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문화]

한국 격투대회의 신성 배틀필드 : 케이지의 제왕 후기

글쓴이 : CivilWar 날짜 : 2017-03-20 (월) 05:41 조회 : 2239


국내 격투 시장이 빠르게 성장을 하고 있다.

십 여년전 K-1 열풍으로 부흥이 되었다가 실력 미달의 단체들이 난입을 하면서

부침을 겪기는 했지만 현재는 세계적인 대회인 UFC에도 한국 선수들이 진출하는 등 장족의 발전을 하였다.

로드 FC와 탑 FC로 양분하고 있는 국내 격투계에 새로운 도전장을 내민 배틀필드

 

처음 대회를 맞이하면서 많은 신경을 쓴 흔적들이 느껴졌지만, 동명의 유명 게임과

시국이 시국이다보니 홍보면에서 조금 부족함이 느껴졌다.


그래도 초대 대회인데 썰렁하면 어쩌지라는 걱정도 앞섰지만 그래도 많은 사람들이 올림픽홀을 찾아왔다.

1.jpg

이번 대회는 1부 언더카드 선수들의 경기와 2부 메인카드 선수 경기로 나뉘어서 치뤄졌다.

1부 부터 관람을 하고 싶었지만, 시간상 메인카드 경기부터 관람을 할 수 있었다.

메인 이벤트 입장과 함께 주최측에서는 UFC 전 챔피언 벤 헨더슨과 여성부 강자 크리스 사이보그의 사인회를 개최를 하였다.

개인적으로 입구에서 입장과 동시에 사인회를 열다보니 정말 어수선했는데,

사인회 참가자와 입장객 동선 고려가 안된 선택이였다고 생각한다.

2.jpg


메인 이벤트가 펼쳐지기 전에 스페셜 매치가 펼쳐졌는데 주짓수의 새로운 강자 한국의 채완기 선수와

세계적인 주짓수 선수인 제프 글로버의 주짓수 대결이 펼쳐졌다.

승패를 고려한 경기가 아닌 관객들에게 팬서비스 개념으로 이뤄진 매치다보니

쇼맨쉽적인 요소가 많았는데 주로 상위 포지션을 선점한 제프 글로버의 화려한 기술과

채완기 선수의 수비가 인상적인 경기였다.


3.jpg


4.jpg


5.jpg


격투기의 또다른 볼거리라 할 수 있는 라운드 걸인 배틀 엔젤

이름답게 레이스가 달린 옷을 입고 있었는데 옥타곤 걸 처럼 무난했으면 어땠을까 생각이 들었다.

개인적으로는 조금 촌스러움이 느껴지는 디자인이였다.


6.jpg


본격적인 메인 카드 경기인 이동주와 에밀베코브 선수의 대결

우리나라 기대주라는 이동주는 소극적인 경기 운영을 펼치다 심판에게 주의를 듣기도 하였고,

이후 몇 차례 공방이 있었지만 하드웨어적인 차이로 에밀베코브에게 판정패 하였다.


7.jpg


두 번째 경기는 안종현과 라자 쉬펜의 경기가 펼쳐졌다.

호주 MMA 랭킹 1위도 달성한 적이 있는 선수로 MMA 전적이 30전 가까운 베테랑 선수였다.

첫 번째 경기와 다르게 안종현 선수는 적극적으로 타격을 시도를 했지만,

라자 쉬펜의 노련함으로 메인카드 첫 번째 K.O 승을 거뒀다.


라자 쉬펜의 하이킥과 엘보우를 이용한 콤비네이션은 수준이 느껴졌다.

쇼맨쉽도 갖춘 선수에 저돌적인 스타일이라 국내에서도 인기를 얻을 것 같다.


8.jpg


격투기 대회에는 선수 뿐만 아니라 셀럽들도 참여를 하면서 분위기를 달구는데

격투기 사랑으로 유명한 줄리엔 강이 이번 대회에 관람을 왔다.

실제로 비주얼이 독보적이라 아우라가 느껴지는데 줄리엔 강에 포커스가 쏠리다보니

마이티 마우스가 옆에 있는 줄도 모르고 있었다.   


10.jpg


11.jpg


4번째 경기로 치뤄진 조르지 마카코와 요셉 웨비의 경기는 경기말고도 외적으로도 기억이 남는 경기였다.

조르지 마카코의 세컨으로 사이보그가 참가를 했는데, 목소리가 워낙 쩌렁쩌렁해서

경기장 구석까지 그녀의 세컨을 보는 목소리가 들릴 정도였다.

두 선수가 그라운드 공방을 펼치다 상위 포지션을 선점한 마카코 선수의 암바가 거의 들어간 순간,

심판이 중지를 시키며 요셉 웨비의 서브미션 패를 선언을 했다.


본인은 탭을 치지 않았다며 세컨이 나와 말리는 상황까지 발생을 했는데,

격투기를 잘 모르는 일반인인 내가 보더라도 심판이 말리지 않았더라면 팔 쪽 인대나 관절에 손상을 받았을 정도로

거의 꺾여져 있는 상태였다. 분을 삭히지 못한 웨비의 태도에 관객들이 야유를 하는 사태가 발생을 했고,

승자인 마카코가 결과에 승복하지 못한다면 언제든 재도전을 환영한다는 멘트로 오히려 웨비 선수를 무안하게 만들었다.



12.jpg


13.jpg


메인 이벤트가 펼쳐지기 전 축하 공연으로 제이 블랙(?)의 공연이 펼쳐졌다.

개인적으로는 가장 별로였던 순간이 아니였나 생각이 들었다.

힙합 비트에 격투를 춤으로 표현을 했는데 안하느니 못한 공연 같았다.

(제이 블랙의 실력을 비하하는 게 아닌 장소와 어울리는 느낌이 아니였다.)

차라리 트랩을 하는 언더그라운드 랩퍼가 온다면 낫지 않을까 생각을 했다.


사실은 Dok2 같은 머니 스웩하는 랩퍼가 왔으면 딱이지만 워낙 몸값이 비싼 사람이다보니..

현실적으로 생각하면 언더그라운드 랩퍼들을 초청했으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을 했다.


14.jpg


UFC에서도 다양한 여성부 체급이 생기면서 여성 격투기 시장도 성장을 하고 있다.

하지만, 여자가 아무리 파이팅이 넘쳐도 남자만큼 하겠어 하는 생각에

UFC에서 여성부 경기를 해도 채널을 돌리곤 했었는데 이번 경기를 보면서

여성 파이터들도 대단하다는 생각을 하였다.


관록의 사라 커프만과 상대적으로 전력이 밀리는 제시카 로즈 클락은

서로 한치의 양보가 없는 파이팅 넘치는 경기를 보여주면서 관객들의 큰 호응을 받았다.


얼마 전 로드 FC에서 펼쳐진 한숨과 지루함만 남긴 여성부 경기를 생각을 한 나에게 

UFC 챔피언 타이틀 전 같은 수준으로 수준 높은 타격기와 그라운드 기술을 보여줬다.

경기장에 온 모든 사람들의 엄지를 들게 만든 두 선수의 경기는 승자도 패자도 빛이 났다.

주최측에서도 느꼈는지 패해서 경기장을 나간 로즈 클락 선수를 다시 불러 인터뷰 시간을 가졌다.


15.jpg


배틀필드의 대망의 메인 이벤트인 조 레이와 이고르 시비리드의 경기가 펼쳐졌다.

타격의 강점을 보이는 조 레이와 One FC 챔피언 출신인 시비리드는 순식간에 경기가 끝이 났다.

그라운드에 우위를 보인 시비리드가 백 포지션을 잡으면서 초크를 시도하였고,

초크를 풀기 위해 조 레이가 시도를 했지만 기절을 하면서 경기가 끝이 났다.


조 레이의 경우 기절을 하면서 경련을 일으켰는데 이고르 선수는 승리의 세레머니 대신

조 레이의 경련을 풀어주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에서 동업자 정신과 훈훈함이 느껴졌다.


기존의 MMA 대회의 양분하고 있는 로드 FC와 탑 FC는 팬들의 눈은 높아져만 가고 있는데

내실을 키우는 대신 외적인 이슈메이킹으로 소위 말하는 관종처럼 매스미디어를 활용을 하고 있는 느낌이 들 때가 많다.

이번 배틀필드는 후발주자이지만, 경기 수준이 로드 FC보다 수준이 높았고, 처음 개최하다 보니

부족한 부분도 있는 대회였지만 대회를 좀 더 치르다보면 엄청난 성장을 이루지 않을까 생각한다.

blog.naver.com/drunken_yc (자칭 3류 평론가)

*작성한 리뷰는 직접 체험해보고 작성된 리뷰입니다.
좀 더 자세한 리뷰를 원하면 해당 블로그 참고.*

보험 관련 분쟁,근로자재해,보험금 청구 및 자동차 사고 관련 문의& 답변 가능

블루몽 2017-03-20 (월) 16:19
좋은 글 잘 봤습니다.. 한번 직관하고 싶네요..
     
       
글쓴이 2017-03-21 (화) 01:41
아무래도 홍보가 덜 되서 뉴스나 이런 정보는 없는데 이종격투기 카페 등지에서는 로드 FC나 같은날 개최된 TFC 보다 퀄리티가 낫다고 하더군요. 이 대회가 중국 자본이 들어와서 그런지 꽤나 신경을 쓴 느낌이였습니다. 자주 개최할 듯 싶은데 직관 가보시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 같습니다.
nervous 2017-04-04 (화) 21:09
로드FC는 코미디가 됀지 오래라서..ㅋㅋ 얼른 국내 1위 단체로 성장햇으면 좋겟네요;;
     
       
글쓴이 2017-04-04 (화) 21:20
이종격투기 카페 등지에서도 배틀필드의 경기력이 나쁘지 않았다고 평가를 하더군요.
현장감이 당연히 + 요인이 되겠지만, 로드 FC나 TFC 보다 나아보였습니다.
다만, 1회 대회다 보니 관리나 이런 부분에서 미흡한 부분들이 많이 있긴 했었습니다.
중국자본이 많이 유입이 되었다고 하는데 현 시국에서 걱정도 되긴 하지만,
2회도 곧 개최한다고 하니 기대가 되는 격투 대회라고 생각합니다.
   

사용기/후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사용기/후기 게시판 이용안내  이토렌트 12-03 15
[공지]  ※ 영화,도서,방송,애니에 대한 리뷰는 해당 게시판에 작성부탁드립니다.  이토렌트 07-19 2
2078 [기기]  현대 멀티캡 32인치 uhd (HMU320UHD 4K) 무결점 구입하실 때 신중하게 구입…  국수좋아 00:35 2 519
2077 [기기]  요이치 MFI 마운틴 아이폰 8핀 5핀 C타입 3in1 고속충전 멀티 케이블 ★★★★ spikey 01-15 0 502
2076 [기기]  마이크로닉스 Master M200 풀 아크릴 윈도우 ★★★★★ 처리 01-14 0 689
2075 [기기]  라이젠 쓰레드리퍼 1950X 수냉쿨러 Enermax Liqtech TR4 360 ★★★★☆ spikey 01-14 0 824
2074 [기기]  로지텍 G703 무선 마우스 자가수리 후기  (7) 넌어디서왔니 01-12 5 1407
2073 [기타]  입병 치료제 알보칠 vs 아프니벤 큐 ★★ (5) 초보파파 01-11 0 1032
2072 [기기]  감성디자인 마이크로닉스 Master M200 풀 아크릴 윈도우 미들타워 케이스 ★★★☆ spikey 01-10 0 1139
2071 [음식]  제주도 대방어 한접시 ★★★★★ (6) djwodj 01-08 8 2882
2070 [기기]  마이크론 Crucial MX500 아스크텍 1TB 사용기 ★★★★★ (5) spikey 01-08 1 1875
2069 [기기]  타무즈 칸타레 H2000 버추얼 7.1CH 진동 LED 게이밍헤드셋 ★★★★☆ (1) spikey 01-08 0 814
2068 [기기]  5년된 LG TV 47LX9500 사용기 ★☆ (5) 우아아앙 01-07 1 1728
2067 [기타]  중고나라 사기 당한 경험과 나름대로의 예방법 ★★★★ (10) 루티네즈 01-07 8 2260
2066 [기기]  [중소기업 LED TV] 알파스캔 프레스티지 A43FH6000 모니터로 1년 사용기 ★★★ (5) 다똑같은넘이… 01-06 3 1524
2065 [기기]  필립스 모니터 후기 ★★★☆ (5) 스샷첨부 줄반장 01-05 2 1970
2064 [기기]  조용한마우스 VORTEX SMART MW17 저소음 베리핑크 무선마우스 러버코팅 핑… ★★★★☆ spikey 01-05 0 981
2063 [기기]  최강의 안드로이드 셋탑박스 쉴드 TV(추가 기능 설명) ★★★★★ (12) 루티네즈 01-04 6 2101
2062 [음식]  국순당 막걸리카노  (1) 死而候已 01-04 3 1250
2061 [기기]  유럽CE인증 황사 미세먼지 포집 에어텍 UFO-FREE 메탈 무선 공기청정기 ★★★★ (3) spikey 01-03 1 893
2060 [기기]  데코정보 DO1000 10000mAh 케이블일체형 대용량 보조배터리 ★★★★☆ spikey 01-02 1 1058
2059 [기기]  미박스 텔레비 사용후기 ★★★ (10) 루티네즈 01-01 4 2708
2058 [기기]  HEXGEARS K840 STINGER 카일 박스 스위치 갈축 기계식키보드 ★★★★☆ (2) spikey 12-29 0 1226
2057 [기기]  PD-3000 블루투스 라디오 겸용 사용기 ★★★★★ (1) 스샷첨부 저하늘을날아 12-28 0 1993
2056 [기기]  [도난경보기 리뷰] 1달전 알리바바에서 구매한 도난경보기가 오늘 도착했습… ★★★★★ (3) Haroa 12-28 3 2007
2055 [음식]  감자탕의 재연을 잘한 감자탕면 ★☆ (11) 참지마요 12-27 3 2658
2054 [기기]  가성비 좋은 가상 7.1ch 게임용 헤드셋 abko hacker B510U pro 후기! ★★★★☆ (4) Drongo 12-26 0 1833
2053 [기기]  잡음없는 SonicGearLab 소닉기어 TITAN7 BTMI 블루투스 컴퓨터 스피커 ★★★★☆ spikey 12-26 1 1248
2052 [기기]  노브랜드 '미니 진공청소기' ★★★★☆ (11) 스샷첨부 EastOne 12-25 8 5271
2051 [기기]  요즘 치아(齒牙) 관리 어떻게 하세요?  (15) 국수좋아 12-22 3 2805
2050 [음식]  제주도 이중섭박물관 앞 섬(sum)버거의 말고기버거 ★☆ (5) 死而候已 12-21 2 2258
2049 [기기]  2017 fire7 amazon tablet 후기 ★★★☆ 스샷첨부 단비구리 12-21 2 1961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