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유머/엽기]

통신병의 기묘한 하루

글쓴이 : 아아나하사 날짜 : 2017-05-20 (토) 11:29 조회 : 31445
1.png
2.png
3.png
4.png
역시 주적은 누구?ㅋ

라이베네스 2017-05-20 (토) 14:24
이게 실제로 주작인지 아닌지는 사실 쓸데없는 이야기입니다. 요점은 우리가 이걸 주작이냐 아니냐 라고 논쟁할정도로 군생활이 얼마나 ㅈ같은지를 다들 알고있다는 점이죠. 진짜 일어날 수가 없는 일이라면 누가 주작이라고 안해도 다 알지만 저런 볍신같은 일이 얼마든지 있을수있다고 다 안다는게 문제...
속불태 2017-05-20 (토) 14:58
ㅋㅋ 요새는 이런거 올리면 국감받지 않나요? 군대의 명예를 실추시켰네 마네 하면서
fasjda 2017-05-20 (토) 15:10
주작이든 아니든 군대 가보면 저런 사람 꼭 있음. 진짜 저런 장교가 바로 위에 있으면 존나 미쳐버릴것 같음. 우리 중대 중대장이 2번 바꼇는데 첫번째 중대장은 그냥 좀 빡세게 하는거 빼면 괜찮았는데, 두번째 중대장은 진자 개X신 같은 놈이였음. 진짜 가끔 보는 본부소대의 중대장 통신병이 스트레스 존나 받고 힘들어 하는거 보는 순간 바로 느껴질 정도였음. 안색이 진짜 안 좋은게 자살할까 걱정될 정도였음. 간부들 같은 경우 대놓고 욕은 못해도 싫어하는거 눈에 보였고, 중대 전체의 병사들이 다 싫어했음.
 이 글이 주작이든 아니든 진짜 상상 그 이상의 X같은 인간들을 만나는게 군대임. 이 글에 나오는 것 같은 작전장교 같은 사람이 설마 있을까 싶으면 그 보다 더한 놈도 있다고 내 장담할수 있다
천재소년깜유… 2017-05-20 (토) 15:33
장군들 앉혀놓고
새로 개발된 무기, 수입해야 할 장비에 대해 설명하면
알아듣는 장군이 단 한명도 없다는게 현실이죠.
히지노 2017-05-20 (토) 16:12
거긴 상식이 통하지 않는 곳이죠..
투캔 2017-05-20 (토) 16:21
무엇을 상상하던 그 이상이 있는 곳!
동백석 2017-05-20 (토) 16:39
보직이야 뭐 항상 랜덤돌리니까
kiva 2017-05-20 (토) 17:50
솔까 저는 15년전 통신병으로 군입대를 했지만;
통신학교를 거쳐서 자대를 들어가봤지만 기다리고 있는건
노가다뿐이었습니다;
왜냐? 중계반송운용이란 주특기였으니까요
꿈사과 2017-05-20 (토) 18:03
저런 사람 없을 것 같죠?  근데 있어요. 그것도 생각보다 많이.
듀일런 2017-05-20 (토) 18:16
간부들이 사병들 막 이용해 먹는건 예삿일이지만... 저 내용은 주작 같은데.... 암만 그래도 작전장교씩이나 되는데 가전제품 코드 하나 못 꽂을까봐...;;
     
       
닐ㄴ린리닐 2017-05-20 (토) 18:19
약간 msg섞은거일수도있는데 충분히 비슷한사례는 있을듯...

하두 육군은 이상한놈들많음 진짜
닐ㄴ린리닐 2017-05-20 (토) 18:18
진짜 저런게 있을까 했는데

실제로 친구들 군생활이나 내 군생활때 보면 저런부류 한둘이아님

아 생각해보니 진짜 웃기네

정상적인 사고방식애들은 X같아서 장기포기함 특히 육군....

육해공 중에서 육군 비중이 젤많고 그만큼 개나소나 뽑는 육군이라그런지 미친놈들이 엄청많음

해군 공군 장교는 머리 좋아야들어갈수있고 부사관은 센스가 엄청남 근데 육군은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다들어감
kk4437 2017-05-20 (토) 18:35
저런게 작전장교라니 전쟁나면 망하겠다
청령군 2017-05-20 (토) 18:44
90년도 초에 군대라면 있을법 하다...썩을...
상군서 2017-05-20 (토) 19:06
빠른 수긍...경험상 저 정도 수준의 일은 일상임
피터팬컴플렉… 2017-05-20 (토) 19:31
저도 통신병이었는데 몰라서 물어본거면 알려주는데로 그냥 행동만 해주면 되는데, 계급 낮은 사람이 자기한테 명령하는것처럼 듣고서 오히려 역정내는 병신들이 있음.
조용조용희 2017-05-20 (토) 19:34
골드라이탄 2017-05-20 (토) 19:46
군대도..간부급들도 맨날 시험보게해서 멍청한놈들은 강제 전역시켜야할텐데
단아한그년 2017-05-20 (토) 20:17
10년전 통신병으로 아주 조금은 공감되네요. 피식
kivalan 2017-05-20 (토) 20:23
또라이장교 많습니다. 육사출신은 스스로의 프라이드와 엘리트처럼 좀 관리 잘하는데.
삼사 출신은 닶없는 놈들 많더라구요.
워게임 교육을 시켜서 육본에서 오니깐 저같은경우엔 건드리지 못했는데.
머 가르쳐도 머리도 나쁘고 참..
자대에서 본 광경중. 상황실에서 야간 근무하다가.
지 심기 거슬린다고 병사 애를 갈궈서 패는데 죽일듯 때리드라구요.
저애도 어느집 귀한 자식일텐데 거의 노예취급을 하더군요.
내가 병사라면 전역후 반드시 찾아갈 정도로..
상큼연수 2017-05-20 (토) 20:27
보통 작전장교는.. 육사출신의 머리 좋은놈이 하는데..
저거 뭐지
미니옵 2017-05-20 (토) 20:42
에휴 통신병의 비애
아다나데스 2017-05-20 (토) 20:55
주작글에 또 파닥파닥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베타테스터 2017-05-20 (토) 21:00
6공병여단 3대대에서 근무.............우리부대는 저런 몰상식한 똘아이는 없었는데..........어느부대인지 마음고생 엄청 했군요............
홍범석 2017-05-20 (토) 22:19
통신병 출신입니다. 저희 작전장교도 저 정도는 아니지만.. 저희 쪽 일 아닌데 갑자기 시켰는데 글과 반대로 저희 중대장이 짬이 더 높아서 발리고 나서 그 이후로 병사들에게만 겁나 딴지 걸었습니다..
지튼 2017-05-21 (일) 01:19
하.. 포병대대에서 근무해서 흔히 중대장이라고 하는 분이 포병에서는 포대장이라고 합니다.

제가 이등병 3개월이였나, 4개월이였나
포대장이 새로 들어왔는데 그 전까지는 6시 구보라는 것이 없었습니다.
자주포대대였기 때문에 구보를 딱히 할 필요성도 없었다고 들어서 그 전까지는 구보를 안 했는데
여단장도 새로 들어오면서 6시 구보가 다시 부활했던 시점이였죠.
(참고로 여단장이 참군인이라서 전역 전에 병장들 모두 모여서 의견 수렴하고
머리 긴 병장들은 다 빡빡 밀어서 전역시켰을 정도였고,
구보할 때면 여단에서 인근 포병대대를 모두 구보로 뛰어오셨던 분이셨습니다.
전역 후 이야기 듣기로는 군사교육 받으려고 독일로 가셨다는데 별까지 다실 것 같더군요.)

여튼 웃긴 건 보통 대대 주변을 돌면서 8km 구보를 하는데
새로 온 포대장이 알고 보니까 전 부대에는 소대장 출신(=전포대장)이였다더군요.

이번에 새로 포대장을 달았으니 얼마나 하고 싶은 것이 많았겠습니까?
중요한 건 지리도 모르는데 맨 앞에서 인솔하면서 부대 밖을 나가서 구보를 하기 시작했습니다.

언덕도 오르고, 이상한 골목까지 가더니 결국 길 잃어버리고 저녁식사도 다 끝난 시각에 복귀했었던 기억이 납니다.

참고로 그 날 근무 끝나고 곧바로 합류해서 환복도 못해서 죽는 줄 알았는데
같이 간 선임이 하는 말이
"멍청한 선임이 열정만 넘치면 이렇게 된다. 사회에서 선임이 되거든 이 날 생각해라 씨바"라고 하는데..

지금도 멍청한 선임 때문에 고생하는 중이죠.
핫펠트 2017-05-21 (일) 02:19
심하다
요호부민 2017-05-21 (일) 02:37
저 정도는 아니지만 군대 정말 기묘하죠 ㅋㅋㅋㅋ
얘는 빽써서 군인이 됐나 ;; 싶을 정도로 이상한 사람도 있고
어리움 2017-05-21 (일) 03:47
전봇대 전기 작업하는데 차단기 올렸던 정신나간 간부새끼 떠오르네
해뜰참 2017-05-21 (일) 08:21
"군대도 사람 사는 곳이다"라는 말 많이 들어보셨죠?? 예 맞습니다. 그래서 저런 사람도 있는 겁니다.
▷◁adev 2017-05-21 (일) 13:22
저 정도 덜떨어진 놈인 이상
대위에서 끝날듯
집나간깜찍이 2017-05-21 (일) 13:24
병생활하보면 우리의 주적은 간부라는게 저절로 나오져
카라데키즈 2017-05-21 (일) 20:44
한국은 좁아터지겠는데 모자란 놈들은 많이 보임
처음  1  2
   

인기게시판  | ↑추천순정렬 | ↑조회순정렬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 인기게시판은 각 게시판에서 추천 및 조회수로 산정해 자동으로 이동됩니다. 이토렌트 11-20 19
 ++LG U+ < 超 >극강 특호!! 파워통신++ [[+전국현금지급종결 125% 특등급 6 6 만+… 파워통신 01-18
15484  [회원게시판] 여초사이트였으면 난리났을 시어머니가 제 어머니입니다.. (74) 낭인12 10:22 12805 12
15483  [회원게시판] 이결혼해야될까요......그이후입니다 (93) 인연이라면 09:40 13041 7
15482  [연예인] 아이유 매니저 하길 잘했지? (36) 8블리즈♡ 05:53 22052 31
15481  [도서게시판] 최근에 읽은 추리소설 4권 추천 (24) 스샷첨부 스몰빌리지 03:59 4520 33
15480  [연예인] 사나 실물느낌 넘치는 짤들 (23) 반쪽화살 03:23 19142 22
15479  [주식게시판] 무턱대고 존버는... 안될듯 합니다. (38) 트럼페터 01:12 11700 12
15478  [연예인] 쑥쓰러운듯한 전소미 (39) 반쪽화살 01-17 24483 37
15477  [회원게시판] 얼마전에 호주간다고 글올린 청년입니다.. (137) 거북이등딱지 01-17 20400 64
15476  [감동] 비정상회담을 감동으로 물들인 사유리 .jpg (69) 시티은행 01-17 31771 318
15475  [회원게시판] 5,990원짜리 배달피자 (54) GYoung 01-17 31190 10
15474  [유머] 한국남자와 일본여자가 잘맞는 이유 (238) 하데스13 01-17 43654 126
15473  [회원게시판] 집돌이, 집순이 특징.jpg (107) 스샷첨부 빈폴 01-17 28640 110
15472  [회원게시판] 오늘 지하철에서 참으로 씁쓸한 경험을 했습니다. (160) 빅토르발데스 01-17 27438 125
15471  [감동] 사유리가 미래의 딸에게 (74) 스샷첨부 생나기헌 01-16 27726 108
15470  [주식게시판] 초보용 가상화폐 평단가 계산기 공유합니다 (20) luxuryfate 01-16 11429 19
15469  [회원게시판] 새해부터 또 별이 하나 졌군요 (71) 金Canis 01-16 27123 46
15468  [기타] 여동생이 태어날 때까지 기다렸다가 떠난 소년 (74) 사니다 01-16 37271 81
15467  [기타] 최민수 사건의 진실.jpg (98) opsxdw 01-16 38926 87
15466  [동물] 곰이여도 이겨낼수 없는 절대고통.gif (109) 치와왕 01-16 31625 71
15465  [감동] 방송 중 뜬금없이 큰 돈 써버리는 고든램지 .jpg (51) 시티은행 01-16 35497 50
15464  [회원게시판] 아재들 채굴 프로그램.jpg (77) 스샷첨부 빈폴 01-16 27121 15
15463  [자동차] 살카님께 뉴카렌스 구매 후기 (39) 부요리장상디 01-16 16097 15
15462  [감동] 미쳤다고 생각했던 가난한 농부가 이룩한 것 (53) 블루복스 01-16 28262 78
15461  [기타] 美 여군의 의로운 죽음.. (58) 샤방사ㄴr 01-15 40963 87
15460  [회원게시판] 집에만 있는 32살 백수 (127) 우존 01-15 33395 44
15459  [연예인] (약후) 모델 신재은 메이드복 (73) 블러핑 01-15 41634 65
15458  [연예인] 하니 클린슛 (71) 그린이 01-15 33503 34
15457  [회원게시판] 부랄친구라도 멀어지는건 한순간이네요 (136) 강남고려 01-15 28822 38
15456  [엽기] 꽃뱀 유망주 년들 (107) 하데스13 01-15 58170 78
15455  [회원게시판] 탈영했습니다. (136) 방콕폐인 01-15 23012 35
15454  [회원게시판] 오늘따라 이쁜처자들이 음청 많네요.. (133) 스샷첨부 Sycopant 01-15 27376 24
15453  [회원게시판] 땅콩 조현아 근황 (122) 스샷첨부 김윤이 01-15 23403 44
15452  [회원게시판] 본인의 취미생활 (89) 스샷첨부 흑형초코바나… 01-15 27781 23
15451  [연예인] 김연아의 뉴발란스 (88) 적당히해라 01-15 36172 84
15450  [감동] 여자친구를 부모님께 설득한 방법 .jpg (45) 시티은행 01-15 41637 75
15449  [연예인] 수지 훔쳐보기 (54) 男子 01-14 38867 41
15448  [회원게시판] 지금 사는 집의 진짜 좋은 점 하나는.jpg (108) 스샷첨부 샌프란시스코 01-14 31231 20
15447  [회원게시판] 여자친구가 만두가 먹고 싶다 하네요 ㅎ (60) 스샷첨부 트라이얼 01-14 27027 19
15446  [자동차] 중고차매장에 와서 제대로 멘탈 나가네요 (115) 이니셜피 01-14 24161 42
15445  [유머] 진짜 최고의 언론장악 (77) 스샷첨부 욱나미 01-14 39311 63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