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유머/엽기]

PC방 알바를 하면서 만난 사람들

글쓴이 : 기산심해 날짜 : 2017-03-14 (화) 08:44 조회 : 41274
-- PC 방에 관해 --

걸어서 5분 거리에 대형 백화점과 CGV영화관이 있는 나름 시내 한복판에 위치한 피시방인데 사장이 유행에 민감하지 않은 영감이라 PC방 사양이 보급형에 머물러 있어서 최신 게임 즐기러 오는 사람은 적고 단골 손님이 대부분임

사장이 직접 부품을 고르지는 않고 일정 시기마다 완제품을 세트로 사오는 모양인데 (용팔X한테 당한걸로 추정) 최신형을 싸게 구입했다며 자랑스럽게 보여준 컴퓨터 그래픽 카드로 GTX 750TI 박혀 있는거 보고 어이없었다.


--- 가좆같이 일한 사람들 ----------

1. 사장 - 60대 영감. 3주차 까지는 사이 좋았는데 4주차 부터 사이 험악해지기 시작하더니 나중에는 서로 말 한마디 안하고 지냄
(전부 믿을 순 없지만) 들려준 말에 따르면 어렸을 적에 금수저 물고 태어나서 그 시절 가기 힘들다는 대학 나와서 대기업에 취직까지 했다는 대~단한 자부심을 가지고 있다. 지금은 PC 70대 규모의 영세한 PC방 운영하며 세월을 보내는 중

영감이 퇴근할 때가 내가 출근하는 시간인데 나는 항상 정시 10분 일찍 왔었는데 영감이 기분 좋을때는 뭐이리 빨리 오냐고 반겨주고
기분 별로일 때는 일찍일찍 다니라고 지랄했다.

특이한 건 매일 막걸리 2병씩 마심. 막걸리를 마시지 않으면 잠이 안 온다고 한다.
+ 새벽에 자다 깨면 핸드폰 앱을 통해 CCTV로 나를 감시한다. 이 때 게임하고 있으면 전화로 지랄함.
(면접 볼 때 새벽에 한가하면 게임해도 된다고 했었음. 손님 한 명도 없었는데 게임했다고 지랄함)

2. 사장 부인 - 50대. 그나마 말이 통하는 사람. 이 아줌마 덕분에 안 짤릴수 있었음. 아침 일찍 와서 나랑 같이 피방 청소하면서 영감 흉을 본다.

3. 사장 딸 - 고등학교 2학년. 피씨방 건물 위층에 살고 있어서 가끔 학교가는 길에 피방에 들리거나 학교 끝나고 피방에 와서 게임하는 경우가 있다. 영감의 딸이라곤 믿기지 않을 정도로 착하다. 1주일에 3번꼴로 PC방에 와서 과자나 빵+우유를 사준다.
..가끔 급전이 필요할 때 와서는 돈 빌려달라고 한다. 물론 내 돈을 주는 건 아니고 카운터에 있는 돈을 꺼내주면 되는데 이걸 영감한테 보고하면 존나 욕먹는 반면 사장 부인한테 말하면 별말 없다.

4. 주말 도와주는 알바 형 - 이 피시방은 평일에는 사람이 없는데 희안하게 주말만 되면 헬게이트가 열린다. 때문에 주말은 2명에서 근무한다. 나이는 나보다 5살 많았고 지방대 컴공과를 졸업했다고 하는데 취직이 안 되어 지금은.. 주말에는PC방 알바를 하고 평일에는 트럭 몰고 농산물 장사를 한다. 가을에는 과일. 그 외에 계절에는 채소를 주로 다룬다. 상태가 좋은 과일을 입수해서 좋은 가격에 팔았을 때는 신이 나서 떠들지만 손해를 볼 때는 시무룩한 표정으로 말없이 일하는 귀여운 형.. 가끔 같이 과일팔러 다니지 않겠냐고 권유하기도 한다. 이 형은 오후 4시 ~ 12시 사이만 일하는데 12시에 퇴근할 때는 꼭 나한테 무언가 하나를 사주고 갔다.

품질이 좋은 과일을 고르는 법이나 산지 직송 판매의 고단함 등을 재미나게 얘기하는 재주를 가지고 있으며 같이 장사하는 아는 형 최모씨(30)의 장사수완이 못 미덥다는 말을 종종 한다. 특별한 일거리가 없을 때는 2~3명에 친구들을 대동하고 피씨방에 놀러온다.

5. 평일 오후 알바 여학생 A -영감이랑 같이 일하는 여자애. 나랑 동갑이라고 한다. ..사실 처음 봤을 때는 나보다 3살 정도 많아 보여서 존댓말을 썼다. 나중에 친해지고 나서 첫 인상 얘기를 했는데. 솔직히 "20대 중반인줄 알았다."라고 했다가 1주일 간 서로 쌩까고 지냈던 적이 있다. 유아교육학과를 다니며 유치원 교사가 꿈이라고 한다. 기본적으로 엄청 착한 녀석. 손님이 많으면 퇴근 시간이 되도 퇴근하지 않고 나를 도와준다.

6. 발랑까진 평일 오전 알바 누나 - 27살 오전에 나랑 근무 교대하는 고마운 존재... 는 아니고. 이 누나가 정시에 도착한 경우는 손가락에 꼽을 정도로 적어서 종종 짜증을 유발한다. 올 때 보면 항상 껌을 씹고 있다. 친해지고 나서 이름을 알려줬는데 발음하기 어렵다며 이상한 말로 비꼬아서 부른다. 겉으로 드러나는 태도는 상당히 불량하지만 할 때는 하는 사람이다.

금/토/일 밤에 시내에 나가면 높은 확률로 이 누나를 만날 수 있다.



-------- 손놈 -------------

1. 리니지 아저씨 : PC방에서 나가기나 하는지 의문인 남자. 40대 중반으로 보이는데 후미진 구석 자리에서 항상 모자를 눌러쓰고 있어서 얼굴 파악이 힘들다. 항상 같은 옷을 입고 있다. 1주일 단위로 옷이 바뀐다. 게임 시간을 충전할 때 한번에 5만원씩 쓴다. 엄청난 쿨가이로 진열대에 있는 물건을 마구 가져가서 바코드도 찍지 않고 그냥 먹는다 .. 이런 건 달아뒀다가 나갈 때 한꺼번에 계산한다. PC방이 아무리 붐벼도 웬일인지 이 아저씨 옆 자리에는 아무도 앉으려고 하지 않는다..

2. 던파 청년 : 정말 특이한 인간. 새벽 3시 - 4시 사이에 출몰한다. 도대체 뭐하는 사람인지 궁금해질 지경으로. 던파 접속해서 던전 한두판 돌고
그대로 책상에 엎드려서 누워있다가 커피하나 뽑아먹고 나간다. (새벽 인력시장 나가는 사람으로 추정)

3. 바둑(?)두는 청년 : 이쪽도 불가사의 하기는 마찬가지. 넷마블? 바둑? 같은 걸 하는 모양인데. 항상 컴퓨터를 2대 켜서 무슨 매크로를 돌린다.
실제 플레이 시간은 30분도 채 되지 않는데. 카운터에서 무슨 쿠폰을 왕창 가져다 쓴다. 나갈 때 항상 "수고하세요-"라는 인삿말을 건넨다.

4. 아이온 오타쿠 : 머리를 화려한 금발로 물들였는데 생긴게 전형적인 오타쿠인 그런 사람. 오후 10시 ~ 새벽3시 사이에 출몰. 카운터에서 자신의 화면이 가장 잘 보이는 위치에 앉는다. 거기를 자신의 지정석으로 여기며 다른 사람이 그 자리에 앉으면 불쾌감을 대놓고 드러낸다. 이 사람의 특징은 내가 좀 한가해 보이면 카운터에 와서 자기 자랑을 늘여놓는다. 대부분 아이온에 관한 것으로. 난 아이온을 해보지 않아서 알아듣지도 못하는데 뭐가 몇 강이니 자기가 랭킹 몇이니 이번에 나온 신 캐릭터 전망이 어떠니 같은 이야기를 떠들어댄다.

가끔 아이온이 질리면 애니메이션을 보기도 한다. 웃긴 건. 자기도 창피한 건 아는지 헤드셋을 끼고 보는데 에니매이션 대사를 따라하면서 본다는 점이다.. 애니메이션을 감명깊게 보면 카운터에 와서 나한테 애니에 대해 이런저런 얘기를 하는건 덤. 어째서인지 나를 친한 친구로 여겼다.. 나중에 나이를 물어봤더니 28살이라고 했다. 나보다 8살 많은 형.. 친한 친구끼리 왜이러냐며 서비스를 강요한다.


5. 서든하는 누나 : 오후 11시에 와서 정확히 2시간만 하고 나가는 여자다. 너무 어려 보여서 처음에는 민증 검사까지 헀는데 알고보니 나보다 3살 많은 누나였다. 정말 조용조용히 게임하는 스타일. 아무런 접점도 없었는데 뜬금없이 음료수를 사줘서 놀라기도 했다. 무표정한 얼굴로 음료수 2개 사더니 하나 건네면서 마셔요. 감기에 걸리면 휴지를 엄청나게 많이 소모한다. ..거의 캐릭터 죽을 때마다 코를 품.

6. 어깨형님 4인방 : 헬스를 다니는지 덩치가 엄청 좋은 남자 4명이 1주일에 4일 꼴로 온다. 밤 9시쯤에 와서 새벽 늦게까지 게임하다 간다.
..솔직히 제일 민폐손님. 과자를 엄청 많이 사는데 그중 절반을 주변에 흘린다... 이들이 다녀간 자리는 개판이 된다. 주로 서든을 하며 게임이 잘 안풀릴 때는 큰 소리로 거침없이 쌍욕을 내뱉는다. 클랜전? 같은 걸 하는 모양인데 간혹 분위기가 험악해질 때는 현피 어쩌고 하는 얘기까지 나오기도 한다. 그래도 심성은 착한 사람들인지 언제 한번 어떤 아제가 이들에게 시끄럽다고 지랄한 적이 있는데 고개를 꾸벅 숙이며 죄송합니다. 하고 입닥쳤던 게 기억에 남아있다.


7. TV보는 모녀
...집에 컴퓨터도 TV도.. 스마트폰도 없는지 20대/ 40대로 보이는 모녀가 오전 7시 ~ 9시 사이에 와서 컴퓨터 하나로 드라마를 본다.
(장애인 비하 의도 없음) 엄마는 멀쩡하게 생겼는데 딸은 어디 불편한 사람처럼 생겼다. 말도 어눌하게 하고 사람의 시선을 받으면 어쩔 줄 몰라한다. 이들을 지켜보면서 웬지 모르게 가슴이 짠했었다. 돈을 지갑에서 꺼내는 게 아니라. 주머니에서 꾸깃해진 천원짜리를 건네거나 가끔 500원 100원 짜리를 그러모아 주기도 한다. PC방에 알바생 먹으라고 비치된 간식을 남겨놨다가 이 모녀가 오면 자판기 커피와 함께 종종 내어주었다.

8. TV보는 아제 : 40대 초반. 일용직 전전하시는 아재. 하루종일 일하고 PC방에서 지난 드라마나 버라이어티 프로그램 보는 게 삶의 낙이라고 말하셨다. 컴퓨터 조작이 상당히 미숙하여 나를 부르는 일이 자주있다. 가끔 재미난 드라마를 볼 때면 감탄사나 적절한 욕설을 내뱉으신다. 재밌게 보고나면 웃음 꽃을 활짝 피우시며 PC방 문을 나선다.

9. 워크 무한도전 팀 : 11시부터 새벽 5시 사이에 출몰하는 유쾌한 사람들. 항상 술에 쩔어있는 상태로 등장하며 뭐가 그리도 기분이 좋은지 언제나 웃는 얼굴이다. 이들은 워크 유즈맵을 주로 하는데 장르를 불문하고 모든 유즈맵을 즐기기로 작정한 사람들처럼 보인다. 워크 유즈맵으로 술값이나 게임값 내기를 즐겨하는데 이들의 플레이에는 배신과 음모가 판친다. 가끔 카운터에 와서 은밀한 목소리로 몇 번 자리 재부팅 시켜주면 안 되겠냐고 제안하기도 한다. 나갈 때는 꼴찌를 기록한 사람이 다른 사람의 것까지 전부 계산한다.

10. 아프리카 누나 : 20대 초반? 우리 PC방 손님 미모 2위 움직임이 편한 반바지를 입고 의자 위에서 양반다리를 하고 앉아 있어서 맨 다리가 훤히 다 들여다보인다. 이런 꼴로 통로쪽에 앉아 있어서 남자들이 지나가면서 한번 씩 쳐다본다. 본인은 전혀 개의치않는 모양. 아프리카 TV인지 뭔지 잘 모르겠는데 아무튼 인터넷 방송을 하거나 화상 채팅을 한다. 헤드셋을 쓰고 애교섞인 목소리로 대화하는데 그 목소리가 어찌나 요염한지 이 누나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주위에 남성들이 단결하여 컴퓨터 불륨을 줄이는 기현상이 벌어지기도 한다. 자판기 커피를 엄청 많이 마신다. 1시간에 5잔 정도

11. 백화점 누나 : PC방 외모 원탑. 20대 후반이라고 하는데 직접 들은 건 아니다. 이 사람이 백화점 사람이라는 건 친구를 통해서 알게 됬다. 백화점 판매직원 중에서도 미모를 가장 많이 본다는 메인 화장품 코너를 맡고 있다고 한다. 그래서인지 절대 혼자서 PC방에 오는 일이 없고 항상 남자를 대동하고 온다. 2인 커플석에서 남자랑 크레이지 아케이드랑 버블 파이트(?) 카트 라이더 같은 아기자기한 게임을 주로 한다.

12. 스타크래프트 아제 : 일명 '라면 감별사' 정수리 부분이 훤히 드러나 있어서 나이를 알기 어려운 아제.. 무슨 일을 하시는지 오후 10시쯤에 양복을 입고 와서 새벽 1~2시까지 스타크래프트를 하신다. 이 아저씨는 항상 라면을 주문하는데 매일 종류가 바뀐다. 맛있게 끓여진 날에는 국물을 쭉~ 들이키며 "아으~ 어흠" 하는 시원스러운 효과음을 내뱉어 괜시레 흐뭇한 기분이 들게 만들어주는 반면 영 볼품없이 끓인 날에는 퉁퉁 불어터진 면이 한가득 담긴 사발을 그대로 자리에 놓아두어 씁쓸한 기분이 든다.

13. '양극성 장애' 롤 청년 : 새벽 1시 이후에 등장. 나이는 25살. 그 외에 정보는 전혀 없다. 사적인 것을 물어보면 대화를 회피하는 모습을 보인다. 게임하면서 혼잣말을 가장 많이 하는 사람이다. 게임이 잘 풀리거나 연승할 때는 노래를 흥얼거리며 승급전에 성공이라도 하면 자리에 벌떡 일어나서 양손으로 얼굴을 쓸어내리며 기쁨을 주체하지 못 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한다.
두리번거리며 승리의 기쁨을 나눌 누군가를 애타게 찾지만.. 애시당초 평일 새벽1시에 PC방에 상주하는 사람은 얼마 있지도 않은데다 다들 자기 할 일 바쁘기 때문에.. 결국 카운터로 와서 나한테 하소연한다. ..기분이 내키면 내게 음료수를 사주기도 한다.

..이 사람의 문제는 게임이 잘 안풀릴때 드러난다. "에이 씨빨"은 기본이고 혼잣말로 패드립까지 한다. "애X 뒈진 새끼들."
채팅을 들여다 본 적은 없지만.. 안 봐도 비디오다. 욕설 및 트롤로 제재를 상당히 자주 당했는지 본인도 제재에 달관한 모양이다.
"아 또 정지네 씨발.." 이래놓고 5분 뒤에 보면 부캐로 게임하고 있는 그를 볼 수 있다. 화가 나면 얼굴이 빨갛게 달아오른다. 리니지 아제처럼 사람들은 이 사람이 옆에 앉는걸 싫어한다. 게임하다가 이 사람이 근처에 앉으면 카운터에 자리요청을 신청한다..

..본인은 롤에 재능이 있으며 좀 만 노력하면 프로도 노려볼 수 있지만 평범한 게이머에 만족하는 위치에 있다고 한다. ..티어는 플래티넘 1
이 사람과 대화하는건 별로 유쾌하지 않아서 나는 롤을 자주 하면서도 롤에 대해 문외한인척 했다.

14. 백인 형 : 진짜 백인은 아니고 피부가 우윳빛처럼 정말 새하얗다. 얼굴도 매우 잘생겼다. ..안타깝게도 키는 많이 작다. 깔창을 꼈는지 어땠는지 모르겠지만 그것을 고려해도 170을 넘기지 않아 보인다. 나는 게이가 아닌데도 이 형을 본 순간 본능적으로 약간 끌림? 같은 걸 느꼈다. 그냥 막연히 친해지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롤이랑 와우를 하는데. 와우는 길드에 출석체크 하는 정도로 가볍게 즐기고 주로 롤을 한다. 위 양극성 장애 청년과 비교되는 사람으로 엄청난 즐겜유저다.

이 사람이 욕하는 걸 단 한 번도 못 봤다. 매우 친절한 사람으로 주문한 걸 가져다줄 때 마다 고맙다는 말을 반드시 한다. 심지어 롤에서 일전일대의 엄청난 한타가 벌어지고 있는 와중에서 눈을 마주보며 고마워. 라고 말한다. 게임이 이기든 지든 신경쓰지 않으며 게임 그 자체를 즐긴다.

..나중에 친구가 말해줬는데 이 사람도 백화점에서 일한다고 했다. 5층 의류쪽에서 일한다고.

--------- 친구를 가장한 적 --------

헬스청년 김 모씨 : 백화점 보안요원 일과 헬스를 병행하는 성실한 청년이었으나. 보안요원일에 비전이 없다고 판단해 그만둔 후.. 폐인이 되어버린 녀석. 헬스는 여전히 다니지만 그것 뿐이다. 나머지 시간은 내가 일하는 곳에서 보낸다. 오후 8시쯤에 등장해서 내가 퇴근하기 직전까지 PC방에서 게임하다가 간다. 리니지 아제에 비견될 만큼 빠른 속도로 PC방 마일리지를 쌓는 모습을 영감이 CCTV로 보더니

"젊은 놈이 벌써부터 쯧쯧..." 라며 모욕적인 말을 이어서 했다. 물론. 저 폐인이 내 친구일 줄은 꿈에도 몰라서 한 말이겠지만..
이 일화를 친구한테 얘기했더니 그떄부터 PC방에 와서 행패를 부리기 시작했다.

..이 친구가 하는 보복이란건 영감이 일하는 시간에 라면을 바닥에 쏟거나 스피커 불륨을 엄청 크~게 키워서 시끄러운 노래를 틀거나 위협적으로 컴퓨터 책상을 주먹으로 두들기는 것 정도인데. 영감은 더럽고 귀찮은 일은 모두 오후 알바생A한테 떠넘기기 때문에 결국 알바A만 고생했다.

나중에 알바녀A가 진상 손님 있다고 내게 하소연 한 뒤. "저 사람이에요." 하고 내 친구를 지목했을때 부끄러워서 고개를 들 수가 없었다..


그 외에도 존나 많은데 헐 쓰다보니까 너무 길어졌다.
새벽에 할게 없으니까 별걸 다 쓰게 되네.
반갑습니다.ㅎㅎ

국가안보실 2017-03-14 (화) 20:09
와 이거 무슨 소설속 등장인물같아요 이거 바탕으로 소설 써도 되나요?? ㅋㅋㅋ
요매 2017-03-14 (화) 20:12
와~~ 시간 가는줄 모르고 읽었네요. ㅎㅎ 잼나요 ㅋ
상수검열단ㅇ 2017-03-14 (화) 20:17
몇년전에 본거지만 또 봐도 재미있네 ㅋ
EastOne 2017-03-14 (화) 21:08
예전에는 PC방이나 비디오방 등의 장소가 너무 많기도 하고 그만큼 사건사고도 많아서 민폐로 기억됐지만
지금의 같은 장소들은 오갈데 없고, 외롭고, 소외된 분들의 휴식처가 되어주는 듯 합니다..
작성자 분은 그런분들께 최고의 친구가 되어주셨습니다..감사드린다는 말과, 나름 애로사항이 많으시겠지만,
그 곳에서 오래계시면서 좋은 벗이 되어주시길 바라봅니다..
데이온 2017-03-14 (화) 21:11
혹시 작가는 아니죠? ㅋㅋ 넘 재미 있네요.
몽상가K 2017-03-14 (화) 22:50
7번 모녀...........정말 짢하네요. ㅠㅠ
몽상가K 2017-03-14 (화) 22:52
글 재미있게 봤습니다. 퍼갈께요.
미중년X 2017-03-15 (수) 03:42
진상 손님이 참 많을텐데...
이런미나리 2017-03-15 (수) 10:26
저도 10년전에 피방 알바 했었는데요
라그나로크 하고 돈안내고 튀던 어린놈, 20살넘게 차이나는데도 나보고 형이라고 부르라던 와저씨들
매운 닭꼬치 엄청 좋아해 매일 내 몫까지 사오던 가족, 1시간 게임하며 말보루 멘솔 1갑 피고가던 누나,
고시원에 살며 12시간씩포카만 치던 아저씨는 결국 외상지고 튀었고
닥스훈트 데리고 같이 오던 이쁜누나도 생각나네요 강아지랑 놀다보면 알바시간 금방 지나갔었죠 ㅎㅎ
agac3 2017-03-15 (수) 17:00
작가 지망생이세요?

무한탐욕 2017-03-15 (수) 18:19
연신내에서 피방 알바 잠깐 할때 깍두기 형님들이 와서 문신 사이트 들어가서 문신사진 프린트 좀하게 도와달라고 해서 도와줬는데 20분 이용하고 2만원 주고 갔을 때가 가장 감동적이었는데
벨이 2017-03-15 (수) 19:03
글 잘쓰시넼ㅋㅋ 재밋습니닷
다른 에피소드나 2편이 있을진 모르겟지만 기대하겟습니닷
qhsh보노 2017-03-15 (수) 20:20
tv보는 모녀에서 한번 봤던 글임을 갑자기 떠올렸다.
츈사마 2017-03-16 (목) 20:43
필력 좋아서 다 읽고 감
애착3 2017-03-18 (토) 12:43
심야식당을 우리나라에서 만든다면, 차라리 피시방을 소재로 쓰면 괜찮을것 같단 생각이 듬
     
       
보로미르 2017-03-18 (토) 16:12
저도 그 생각했는데 ㅋㅋㅋ
등장인물 이걸로 설정하고 소설이나 드라마 만들어도 재밌을듯 ㅋㅋㅋ
소상주 2017-03-18 (토) 20:46
이게 머라고 처음부터 다 읽었네요.. ㅋㅋ
렙렙렙렙 2017-03-18 (토) 20:57
글로만 써서 추천 100개 이상받으시고 히트글까지 가시다니 필력이 대단하십니다.

재밌어요
흔초남 2017-03-18 (토) 22:04
무슨 부귀영화를 누리겠다고 이 긴 글을 다 읽었내요 ㅋㅋㅋ
필력이 좋으셔서 재미있었습니다 ㅋㅋㅋ
slambibl 2017-03-19 (일) 15:03
강추
렉터박사 2017-03-19 (일) 20:30
소설 써도 될듯이요
오오미솩 2017-03-20 (월) 00:23
재밌게 읽었습니다
유광석 2017-03-20 (월) 08:55
ㅋㅋㅋ글제주가 있으시네 껄껄껄
칠구샘 2017-03-20 (월) 14:18
ㅎㅎㅎㅎ 재밌네요
폭음열도 2017-03-20 (월) 21:49
진짜 글 솜씨 너무 좋네요 빠져서 읽었네요 캐릭 자체가 다 살아있어요 ㅋㅋㅋ
꿀라인 2017-03-21 (화) 20:29
꿀잼 ㅋㅋㅋㅋㅋㅋㅋㅋ
닝기리닝기리 2017-03-21 (화) 20:52
재밌네요 만화 잘그리시면 웹툰만화해도 될듯.
흑요석 2017-03-22 (수) 15:57
소설 앞 부분. 등장인물 소개란 인줄... 이거 토대로 pc방 이야기 써도 되겠네요.
송하나 2017-03-22 (수) 20:03
TV보는 모녀.. 하..
제네식수 2017-03-23 (목) 11:22
저 이 소재로 글써도되요? 돈받는거 말구요, 연예인좀 껴서 팬픽이나 끼적거려볼까 싶을정도임 ㅋㅋ
난나나나나난 2017-03-23 (목) 13:46
나 왜 이걸 다 읽고있지...
     
       
bluevamp 2017-03-23 (목) 17:29
아 저도 ㅋ
오잉이뻐 2017-03-23 (목) 23:19
소소한 얘기들인데....보다보니 다 읽고 있네...글빨이 ㅎㄷㄷ...작가해도 되겄다.
수정방 2017-03-24 (금) 23:26
이 이야기로 단편 영화 만들어도 재미가 쏠솔 할듯 하네요
미친소년 2017-03-25 (토) 22:01
재미있네요
나나안d 2017-03-26 (일) 01:33
이야~ 거의 머 소설 등장인물급인데요 ㄷㄷㄷ
마무쉬 2017-03-26 (일) 04:39
시트콤인데요
구리건 2017-03-26 (일) 17:36
Zzzzㅋㅋ 재밌게사시네
ㅋㅋㅋ221 2017-03-26 (일) 22:18
글 잘 쓰신다 ㅋㅋ 모르고 보면 소설 설정급이에요
쌥쌥이 2017-03-27 (월) 10:33
사람사는 이야기라 전부 다 읽게되었네요 ㅋㅋ 잼 ㅊㅊ
유정아리 2017-03-27 (월) 17:39
재미지게 잘 봣어용
보이즈투맨 2017-03-27 (월) 19:39
10여년전에 저랑 제 친구 무리들이 워크 무한도전 팀 같았는데 ㅋㅋ
거의 카오스 위주로 하면서 배틀넷 말고 우리끼리 할 때도 있었는데,
PC방 사장 딸이 야간에 일했는데 친해져서
(사귈 뻔 했는데..하도 찔러도 반응이 없어서 포기했더니 나중에 저 좋아했다고 ㅠㅠ 좀만 더 찔러볼껄 ㅠㅠ)
죽었을 때 음료수 사러 간다고 카운터 가서 상대편 제일 잘하는 놈 컴퓨터 꺼버림 ㅋㅋ
그립다.. 어렸을 때가 ㅠ
동네한바퀴 2017-03-28 (화) 05:07
이렇게 긴 글을 끝까지 다읽게 만드는 마력같은 필력이 있네요..고통스럽겠지만 창작의 길을 조심히 추천해봄..
처음  1  2
   

인기게시판  | ↑추천순정렬 | ↑조회순정렬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 인기게시판은 각 게시판에서 추천 및 조회수로 산정해 자동으로 이동됩니다. 이토렌트 11-20 14
11739  [유머/엽기] 하다하다 초딩까지 속여먹는 KT (43) 스샷첨부 티느 10:10 21046 4
11738  [회원게시판] 국내도입이 시급한 회의방법 (30) 스샷첨부 맹수짱 10:04 4543 3
11737  [회원게시판] 대왕 카스테라 팩트체크 (91) 민채 00:25 8479 12
11736  [회원게시판] 친누나가 비빔면을!! (76) 스샷첨부 옹느랑 00:14 12692 16
11735  [회원게시판] 친한 친구놈 재판에 다녀왔습니다. (73) 스샷첨부 MEGUI 03-27 13759 10
11734  [유머/엽기] 막나가는 김여사 빌게 만든 썰 (39) 스샷첨부 빛에신념을 03-27 24610 32
11733  [연예인] 졌는데 이긴 강예원팀 (32) 스샷첨부 8블리즈♡ 03-27 26010 15
11732  [유머/엽기] 체력을 먼저 길러라 (101) 스샷첨부 아아나하사 03-27 35919 55
11731  [회원게시판] 대왕 카스테라의 진실 (132) 미혹의바다 03-27 18502 14
11730  [연예인] 오늘자 섹시한 임나영.GIF (47) 스샷첨부 온돌나영 03-27 29704 26
11729  [유머/엽기] 벌써부터 지나치게 똑똑함 (36) 스샷첨부 無答 03-27 36111 56
11728  [회원게시판] 아재의 혼밥 (66) 스샷첨부 미낙스 03-27 16466 20
11727  [영화게시판] [ 저스티스 리그 ] 공식 예고편 (한글자막) (95) 스샷첨부 마이센 03-26 17044 37
11726  [연예인] 걸그룹 변태 (47) 스샷첨부 두더지123 03-26 36985 26
11725  [자동차] 새차 인증입니다. 기아 니로 (68) 스샷첨부 i잇힝i 03-26 10993 13
11724  [연예인] 타이트한 지숙 (34) 스샷첨부 감당할수있겠… 03-26 26317 19
11723  [연예인] 아이린 도발에 몸서리치는 슬기 (17) 스샷첨부 빛에신념을 03-26 20609 12
11722  [유머/엽기] 스포츠에 감사하라 .jpg (30) 스샷첨부 천마신공 03-26 24661 13
11721  [영화게시판] 이번 주 (3월 22일,3월 23일) 개봉 예정 영화 11편.jpg (8) 스샷첨부 척사광a 03-26 5690 4
11720  [자동차] 람보르기니 사지마세요. (85) 스샷첨부 빈폴 03-26 14480 17
11719  [자동차] 와 세상에 이걸 훔쳐가네요~ (49) 스샷첨부 레엘 03-26 12111 5
11718  [자동차] 제 운전습관이 나쁜걸까요? (62) 스샷첨부 어깨통증 03-26 8148 10
11717  [동물/식물] 냥이들의 은신술 등급 (22) 스샷첨부 jjwab 03-26 7062 23
11716  [영화게시판] 실베스터 스탤론 - 코브라 (17) 강생이똥꼬 03-26 6289 5
11715  [동물/식물] 엄마 사랑해요, (9) 스샷첨부 verum417 03-26 8664 15
11714  [회원게시판] 이거 사실인가요? 로또 당첨 (92) 스샷첨부 아기이바 03-26 16800 9
11713  [유익한정보] 미국 보스톤 중고등학생들이 배울 새로운 세계지도 (39) 스샷첨부 vandit 03-26 14227 10
11712  [회원게시판] 헬비 나라양 정도면.... (52) 스샷첨부 fourplay 03-26 13291 12
11711  [동물/식물] 내자리다옹~ (17) 스샷첨부 꽥꽥이 03-26 6775 10
11710  [회원게시판] 라면 먹을 때 갈리는 호불호 취향 ㄷㄷㄷ.jpg (130) 스샷첨부 시티은행 03-26 15945 9
11709  [컴퓨터] 라이젠7 1700 오늘 왔어요.(간단 후기) (39) 스샷첨부 러브숯 03-26 8584 10
11708  [유머/엽기] 차 없는 남자 까는 여자를 본 아재의 일침 (38) 스샷첨부 아기이바 03-26 26382 51
11707  [회원게시판] 와 버거킹 드럽게 비싸네 (84) 불꽃숭이 03-26 15689 9
11706  [연예인] 걸스데이가 말하는 볼링치면 좋은점 (44) 스샷첨부 8블리즈♡ 03-26 26633 19
11705  [회원게시판] 이영돈이 또... (75) 스샷첨부 에레나 03-26 19221 26
11704  [회원게시판] 유뷰녀의 코스프레 (42) 스샷첨부 mc몽 03-25 26331 13
11703  [회원게시판] 지금 외국으로 떠나는 청년들...나이 먹어서 후회하게 될겁니다. (172) 유토렌트 03-25 18965 35
11702  [유머/엽기] 은혜 갚은 야옹이 .jpg (32) 스샷첨부 시티은행 03-25 30607 60
11701  [유머/엽기] 여성 징병 논란 한장 요약 (138) 스샷첨부 아기이바 03-25 43643 69
11700  [회원게시판] 와 옆동네 아저씨의 고민..... (121) 스샷첨부 포토샵 03-25 24456 37
 1  2  3  4  5  6  7  8  9  10  다음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