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도서게시판]

최근 감상한 작품 간단 리뷰

글쓴이 : 패배의잔 날짜 : 2017-05-19 (금) 18:42 조회 : 10000


제목(작가)/ 장르 /유무료/완결여부/ 중도하차여부

문피아
해병(역전홈런)/근대판타지/유료/연재 중/고민 중
문피아 추천글을 보고 읽게 된 작품입니다.
이계인이 주인공이 아니라 이계인이 왕으로 있는 왕국에서 한 해병장교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습니다.
필력도 좋고 사소한 재미도 좋습니다. 또한 최근 천편일률적인 이야기와는 다른점도 매력입니다.
다만 연재주기가 극악입니다. 언제라도 연중될 거 같은 불안함을 들게합니다.
완결된다면 좋은 소설이라 생각되지만 지금 읽기에는 음... 63편정도 연재되었으니 연재 속도에 상관없으신 분들께 추천드립니다.

아군잡아 레벨업(시커님)/헌터.던전물/무료/연재 중/무료면 계속 유료면 고민
이토게시판 추천글보고 읽어봤는데 재밌었습니다. 무명암님 취향이 저랑 비슷해 도움을 많이 받았네요.
필력은 나쁘지 않습니다. 정통 문피아 스타일 보다는 조아라 스타일 같은데 묘하게 짬뽕된거 같은 스타일이었습니다. 리버스 뭐시기라는 특수능력을 지닌 주인공이 아군을 죽여서 레벨업하면 던전입장으로 시간을 되돌릴 수 있고 그걸 이용해서 레벨업을 한 뒤 던전을 깨는 내용입니다.

필력도 나쁘지 않고 19금답게 폭력이나 성적으로 자극적인 재미도 있습니다.  
다만 요즘 스타일에 맞는지는 의문입니다. 전생검신처럼 회차반복의 텀이 길다면 한 화당 스토리를 전개하면서 이끌어 갈 수 있겠으나. 비교적 쿨타임이 빠르기 때문에 한 화 한 화로 보다 보면 사건 진행에 답답함을 느낄거 같습니다. 거기에다 덧붙여 느린 연재속도가 더해지니 큰 단점으로 작용합니다.

하지만 요즘 같은 시대에 이정도면 회귀와 던전물에 대한 재해석을 잘한거 같습니다. 몰아서보면 재밌으니 보실분들은 봐보세요. 아에 던전 하나가 끝날때마다 보는 것도 나쁘지 않은 거 같습니다.

책읽는마법사(메켄로)/판타지/유료/연재 중 /중도하차
문피아 무료 1위일때 읽었는 데 몇편 읽다 하차했습니다.
고구마사이다의 빠른 반복이 유행이라지만
작위적으로 만든 사이다는 도저히 못먹겠더군요.
빅라이프도 필력은 좋았지만 이래서 하차했는데 이 작품도 아쉬웠습니다.
하지만 잘나가는 걸보면 다른사람한테는 잘맞을수도 있다고 봅니다.

재벌집막내아들(산경)/현대/유료/연재 중/보는 중
유명한 작품이니 줄거리는 생략하겠습니다.
과거로부터 내려오는 이름들이 있죠. 이영도 전민희 홍정훈 등등
이 기세라면 슬슬 한자리 더 추가해도 되지않을까 싶네요.
현대판타지 =산경 이라는 공식이 만들어지는걸 느낍니다.
산경님의 장점이라면 성실성 등등이 있겠지만
소설의 장점이라면 읽는 독자로 하여금 정말 내가 그 주인공처럼 느끼게 한다는 겁니다. 
전문적인 것도 쉽게 풀어내어 가볍게 접근할 수 있게 합니다. 그러면서도 유치하지는 않죠.
그렇기 때문에 현대물에서 강세를 보인다고 생각합니다.
로맨스 부분이 부족한 걸 빼면은 완벽에 가깝습니다.
웹소설작가를 지망한다면 본받아야할 작가라고 생각합니다.

인외마경 광룡투희(국수먹을래)/기환무협/무료/완결/끝까지 읽음
역시나 이토 추천작으로 밤새서 정말 재밌게 읽었습니다. 조아라 인외마경 아닙니다.

희망이 없는 세상에 살고 있던 주인공이 죽음의 직전 어떤 인물의 도움으로 과거로 회귀해서 세상을 바꾸는 이야기입니다. 

1부만으로 독자적인 구성을 지니며 오히려 1부가 더 잘쓰여졌습니다. (2부도 수정하신다면 나아질거라 생각합니다. 제가 읽을때는 1부에 대한 수정이 가해진 상태였습니다.)
사실 친구가 먼저 추천해줬는데 프롤로그를 읽고 때려쳤습니다. 뭔가 좀 이상했었거든요.
그러나 이토에서 계속 추천이 올라오는걸 보고 다시 읽다가 밤새 읽었습니다.


국수먹을래 작가님을 앞으로도 기대하는 이유는
1.엄청난 글쓰기 속도. 
아무리 오타와 비문이 있다고해도 막판에 보여줬던 속도로 쓴다는건 엄청나게 힘든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이걸보고 재능이 있다고 느꼈습니다.
2.인물 설정(추측)
광룡투희가 재밌는 이유 중 하나는 주변인물들이 입체적이기 때문입니다.
개성이 살아있죠. 한신,앵앵이,하인,진양,장도와 소도 등등 다들 살아있고 생동감있는 인물들이었습니다.

더욱 놀란 것은...음...여기서부터는 추측입니다.
작가님이 댓글을 쓰는걸 보면 ㅇㅅㅇ ;;; 이런 걸 많이 쓰시더라고요. 솔직히 좀 오타쿠 같았습니다.(죄송합니다.) 그러나 이와는 관계없이 한신과 같은 인물을 창조하고. 주변 인물들을 만들어 내는걸보면서 감명깊었습니다. 될성부를 나무는 떡잎부터 알아본다고 하던가요. 좋은 작가가 되실꺼라 생각합니다.

한번 꼭 읽어보세요.

네이버블로그 
배움의 어머니/판타지/무료/연재 중/보는 중
이것도 아마 이토에서 추천글보고 가서 읽은 걸로 기억합니다.
외국 소설을 네이버 블로거분이 번역해주십니다.
네이버에 배움의 어머니 검색하면 블로그가 뜰꺼에요.
조금 어덜트한 해리포터?가 첫인상이었습니다.

천재인 첫째 형 ,노는 걸 좋아하는 둘째 형, 그리고 성실하나 천재는 아닌 셋째 주인공.
열심히 하나 늘 졸업한 첫째형의 그림자 속에 사는 셋째가 주인공입니다.
마법학교를 다니던 중 무한회귀에 휘말려 한달을 계속해서 반복적으로 사는 이야기입니다.
그 속에서 강해지고, 회귀의 비밀을 알아내며, 열등감을 극복하며 성장하는 이야기입니다.

솔직히 국내 회귀물 싸다구 때리고 무릎꿇리는 소설이라 생각합니다. 발상의 자유로움이 신선했고요. 
특히 소설에 등장하는 마법생물 거미..(아라크네였나..)가 정말 인상 깊었습니다.
분량도 상당한데다가 무료이니 읽어보신다면 며칠이 즐거우실겁니다.
다만 다 읽은 뒤에는 연재텀이 3주이니 고통이 시작될 겁니다.  


기존부터 계속 읽던 걸 제외하면 요즘 새로 읽기 시작한 작품은 많이 없는 거 같네요. 오히려 무료에서 더 좋은 소설을 발견한 느낌입니다.

제 이전글을 보시면 다른 추천글이 있으니(링크걸게요) 이쪽도 참조하시면서 좋은 작품 읽으셨으면 좋겠습니다. 
여러분들의 100원이 보다 나은 장르시장의 미래를 가져올거라 확신합니다. 
감사합니다.



  

fdfdfdre 2017-05-19 (금) 18:42
정성리뷰는 ㅊㅊ!
각답비상소 2017-05-19 (금) 18:42
리뷰 굿
Kiebitz 2017-05-19 (금) 18:42
해병.. 설정이 땡기네요
바람둘 2017-05-19 (금) 18:42
정성어린 리뷰시네요 감사합니다
ratbaby 2017-05-19 (금) 18:42
공감이 가는 부분이 많네요 ㅎ ㅊㅊ
님미동 2017-05-19 (금) 18:42
아군잡아 레벨업!!! 야한게 섞인 재밌는 소설, 이건 물건입니다.
로드아톰 2017-05-19 (금) 18:42
오 배움의 어머니~ 일어봐야겠네요
감사합니다.
시트러스73 2017-05-19 (금) 18:42
책읽는 마법사 (매켄로) -> 책 먹는 마법사
저도 하차한 작품입니다.
춘천가는길 2017-05-19 (금) 19:00
저도 인외마경은 근래 본 작품중에 첫번째로 놓고 있습니다.
작가분 다음작품이 기다려지네요.
용본좌 군림천하 읽다가 쉬는중인데, 무협쪽으로는 정말 좋은 작가다 되실거 같습니다.
우리별1호 2017-05-19 (금) 23:04
해병이야기는 아직 보지 못했지만 설명만으로는

말년해병록? 과 비슷할지도 모르겠네요..
v플라네테스 2017-05-20 (토) 00:01
리뷰 굿이네요 ㅎㅎ
아히호히후 2017-05-20 (토) 01:33
리뷰좋네요
kil95 2017-05-20 (토) 19:15
이런 리뷰는 추천이죵. 추천머겅!!
내생에여자는… 2017-05-21 (일) 18:30
오! 해병이야기.. 찰친 리뷰를 보니 궁금해지는구려.
   

인기게시판  | ↑추천순정렬 | ↑조회순정렬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 인기게시판은 각 게시판에서 추천 및 조회수로 산정해 자동으로 이동됩니다. 이토렌트 11-20 19
 [인터넷가입 - 공식대리점] - 현금 "사은품 1위" - [ 24시간 상담 ] 공식대리점 12-17
15161  [정보] 이사할때 팁 (79) 스샷첨부 행복하세욤 18:22 22959 9
15160  [동물] 개혐오.gif (35) 치와왕 17:47 16521 13
15159  [동물] 오늘 눈온다지? (26) 스샷첨부 욱나미 16:28 22636 6
15158  [회원게시판] 이찬오 완전 나가리 됬네요 (73) 카케루12 10:33 25095 15
15157  [연예인] [후방] 이희은 이벤트란제리 (50) 그린이 10:27 28077 54
15156  [회원게시판] 하....... 저 고소 안당하겠죠? (96) 해애피이 03:14 25121 16
15155  [연예인] 운동하는 신지원.gif (59) wiseguy 02:15 38121 36
15154  [정보] 여성부 4관왕 달성 (90) 하데스13 00:21 36274 44
15153  [기타] 일용직 근황 (126) M13A1Rx4 12-16 37520 56
15152  [연예인] 볼빨간 사춘기 안지영 인성 (58) 뚝형 12-16 38349 29
15151  [회원게시판] 아니 별 꼰대를 다 보겠네요 (173) 해적좀비 12-16 23120 34
15150  [연예인] 나연 허리라인 + 뒷태 (40) 반쪽화살 12-16 30083 35
15149  [회원게시판] 유승옥 vs 사장님 (122) 잇힝e 12-16 32472 35
15148  [자동차] Camaro SS 첫 신차구입했습니다!!! 무사고 기도해주세요~~!! (107) 스샷첨부 oOCass 12-16 16984 65
15147  [회원게시판] 피자 배달시켰다가 봉변 당함 (214) bbbbbobb 12-16 28666 28
15146  [유머] 남편의 센스.jpg (114) 루이아스 12-16 38701 45
15145  [회원게시판] 연락없던 소개팅녀 후기..... (101) 스샷첨부 아르마딜로a 12-16 31375 17
15144  [동물] 인형과의 싱크로율 .gif (49) 천마신공 12-16 26905 42
15143  [동물] 주인님이 또 이상한걸 사오셨다.gif (73) wiseguy 12-15 36152 54
15142  [정보] 양념장 황금비율.jpg (506) ferryj 12-15 41467 190
15141  [회원게시판] 어제 협의이혼 한다고 글을 썼습니다. 오늘 법원에서 상담받은 후기입니다. (173) 세티어 12-15 26744 76
15140  [회원게시판] 아침에 순대국집 갔는데 이른 아침부터 (79) 잇힝e 12-15 28495 12
15139  [유머] 귀귀 사과문 올림... (98) 궁댕이 12-15 41403 86
15138  [자동차] 기본 200인거 알줴 (117) 스샷첨부 생나기헌 12-15 28815 41
15137  [회원게시판] 1인 1닭 못하는 분들이라면 (157) 무기야사랑해 12-14 27864 21
15136  [유머] 남교사 할당제 반응 (150) gagharv 12-14 31839 82
15135  [주식게시판] 비트코인 2일 하고 접었습니다. (65) 트라이얼 12-14 23341 22
15134  [회원게시판] 정말 평생 문제입니다.친누나 문제 (264) 깡따구 12-14 24276 47
15133  [사회] 빚 갚는 비결.jpg (98) opsxdw 12-14 32987 91
15132  [회원게시판] 협의이혼 진행중입니다. 착잡합니다. (274) 세티어 12-14 20940 66
15131  [회원게시판] 일본은 참 알수 없는 나라 (203) 수박바나나 12-14 30009 102
15130  [동물] 다람쥐 착지 사진의 진실.jpg (82) wiseguy 12-14 33424 67
15129  [주식게시판] 가상화폐 물귀신 하지 마세요. (110) 바째이 12-14 23528 71
15128  [회원게시판] 33살 인증 하나... (130) 스샷첨부 킹스가드 12-13 36043 5
15127  [사용기/후기] 06년식 구형 투싼에 100AH 배터리 장착하기 (14) 새라 12-13 13772 5
15126  [기타] 어느 여성 유튜버의 생각.jpg (62) ferryj 12-13 41115 97
15125  [회원게시판] 진짜 죽고 싶어요 .. (175) 선우지아 12-13 25602 62
15124  [회원게시판] 33살 중후기...... (150) 킹스가드 12-13 26528 3
15123  [회원게시판] 집이 미치도록 춥숩니다 서러워 죽겠습니다. (197) 연탄불공백 12-13 22192 27
15122  [도서게시판] 요즘 보는 작품들 몇 가지 간단한 평 (34) 꼬마098 12-13 10530 9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