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감동]

‘지극한 부성애’…15㎞ 떨어진 학교 다니는 세 아들 위해 홀로 8㎞ 산길 닦아

글쓴이 : vandit 날짜 : 2018-01-13 (토) 01:41 조회 : 3231
‘지극한 부성애’…15㎞ 떨어진 학교 다니는 세 아들 위해 홀로 8㎞ 산길 닦아 


말그대로, 아들을 사랑하는 아버지의 지극한 마음이 8km에 달하는 길을 만들어냈다. 

인도 동부 오디샤주의 한 남성이 곡괭이 한 자루와 망치, 끌, 쇠지렛대만으로 지난 2년 간 8㎞에 이르는 도로를 닦았다고 영국 가디언지가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45살의 잘란드하 나야크라는 이 남성은 학교에 다니는 세 아들이 좀더 자주 그리고 편하게 집으로 올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이 같은 일에 매달렸다.

나야크가 살고 있는 굼사히 마을과 아들들이 다니는 학교가 있는 풀바니 마을은 약 15㎞ 떨어져 있지만 교통편도 없어 산길로 걸어다니려면 어른이라도 최소 3시간 넘게 걸린다. 사실상 아이들로선 통학이 불가능하다는 얘기다. 

나야크의 아이들은 주중에는 학교가 있는 풀바니에서 생활하다가 주말이나 명절 등에만 굼사히 마을로 부모를 만나러 왔다.

나야크는 아이들과 좀더 자주 만나기 위해 직접 길을 내기로 결심했다. 그는 지난 2년 간 매일 새벽 길을 닦는 작업에 나섰다. 낮에는 생계를 위해 야채 행상을 했고 저녁이면 또 다시 길을 닦는 일에 매달렸다. 망치와 끌로 바위를 부수고 쇠지렛대와 곡괭이로 바위를 치우며 길을 닦았다. 그렇게 하루 8시간씩 쉬지 않고 일한 끝에 8㎞에 이르는 도로가 오직 나야크 혼자만의 힘으로 생겼다.

이러한 나야크의 노력은 현지 언론의 주목을 받아 이번달 초 오디샤주의 ‘뉴스 월드’에 소개됐고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모았다. 나야크가 길을 닦는 사연이 전해지자 오디샤주 정부가 나머지 7㎞의 도로는 주정부에서 완공을 책임지겠다고 약속했다.


나야크는 나머지 7㎞의 도로를 내는데 3년 정도 더 걸릴 것으로 예상하고 있었는데 주정부의 약속으로 추가 노력을 절약할 수 있게 됐다.

지방행정관 브룬다 D는 “나야크의 큰 감명을 주었다”며 “그가 지난 2년 간 기울인 노력과 시간은 보상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해 나야크에게 금전적 보상을 해줄 수도 있다고 시사했다.

나야크의 사연은 비하르주에서 22년에 걸쳐 42㎞에 이르는 도로를 혼자 힘으로 닦은 다시랏 만지의 이야기에 비유되곤 한다. 만지는 자신을 위해 도시락을 배달해주던 아내가 부상을 당하자 혼자서 산길을 닦았으며 그 사연이 영화로 제작되기도 했다. 2007년 사망한 만지는 이로 인해 ‘산의 남자’(mountain man)이라 불리기도 했다.



vandit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탈마 2018-01-13 (토) 01:45
호랑이나 표범 같은 동물이 없나 보네요
던진도넛스 2018-01-13 (토) 01:58
우공이산  - 우공이 산을 옮긴다는 말로,남이 보기엔 어리석은 일처럼 보이지만 한 가지 일을 끝까지 밀고 나가면 언젠가는 목적(目的)을 달성(達成)할 수 있다는 뜻

대단합니다.
올챙2 2018-01-13 (토) 02:17
그럴 정성이면 학교 옆으로 이사를 가는건 어때?
     
       
이상해고씨 2018-01-13 (토) 02:28
그게 됐으면 그렇게 했겠죠...
     
       
니가짱먹어라 2018-01-13 (토) 16:35
내용은 읽고 댓글 써라...에휴...
     
       
생각좀하자23… 2018-01-13 (토) 18:34
에휴...
     
       
미디블 2018-01-14 (일) 00:37
저런 사랑을 받을 사람이 없나보죠
도깨비 2018-01-13 (토) 07:20
위대하신 아버지!~^ ^
이응맨 2018-01-13 (토) 10:01
우공이산
   

    (구)유머엽기 | (구)유익한정보 | (구)동물/식물
유머게시판  |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필독]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강력 제재처리 안내 (31) 이토렌트 07-19 37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5) 이토렌트 03-20 26
 [필독] 유머엽기 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06/19 수정) (1) 이토렌트 06-19 10
99 [감동]  그만 좀 생각하세요. 그냥 하세요. (5) 비텐펠트 22:13 3 1883
98 [감동]  실제상황 원더우먼 .gif (7) 천마신공 19:48 12 6971
97 [감동]  늙은 사진사의 하루 (6) wlkgjai 16:53 3 4954
96 [감동]  가상화폐는 금수저가 될 마지막 기회? (18) 흐노니 16:38 22 6688
95 [감동]  학교 일진 찾아가서 참교육시킴 (40) 블루복스 14:13 55 12135
94 [감동]  32시간에 걸친 뇌종양 수술을 끝낸 외과의사 (5) 스샷첨부 정의구현불가 10:49 3 6176
93 [감동]  180120 신촌 홍익문고 앞 - ' 어르신의 멋진 피아노 독주.avi ' 소리O (1) 핫수고대 10:21 1 1474
92 [감동]  가장의 무게 (2) wlkgjai 01:50 17 4086
91 [감동]  유튜브의 유용성 (2) wlkgjai 01:41 10 3917
90 [감동]  공부하는 의느님. (3) 하데스13 01:06 12 4613
89 [감동]  [펌] 아이스크림의 값어치를 영재가 책정한다면?.jpg (6) 호랭이친구 00:47 12 4512
88 [감동]  루리웹 회원이 만든 미국식 돼지등갈비 바베큐 (12) 뚝형 01-20 7 6346
87 [감동]  좋은 아내를 만난 남자 (8) wlkgjai 01-20 22 6580
86 [감동]  예의에 엄격한 누나들 (4) 하데스13 01-20 12 8479
85 [감동]  감기 걸린 만화 (8) 지혜의나무 01-20 3 3611
84 [감동]  돈 안줬다고 때린 일진을 참교육하는 정호씨 소리O (7) 8블리즈♡ 01-20 6 3820
83 [감동]  리트리버의 의리 (4) 붉은언덕 01-20 10 4389
82 [감동]  1987 명대사 (2) 하데스13 01-20 3 2632
81 [감동]  따뜻한 하루중... ZI마스터 01-20 0 1194
80 [감동]  착한 아이의 크리스마스 선물 (5) wlkgjai 01-20 6 3291
79 [감동]  이런 새벽엔..... (3) TheElk 01-20 1 2888
78 [감동]  [펌] 짱구 아빠의 인성.jpg (5) 호랭이친구 01-20 8 4062
77 [감동]  미군 수송대대 부대 마크.jpg (30) 나라고나 01-19 59 18235
76 [감동]  돈과 우정 (4) wlkgjai 01-19 6 4047
75 [감동]  개버리는 사람들 보고 반성해 (9) wlkgjai 01-19 9 4478
74 [감동]  얼굴 값을 너무 잘하고 있는 사람 (2) wlkgjai 01-19 3 6271
73 [감동]  중국 가짜 식용유 제조업자 사형!!! (9) 생나기헌 01-19 11 4654
72 [감동]  흔한 부부의 아침 모습 (11) 스샷첨부 붉은언덕 01-19 1 7571
71 [감동]  종교의 올바른 교류 (1) wlkgjai 01-19 3 3670
70 [감동]  너그러우신 판사님 (6) 뚝형 01-19 12 4200
 1  2  3  4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