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감동]

올림픽 금메달 역사상 최고의 임팩트..

글쓴이 : 샤방사ㄴr 날짜 : 2018-01-12 (금) 17:39 조회 : 13092


EQo5a5872446d9fb.jpg

샤방사ㄴr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도날드김 2018-01-12 (금) 17:45 추천 16 반대 0
저 당시 이상하게 지루해서 잘 안보는 마라톤 경주 중계방송 거기다가 심야에 처음부터 끝까지 시청했는데
몬주익 언덕에서부터 황영조가 치고 올라가면서 쭉쭉 나갈때 잠이 다 달아나고 막 박수쳤던 기억이 나네유..
조오단2 2018-01-12 (금) 17:46 추천 12 반대 0
당시에 금메달 따고도 기뻐할수 없었던 손기정선수 생각나서 1위골인하는 모습보며 오히려 우울했는데 정작 본인께선 기뻐하시는 모습보며 내가 상당히 찌질하다는걸 느꼈지요..

후배가 금메달 따는것도 기뻐하는분이 정작 본인이 금메달 땄을땐 기뻐하지도 못한건 어떤 마음일지 상상도 못하겠습니다.
도날드김 2018-01-12 (금) 17:45
베플로 선택된 게시물입니다.
저 당시 이상하게 지루해서 잘 안보는 마라톤 경주 중계방송 거기다가 심야에 처음부터 끝까지 시청했는데
몬주익 언덕에서부터 황영조가 치고 올라가면서 쭉쭉 나갈때 잠이 다 달아나고 막 박수쳤던 기억이 나네유..
조오단2 2018-01-12 (금) 17:46
베플로 선택된 게시물입니다.
당시에 금메달 따고도 기뻐할수 없었던 손기정선수 생각나서 1위골인하는 모습보며 오히려 우울했는데 정작 본인께선 기뻐하시는 모습보며 내가 상당히 찌질하다는걸 느꼈지요..

후배가 금메달 따는것도 기뻐하는분이 정작 본인이 금메달 땄을땐 기뻐하지도 못한건 어떤 마음일지 상상도 못하겠습니다.
블랙dv 2018-01-12 (금) 17:46
저 당시 경기는 못봤지만 사진만봐도 엄청나네요
머니클립 2018-01-12 (금) 17:54
마지막 언덕에서 제끼고 1등으로 치고나올때 ㅎㄷㄷ
     
       
#MERCY 2018-01-13 (토) 11:07
진짜 언덕에서 치고 올라오면서 황영조 모습 보일때 소름 쫙 돌았어요
거의 어린이 때 였는데도 그장면 아직 기억나네요
          
            
아그내함 2018-01-13 (토) 14:26
저두요. 그때 우리 가족 전부 일어나서 박수 쳤음..ㅋ
진짜 짜릿했던 기억이네요.
브록레스너 2018-01-12 (금) 17:54
스포츠 심장의 창시자 ㅎ
악귀나찰 2018-01-12 (금) 18:21
최고는 이봉주 선수
비지이 2018-01-12 (금) 18:53
저 코스가 마라토너에겐 지옥의 코스라고..
하니베어 2018-01-12 (금) 19:21
얼마나 기쁘실지 상상조차안되네요
횐님 2018-01-12 (금) 19:21
ㄹㅇ 역대급 장거리 재능러 ㄷㄷㄷㄷ
redwolf1 2018-01-12 (금) 19:42
1936년 베를린 올림픽의 마라톤 경기일자와 1992년 바르셀로나 올림픽의 마라톤 경기일자가 똑같습니다.
심지어.....1992년에는 일본 선수를 제치고 우승한거니 손기정옹이 감격하실만 한거죠.
지나가던객석 2018-01-12 (금) 20:28
동영상

 https://www.youtube.com/watch?v=MGWWYaOzq00

https://www.youtube.com/watch?v=FxN1y-pB6kU

외국캐스터가 당시 22살 올림팩 마라톤 매달러중 가장 어린다고 함
pamir 2018-01-13 (토) 02:58
손기정 옹이 계셨었네...얼마나 기쁘셨을까
낭인인생 2018-01-13 (토) 09:43
다좋은데 황영조 저 인간
인성이 개쓰레기임 돈존나밝히고 그걸 자랑하고다님
심지어 그것도 모교 강연에서 10대 후배들모아놓고
돈없는친구따위랑다니지마라 이러면서ㅋㅋ
vandit 2018-01-13 (토) 11:09
선수 보다는 그 때 마라톤팀 감독이 명감독이었던 걸로..
감독 사후 한국 마라톤은 급락했음.


정봉수 코오롱 마라톤 감독
호미국가 2018-01-13 (토) 15:59
정말 너무 멋져요
roompc 2018-01-13 (토) 17:25
저 때 같이 경주하던 일본 선수 종반전쯤 팔내려가는거 보고 아...황영조 이겼구나 했던 기억이 나네요
   

    (구)유머엽기 | (구)유익한정보 | (구)동물/식물
유머게시판  |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필독]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강력 제재처리 안내 (31) 이토렌트 07-19 37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5) 이토렌트 03-20 26
 [필독] 유머엽기 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06/19 수정) (1) 이토렌트 06-19 10
99 [감동]  그만 좀 생각하세요. 그냥 하세요. (3) 비텐펠트 22:13 0 933
98 [감동]  실제상황 원더우먼 .gif (7) 천마신공 19:48 12 6631
97 [감동]  늙은 사진사의 하루 (6) wlkgjai 16:53 3 4881
96 [감동]  가상화폐는 금수저가 될 마지막 기회? (18) 흐노니 16:38 22 6568
95 [감동]  학교 일진 찾아가서 참교육시킴 (40) 블루복스 14:13 53 11523
94 [감동]  32시간에 걸친 뇌종양 수술을 끝낸 외과의사 (5) 스샷첨부 정의구현불가 10:49 3 6136
93 [감동]  180120 신촌 홍익문고 앞 - ' 어르신의 멋진 피아노 독주.avi ' 소리O (1) 핫수고대 10:21 1 1460
92 [감동]  가장의 무게 (2) wlkgjai 01:50 17 4068
91 [감동]  유튜브의 유용성 (2) wlkgjai 01:41 10 3906
90 [감동]  공부하는 의느님. (3) 하데스13 01:06 12 4594
89 [감동]  [펌] 아이스크림의 값어치를 영재가 책정한다면?.jpg (6) 호랭이친구 00:47 12 4499
88 [감동]  루리웹 회원이 만든 미국식 돼지등갈비 바베큐 (12) 뚝형 01-20 7 6336
87 [감동]  좋은 아내를 만난 남자 (8) wlkgjai 01-20 22 6558
86 [감동]  예의에 엄격한 누나들 (4) 하데스13 01-20 12 8463
85 [감동]  감기 걸린 만화 (8) 지혜의나무 01-20 3 3608
84 [감동]  돈 안줬다고 때린 일진을 참교육하는 정호씨 소리O (7) 8블리즈♡ 01-20 6 3814
83 [감동]  리트리버의 의리 (4) 붉은언덕 01-20 10 4386
82 [감동]  1987 명대사 (2) 하데스13 01-20 3 2627
81 [감동]  따뜻한 하루중... ZI마스터 01-20 0 1192
80 [감동]  착한 아이의 크리스마스 선물 (5) wlkgjai 01-20 6 3287
79 [감동]  이런 새벽엔..... (3) TheElk 01-20 1 2887
78 [감동]  [펌] 짱구 아빠의 인성.jpg (5) 호랭이친구 01-20 8 4060
77 [감동]  미군 수송대대 부대 마크.jpg (30) 나라고나 01-19 59 18228
76 [감동]  돈과 우정 (4) wlkgjai 01-19 6 4047
75 [감동]  개버리는 사람들 보고 반성해 (9) wlkgjai 01-19 9 4477
74 [감동]  얼굴 값을 너무 잘하고 있는 사람 (2) wlkgjai 01-19 3 6271
73 [감동]  중국 가짜 식용유 제조업자 사형!!! (9) 생나기헌 01-19 11 4652
72 [감동]  흔한 부부의 아침 모습 (11) 스샷첨부 붉은언덕 01-19 1 7569
71 [감동]  종교의 올바른 교류 (1) wlkgjai 01-19 3 3668
70 [감동]  너그러우신 판사님 (6) 뚝형 01-19 12 4199
 1  2  3  4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