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뉴스/소식]

이통 3사 주요상품 가격차 ‘0원’…소비자 놀리나

 
글쓴이 : 최고사기꾼 날짜 : 2018-01-06 (토) 15:25 조회 : 1740   
출처: https://newstapa.org/43067

이통 3사 주요상품 가격차 ‘0원’…소비자 놀리나

이은용    
2018년 1월 4일 10시 20분 목요일

한국 이동전화 시장의 88%를 지배하는 SK텔레콤‧KT‧LG유플러스의 ‘엘티이(LTE)’ 대표 상품 값은 모두 월 6만5890원이다. ‘엘티이’ 바탕 상품 값도 3사 모두 월 3만2890원, 가격차는 0원이다. 소비자가 관련 상품들을 두고 값을 견줘 볼 여지가 없다. 한국에서 SK텔레콤‧KT‧LG유플러스 이동전화를 사들인 5612만4217명(2017년 11월 기준 점유율 88.2%) 가운데 ‘엘티이’를 쓰는 4811만9087명의 상당수가 고르나마나한 선택을 한 셈이다.

권오상 미디어미래연구소 방송통신정책센터장은 “비슷한 류 (3사) 서비스를 보면 (값이) 똑같다”며 “2003년 이후 (3사의) 3G 및 엘티이 이동통신 요금이 사실상 동일한 수준으로 가격 경쟁이 전무하다”고 말했다.

http://d2kl0xuacqn1kv.cloudfront.net/2018/01/04100832/2018010401_01.jpg

요금제 많다지만

2018년 1월 소비자가 살 수 있는 이동전화 3사 ‘엘티이’ 주력 상품은 27개. 인터넷을 살피거나 TV·영화를 볼 때 쓰일 데이터를 내주는 양에 따라 상품 값을 9개씩 나눠 뒀는데 3사 모두 ‘월 3만2890원’부터다.

SK텔레콤 ‘밴드 데이터 세이브’, KT ‘LTE 데이터 선택 32.8’, LG유플러스 ‘데이터 일반’이 3만2890원짜리. 이 상품에 돈을 치르기로 한 소비자는 다달이 데이터를 300메가바이트(MB)까지, 음성 통화와 문자메시지를 제한 없이 쓸 수 있다. 3사가 내주는 게 똑같다. 상품 바탕이 같다는 얘기. 손에 3만2890원을 들고 ‘엘티이’를 쓰려는 소비자에게는 SK텔레콤‧KT‧LG유플러스 사이 값을 견줘 더욱 알뜰하게 선택할 기회가 없다.

http://d2kl0xuacqn1kv.cloudfront.net/2018/01/04100833/2018010401_02.jpg

데이터를 제한 없이 쓰는 ‘엘티이’ 값(2018년 1월)도 3사 모두 ‘월 6만5890원’부터 시작한다. SK텔레콤 ‘밴드 데이터 퍼펙트’, KT ‘LTE 데이터 선택 65.8’, LG유플러스 ‘데이터 스페셜 A’가 6만5890원짜리.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가 다달이 기본 데이터로 11기가바이트(GB)와 매일 2GB씩, KT는 10GB와 매일 2GB를 내주며 관련 상품을 ‘무제한 서비스’라고 광고한다. 정해 둔 용량을 넘어서면 데이터 전송속도를 3메가(M)bps(bit per second) 아래로 떨어뜨리는 것도 3사가 똑같다. 이 또한 상품 바탕이 거의 같다는 뜻. 소비자에겐 3사 상품 값을 견줘 본 뒤 사들일 여지가 없다.

http://d2kl0xuacqn1kv.cloudfront.net/2018/01/04100833/2018010401_03.jpg

3사는 모두 6만5890원짜리 상품을 가장 많이 팔리거나 인기 있는 ‘엘티이’로 꼽았다. SK텔레콤은 “90만 원에서 100만 원대 프리미엄 휴대폰을 쓰는 사람의 60 ”, KT가 “엘티이 데이터 선택 전체 가입자의 39%”, LG유플러스는 “이동전화 새 가입자의 30% 후반이 선택한다”고 밝혔다.

3사의 나머지 ‘엘티이’ 상품은 데이터 사용량 0.1GB~0.6GB 차이를 두고 월 110원~2090원씩 값이 달랐다. 기본 데이터 사용량을 바탕으로 삼아 가격을 따로 정했으되 서로 큰 차이를 두지 않아 소비자 선택권이 넓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되풀이되는 ‘단순 비교 불가’ 장단

2017년 12월, 한국 이동전화 3사의 ‘엘티이(LTE)’ 데이터 바탕 값이 얼마나 되는지에 소비자 눈길이 모였다. 핀란드에 본사를 둔 모바일 전략 컨설팅업체 리휠이 지난해 12월 1일 내놓은 ‘모바일 접속가능성 경쟁력(mobile connectivity competitiveness) 제8차 모니터링’ 결과 때문. 한국에서 ‘엘티이’ 데이터 1GB를 쓰려면 13.4유로(1만7100원쯤)가 드는데 41개 주요 국가 가운데 가장 비쌌다고 발표했다. 나라마다 30유로(3만8300원쯤)로 살 수 있는 기가바이트가 얼마나 되는지를 알아본 결과였다.

한국은 캐나다·미국·일본·독일 사업자들(operators)과 함께 “기가바이트 가격을 여전히 지나치게 (많이) 매긴다(charge)”는 게 리휠의 분석. ‘여전히(still) 지나치게(exorbitant)’ 비싸다고 본 건 2017년 5월 공개된 7번째 모니터링 결과에서도 한국이 캐나다·독일·미국·벨기에·일본과 함께 데이터 요금이 높은 나라였기 때문으로 보였다.

한국 언론계는 이 리휠 모니터링 결과에 뜨겁게 반응했다. 2017년 12월 5일과 6일 ‘한국 스마트폰 데이터 요금이 세계에서 가장 비싸다’는 보도가 쏟아졌다. 소비자 반응도 뜨거워 기사마다에 이동전화 3사와 정부 가격 정책을 비판하는 댓글이 잇따랐다.

역류도 일었다. 이동전화 3사 쪽에서 나라마다 서비스 환경이 달라 요금을 “단순 비교할 수 없다”며 리휠 모니터링 결과를 깎아내렸다. 3사 관계자가 “(한국에는 25% 선택약정할인제가 있어 더 싸다”거나 “(값싼) 알뜰폰 사업자가 조사에 포함되지 않았다”는 반론을 폈다는 기사가 이어졌다.

몇몇 매체는 이동전화 3사 쪽 반응을 전하며 리휠 모니터링이 아예 ‘엉터리 논란’에 휩싸였다고 보도했다. 기사 제목에 물음표(?)를 붙여 이른바 ‘엉터리 논란’에 살을 덧댄 매체도 있었다.

특히 중앙일보는 2017년 12월 5일 ‘세계에서 데이터 요금 가장 비싼 나라, 한국’이라고 보도했다가 이레 뒤인 12일 ‘한국이 세계에서 데이터 요금 가장 비싸다고?!?!’로 제목과 내용을 바꿨다. 12일 보도에는 5일 자 기사에 없던 ‘우리나라 데이터 요금이 진짜 비싼지 이동전화 3사 직원들에게 물어본 결과’를 담았다. 답변은 “비싼 것이 아니”고, 많은 사용자와 서비스 속도 때문에 “장비를 많이 설치해야” 하며, “물가 상승률을 반영하면 더 올려야 하는 게 정상”이라는 의견도 있다고 전했다. 5일과 12일 보도가 백팔십도로 달라진 것이다.

나라마다 시장 환경이 달라 “단순 비교가 어렵다”는 이동전화 3사 쪽 주장은 경제개발협력기구(OECD) 회원국 사이 가계통신비 차이를 알아볼 때로부터 되풀이됐다. 2014년과 2011년 ‘OECD 커뮤니케이션스 아웃룩(communications outlook)’에서 한국이 1인당 가처분소득 대비 통신비 비중 1위를 기록했을 때마다 불거진 반발이었다.

언뜻 일리 있는 주장으로 보일 수도 있으나 리휠 모니터링을 ‘엉터리’로까지 몰아붙이는 것은 어불성설이다. 세계 여러 나라에서 50달러로 맥도널드 햄버거를 몇 개나 살 수 있는지를 견줘 보는 빅맥지수처럼 ‘30유로를 들여 쓸 수 있는 이동전화 데이터 사용량’을 얼마든지 알아볼 수 있기 때문. 세세한 비교 기준을 두고 얼마간 논란이 있더라도 나라 사이 가격차를 견줘 본 뒤 ‘한국이 서 있는 곳’을 가늠하고, 정부 정책을 짤 때 참고할 만하다는 뜻이다.

열쇠는 결국 기본료 폐지

"수렴하는 현상은 있습니다."

전영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통신이용제도과장이 한국 이동전화 3사 주력 상품 값을 두고 한 말. 한국 이동전화 시장이 “아무래도 과점적이다 보니까 요금제가 수렴하는 경향이 있다”고 말했다.

한국 소비자는 실질적으로 3사 이동전화 상품을 비교해 더 싸되 질 좋은 걸 골라 뽑을 여지가 많지 않다는 얘기. 더구나 세계에서 가장 무거운 가계 통신비 부담(OECD)과 가장 비싼 데이터 요금(리휠)까지 짊어져야 한다. 이런 흐름을 살핀 끝에 가장 효과가 좋을 정책으로 제시된 게 ‘기본료 폐지’다. SK텔레콤과 KT 데이터 요금에 포함된 1만1000원, LG유플러스 상품 안에 녹아 있다는 1만900원을 없애면 가격 관련 골칫거리 여러 개를 한꺼번에 풀어낼 것으로 보였다.

2017년 8월 31일 전성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통신정책국장은 기본료 폐지 정책이 살아 있느냐는 기자 질문에 “없어진 게 아니라 중장기적으로 검토한다”고 밝혔다. “기본료가 정확하게 규정되어야(defined) 폐지할 수 있는데 그런 부분이 어렵고 법률적인 절차를 거쳐야 돼 시간이 많이 걸린다”며 “대안으로 빨리 (인하)할 수 있는 걸 먼저 한 다음에 미흡한 부분이 있으면 사회적 논의 기구를 통해 추가적으로 논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난해 12월 20일 정책 실무 책임자인 전영수 통신이용제도과장도 “공식적으로 기본료 폐지를 추진 안 하는 것으로 결정된 건 없다”며 “사회적 논의 기구를 통해 계속적으로 논의하자고 해 놓은 상황”이라고 확인했다.

문재인 정부가 ‘기본료 폐지’ 열쇠를 여전히 손에 쥐었다. 문제는 시간. ‘언제 없앨 것이냐’다.

취재 : 이은용

최고사기꾼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이화에월담하… 2018-01-06 (토) 15:32
경쟁하느니 담합하는게 남는거라......
알뜰살뜰 2018-01-06 (토) 20:32
담.합.
십잡스 2018-01-07 (일) 09:57
이런걸 전문용어로 카르텔 = 단합 = 짬짜미..라고 하지요...!! 이스라엘에서도 재벌들이 통신사를 독점하는 바람에

국회에서 진상조사후 중소통신사를 투입시켜서 결국엔 통신요금을 종전의 10분의 1로 확 낮춰버림~~!!

울나라에서도 이러한 조치가 언제쯤이나 나오려는지....
겨울눈사람 2018-01-07 (일) 21:34
그래서 이젠 이통3사는 안써요.
알뜰폰도 충분히 좋더군요.
어차피 이통3사 망 빌려쓰는거니 품질은 거기서 거긴데 데이터는 더 적은 가격에 더 많이 줌.
블랙커피M 2018-01-08 (월) 00:30
이통사들 아무리 털어서 법 적용해봤자 솜방망이 처벌로 끝날건 뻔하고...

세무조사로 탈탈 털어버리는게 가장 좋을듯 합니다
zzzwoong 2018-01-10 (수) 08:47
업체들 담합 고소감아닌가?
더블티탄 2018-01-10 (수) 10:31
그러니까 비싼거 약정걸로 사지말고 다 샤오미 14만원짜리 사서 알뜰폰에 가입합시다...그럼 되지...-_-;
   

스마트기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휴대폰 구입처(좌표) 작성시 강력 제재!  little조로 06-20 24
[공지]  ※ 스마트폰 게시판 이용안내  이토렌트 12-03 14
31243 [뉴스/소식]  원플러스 스마트폰 클립보드 데이터를 몰래 전송+원플러스웹사이트도 해킹당함  우아아앙 09:02 0 96
31242 [스마트폰]  선택약정할인 기변 질문  (1) TonyCTY 07:14 0 102
31241 [스마트폰]  이전 폰 넥서스5는 도저히 못쓰겠네요.  (1) 빅유니 02:36 0 214
31240 [뉴스/소식]  KT 기가인터넷 400만명 돌파  스로와 01:08 1 180
31239 [뉴스/소식]  팀쿡 애플 CEO "내 조카는 SNS 못하도록 할 것"  (1) 스로와 01:07 0 127
31238 [뉴스/소식]  리니지OS, 엑스페리아 Z5 공식 지원  율리스 01:05 0 216
31237 [뉴스/소식]  애플, 일부 iPhone 6 플러스 모델 전체 수리 필요 시 3월 말까지 iPhone 6s 플러스로  godes 01:04 0 153
31236 [구입관련]  폰 구입 질문있습니다!  이웃집털어 01-22 0 76
31235 [구입관련]  skt 기변 v20 관련 팁입니다.  (2) 용기해브 01-22 2 228
31234 [뉴스/소식]  2018년 출시 차기 LCD 아이폰, 日JDI '풀액티브' 패널 탑재 가능성  (1) 빈폴 01-22 1 228
31233 [뉴스/소식]  LG전자, LG G7 대신 V30 업그레이드 모델 2월 공개?  빈폴 01-22 0 333
31232 [뉴스/소식]  샤오미 '미 6X' 후면 패널 유출.. 듀얼 카메라 디자인 변경  (2) 빈폴 01-22 0 314
31231 [구입관련]  이거 조건좀 봐주세요  (3) 난놈 01-22 0 181
31230 [스마트폰]  결국 노트4 상자속으로 봉인해야하나봐요 ㅜㅜ  (10) 크롬세이덤 01-22 0 552
31229 [스마트폰]  지금 skt는 왜 ??  (5) 니가뭔데지 01-22 0 525
31228 [스마트폰]  이상한 광고?  (7) dtyh 01-22 1 284
31227 [태블릿]  해외에서 사용 할려고 하는데 30 이하로 쓸수 있는 태블릿 없을까요?  (3) 얼마에요 01-22 0 240
31226 [iOS]  [애드킬라] 광고차단 업데이트(145차)  카가카 01-22 0 87
31225 [스마트폰]  진짜 빙하기는 빙하기네요  (5) Ok18 01-22 0 796
31224 [스마트폰]  노트8 게임중에 네비게이션바 안나오게 못하나요??  아카락투 01-22 0 252
31223 [스마트폰]  kt v30로 기변 하려면 얼마정도 들까요  (1) 경찰s 01-22 0 243
31222 [스마트폰]  V30 현재 얼마정도의 가격대인가요?  (5) 깅강 01-22 0 759
31221 [어플]  노바런처 사용중인데 홈으로 오면 종종 광고가 떠요..  (3) 스샷첨부 알뜰살뜰 01-22 0 321
31220 [뉴스/소식]  페이스북 '언론 신뢰등급' 매긴다…"선정보도·오보 확산 방지"(종합)  godes 01-22 0 120
31219 [뉴스/소식]  아마존, 프라임 회원 월정 요금 10.99→12.99달러로 인상  스로와 01-22 0 210
31218 [뉴스/소식]  [단독]네이버, "'댓글조작 의혹' 진실 밝히자"…경찰에 수사의뢰  (1) 고7스 01-22 0 297
31217 [뉴스/소식]  애플, 11년 연속 Fortune의 ‘세계에서 가장 칭찬받는 회사’ 랭킹에서 1위 지켜  (2) 고7스 01-22 0 118
31216 [뉴스/소식]  삼성, 구글 어시스턴트 개발에 공헌한 최고 AI 전문가 래리 헥 수석부사장으로 영입  율리스 01-22 0 147
31215 [뉴스/소식]  삼성, 노화 배터리를 장착한 자사 스마트폰 감속하지 않는다고 또 한번 강조해  (1) 율리스 01-22 1 229
31214 [스마트폰]  샤오미 a1샀는데 영상이나 mp3는 어떻게 넣나요?  (8) 폭격기 01-21 0 566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