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야구]

'외인 난항' 한화에 짙게 깔린 서캠프 그림자

 
글쓴이 : 참된자아 날짜 : 2017-01-10 (화) 09:44 조회 : 548   

한화, 외인투수 2명 영입 장기화 난항
서캠프 실패 후유증으로 더 어려워져

[OSEN=이상학 기자] 에릭 서캠프는 떠났지만 한화에는 그의 그림자가 짙게 깔려있다.

한화의 외국인 투수 영입이 장기화되고 있다. 지난달 타자 윌린 로사리오와 일찌감치 재계약에 성공했지만 투수는 아직 한 명도 구하지 못했다. 외국인선수 3자리 중 2명이 비어있는 팀은 10개 구단 중 한화가 유일하다. 시간이 흐를수록 불안감이 높아지고 있다.

미국도 투수난에 시달리고 있고, 몸값뿐만 아니라 이적료까지 대폭 상승하며 좋은 투수 구하기는 하늘의 별따기가 되고 있다. 영입 대상에 올려놓았던 NC 출신 재크 스튜어트도 볼티모어 오리올스와 스플릿계약을 맺었다. 스튜어트는 25인 로스터 제외시 바로 FA가 돼 자유롭게 이적할 수 있는 조건까지 넣을 정도로 좋은 대우를 받았다. 미국도 투수가 부족한 영향이다.

설상가상 한화는 외인 투수 영입에 있어 '핸디캡'이 따르고 있다. 서캠프 그림자가 짙게 깔려 있는 것이다. 지난해 7월 에스밀 로저스의 대체 선수로 한화에 합류한 서캠프는 현역 메이저리거로 큰 기대를 모았으나 17경기(8선발)에서 2승5패1세이브 평균자책점 6.31의 초라한 성적을 남긴 채 한국을 떠났다.

문제는 서캠프의 부진이 한 해 실패로 끝난 것이 아니란 점이다. 서캠프가 소속돼 있는 에이전시는 미국에서도 3대 회사로 꼽힐 만큼 수많은 선수들을 보유하고 있다. 메이저와 마이너를 수시로 오간 서캠프는 '중급'으로 등급이 꽤 높게 분류된 선수였다.

그런 선수가 KBO리그에서 예상과 너무 동떨어진 성적을 내며 왜 실패했는지 의구심을 낳았다. 서캠프는 한국 생활과 팀 분위기에는 만족스러워했지만 낯선 경기 준비 과정이나 기용 방법에 어려움이 있었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서캠프의 부진 이유야 어찌됐든 그와 관련한 이야기들이 선수와 에이전트들의 입소문을 타고 미국 현지에서 퍼져 나갔다.

적응의 어려움을 떠나 서캠프 역시 한화에서 저조한 성적으로 인해 새로운 팀을 구하는 데 애를 먹고 있다. 에이전시 입장에서도 선수 가치의 문제가 있기 때문에 이 같은 입소문을 마냥 무시할 수 없다. 그럴수록 한화 구단의 어려움이 커진다.

한화 구단은 현지에서 올해부터 팀 운용 시스템이 달라진 점을 어필하며 선수 구하기에 열을 올리고 있다. 한화 구단 관계자는 "2월 스프링캠프 시작 전까지는 어떻게든 2명 모두 계약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화가 서캠프 실패 후유증을 딛고 외인 투수 2명을 성공적으로 구할 수 있을까. 한화의 올해 운명이 걸려있다.

----------------------------------------------------------------------------------------------

기용 방법이야 감독 스타일이 그러니 충분히 이해가 되는데

경기 준비 과정이라 흠...

미국이랑 우리나라랑 경기 준비 하는데 있어서 어떤 차이가 있었길래

어려움이 있었다고 한걸까요

이 부분은 좀 궁금하네요



Melodies & Memories

공주와몽 2017-01-10 (화) 11:21
잠실에서 서캠프 첨 등판할때 직관가서 와 개 쩐다 했었는데 ㅜㅜ
새벽지기 2017-01-10 (화) 11:33


mlb와 마이너에서 선발로만 뛰던 선수라 볼펜에서 준비하는 과정이 힘들었지 않았나 생각됩니다...
표본은 적지만 kbo에서 보여준 선발과 구원등판 성적의 차이는 넘사벽이라서;;;
   

스포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욕설 및 반말 금지합니다.  이토렌트 08-17 26
[공지]  ※ 스포츠 게시판 이용안내  이토렌트 12-03 14
51246 [야구]  일본 vs 대만 경기는 안해주나요?  겨울아가지마 14:56 0 95
51245 [야구]  오지환과 박해민은 현역 입대 해야겠네요. ;;  (31) 소리없는 13:30 2 370
51244 [해외야구]  이 사진 재밌네요 ㅎ  (2) 스샷첨부 어디있는거니 11:18 0 407
51243 [야구]  대만-일본 경기는 중계하나요??  (1) 포이에마 09:43 0 177
51242 [해외축구]  소농민나올려나요~  (2) 강무 09:36 0 268
51241 [해외야구]  콜 해멀스, 필라델피아 복귀 가능성 있다  락매냐 09:30 0 91
51240 [야구]  독립야구단 성남 블루팬더스, 1차 트라이아웃 합격자 발표  (1) 카투니월드 08:27 0 189
51239 [기타]  WWE 슈퍼스타 이혼/맷 하디의 브로큰 기믹/워게임 구조물/잭 스웨거  (1) 카투니월드 08:24 0 175
51238 [해외야구]  오늘의 소소한 MLB소식들...  (1) 목인방 05:31 1 234
51237 [야구]  캬 확실히 임기영이 물건은 물건이네요 ㅋㅋ  (6) Boglbogl 03:52 0 507
51236 [해외축구]  드디어 A매치경기가 끝나고 리그가 다시 시작되는군요..  공구리님 03:32 0 141
51235 [야구]  이란이 야구햇으면 참좋았을텐데...  (9) unikaka 02:24 0 450
51234 [격투기]  베우둠 - 코빙턴 사건... 폭행 혐의로 호주 법정에 출두  대왕참치 02:12 0 255
51233 [농구]  잡담- 용병 없이 경기를 하면 프로농구가 아주 재미가 없을까요?  (5) 나누미 01:54 0 175
51232 [야구]  합의판정 시즌2 26회 정리 (게스트 : 이호준)  (1) 카투니월드 00:17 1 174
51231 [농구]  이번시즌 팀을 옮긴 세 선수의 과거와 현재  (2) 하나자와사부… 00:14 1 232
51230 [야구]  경우의 수 정리  (6) 반격의첫걸음 11-17 1 423
51229 [야구]  김선신 오늘 굉장히 신났네요 ㅋㅋ  (2) 입술 11-17 0 752
51228 [야구]  한국 일본 대만.. 이렇게 야구하니.. 역시나..  (5) img4 11-17 1 697
51227 [야구]  역시 단기전은 이렇게 해야..  영원한소년 11-17 1 254
51226 [야구]  혹시 셋다 1승 1패 되면?  (10) 진짜강백호 11-17 2 535
51225 [야구]  이렇게 점수를 못 낼 줄이야..  (1) 나나들이 11-17 1 241
51224 [야구]  임기영 선수 수고하셨습니다.  엘사페라도 11-17 0 233
51223 [야구]  선뚱이랑 이강철이 마주보며 흐뭇해하네요 ㅋㅋ  진짜강백호 11-17 0 269
51222 [야구]  근데 오지환이 현실적으로 대표팀에 뽑힐수 있나요?  (20) 겨울아가지마 11-17 1 518
51221 [야구]  대만은 야구가 인기가 없나봐요...  (15) 별이될지율 11-17 1 627
51220 [야구]  아... 허구연 해설님...  (3) 니부타니신카 11-17 1 458
51219 [야구]  어제 기사나 커뮤니티 의견과 말을 보면..  (1) 아트람보 11-17 1 181
51218 [야구]  최원준 선수가 그 선수군요  (1) 림링 11-17 1 352
51217 [야구]  박진형 준비 시켜야 될거 같은데요  고예림 11-17 1 127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