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감동]

편의점 사장과 폐지 줍는 할아버지의 이야기

글쓴이 : 생나기헌 날짜 : 2017-11-11 (토) 22:48 조회 : 4177


>

할아버지 한분이 가게로 들어오셨는데 얼핏 봐도 뭘 사러온 건 아닌것 같아 보였습니다.

"손님 무슨 일 때문에 그러세요?"

"아 저..물 좀 마실수 있을까요?"

"판매하는 생수는 저쪽에 있습니다"

"......"

보통 편의점에서는 생수 판매를 위해 식수는 제공을 하지 않습니다.

그런데 이 할아버지께서 돈이 있는것같지 않더라구요.

그래서 카운터 뒤에서 종이컵 하나를 꺼내어 제가 마시는 물을 한컵 따라드렸는데 목이 얼마나 마르셨는지 허겁지겁 들이키시더군요.

한컵 더 따라드리니 감사하다고 말씀하시며 다 드십니다.

그러면서 ㅇㅇ중학교 어디에 있냐고 물으시더라구요.

잘모르겠다고 하니 난감한 표정을 지으시며 '꼭 가야하는데' 하고 중얼거리십니다.

그러면서 밖으로 나가시는데 마음이 편치 않더군요.

따라나가보니 폐지가 가득 실린 조그만 자전거 한대앞에 쪼그려 앉아계십니다.

자전거 손잡이에는 빈캔을 담은 비닐꾸러미가 매어져있구요.

"할아버지. 그 ㅇㅇ중학교 왜가셔야돼요?"

"박스 주으러다니다가 여기까지 왔는데 길을 잃어서..."

폐지 주으러 돌아다니시다 너무 멀리까지 오신 모양입니다.

"잠깐만 계셔보세요"

하고 스마트폰으로 그 할아버지가 이야기한 중학교를 검색해봤는데 이건 멀어도 너무 먼겁니다.

"할아버지. 거기서 여기까지 어떻게 오셨어요?"

"그냥 왔는데 여기가 어딘줄을 모르겠네.."

제가 해결할 수 없는 문제같아 가까운 지구대에 전화를 했습니다.

할아버지 한분이 길을 잃으셨는데 도움이 필요하다고 하니 알겠다고 하시고 2분만에 경찰차가 도착했습니다.

경찰관께 간단히 상황 설명드리니 경찰분이 할아버지께 성함 나이 주소 등을 묻는데 할아버지께서 치매가 있으신지 대답을 잘 못하십니다.

본인 나이도 모르시고 이름도 까먹으시고...

경찰관 두분도 난감해하십니다.

다시 주소를 물어보니 처음 이야기했던 중학교가 아닌 그나마 좀 가까운 아파트 이름을 말씀하십니다.

동이랑 호수는 모르고 아파트 이름만...

한참 그러다가 밖이 추워서 제가게 안에서 다시 취조?ㅋ

겨우겨우 본인 이름 기억해내시어 경찰이 전화로 경찰서에 확인해 주소까지 알아냈습니다.

이제 다 끝났구나 싶었는데 이 할아버지께서 폐지 실린 자전거를 놔두고 갈수가 없다고 하십니다.

경찰관이 일단 집에 모셔다 드릴테니 들어가시고 내일 찾으러 오라고 이야기하는데 여기 어딘지 몰라서 못 찾아온다고 그냥 본인이 끌고가신다고 합니다.

경찰차에 그 박스가 가득 실린 자전거는 도저히 실을수가 없어서 또 난감해집니다.

박스를 내려놓고 자전거만 트렁크에 싣고 가면 어떠겠냐고 하니 본인께서 고생해서 모은 폐지를 놔두고 가지를 못하겠는지 그냥 자전거 끌고 혼자 가시겠답니다.

이 추운 날씨에 상당히 먼거리이고 자전거에 실린 폐지의 무게도 상당해서 아직 청춘?인 제가 끌기에도 무거운데 도저히 무리입니다.

아무리 설득해서 안되겠길래 제가 가게로 들어가 카운터에서 만원짜리 두장을 가지고 나왔습니다.

"할아버지. 이 박스 저한테 파세요. 어차피 이거 다른데로 팔러가셔야 하잖아요."

하고 2만원을 손에 쥐어드렸습니다.

옆에 계신 경찰분들도 얼른 돈받고 파시라고ㅎ

"어이구 무슨 돈을..." 하시며 결국 저에게 그 박스들을 파셨죠.

경찰분들이 자전거에 실린 박스랑 캔을 제가게 옆에다 내리시고 자전거는 경찰차에 실으셨습니다.

경찰분들이 저에게 고맙다 인사하시고 저도 고생 많으셨다 인사드리고 할아버지께 조심히 잘 들어가시라 인사드리고 마무리 되었네요.

잘들어가셨을테죠?

인터넷에 견찰 견찰 하는 소리 많은데 이렇게 친절하게 잘 도와주시는 경찰분들이 더 많은 거 같습니다.

 


 세상은 진짜 살만한 세상입니다.

이런분이 전부 다인 그런 세상을 꿈꿔 봅니다.

아니

부터 실천하겠습니다. 

행동하지 않는 양심은 악의 편이다...
그래서 우린.촛불을 들었고 7떡 박힌헤를 끌어 내쳤다.
생나기헌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Schultz 2017-11-11 (토) 22:51
멋있네요
개우르 2017-11-11 (토) 22:51
어느 편의점인감...
알바하는 청춘 용돈으로 2만원 쥐어주고 오고 싶네..
     
       
개우르 2017-11-11 (토) 22:52
사장님이셨군요...-_-;;
고수진 2017-11-11 (토) 22:56
오래전 편의점 일할 때 생각나네요

제법 장사가 되는 가게라서(하루 매출액이 200~300만원 정도...휴일에는 500가까이 나오기도..물론 엄청 잘되면 하루에 800만원 넘게 파는 곳도 있다지만) 박스가 많이 나와요

가게 앞에 두면 어느 할아버지가 가져가더군요...규칙이 있는지 그 할아버지만 가게 앞 박스를 가져가더군요
하루는 점장이

그 박스들을 가게 창고 뒷편에 넣어뒀습니다....비가 와서 젖는다고

그 할아버지가 와서 박스가 하나도 없으니 두리번거리기에 내가 바깥으로 얼굴 들이대며 이렇게 되었으니
나중에 비 그치면 가져가시라고

한참 시간 지난 다음에 고맙다며 음료수 하나라도 사준다고 했는데 사양했죠

......


이젠 그 가게가 있던 건물 채로 사라졌기에 기억으로만 남게 되었네요
우물쭈 2017-11-12 (일) 00:04
어라...카운터에서 돈을..?
   

(구)유머엽기 | (구)유익한정보 | (구)동물/식물
유머게시판  |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필독]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강력 제재처리 안내 (30) 이토렌트 07-19 36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5) 이토렌트 03-20 26
 [필독] 유머엽기 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06/19 수정) (1) 이토렌트 06-19 8
41248 [사회]  강용석, 도도맘 남편에 "2억원 달라" 소송냈으나 패소 ferryj 04:11 0 70
41247 [사회]  류여해 “포항 지진은 하늘의 경고”, 시민 “우리 천벌 받았나” ferryj 04:04 0 162
41246 [유머]  꼬마 무술가들 (1) 한궈 03:56 1 253
41245 [사회]  미수습자 5명 가슴에 묻고…가족들, 세월호 곁 떠난다 (1) 골든스테이트 03:38 0 316
41244 [정보]  지포스(GeForce)그래픽카드 출력 동적 범위.jpg (8) 슈슈인 03:05 6 1369
41243 [유머]  방송나가고 망한 대박 갈비집 (5) 레시탈 03:00 2 2105
41242 [기타]  시소 탈 때 얌전히 타지 않으면.. (1) vandit 02:55 1 1136
41241 [동물]  울집 강아지.jpg (2) 볼매머스마 02:36 4 1213
41240 [기타]  창씨명 토쿠야마 신이치.jpg (7) 볼매머스마 02:36 20 1907
41239 [감동]  영웅들 (1) 김이토 02:01 11 1063
41238 [감동]  아이를 구해온 용사 .gif (9) 천마신공 02:00 8 1971
41237 [동물]  야비한 기회주의자 .gif (4) 천마신공 01:56 8 2315
41236 [감동]  사법시험 레전드 .jpg (11) 천마신공 01:54 19 3110
41235 [사회]  11월18일 현재 구치소 내각명단 (9) 김이토 01:50 0 1611
41234 [정보]  만약 우주에서 우주복을 벗는다면? .jpg (3) 천마신공 01:49 8 2578
41233 [유머]  누나가 자꾸만져요 (8) 스샷첨부 레간 01:48 2 3383
41232 [동물]  편의점 알바 중 심쿵 (4) M13A1Rx4 01:41 5 2765
41231 [동물]  고양이 점프력.gif (1) 응가요정 01:41 4 1489
41230 [정보]  조선의 형벌 .jpg (5) 천마신공 01:41 5 2235
41229 [기타]  아역 배우들과의 촬영 고충 (4) 적당히해라 01:38 2 2823
41228 [감동]  카이리 어빙의 팬 서비스 .gif (11) 천마신공 01:33 9 2704
41227 [사회]  기자들도 살 떨리나 봅니다. (6) 메르쿠치 01:33 0 2363
41226 [기타]  남자 많이 만나본 이효리가 느낀점 (4) 적당히해라 01:31 2 3021
41225 [유머]  탈모 때문에 상담받으러 갔던 김희철의 선택 .jpg (4) 천마신공 01:23 3 3130
41224 [동물]  빨간색이 조으냥.gif (5) 양달희 01:23 1 1493
41223 [기타]  세월이 가도···'광식이 동생 광태' 김주혁을 추억하며 (스포) (1) yohji 01:15 1 963
41222 [기타]  유시민이 설명하는 카탈루냐 독립 (7) 흐흐흐흐흣 01:15 9 2298
41221 [동물]  왜 멈추냐? (9) M13A1Rx4 01:13 13 1469
41220 [동물]  눈벽뚫냥.gif (6) 응가요정 01:10 1 1551
41219 [유머]  초보 디자이너들을 위한 클라이언트 용어 사전 (16) 김이토 01:06 19 2293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