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야구]

'외인 난항' 한화에 짙게 깔린 서캠프 그림자

 
글쓴이 : 참된자아 날짜 : 2017-01-10 (화) 09:44 조회 : 524   

한화, 외인투수 2명 영입 장기화 난항
서캠프 실패 후유증으로 더 어려워져

[OSEN=이상학 기자] 에릭 서캠프는 떠났지만 한화에는 그의 그림자가 짙게 깔려있다.

한화의 외국인 투수 영입이 장기화되고 있다. 지난달 타자 윌린 로사리오와 일찌감치 재계약에 성공했지만 투수는 아직 한 명도 구하지 못했다. 외국인선수 3자리 중 2명이 비어있는 팀은 10개 구단 중 한화가 유일하다. 시간이 흐를수록 불안감이 높아지고 있다.

미국도 투수난에 시달리고 있고, 몸값뿐만 아니라 이적료까지 대폭 상승하며 좋은 투수 구하기는 하늘의 별따기가 되고 있다. 영입 대상에 올려놓았던 NC 출신 재크 스튜어트도 볼티모어 오리올스와 스플릿계약을 맺었다. 스튜어트는 25인 로스터 제외시 바로 FA가 돼 자유롭게 이적할 수 있는 조건까지 넣을 정도로 좋은 대우를 받았다. 미국도 투수가 부족한 영향이다.

설상가상 한화는 외인 투수 영입에 있어 '핸디캡'이 따르고 있다. 서캠프 그림자가 짙게 깔려 있는 것이다. 지난해 7월 에스밀 로저스의 대체 선수로 한화에 합류한 서캠프는 현역 메이저리거로 큰 기대를 모았으나 17경기(8선발)에서 2승5패1세이브 평균자책점 6.31의 초라한 성적을 남긴 채 한국을 떠났다.

문제는 서캠프의 부진이 한 해 실패로 끝난 것이 아니란 점이다. 서캠프가 소속돼 있는 에이전시는 미국에서도 3대 회사로 꼽힐 만큼 수많은 선수들을 보유하고 있다. 메이저와 마이너를 수시로 오간 서캠프는 '중급'으로 등급이 꽤 높게 분류된 선수였다.

그런 선수가 KBO리그에서 예상과 너무 동떨어진 성적을 내며 왜 실패했는지 의구심을 낳았다. 서캠프는 한국 생활과 팀 분위기에는 만족스러워했지만 낯선 경기 준비 과정이나 기용 방법에 어려움이 있었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서캠프의 부진 이유야 어찌됐든 그와 관련한 이야기들이 선수와 에이전트들의 입소문을 타고 미국 현지에서 퍼져 나갔다.

적응의 어려움을 떠나 서캠프 역시 한화에서 저조한 성적으로 인해 새로운 팀을 구하는 데 애를 먹고 있다. 에이전시 입장에서도 선수 가치의 문제가 있기 때문에 이 같은 입소문을 마냥 무시할 수 없다. 그럴수록 한화 구단의 어려움이 커진다.

한화 구단은 현지에서 올해부터 팀 운용 시스템이 달라진 점을 어필하며 선수 구하기에 열을 올리고 있다. 한화 구단 관계자는 "2월 스프링캠프 시작 전까지는 어떻게든 2명 모두 계약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화가 서캠프 실패 후유증을 딛고 외인 투수 2명을 성공적으로 구할 수 있을까. 한화의 올해 운명이 걸려있다.

----------------------------------------------------------------------------------------------

기용 방법이야 감독 스타일이 그러니 충분히 이해가 되는데

경기 준비 과정이라 흠...

미국이랑 우리나라랑 경기 준비 하는데 있어서 어떤 차이가 있었길래

어려움이 있었다고 한걸까요

이 부분은 좀 궁금하네요



Melodies & Memories

공주와몽 2017-01-10 (화) 11:21
잠실에서 서캠프 첨 등판할때 직관가서 와 개 쩐다 했었는데 ㅜㅜ
새벽지기 2017-01-10 (화) 11:33


mlb와 마이너에서 선발로만 뛰던 선수라 볼펜에서 준비하는 과정이 힘들었지 않았나 생각됩니다...
표본은 적지만 kbo에서 보여준 선발과 구원등판 성적의 차이는 넘사벽이라서;;;
   

스포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욕설 및 반말 금지합니다.  이토렌트 08-17 26
[공지]  ※ 스포츠 게시판 이용안내  이토렌트 12-03 14
44726 [해외축구]  네이마르 이적료 2851억원,, ㄷㄷㄷㄷㄷㄷㄷㄷㄷ  (6) 키보드워리어… 00:27 1 215
44725 [해외야구]  정말 오랜만에 김현수 선수 선발이네요...  (4) 나누미 00:26 0 71
44724 [해외야구]  오늘의 한국 메이저리거들의 선발 현황...  (1) 목인방 00:17 1 69
44723 [기타]  7월 24일 경기일정 (MLB)  강무 00:02 0 21
44722 [해외축구]  축구장안에서의 싸움 신경전.avi  성진국에이스 07-23 0 162
44721 [야구]  롯데란 팀이 진정....도깨비...  (5) 낭인12 07-23 2 257
44720 [야구]  한화 꼬라지 참....  (4) 낭인12 07-23 2 272
44719 [야구]  이번주가 기아한테 안좋긴 했지만..  (1) 키스톤 07-23 1 153
44718 [야구]  이병규 해설에 그렇게 빼액 대시던 분들.  (4) 롸불뤼즈 07-23 0 329
44717 [야구]  언제나처럼 한화는 창조적 패배를 잘하네요.  (15) 핑크초롱 07-23 2 394
44716 [야구]  한화는 내년FA 기준으로 싹 다 잘라내야죠  (17) 화인사우나 07-23 1 346
44715 [해외축구]  박지성 한국팬들에게 전율을 줬던 그 경기.avi  (3) 성진국에이스 07-23 1 497
44714 [야구]  기아전 스윕이라니....  (2) 예전처럼 07-23 0 331
44713 [야구]  와 역시 야구는 아무도 모른다  (9) 부산소방관 07-23 0 365
44712 [야구]  역시 한화는 개판 불펜...  (1) 나나들이 07-23 1 210
44711 [야구]  지금 KBSN 스포츠 캐스터 누구인가요?  (13) 鐵腕최동원 07-23 0 297
44710 [야구]  한화 투수들은 내년에 연봉 칼바람을 하야지  (8) MESTE 07-23 1 252
44709 [야구]  레일리 대박이네요~!!!  (2) 림링 07-23 0 367
44708 [야구]  기아는 위기  (10) 영원한소년 07-23 1 388
44707 [축구]  주세종 왜 보복행위를 해서 퇴장당하냐. 서울 개발릴 예정~  (9) 사랑해솔 07-23 0 276
44706 [해외축구]  fc서울 vs 전북 하네요...간만에 기대감 갖게 만드는 군요..  (1) 키보드워리어… 07-23 0 98
44705 [야구]  타격보다는 투수가 좋아야 겠네요. ㅎ  (2) 열혈우림 07-23 0 314
44704 [야구]  최훈 카툰 : 어제 프로야구 (2017.07.22)  (1) 참된자아 07-23 1 397
44703 [야구]  7월 23일자 kbo등말소.jpg  (1) 스샷첨부 취권vs당랑권 07-23 1 324
44702 [해외야구]  와 여자배구 그랑프리 7승1패라니...  (4) 엘사페라도 07-23 0 416
44701 [해외야구]  보스턴은 불펜이 언제 정상화 될런지..  키스톤 07-23 0 62
44700 [해외축구]  확실히 이승우 에이전트인 친형이 일을 잘 못하는것 같네요  (8) 화인사우나 07-23 0 688
44699 [해외야구]  토트넘, PSG  (1) 인터스 07-23 1 309
44698 [농구]  미네소타의 버틀러와 타운스, 어빙 불러들이기 나서!  yohji 07-23 2 148
44697 [농구]  앤써니, 어빙 트레이드와 상관없이 휴스턴행 원해!  yohji 07-23 2 155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