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야구]

김성근 감독 "외인투수 과부하걱정 해보는게 소원"

 
글쓴이 : 맹수짱 날짜 : 2017-01-10 (화) 08:39 조회 : 550   
김성근 한화 이글스 감독이 9일 외국인 투수 영입 과정에 대해 언급했다. 김 감독은 "15승 외인 투수? 당연히 좋다. 15승이 아니라 20승을 하면 더 좋겠지만 쉽지 않다는 것을 왜 모르겠나. 둘이 합쳐 25승만 해줘도 좋겠다. 다만 꾸준히 선발 로테이션을 지켜줬으면 좋겠다"고 했다.

한화 구단은 지난해 가을부터 프런트가 주축이 돼 외국인 선수 영입작전을 벌이고 있다. 외국인 타자(윌린 로사리오)는 재계약을 했다. 외국인 투수 두명 중 한명도 영입하지 못한 구단은 한화가 유일하다. 최근 롯데와 삼성도 마무리를 지었다.

한화 관계자는 "최근 재크 스튜어트가 메이저리그(볼티모어)와 계약을 했지만 유력 선수 한명과 집중협상을 벌이고 있다"며 조만간 영입 소식을 전할 수 있을 거라고 했다. 2월 1일 스프링캠프 이전까지 영입하는 것이 마지노선이었지만 둘다 확정짓는 것은 쉽지 않을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복수의 한화 구단 관계자는 "에이전트들 사이에서 한화는 훈련이 많고, 김성근 감독은 투수들을 많이 던지게 하는 스타일이라는 얘기가 도는 것은 사실"이라고 했다. 다만, 심각한 분위기에서 오고간 얘기는 아니라는 전제를 깔았지만 영입 과정에 좋은 영향은 아니라고 했다.

이를 전해들은 김 감독은 "외국인 투수들이 잘 던져서 과부하, 혹사시킨다는 얘기 한번 들어보는 것이 소원이다. 매번 엉망으로 던져 2이닝, 3이닝을 지켜보는 것도 힘들었다. 잘 던져야 계속 마운드에 올리고, 더 자주 써먹을 것 아니냐"라고 말했다. 지난해 한화 외국인투수 중 파비오 카스티요는 20경기에서 84이닝, 에릭 서캠프는 17경기에서 41⅓이닝, 알렉스 마에스트리는 9경기 28⅔이닝, 에스밀 로저스는 6경기에서 37⅔이닝을 던지는데 그쳤다. 4명이 합쳐 13승(14패)을 합작했다.

2015년 대체 외국인투수로 이글스 유니폼을 입은 로저스는 반짝 활약으로 지난해 190만달러(역대 외인투수 최고액)에 재계약을 했다. 하지만 팔꿈치 부상으로 중도하차 미국으로 가 토미존 수술을 받았다. 2015년 짧은 기간에 너무 많이 던졌다는 지적이 있었다. 김 감독은 "로저스는 2015년 본인이 마운드에서 내려오지 않으려 했다. 교체사인을 내면 바로 싫은 티를 냈다. 옵션 계약이 있었겠지만 그것을 떠나 이닝 욕심이 대단했다. 투수코치를 올려보내려고 하면 표정부터 굳어졌다"고 했다.

로저스에 대해선 적잖이 속을 태웠다는 얘기도 덧붙였다. 김 감독은 "2015년 8월 25일 NC전에서 로저스(6이닝 3실점 선발패)가 문제를 일으켰다. 경기중 화가 나 견제를 하지 않고, 일부러 도루를 허용하고, 이닝이 끝난 뒤 덕아웃에서 글러브를 던지며 불처럼 화를 냈다. 불러서 야단을 쳤고, 2군으로 보냈다. 팀 준수사항 등을 전혀 지키지 않았다. 지난해 스프링캠프에서도 이런 저런 일로 벌금을 내게할 수 밖에 없었다. 실력이 있는 것은 맞지만 그렇다고 예외를 허용하면 다른 선수들 볼 면목이 없어진다. 결과적으로 모든 책임은 감독에게 있지만 외국인선수 관리는 매번 쉽지 않은 일"이라고 덧붙였다.

김 감독은 "결과적으로 우리팀 외국인 투수들은 지난 2년간 그리 힘들지 않았던 것이 사실이다. 올해는 좋은 외국인 투수를 영입해 완전히 다른 고민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

더블티탄 2017-01-10 (화) 08:43
성큰이가 또 헛소리하는군요...-_-;
rangers1 2017-01-10 (화) 08:53
자기합리화라고 하기엔 이건 뭐... 본인탓이란 얘기는 죽어도 안하네요.
카스미하루카… 2017-01-10 (화) 09:12
한화팬 "김성군 감독 사퇴하는게 소원"
으이구111 2017-01-10 (화) 09:39
이닝만 보면 맞는 말인데 매번 4일 로테이션을 돌리는깐 완전 틀린말...
왜 다른 팀들은 하지도 않는 짓을 자기만 계속하는건지 이해가 안됨
RWK2015 2017-01-10 (화) 11:21
올해도 한화는 우슴후보인가....
   

스포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욕설 및 반말 금지합니다.  이토렌트 08-17 25
[공지]  ※ 스포츠 게시판 이용안내  이토렌트 12-03 13
40057 [야구]  [펌][홍윤표의 휘뚜루 마뚜루]김영덕 전 감독, "삼성, 이승엽 은퇴시키고 팀 재건해야"  (1) 피터파커 14:42 0 89
40056 [농구]  멤피스 마지막에 뭐냐..  (1) BabyBlue 13:21 0 141
40055 [해외야구]  다저스의 도박~  (3) 참된자아 11:19 0 454
40054 [야구]  오승환이 나올까요?  (9) 타짜7 11:05 1 358
40053 [야구]  이대호 아웃되는 순간 외국인들  스샷첨부 alllie 10:33 0 690
40052 [기타]  정현:나달  (3) 상숙달림이 08:45 0 303
40051 [야구]  4월의 1위 결정전  (4) 타짜7 08:33 0 221
40050 [해외야구]  김현수 .. 박찬호를 뛰어넘다  (4) 스샷첨부 alllie 06:20 3 1003
40049 [해외야구]  오승환 1이닝 무실점 세이브는 추가못했네요  락매냐 06:06 0 318
40048 [해외야구]  [MLB] 보스턴 스티븐 라이트 너클볼.GIF  (3) 일검혈화 06:03 5 570
40047 [해외야구]  오늘자 오승환 1K.gif  (1) 법규형님 05:57 1 593
40046 [해외축구]  아게로 야야투레 나바스 반드시 팔아 치워버리길,,  (2) 또라이척결단 05:53 1 316
40045 [해외축구]  어제부터 기대했던 맨유 맨시티 게임,,, 이게 뭔가요...;; 눈꺼플이 내려 앉네요,,  또라이척결단 05:33 0 222
40044 [해외축구]  마샬은 트레이드 해도 될거같은데..  (3) 풍운비 04:51 0 321
40043 [해외축구]  04 시 맨유 vs 맨시티 손 ~  (1) 또라이척결단 03:49 0 198
40042 [농구]  LG농구 현주엽감독에 코치진들 흥미롭네요.  (3) 공구리님 03:17 2 386
40041 [해외야구]  오늘의 한국 메이저리거들의 선발 현황...  (1) 목인방 03:05 0 210
40040 [야구]  난생처음으로야구장가봤어요.  (5) 스샷첨부 barkilee 02:39 3 492
40039 [기타]  atp투어 정현하고 나달하고 8강이네요ㅎ  (5) 너거기잘있니 01:53 0 148
40038 [해외야구]  어제자 익뚜의 야스 '한국에서 배운 것'  (2) 법규형님 00:28 1 405
40037 [기타]  4월28일 경기일정 (MLB+KBO)  (2) 강무 00:11 3 158
40036 [해외축구]  확실히 바르샤 경기 유료채널로 돌리니 관심도가 뚝 떨어지는군요  derder 04-27 0 258
40035 [해외축구]  레알마드리드 에이스로 성장중인 이스코 vs 데포르티보  성진국에이스 04-27 1 233
40034 [야구]  헤헤...9연승이닷~  (13) 꾸에에에엑웩 04-27 5 729
40033 [야구]  한화가 이겼네요.  (6) 바보자슥 04-27 0 501
40032 [기타]  테니스) 윌슨 11번가에 입점했네요 ㅋㅋ  에이스사보 04-27 0 191
40031 [야구]  lg : sk 심판 스트라이크존 정말 엉망이네요  (2) ㄹㅇㄴㄹㄹ 04-27 1 321
40030 [야구]  엘지 SK 전 심판은 저정도 프레이밍도 구분 못하면 야구 때려쳐야죠  (3) CodeS 04-27 0 303
40029 [기타]  강정호 "야구 못하는 건 사형선고…벌금형 내려달라"  (25) 참된자아 04-27 2 954
40028 [야구]  기아는 불안불안...  (3) 타짜7 04-27 1 33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