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야구]

'외인 난항' 한화에 짙게 깔린 서캠프 그림자

 
글쓴이 : 참된자아 날짜 : 2017-01-10 (화) 09:44 조회 : 511   

한화, 외인투수 2명 영입 장기화 난항
서캠프 실패 후유증으로 더 어려워져

[OSEN=이상학 기자] 에릭 서캠프는 떠났지만 한화에는 그의 그림자가 짙게 깔려있다.

한화의 외국인 투수 영입이 장기화되고 있다. 지난달 타자 윌린 로사리오와 일찌감치 재계약에 성공했지만 투수는 아직 한 명도 구하지 못했다. 외국인선수 3자리 중 2명이 비어있는 팀은 10개 구단 중 한화가 유일하다. 시간이 흐를수록 불안감이 높아지고 있다.

미국도 투수난에 시달리고 있고, 몸값뿐만 아니라 이적료까지 대폭 상승하며 좋은 투수 구하기는 하늘의 별따기가 되고 있다. 영입 대상에 올려놓았던 NC 출신 재크 스튜어트도 볼티모어 오리올스와 스플릿계약을 맺었다. 스튜어트는 25인 로스터 제외시 바로 FA가 돼 자유롭게 이적할 수 있는 조건까지 넣을 정도로 좋은 대우를 받았다. 미국도 투수가 부족한 영향이다.

설상가상 한화는 외인 투수 영입에 있어 '핸디캡'이 따르고 있다. 서캠프 그림자가 짙게 깔려 있는 것이다. 지난해 7월 에스밀 로저스의 대체 선수로 한화에 합류한 서캠프는 현역 메이저리거로 큰 기대를 모았으나 17경기(8선발)에서 2승5패1세이브 평균자책점 6.31의 초라한 성적을 남긴 채 한국을 떠났다.

문제는 서캠프의 부진이 한 해 실패로 끝난 것이 아니란 점이다. 서캠프가 소속돼 있는 에이전시는 미국에서도 3대 회사로 꼽힐 만큼 수많은 선수들을 보유하고 있다. 메이저와 마이너를 수시로 오간 서캠프는 '중급'으로 등급이 꽤 높게 분류된 선수였다.

그런 선수가 KBO리그에서 예상과 너무 동떨어진 성적을 내며 왜 실패했는지 의구심을 낳았다. 서캠프는 한국 생활과 팀 분위기에는 만족스러워했지만 낯선 경기 준비 과정이나 기용 방법에 어려움이 있었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서캠프의 부진 이유야 어찌됐든 그와 관련한 이야기들이 선수와 에이전트들의 입소문을 타고 미국 현지에서 퍼져 나갔다.

적응의 어려움을 떠나 서캠프 역시 한화에서 저조한 성적으로 인해 새로운 팀을 구하는 데 애를 먹고 있다. 에이전시 입장에서도 선수 가치의 문제가 있기 때문에 이 같은 입소문을 마냥 무시할 수 없다. 그럴수록 한화 구단의 어려움이 커진다.

한화 구단은 현지에서 올해부터 팀 운용 시스템이 달라진 점을 어필하며 선수 구하기에 열을 올리고 있다. 한화 구단 관계자는 "2월 스프링캠프 시작 전까지는 어떻게든 2명 모두 계약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화가 서캠프 실패 후유증을 딛고 외인 투수 2명을 성공적으로 구할 수 있을까. 한화의 올해 운명이 걸려있다.

----------------------------------------------------------------------------------------------

기용 방법이야 감독 스타일이 그러니 충분히 이해가 되는데

경기 준비 과정이라 흠...

미국이랑 우리나라랑 경기 준비 하는데 있어서 어떤 차이가 있었길래

어려움이 있었다고 한걸까요

이 부분은 좀 궁금하네요



Melodies & Memories

공주와몽 2017-01-10 (화) 11:21
잠실에서 서캠프 첨 등판할때 직관가서 와 개 쩐다 했었는데 ㅜㅜ
새벽지기 2017-01-10 (화) 11:33


mlb와 마이너에서 선발로만 뛰던 선수라 볼펜에서 준비하는 과정이 힘들었지 않았나 생각됩니다...
표본은 적지만 kbo에서 보여준 선발과 구원등판 성적의 차이는 넘사벽이라서;;;
   

스포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욕설 및 반말 금지합니다.  이토렌트 08-17 25
[공지]  ※ 스포츠 게시판 이용안내  이토렌트 12-03 13
39950 [해외야구]  테임즈 11호 홈런  마리아2 11:36 0 2
39949 [축구]  U-20월드컵대표 vs 전북현대 오늘경기  강무 11:27 0 27
39948 [해외야구]  테임즈 또 홈런쳤네요  (2) Gnayn 11:14 0 165
39947 [야구]  삼성 올해 포기인가요?  (5) 열혈우림 10:42 0 129
39946 [야구]  어제 이대호 vs 비야누에바  (3) 스샷첨부 alllie 08:21 0 406
39945 [해외야구]  세스스미스가 발이 빠른가요?출루율이 좋은가요?  (2) 락매냐 08:20 0 72
39944 [해외야구]  오늘의 한국 메이저리거들의 선발 현황...  (1) 목인방 04:38 3 282
39943 [기타]  26일 야구일정 (MLB+KBO)  (1) 강무 00:18 1 164
39942 [해외야구]  크보 용병출신들이 mlb에서 잘해주니까 참 좋네요  (2) 무식하면용감… 04-25 1 380
39941 [야구]  야~ 이놈들아 점수 그만내~  (2) 천재소년깜유… 04-25 0 583
39940 [해외야구]  오늘 류현진 선수 보니.. 득점 지원률이 거의 최하위데요  (1) 열혈우림 04-25 0 299
39939 [야구]  엘지 소총부대 시작댐 ㅋㅋㅋㅋ  (3) 초작 04-25 1 446
39938 [기타]  삼성은 스포츠 팀을 포기하려고 하나?  (5) 타짜7 04-25 1 538
39937 [야구]  최준석 좀 빼면 안되는가?  청령군 04-25 0 241
39936 [야구]  이대호 슬프겠네요 ㅋㅋㅋㅋㅋ  (8) 강무 04-25 1 746
39935 [야구]  기아 꼬여가기 시작하네요.  (5) 타짜7 04-25 1 453
39934 [야구]  여름한정 추천메뉴 송삼봉 올해는 빠른개장..  (1) 청령군 04-25 0 168
39933 [야구]  LG는 뭐밍  (1) 타짜7 04-25 0 176
39932 [야구]  롯데 이돼형, 발로 만든 1득점.gif  (6) 鐵腕최동원 04-25 1 406
39931 [야구]  타코의 중요성 ㅜㅜ  초작 04-25 0 201
39930 [야구]  ㅋㅋ역시 송승준은 홈런맞고 이대호는 홈런치고~  (7) 강무 04-25 0 300
39929 [야구]  올시즌 최고 구속 나왔네요.  (13) 천재소년깜유… 04-25 0 665
39928 [해외야구]  류현진 경기 후 인터뷰 영상  (2) 법규형님 04-25 1 460
39927 [야구]  오늘자 KBO 등말소  (2) 스샷첨부 鐵腕최동원 04-25 1 574
39926 [해외야구]  다저스 홀리오 업 ? 다운  상숙달림이 04-25 0 197
39925 [해외야구]  현진이 불쌍하다  맹수짱 04-25 0 594
39924 [해외야구]  끝에 주루플레이 보니까  (3) 너거기잘있니 04-25 0 414
39923 [해외야구]  주루 뻘짓 오지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1) 맹수짱 04-25 0 442
39922 [기타]  WWE 페이백 2017 최종대진표 (러 독점 PPV)  글로벌포스 04-25 0 145
39921 [해외야구]  현진이 또 패 0:1 - 0:2 - 1:2  (4) 상숙달림이 04-25 0 528
 1  2  3  4  5  6  7  8  9  10  다음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