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일반]

'더킹' 감독 "盧대통령 탄핵장면, 시나리오부터 있었다"

 
글쓴이 : yohji 날짜 : 2017-01-12 (목) 17:16 조회 : 2213   


사진=이기범 기자

영화 '더킹'의 한재림 감독이 극중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탄핵안 의결 장면과 당시 야당 대표였던 박근혜 대통령의 모습을 담은 데 대해 설명했다.

한재림 감독은 12일 오후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더 킹'(감독 한재림·제작 우주필름)의 언론배급시사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더 킹'은 무소불위 권력을 쥐고 폼 나게 살고 싶었던 남자 태수(조인성 분)의 일대기를 그린 작품. 우여곡절 끝에 검사가 돼 권력의 설계자 한강식(정우성 분)을 만나 세상의 왕으로 올라서려는 과정을 그렸다. 1980년대부터 현재까지 현대사를 관통하는 작품인 만큼 뉴스 자료화면이 다수 등장했다.

각본과 연출을 담당한 한재림 감독은 역대 대통령들의 모습을 뉴스 자료화면 등을 통해 선보이면서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탄핵안 의결, 지켜보던 박근혜 대통령의 당시 모습 등이 담긴 데 대한 질문을 받고 "탄핵 장면은 시나리오에도 있었다"고 답했다.

한 감독은 "그것은 어쨌든 대통령들이 한 사람씩 지나가면서 우리가 이야기하는 권력의 절정, 클라이막스로 가는 동안에 필요한 장면이라고 생각했다"면서 "실제로 있었던 장면이고 태수가 위기로 가는 장면과 함께하기 때문에 꼭 필요한 장면이라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

한 감독은 또 영화의 기획과 관련해 "제 나이 또래가 이 정도 현대사를 거치며 살아왔다. 한국사회가 권력을 가진 사람들이 살기 참으로 편한 사회가 아닌가"라고 말했다.

한재림 감독은 "답답한 생각을 하다가 피해자 입장에서 부조리함을 그리는 영화 말고 권력자 입장에서 보면 그들의 시스템이나 메카니즘을 이해하게 되고 어떻게 해 나가야 할지 냉정하고 윤리적으로 생각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 같아 기획하고 만들게 됐다"고 설명했다.


http://entertain.naver.com/movie/now/read?oid=108&aid=0002583461



내 기억속의 무수한 사진들처럼 사랑도 언젠가 추억으로 그친다는 것을 난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당신만은 추억이 되질 않았습니다...

사랑을 간직한 채 떠날수 있게해 준 당신께 고맙단 말을 남깁니다...

메가브라더스 2017-01-18 (수) 21:05
노무현 대통령 탄핵됬을때 박근혜가 지엇던 사악한 표정이 뇌리에 남았습니다.
   

영화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영화 게시판 이용안내  이토렌트 07-18 19
25788 [리뷰]  비독 (Vidocq, 2001) ★★★☆ (2) 스샷첨부 yohji 16:55 0 128
25787 [일반]  블랙팬서에서 콕 집어서 부산 또는 한국이란 대사가 여러 번 나온 이유?  (1) 강생이똥꼬 16:49 2 277
25786 [일반]  블랙팬서 - 고심하면서 만든 느낌이 드네요.  (2) 강생이똥꼬 16:35 1 234
25785 [추천]  볼만한 영화 추천  (10) 어딜꼬라보너 13:05 1 397
25784 [일반]  이번에 재개봉한 블레이드 러너에 대해 질문좀  (2) I윤미래I 12:49 0 190
25783 [영상]  <엄마의 공책> 메인 예고편  오르카 12:47 2 128
25782 [리뷰]  간만에 다시 감상한 무간도 시리즈 ★★★★ (6) 티에스엠 12:15 4 275
25781 [정보]  [콜미 바이 유어 네임 ] 예고편  난관대하다 10:41 1 111
25780 [정보]  [퍼시픽림 2] 아이맥스 포스터모음  (6) 난관대하다 10:38 3 317
25779 [일반]  히어로 영화 중 최고는?  (40) 쌀국수알바남 10:26 0 586
25778 [영상]  블랙팬서 꽈찌쭈 해석 좀  (8) baboon 10:05 1 489
25777 [리뷰]  영화를 보고 느끼는 감정이 서로 다 같을 수 없죠. 전 블랙팬서가 참 괜찮… ★★★★ (5) 슈프림K 09:13 2 174
25776 [리뷰]  블랙팬서 총체적 난국 (스포x)  (2) 1루베 02:55 2 553
25775 [일반]  여러분들의 마블 MCU 최고의 영화는 무엇인가요?  (21) 부싼갈뫼기 00:26 2 505
25774 [리뷰]  블랙펜서 보고왔습니다. ★★★★☆ (5) 연료첨가제 00:04 2 447
25773 [영상]  스포트라이트같네요  (2) jinn8y 02-19 0 269
25772 [리뷰]  신과 함께 볼만 한데요? (no스포)  (4) 천칠백원 02-19 3 359
25771 [리뷰]  엘리노어 릭비: 그 남자 ★★★ 스샷첨부 바닐라코 02-19 1 197
25770 [일반]  [마블] 인피니티 워 개봉 40? 여일 전인데 ...  (4) 오십구키로 02-19 1 826
25769 [리뷰]  신과 함께 봤습니다. 생각보다는 볼만 했습니다. ★★★☆ (1) 질풍야랑 02-19 1 217
25768 [리뷰]  마블, 트럼프에게 하고싶은 말을 하다.(블랙 팬서)-노스포~ ★★★★☆ (1) 멸종 02-19 0 402
25767 [기타]  배트맨대슈퍼맨 질문  (4) 쑥로그 02-19 1 395
25766 [영상]  <팬텀 스레드> 메인 예고편  (2) 오르카 02-19 5 337
25765 [리뷰]  신과함께--결론  (2) 마누 02-19 0 527
25764 [일반]  블랙팬서 킬몽거의 생각도 살짝 옳다고 생각이 듬  (10) 페이원 02-19 2 565
25763 [일반]  신과함께 (4 / 10) - 노스포  (4) 아름다운세상… 02-19 1 279
25762 [리뷰]  블랙팬서 < 술을 담궜는데 너무 빨리 꺼냈다. > ★★★☆ 메탈아구몬 02-19 0 551
25761 [리뷰]  스타 트랙 2 - 칸의 분노 (Star Trek II: The Wrath Of Khan, 1982)  (3) 스샷첨부 yohji 02-19 0 346
25760 [기타]  살인의 추억 재미있나요?  (13) 판다 02-19 3 483
25759 [일반]  호빗과 반지의 제왕 말입니다  (10) FANXY 02-19 2 525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