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일반]

'블레이드 러너 2049' 폭망, 892억원 손해 '울상'

 
글쓴이 : 로또당첨갈망 날짜 : 2017-11-09 (목) 10:06 조회 : 4105   


[마이데일리 = 곽명동 기자]1982년 리들리 스콧 감독의 ‘블레이드 러너’는 철학적 주제를 다뤄 대중의 외면을 받았다. 10년뒤 재평가를 받으면서 ‘저주받은 걸작’ 반열에 올랐다. 35년만에 나온 속편 ‘블레이드 러너 2049’도 같은 길을 걷고 있다.

할리우드 리포터는 8일(현지시간) ‘블레이드 러너 2049’가 8,000만 달러(약 892억원)의 손해를 입었다고 보도했다.
이 영화의 제작비는 1억 5,500만 달러이다. 지난 5일까지 전 세계에서 2억 4,060만 달러를 벌어들이는데 그쳤다. 제작사는 애초 4억 달러 매출을 예상했지만, 실현 가능성은 불가능해졌다.

===============

그렇군요.. 갠적으로 좀 안타깝네요.

아래는 영화 플레이어의 화면인데, 블레이드 러너의 포스터가 등장하더군요.

Player.jpg

태어날때부터 로또당첨을 위해 태어난 인간은 있을수 없다.ㅋㅋㅋ

키드갱 2017-11-09 (목) 11:08
원작처럼 재조명 받을 일은 없을것 같아요..
그냥 관객이 외면한 영화가 되버린듯..
드라이첸 2017-11-09 (목) 13:39
안타깝다...영화는 진짜 우주명작이었는데...
Soulepic 2017-11-09 (목) 15:35
이맘때 개봉했으면 극장에서 봤을텐데...여러모로 안타깝네요
슈프림K 2017-11-09 (목) 15:48
결코 성공할 수 없었음...
highvoca 2017-11-09 (목) 15:51
rottentomatoes, imdb, 네이버무비를 보면 관람을 한 사람들이 준 점수는 높은데, 사람들을 영화관으로 와서 관람하게 만드는 홍보력은 약했나 보군요.
파브르르르 2017-11-09 (목) 18:04
1편도 상업적으로 성공못했고.. 2편 역시 비상업적 영화였어요..
상업적으로 성공시킬 생각이였다면 뭐가 많이 폭발하고 현란해야했겠죠..
영화자체로는 매우 매우 잘만들어진영화고
시나리오도 전통적인 sf 팬들을위한 하드코어한 영화라 상업적으로 성공 불가능한 영화였습니다..
제작할때부터 알고있을 사항이였겠죠 설마 이걸 상업적으로 성공할거라 생각한건...
키리라스 2017-11-09 (목) 18:42
아쉽네요  흥행실패라니  전  좋은평가를 주고싶은 사람으로서  안타가움
양념소스 2017-11-09 (목) 19:45
대중성이 애초에 너무 부족해서..
근데 전 용아맥에서 매우 감명깊게 봤는데 ㅠㅠ
메로오 2017-11-09 (목) 20:44
사이버 펑크를 정말 좋아하고 1편을 우주 명작이라 생각하는 사람으로써 2편 또한 우주 명작 이라고 생각할 정도로 날 나왔는데 안타깝습니다 .. 제가 더 봐줄려구요.. 명필름 가서.. 휴.. 확실히 영화가 호불호가있는게 좋아하는사람은 별다섯개 별로였던 사람은 별하나 요정도로 갈림.. 후..  안타깝습니다 ㅠㅠㅠㅠㅠ
바닐라코 2017-11-09 (목) 21:21
팬을 위한 영화면서 1편을 봐도 팬이 되기가 어려움.
맛짜ㅇ 2017-11-09 (목) 23:28
35년의 갭이 흥행실패의 주요 원인이 아닐까 합니다...
비발디 2017-11-10 (금) 03:28
안타깝군요. 그래도 영화 이외의 매출로 충분히 만회하리라 믿습니다.
비선형77 2017-11-10 (금) 19:56
때깔만 좋았지 여러모로 실망스러운 영화 감독이 기복이 좀 있는것 같더군요. 전작의 후광이 너무나

컸었는지도  후에 이영화가 어떤 평가를 받을지는 모르겠지만 실패작이라고 봅니다
     
       
슈프림K 2017-11-12 (일) 15:47
기복이라기 보다는... 현실적인 연출능력이나 색감 공간감은 참 뛰어난거 같습니다.

하지만... 극적재미를 만드는 기술이... 다소.. 난해한듯합니다.
부분 부분으로 보면.. 매우 완성도 있게 만들어 놓고는...
결말부와 각각의 스토리가 이어지는 부분...

거기에.. 이 영화의 주제...
1편의 심오한 삶고 죽음.. 그리고 인간과 비인간에 대한 번뇌와 비애..
영원한 가치.. 즉.. 불멸과 필멸.. 유한함이 인간에게 주는 공포...

그 모든것이 함축적으로 가미 되어 있던 디스토피아적인...
그런 분위기와 내용이..

이번엔.. 그저 결국 생명.. 이라고 하기도 그렇고.. 참..
아무튼.. 뭐에 대해서 이야기 하고 싶었던건지 자체가...
정말... 모호한 영화가 되어 버렸죠.

시카리오 자체를 이게 재미 있는 영화다라는 느낌보다는..
나름의 스타일로 영화를 잘 만든다로 봤던지라...

이 영화는 제 생각에는.. 20년뒤엔 그냥 폭망한 명작의 명성을 망친 후속작 정도로 기억되지 않을런지..
보는 사람이 잠드는 영화는 결코 성공할 수 없죠.
센스민트01 2017-11-11 (토) 08:49
재밌게 봤는데... 너무 실험적인 영화라 관괙이 외면한 듯
akcp 2017-11-11 (토) 10:51
나름대로 괜찮았는데.

피곤할 때 심야로 봐서 정신줄 놓으면 보다가 기절할 거 같았어요 ㅎ.

생각해보면 기승전결의 클라이막스도 영화 전반에 걸친 느린 전개에 따라 느긋, 조용하게 치룬 듯 싶어요.

영화 음악만큼만의 스릴이라도 느껴졌으면 좋을텐데 처음부터 끝까지 템포가 비슷 ..
루둥 2017-11-11 (토) 20:00
볼려고 작정하고 원작..유튜브 동영상 다 보고 이제 주말에 봐야겠다..했는데..
상영관이 일주일만에 내림..
오드론 2017-11-12 (일) 09:44
난 좋았는데 그참 아쉽네요
네버님 2017-11-12 (일) 12:46
누군가에게 1편을 보여주고 후속작을 만들어보라고 한다면 이 영화가 얼마나 잘만든 영화인지 알 수 있을 듯.
강생이똥꼬 2017-11-12 (일) 19:10
작정하고 볼 영화라서 큰 적자는 필연이 아닐까 생각되네요.
니까짓게뭔데 2017-11-13 (월) 05:12
솔직히 시카리오 극장에서 보면서 소소~ 했는데 평은 좋더라구요.  영화 보면서 중간에 나간사람도 봤는데.........
애로우키 2017-11-13 (월) 22:07
dvd로는 인기가 많을거 같아서 결국엔 흑자일거라 생각해요
길가이 2017-11-14 (화) 16:41
올해 원탑하나 뽑자면 이 영화였는데...  너무 아쉽네요
tmvhswl 2017-11-14 (화) 17:10
너무 일본 애니 같은 느낌이 들어서
이탁규 2017-11-15 (수) 13:33
제작비는 뽑은 거 아닌가? 그럼 망한 거 아닌데?
     
       
baboon 2017-11-15 (수) 19:46
매출에서 영화관 수익을 빼면 제작비 못 뽑았어요
공숲 2017-11-15 (수) 17:29
너무 길어요..중간중간 생각하는 씬들이 너무너무 길어요. 이런거만 줄이면 되겠던데
레니아크 2017-11-15 (수) 17:43
전 우주 명작인 전작보다 더 좋은 영화라고 생각했는데 참 아쉽네요.
Joker9 2017-11-16 (목) 09:14
전 보면서 졸음과 싸웠어요.
끝나고 나서도 뭐 그닥...
   

영화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영화 게시판 이용안내  이토렌트 07-18 19
24089 [기타]  이번 저스티스리그 영화에서 배트맨의 포지션  (5) iivy 20:00 0 288
24088 [리뷰]  잠깐만 회사 좀 관두고 올게 ★★★★★ 기적의공대오… 19:07 0 254
24087 [영상]  [ 러빙 빈센트 ] 제작 비하인드 스토리 영상  마이센 19:07 1 61
24086 [영상]  <기억의 밤> 에픽하이 콜라보 MV FULL 영상  오르카 17:19 0 107
24085 [리뷰]  퍼니셔 대실망!!!!!!!!!!!!!!!!!!!!!!!!!!!!!!!!!!!!  (5) 투표합시다 15:24 1 804
24084 [영상]  [ 위대한 쇼맨 ] 시즐(sizzle) 영상  마이센 12:18 1 138
24083 [리뷰]  저스티스 리그 후기 (약스포일수도?) ★★★★ (5) MCDan 12:14 0 613
24082 [영상]  [ 시간의 주름 ] 공식 예고편 (한글자막)  (1) 마이센 12:13 1 244
24081 [리뷰]  저스티스 리그 [노스포]  생각하면행동 11:21 0 309
24080 [리뷰]  러빙 빈센트 ★★★★★ (5) 헬몽키 11:00 4 274
24079 [정보]  연상호 감독 신작 '염력' 내년 2월 개봉  (4) Yeona 08:59 2 662
24078 [정보]  '염력' '강철비' 등 3편 넷플릭스와 판권계약  (2) Yeona 08:54 2 526
24077 [리뷰]  저스트리그 ★★★ (1) 백설화 08:54 1 352
24076 [일반]  [저스티스 리그] 2시간짜리 영화는 관객을 우롱하는 짓  (7) 말하는고양이 02:57 3 871
24075 [리뷰]  저스티스 리그 봤어요  Element 01:03 0 267
24074 [기타]  내가 다시 써보는 저스티스 리그 -3- (강스포)  탄산중독 00:42 0 315
24073 [일반]  역시 영화는 기대를 안하고 봐야 재밌습니다.  (2) 공숲 11-19 1 464
24072 [일반]  마블과 dc가 주는 교훈  (2) 제주한라코 11-19 1 875
24071 [일반]  이번 주에 영화보러 가야겠습니다...  옆집남자2 11-19 0 168
24070 [리뷰]  저스티스 리그 보고와서 생각나는건 딱 두가지  (2) 무멸의진 11-19 1 594
24069 [일반]  저스티스 리그 원더우먼에 대한 궁금증 (스포)  (3) 갈아엎기 11-19 0 492
24068 [리뷰]  저스티스 리그의 개인적인 생각....스포 있을수도 있음.  (4) 두심 11-19 0 346
24067 [리뷰]  저스티스 리그 한줄평 ★★★ (1) 낸들알까 11-19 1 631
24066 [일반]  질 낮은 자막을 보면서 느끼는 생각  (6) Valmont 11-19 6 486
24065 [리뷰]  데스티네이션 5를 보았습니다 ★★★ 다크왕 11-19 0 274
24064 [리뷰]  저스티스리그 리뷰 (스포) ★★★★ 다크왕 11-19 1 388
24063 [일반]  저스티스리그 다른 건 몰라도(스포)  (3) Thanos 11-19 2 394
24062 [리뷰]  꾼 시사회다녀왔습니다 스포x  (3) 스샷첨부 알려주세 11-19 0 471
24061 [리뷰]  저스티스리그 재밌네요 (노스포)  몰라헤어져 11-19 2 308
24060 [기타]  영화 '데이비드 게일'을 보면서...  (2) 촬스김 11-19 0 209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