투수 2명을 성공적으로 구할 수 있을까. 한화의 올해 운명이 걸려있다.

----------------------------------------------------------------------------------------------

기용 방법이야 감독 스타일이 그러니 충분히 이해가 되는데

경기 준비 과정이라 흠...

미국이랑 우리나라랑 경기 준비 하는데 있어서 어떤 차이가 있었길래

어려움이 있었다고 한걸까요

이 부분은 좀 궁금하네요



Melodies & Memories
참된자아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공주와몽 2017-01-10 (화) 11:21
잠실에서 서캠프 첨 등판할때 직관가서 와 개 쩐다 했었는데 ㅜㅜ
새벽지기 2017-01-10 (화) 11:33


mlb와 마이너에서 선발로만 뛰던 선수라 볼펜에서 준비하는 과정이 힘들었지 않았나 생각됩니다...
표본은 적지만 kbo에서 보여준 선발과 구원등판 성적의 차이는 넘사벽이라서;;;
   

스포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욕설 및 반말 금지합니다.  이토렌트 08-17 25
[공지]  ※ 스포츠 게시판 이용안내  이토렌트 12-03 13
36757 [해외축구]  맨유에 그리즈만이 정말로 온다면..  (1) RuFF 04:54 0 46
36756 [레이싱]  레이스 오브 챔피언스 (Race Of Champions) 1/21 ~ 22 개최  (1) 마제스틸 04:50 1 25
36755 [해외축구]  폴리머스 아가일 리버풀 FA컵 3라운드 라인업 입니다...  스샷첨부 봄의요정루나 04:33 0 41
36754 [해외축구]  [01/19] 루나의 이적루머...  (11) 스샷첨부 봄의요정루나 00:13 1 202
36753 [해외축구]  인테르 - 키에보 [인테르의 부활]  홈런왕강백호 01-18 0 144
36752 [농구]  내일 골스 대 오클 경기 기대되네요  (4) BabyBlue 01-18 0 110
36751 [축구]  [오피셜] 전북, ACL 출전권 박탈... 제주 3번-울산 4번 시드  (14) 스샷첨부 alllie 01-18 4 431
36750 [야구]  이대호가 안오면 롯데는 진짜 어떻게 될까요?  (16) 아이아이유 01-18 1 720
36749 [해외축구]  유럽파가 한 명 더 늘었네요  (6) 스샷첨부 법규형님 01-18 2 928
36748 [농구]  아래쪽 커리 얘기를 보니 예전 기억이...  (4) 스샷첨부 리얼안맨 01-18 1 379
36747 [해외야구]  휴스턴은 내년에 어떨까요???  (5) 키스톤 01-18 0 171
36746 [격투기]  최두호 美 포브스 선정 '2017년 UFC 라이징 스타 10명'  (1) 락매냐 01-18 2 391
36745 [야구]  김민성의 비극·2017년 FA 불가능  (8) 스샷첨부 참된자아 01-18 1 707
36744 [해외축구]  리그앙 득점왕 모나코  스샷첨부 상숙달림이 01-18 0 570
36743 [해외야구]  MLB 소소한 오늘의 소식...  (3) 목인방 01-18 1 220
36742 [야구]  허허 염갈량께서 스크 단장이라니...;;  공구리님 01-18 0 317
36741 [기타]  연경신 터키컵 우승~~~~~~~~~~~  (6) 엘사페라도 01-18 5 713
36740 [해외축구]  [01/18] 루나의 이적루머...  (8) 스샷첨부 봄의요정루나 01-18 3 513
36739 [해외축구]  텐진 권지안 구단주, "규정이 바뀌는 바람에 코스타 영입 곤란해짐"  (12) 스샷첨부 딜리딩딜리동 01-17 2 583
36738 [야구]  KBO 시범경기 3월14일 개막, 올스타전 7월15일 대구 개최  (2) 양치기총각 01-17 0 159
36737 [축구]  FC서울 아드리아노 이적 괜찮을까요  (3) 탈랄라랄랄라 01-17 0 288
36736 [기타]  트레이닝복 하나 사려고 하는데 언더아머 괜찮을까요  (5) 스샷첨부 쩌미타 01-17 1 790
36735 [농구]  2016~17 NBA 시즌 반환점 ..  (5) octhree 01-17 1 356
36734 [기타]  WWE RAW 2017년 1월 3주차에서 생긴 일  스샷첨부 글로벌포스 01-17 0 233
36733 [기타]  [테니스] 정현 경기 네이버스포츠에서 중계한다네요  (2) 스샷첨부 흰혹등고래 01-17 0 229
36732 [해외야구]  스프링캠프 시작되고 FA계약되는 경우도 있나요???  (1) 키스톤 01-17 0 217
36731 [농구]  지난 시즌과 이번 시즌의 골스는 딱 요차이인가 보네요.  (2) 듀그라니구드 01-17 1 307
36730 [해외축구]  포돌스키, 일본 빗셀 고베 입단 예정  (5) 너거기잘있니 01-17 1 663
36729 [농구]  클리블랜드 원래 패스게임이 좋은 팀인데 오늘은 완전 죽어버렸네요  (1) ♥사랑니♥ 01-17 0 177
36728 [농구]  커리 3점슛 버저비터~~!! 전반전에만 29점차 ㅎㄷㄷ  (11) BabyBlue 01-17 1 486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