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야구]

김성근 감독 "외인투수 과부하걱정 해보는게 소원"

 
글쓴이 : 맹수짱 날짜 : 2017-01-10 (화) 08:39 조회 : 609   
김성근 한화 이글스 감독이 9일 외국인 투수 영입 과정에 대해 언급했다. 김 감독은 "15승 외인 투수? 당연히 좋다. 15승이 아니라 20승을 하면 더 좋겠지만 쉽지 않다는 것을 왜 모르겠나. 둘이 합쳐 25승만 해줘도 좋겠다. 다만 꾸준히 선발 로테이션을 지켜줬으면 좋겠다"고 했다.

한화 구단은 지난해 가을부터 프런트가 주축이 돼 외국인 선수 영입작전을 벌이고 있다. 외국인 타자(윌린 로사리오)는 재계약을 했다. 외국인 투수 두명 중 한명도 영입하지 못한 구단은 한화가 유일하다. 최근 롯데와 삼성도 마무리를 지었다.

한화 관계자는 "최근 재크 스튜어트가 메이저리그(볼티모어)와 계약을 했지만 유력 선수 한명과 집중협상을 벌이고 있다"며 조만간 영입 소식을 전할 수 있을 거라고 했다. 2월 1일 스프링캠프 이전까지 영입하는 것이 마지노선이었지만 둘다 확정짓는 것은 쉽지 않을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복수의 한화 구단 관계자는 "에이전트들 사이에서 한화는 훈련이 많고, 김성근 감독은 투수들을 많이 던지게 하는 스타일이라는 얘기가 도는 것은 사실"이라고 했다. 다만, 심각한 분위기에서 오고간 얘기는 아니라는 전제를 깔았지만 영입 과정에 좋은 영향은 아니라고 했다.

이를 전해들은 김 감독은 "외국인 투수들이 잘 던져서 과부하, 혹사시킨다는 얘기 한번 들어보는 것이 소원이다. 매번 엉망으로 던져 2이닝, 3이닝을 지켜보는 것도 힘들었다. 잘 던져야 계속 마운드에 올리고, 더 자주 써먹을 것 아니냐"라고 말했다. 지난해 한화 외국인투수 중 파비오 카스티요는 20경기에서 84이닝, 에릭 서캠프는 17경기에서 41⅓이닝, 알렉스 마에스트리는 9경기 28⅔이닝, 에스밀 로저스는 6경기에서 37⅔이닝을 던지는데 그쳤다. 4명이 합쳐 13승(14패)을 합작했다.

2015년 대체 외국인투수로 이글스 유니폼을 입은 로저스는 반짝 활약으로 지난해 190만달러(역대 외인투수 최고액)에 재계약을 했다. 하지만 팔꿈치 부상으로 중도하차 미국으로 가 토미존 수술을 받았다. 2015년 짧은 기간에 너무 많이 던졌다는 지적이 있었다. 김 감독은 "로저스는 2015년 본인이 마운드에서 내려오지 않으려 했다. 교체사인을 내면 바로 싫은 티를 냈다. 옵션 계약이 있었겠지만 그것을 떠나 이닝 욕심이 대단했다. 투수코치를 올려보내려고 하면 표정부터 굳어졌다"고 했다.

로저스에 대해선 적잖이 속을 태웠다는 얘기도 덧붙였다. 김 감독은 "2015년 8월 25일 NC전에서 로저스(6이닝 3실점 선발패)가 문제를 일으켰다. 경기중 화가 나 견제를 하지 않고, 일부러 도루를 허용하고, 이닝이 끝난 뒤 덕아웃에서 글러브를 던지며 불처럼 화를 냈다. 불러서 야단을 쳤고, 2군으로 보냈다. 팀 준수사항 등을 전혀 지키지 않았다. 지난해 스프링캠프에서도 이런 저런 일로 벌금을 내게할 수 밖에 없었다. 실력이 있는 것은 맞지만 그렇다고 예외를 허용하면 다른 선수들 볼 면목이 없어진다. 결과적으로 모든 책임은 감독에게 있지만 외국인선수 관리는 매번 쉽지 않은 일"이라고 덧붙였다.

김 감독은 "결과적으로 우리팀 외국인 투수들은 지난 2년간 그리 힘들지 않았던 것이 사실이다. 올해는 좋은 외국인 투수를 영입해 완전히 다른 고민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

더블티탄 2017-01-10 (화) 08:43
성큰이가 또 헛소리하는군요...-_-;
rangers1 2017-01-10 (화) 08:53
자기합리화라고 하기엔 이건 뭐... 본인탓이란 얘기는 죽어도 안하네요.
카스미하루카… 2017-01-10 (화) 09:12
한화팬 "김성군 감독 사퇴하는게 소원"
으이구111 2017-01-10 (화) 09:39
이닝만 보면 맞는 말인데 매번 4일 로테이션을 돌리는깐 완전 틀린말...
왜 다른 팀들은 하지도 않는 짓을 자기만 계속하는건지 이해가 안됨
RWK2015 2017-01-10 (화) 11:21
올해도 한화는 우슴후보인가....
   

스포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욕설 및 반말 금지합니다.  이토렌트 08-17 27
[공지]  ※ 스포츠 게시판 이용안내  이토렌트 12-03 14
54308 [해외축구]  캄프누 새이름 스폰서를 찾는군요..  말죽거리현수 15:01 0 53
54307 [기타]  아이스하키 보는중인데  yujacha 14:53 0 38
54306 [기타]  한겨레신문 - 나는 김보름을 응원한다  (4) 채정안 14:28 1 153
54305 [야구]  프로야구 스캠 일본팀과 연습경기 좌표  (1) unikaka 14:24 1 70
54304 [기타]  스포츠키다 닷컴 WWE 일리미네이션 채임버 2018 복귀 예상 레슬러 5인  카투니월드 14:21 0 40
54303 [기타]  스포츠키다 선정 WWE 레슬매니아 35에서 성사되어야 할 경기 5가지  카투니월드 14:16 0 53
54302 [해외축구]  무리뉴가 다시 명성을 찾는 방법  (1) 고투더뿅 14:15 0 94
54301 [해외축구]  따지고 보면, EPL에서 무리뉴 거품이 생긴 건 로벤 탓이 크죠.  딜리딩딜리동 13:58 0 85
54300 [기타]  드디어 이런 기사도 나오는군요 -_-  (3) 참된자아 12:47 0 294
54299 [야구]  청주야구장 시설 개선…조명·관람석 바닥 교체  (5) 카투니월드 12:02 1 209
54298 [해외축구]  최근 선발 경쟁 '위태로운' 손흥민, 결국 '골'이 해답  (7) 이겨라승리호 11:09 0 218
54297 [기타]  유현주 프로  스샷첨부 뉴뚱 10:47 1 293
54296 [농구]  내일부터 NBA 후반기 돌입~  (1) BabyBlue 10:24 0 121
54295 [해외축구]  무리뉴가 오늘 경기를 왜 이렇게 운영했는지 이해가 안가네요  (8) God때밋 10:13 0 291
54294 [해외축구]  새벽까지 일어나서 맨유경기 본 소감  베이비시스터… 09:52 0 238
54293 [야구]  대세는 자동 고의4구, 미일에 이어 KBO리그도 도입  (6) 카투니월드 09:46 1 235
54292 [야구]  KBO "MLB 마운드 방문 6회 제한, 도입 여부 충분 검토中"  (2) 카투니월드 09:44 0 112
54291 [기타]  어제 WWE 스맥다운 관중석  (4) 카투니월드 09:39 0 317
54290 [해외축구]  루나의 리버풀 이야기...  봄의요정루나 08:46 0 132
54289 [기타]  '노선영 미스터리' 왜 해야 할 말을 하지 않나  (5) 이겨라승리호 08:20 2 513
54288 [기타]  믹스드존 인터뷰는 무시하는 노선영, 논란만 더 키우는 처사  (8) 이겨라승리호 08:19 0 388
54287 [기타]  [오늘의 스포츠] 2018년 2월 22일 목요일  할룽임 08:00 0 70
54286 [기타]  안경 선배 어머니 성함이?  락매냐 07:42 0 380
54285 [해외축구]  날씨로 보는 챔스 1차전 결과  (8) likkycat 07:12 0 199
54284 [해외축구]  챔스 EPL 과 라리가 팀 한팀도 안졌네요.  (5) likkycat 06:49 0 195
54283 [해외축구]  루카쿠 저게 사람인가 싶네  (5) 원자력강아지 06:35 2 657
54282 [해외야구]  [AZ 리포트] 로버츠 감독 "류현진, 3년 중 가장 좋아…선발로 생각"  이겨라승리호 06:31 0 121
54281 [해외축구]  데헤아 저게 인간인가..  (3) 융드렐라 06:12 0 506
54280 [기타]  오늘 금2은2 하고 5위가즈아  (2) 상숙달림이 05:35 1 218
54279 [해외축구]  맨유는 맨유네요  (3) 베이비시스터… 05:34 1 284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