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회원게시판]

여자가 헤어지자 해서 제가 쌍욕하고 헤어졌네요

글쓴이 : 아나까라까라 날짜 : 2017-11-10 (금) 19:38 조회 : 32078
한달 남짓 만났습니다 ㅋㅋㅋ

어제 밤 이성으로 감정이 더이상 느껴지지 않는다고 전화가 오면서 헤어지자고 ㅋ

그래서 오늘 만났습니다. 커피숍에서 만났는데 헤어지자고 하면서 울더라고요 ㅋㅋㅋㅋ이거뭐 연기인지 감정을 잡더라고요 

제가 고백해서 만났는데 

지는 처음부터 감정이 없었더래요 ㅋ 그래서 제가 왜 고백을 받아줬냐 물어보니까

사귀다보면 생기겠지 사귀어서 노력 했는데  그런 감정이 안생긴다고 ㅋ

그러면 왜 내방까지 주말에 맨날 들락날락 하면서 

나랑 시간을 보낸건지 ㅋ 지난 주말도 잘 지냈는데

그래서 쌍욕 하면서 보냈습니다. 예전에는 헤어지면 혼자 슬퍼했는데

이제는 화가 치밀더군요. 지가 뭐 잘났다고 내가 얼마나 잘해줬는데 

암튼 이제 솔로입니다 

저 만났을때 전 남친이랑 헤어진지 얼마 안된걸로 알고 있었어요

제 촉으로는 그냥 그래서 저랑 만난듯 ㅋ ㅆㅂㄴ

     
       
매국3어버이… 2017-11-13 (월) 15:06
제친구가 매너있게 사귀고 헤어지고 하는스타일,,,,

거쳐간 여자가 10여명은 넘는거 같은데.
다들 결혼해서 애낳고 잘살면서도
이친구가 연락하면 같이 좋은데 여행도 다니고 원나잇도 하고 그러더군요.

그렇다고 이친구가 돈쓰는것도 아니고
참, 즐겁게 즐기며 살아요.
이콩익 2017-11-11 (토) 07:06
찌질하다 찌질해
아타아타 2017-11-11 (토) 07:36
여자 분이 개이득
개짜증 2017-11-11 (토) 10:07
흠.. 섣부른 판단일수도 있으나 일단 헤어지게 된 이유가 가장 중요할듯하네요 만약 글내용이 전부다라면 헤어질만하네요.. 글쓴이분이 배려가 없는듯.. 자기입장만 생각하고.. 헤어져서 더 그렇게 쓴글일수도있으나.. 글내용만 보면 자신은 잘해줬는데.. 여자가 일방적으로 헤어지자해서 가지고 논다고 느끼고  쌍욕을 하고 헤어졌다는건데...
여자분이 느끼기엔 잘해줬다고 느끼지 않았을수도 있는거고..
여자분이 느끼기에도 잘해주긴했지만 여자분말씀대로 감정이 안생긴거일수도 있습니다. 이경우 여자분은 엄청난 노력을한건데.. 그걸 다무시하고 쌍욕을 했다는거고.. 그만큼 여자분에 대한 배려가 없다는거죠..
하지만 글쓴이님 생각대로 여자분이 다른이유로 헤어지자고 한거라면 글쓴이님을 가지고 논거고..쌍욕먹을만합니다.
라온제낭ㅇ 2017-11-11 (토) 10:44
난 지가 좋다고 해서 만낫더니 맘바꼇다고 일주일만에
돌아서는 년 만낫엇음ㅋㅋㅋ
저정도면 여자애가 착한거구 당신배려한거임
멤롱이놈우 2017-11-11 (토) 11:05
딴남자 있을 가능성 70% 봅니다.
     
       
zktks1 2017-11-11 (토) 13:55
90%까지 올려 봅니다
          
            
닉네임은없음 2017-11-11 (토) 15:32
100%요
무념무상전 2017-11-11 (토) 11:24
다시 돌아간 듯
사이렌송 2017-11-11 (토) 11:41
한달밖에 안만났는데 헤어질때 쌍욕을 했다?
이건 한달간 온갖 공을 다 들였는데 줄듯 말듯 하다가
결국 안주고 헤어진걸로 생각됩니다.
성공하는자 2017-11-11 (토) 11:54
헤어진 남자와 다시 결합하고싶었던거...갈떄까지 못가셨군요
나대지마 2017-11-11 (토) 12:24
댓긂 단 색히들도 다 집구석 xㅄ들만 있나보네 쌍욕도 웃기고 먹었냐 안먹었냐 이 ㅈㄹ 도 웃기고 인터넷엔 ㅄ들이 너무 많아
비버니 2017-11-11 (토) 12:48
진짜 여자를 좋아했으면 저 글에 나온 상황만 가지고는 지가 뭐 얼마나 잘났다고, 쌍욕 이런 말 절대 안나올텐데 글 쓴 것만 보면 님도 그냥 좋아하는 감정보다는 외롭고 고파서 만난 것 같은데 아닙니까? 서로 그냥 고파서 만났는데 여자 측에서 예상한 것보다 님이 더 별로니 만나면 만날수록 금방 질리고 그래서 한달만에 그냥 헤어지자 한 것 같은데 이미 지나간
 버스 붙잡고 화내면서 시간 버리는 것 보다는 자신을 되돌아보시는게 나을 것 같습니다.
Sycopant 2017-11-11 (토) 13:14
여자랑 헤어지면서 좋게 헤어진적이 별로 없었지만 욕은 해본적 없는것 같네요.
뭐 각자 스타일이니

좋은 사람 만나시길 바랍니다
남코 2017-11-11 (토) 13:43
ㅋㅋ 헤어지고 술처먹고 글쓴거라고 믿고싶다 맨정신이면 너무 찌질하자너
중복사절 2017-11-11 (토) 21:12
여자보단 남자가 더 나쁜거 같음.
Paraell 2017-11-11 (토) 22:59
내가 얼마나 잘해줬는데 감히 헤어지자 이런건가 보네 ㅋㅋㅋㅋ 아오 찌질
아크튜러스 2017-11-12 (일) 12:47
좀 속좁아보이네요 그래도 한달간 기회를 준거같은데
슈다닥 2017-11-13 (월) 13:12
글을 자기중심에서 썼을텐데도 댓글들보면 여자편드는 사람들이 더 많은걸 보니 글쓴이가 이상한거. 진짜 댓글들 말대로 여자가 보는 눈이 있는듯. 뒤에 ㅆㅂㄴ만 안붙였어도 찌질하게는 안보였을텐데 ㅋㅋㅋㅋㅋ
qhrtnek 2017-11-14 (화) 04:12
겨우 한 달만에 쌍욕이라...
한 일년 정도 만나야 그래도 쌍욕할 자격이 생기지 않을까요?
한 달은 여자가 뭔짓을 해도 그냥 그런가보다 말아야죠.
rntaos 2017-11-14 (화) 09:54
여자도 다양한 남자를 만나보는 게 인생에 도움이 되겠죠.
수 많은 여자들 중에 한 분이라고 생각하세요.
쿨하게 돌아서 주는 것도 미덕입니다.
그만큰 님이 큰 사람이 되는 거죠.

사랑...연애... 별 거 없습니다.
좋은 친구처럼 만나고 헤어지세요.
처음  1  2  3
   

인기게시판  | ↑추천순정렬 | ↑조회순정렬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 인기게시판은 각 게시판에서 추천 및 조회수로 산정해 자동으로 이동됩니다. 이토렌트 11-20 19
 [LG렌탈] 정수기 7개월 무료! 무조건 최대 사은품 증정! 믿고 전화주세요! LG렌탈 11-20
14901  [스마트기기] [출시 안내] 노치 칼라(아이폰 X 탈모 삭제, 모든 아이폰 상단바 색상 변경) (1) 카가카 03:02 1890 0
14900  [사용기/후기] 거실 접대용 게임기 월광보합 5S (5) 페이마임 02:54 4055 2
14899  [도서게시판] 오랜만의 리뷰글을 올려봅니다. (19) kivwise 02:52 1993 0
14898  [영화게시판] 예술 그자체 <러빙 빈센트> (7) 너에게닿길 02:39 2856 0
14897  [회원게시판] 사기결혼 당한 베트남 신부 (98) 뚬뚬이 00:31 10476 12
14896  [연예인] 신아영 스페샬.jpg (50) wiseguy 11-19 28219 25
14895  [회원게시판] 뷔페에 갔는데 참 기분나쁘네요..망하려고 한건지 아님 문닫는 건지 (53) 고수진 11-19 14624 10
14894  [유머] 잭블랙도 피해갈 수 없는... (37) 김이토 11-19 24781 45
14893  [엽기] 단골손님을 잃은 돈까스집 (238) 뚝형 11-19 35236 33
14892  [회원게시판] 서른중반의 삶... (49) 멍동완 11-19 15181 54
14891  [연예인] 홍진영 시스루 (33) 무환형님 11-19 31890 15
14890  [공포] 배우 조덕제가 재판중 겪는 일 (49) 스샷첨부 클런 11-19 19557 22
14889  [기타] [펌]부산경찰에게 물피도주를 당한거 같습니다 도와주십시오 (58) 무플방지위원… 11-19 21957 20
14888  [회원게시판] 와이프가 집에 오지 말랍니다. (97) 가메오 11-19 17732 11
14887  [회원게시판] 일본이 한국보다 확실히 앞서는거 (145) 스샷첨부 케이댄스 11-19 22650 20
14886  [회원게시판] 6년간의 연애끝... 4개월만의 결혼 (226) 단테1 11-19 22670 24
14885  [연예인] 이희은 아찔한 시스루 + 원피스핏 (51) 그린이 11-19 33529 45
14884  [기타] 언어장애인 여친을 부모님께 설득한 방법 (61) 무플방지위원… 11-19 29747 124
14883  [회원게시판] 헬스를 하체 위주로 돌린지 두달..달라진 점 세가지 (139) Ast가브리엘 11-18 27350 36
14882  [취미생활] 우리아들 장가 가던날 (108) 스샷첨부 테러전담반 11-18 18841 149
14881  [기타] 군산 시민의 분노 (157) 무플방지위원… 11-18 32789 143
14880  [연예인] 전라도 여자 김사나 (69) 8블리즈♡ 11-18 41137 29
14879  [기타] 세금 낼 돈 없다더니...금고에 현금·금괴 (88) 무플방지위원… 11-18 31089 61
14878  [감동] 이희은 사장이 메갈러들의 공격에 대처하는 법.jpg (103) 노랑노을 11-18 38195 94
14877  [스마트기기] 아이폰 하.... (301) torent8 11-18 19349 32
14876  [동물] 말벌킬러 (57) 8블리즈♡ 11-18 28497 49
14875  [연예인] 의상땜에 신경쓰이는 나연이 (32) 무환형님 11-18 31266 17
14874  [연예인] 타이트한 우주소녀 성소 (51) 반쪽화살 11-17 33504 41
14873  [회원게시판] 강인 룸싸롱 이었네요 ㅋㅋㅋㅋ 추가 기사 뜸 (114) 설경구1 11-17 34562 12
14872  [회원게시판] 36살 독거 장년 주저리 (118) 채식혁명 11-17 23935 132
14871  [연예인] 집중하게 되는 수지 (58) 델핀 11-17 31857 44
14870  [감동] 이국종 교수님 현재 건강상태 .jpg (89) 시티은행 11-17 32736 121
14869  [동물] 화마에서 동생을 지킨 개 (43) 스샷첨부 욱나미 11-17 23234 78
14868  [회원게시판] 누나가 새차를 뽑았는데 (178) oyoo 11-17 29645 19
14867  [기타] 보배드림에서 추천수 3,000개 돌파한 게시물.jpg (93) 10X10 11-17 37075 136
14866  [동물] 브라질 해변에 좌초된 혹등고래.jpg (68) wiseguy 11-17 28573 62
14865  [회원게시판] 큰일났네요.. 여자친구 임신했습니다. (258) 시발마라 11-16 36948 50
14864  [회원게시판] 이번 지진에 문자가 빨리온 이유 (87) 맹수짱 11-16 26033 30
14863  [기타] JSA 경비대대장 클라스 (107) 무플방지위원… 11-16 37945 75
14862  [기타] 배우 조덕제씨 근황 (128) 사니다 11-16 36336 74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