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정보]

'자선가' 게이츠 부부의 고백…"우리가 베푸는 이유는" [기사]

글쓴이 : JYLE 날짜 : 2018-02-14 (수) 21:46 조회 : 3257

'참! 부자'란 이런 게 아닐까 싶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인 빌 게이츠와 부인 멜린다. © AFP =뉴스1
"우리 돈을 나눠주는 진짜 이유는, 그래서 얻는 이득은 뭐냐고요? 왜냐하면 이게 우리 삶이니까요."

세계 최대 자선사업가인 빌과 멜린다 게이츠 부부가 지난 18년간 지속해온 거액의 사회환원 뒤에 숨은 속내를 밝혔다.

게이츠 부부는 13일(현지시간) 발표한 2018년도 연례 공개 편지를 통해, 자신들이 자선활동을 멈추지 않는 이유는 "우리가 미래에 기억될 것으로 여기기 때문이 아니다"라고 전했다.

게이츠 부부는 많이 받는 질문 중 하나가 "당신의 돈을 나눠주는 진짜 이유가 무엇이냐. 당신들이 얻는 이득은 무엇이냐"라면서 그에 대한 대답 격으로 이같이 전했다.

두 사람은 "우리는 이것이 중요하고, 보람 있으며, 우리가 자라난 방식과 일치하기 때문에 이 일을 한다"고 강조했다.

빌과 멜린다 두 사람 모두 '태어났을 때보다 떠날 때의 세상을 더 좋게 만드는' 신념을 가진 가정에서 자라났다는 것이다.

따라서 두 사람의 목표는 "우리 부모님들이 우리에게 가르쳐준 일을 하는 것이며 세계의 현 상황을 개선하기 위한 우리의 역할을 하는 것"이라고 부부는 강조했다.

지난 2000년, 세계에서 가장 큰 민간 자선단체인 '빌&멜린다 게이츠 재단'을 설립한 이들은 "우린 이 일을 20년 가까이 해왔다"면서 "이는 우리 결혼 생활의 대부분이고 우리 아이들의 일생의 거의 전부"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제 재단 활동은 우리와 떼어놓을 수 없는 존재가 됐다. 우리는 이 일을, 우리의 삶이기에 한다"고 덧붙였다.

빌과 멜린다 게이츠 부부. © AFP =뉴스1
빌과 멜린다 부부는 세계의 '공정성'( equity )을 제고하기 위해서 자선활동을 한다고도 전했다.

두 사람은 "우리는 이렇게나 많은 부를 소유한 반면 다른 수십억명이 그렇게나 적게 갖고 있다는 건 불공평한 일"이라며 "우리의 부가 대부분의 사람들에겐 닫힌 문을 연다는 사실도 불공정하다"고 적었다.

이어 "하지만 우리는 우리가 가진 어떤 영향력이든 행사해 최대한 많은 사람들을 돕고 전 세계의 공정함을 개선하기 위해 이 일을 한다"고 밝혔다.

일각에서는 '그렇게나 많은 돈을 가진 게 불공평하다고 여긴다면 정부에 전부 기부하는 건 어떠냐'는 제안도 한다.

하지만 게이츠 부부의 생각은 다르다. 이들은 "민간재단이 할 수 있는 특수한 역할이 언제나 있다"고 주장했다.

정부에 속하지 않은 단체들은 "가장 위대한 소명을 찾고자 국제적 시각을 취하고, 어려운 문제를 풀기 위한 장기적 접근법을 취하며, 정부가 시도할 수 없고 기업들이 하지 않는 고위험 프로젝트를 관리할 수 있다"는 것이다.

게이츠 부부는 "만약 정부가 실패한 아이디어를 시도했다면 누군가는 해야 할 일을 하지 않았다는 뜻"이라며 특히 "우리가 우리 일을 하지 않았다는 의미"라고 덧붙였다.

icef 08@

來日..
JYLE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늑도리 2018-02-14 (수) 23:53
몬산토와 짜고 유전자 조작 식물을 개발도상국에 기부하는 척 하면서 퍼뜨리고 있죠.
순두부우 2018-02-15 (목) 09:26
저기는 세금 안내고 판사들한테 돈 처바르고

적어도 눈에 보이게 그러진 않잖아

법위에 존재하진 않잖아
     
       
dfef34 2018-02-18 (일) 16:40
허허 빌게이츠가 했다긴 보단 세계 최고 자본주의 돈이 최고인 사회 미국입니다.
사람들이 그렇게 죽어나가도 돈때문에 규제하지 않는 나라가 미국이죠.
   

(구)유머엽기 | (구)유익한정보 | (구)동물/식물
유머게시판  |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필독]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강력 제재처리 안내 (31) 이토렌트 07-19 37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5) 이토렌트 03-20 28
 [필독] 유머엽기 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06/19 수정) (1) 이토렌트 06-19 10
77184 [동물]  서커스냥 사나미나 22:05 0 49
77183 [기타]  노선영 인터뷰 이후 박승희 인스타~ (1) 스샷첨부 징징현아™ 22:05 0 261
77182 [영상]  울고있는 노선영 갈구는 노랑머리 (스브스) 소리O FBI요원멀더 22:04 0 282
77181 [기타]  부자들이 와퍼를 더 빨리 받는다면? yohji 22:04 0 256
77180 [사회]  내일자 김용민 그림마당.jpg 시티은행 22:04 0 149
77179 [사회]  내일자 장도리.jpg (1) 시티은행 22:03 0 319
77178 [유머]  여드름팩 잘못 썼다 망함 (1) eirene 22:03 1 500
77177 [동물]  개팔자가 상팔자 사나미나 21:58 1 584
77176 [영상]  [펌] SBS 노선영 인터뷰 영상.avi (7) 호랭이친구 21:57 20 876
77175 [유머]  대륙의 자외선 방어 해변 필수 패션.jpg (6) eirene 21:57 0 1334
77174 [기타]  네파 3관왕 (5) 사나미나 21:56 2 1098
77173 [기타]  여자 3000m계주 결승 케나다 실격사유 (8) 세상은존재할… 21:55 6 1869
77172 [유머]  파괴신도 울고갈 홍보팀 (6) 김이토 21:53 1 1680
77171 [기타]  이상화, "내일부터 알람 다시 켜겠다".jpg (4) 샌프란시스코 21:50 3 1965
77170 [동물]  구조 입양 8개월 전후 (6) eirene 21:49 5 1431
77169 [기타]  금메달 기념 '밀기 세리머니' (4) 제우스™ 21:48 8 2014
77168 [기타]  버려진 알프스 스키장 (8) 너만알고있어 21:46 6 2087
77167 [사회]  네파 “김보름과 후원계약 연장 않을 것” (2) 바리에이션 21:44 0 1766
77166 [기타]  공사하다 게임하기.. (1) 샤방사ㄴr 21:42 4 1871
77165 [기타]  SBS 노선영 선수 단독 인터뷰 (영상 포함) (19) 스샷첨부 징징현아™ 21:42 22 2546
77164 [유머]  세상에서 추위에 가장 강한 동물 (4) eirene 21:40 2 1991
77163 [기타]  스브스 노선영 단독인터뷰 "사실과 다르다" (7) 피부왕통키 21:39 21 2460
77162 [엽기]  아이 17명 희생됐는데…미국인 절반 "공격용 무기 판매 찬성" (8) yohji 21:38 0 1036
77161 [유머]  흔한 피파 유저 (10) eirene 21:37 0 2207
77160 [기타]  악어의 눈물로 구라치다 걸린 보름 과 철기~ (9) 스샷첨부 징징현아™ 21:37 14 2568
77159 [엽기]  강형욱도 포기한 개 .jpg (21) 천마신공 21:36 14 3135
77158 [유머]  도끼차 eirene 21:36 2 1696
77157 [기타]  북적북적 ‘농촌 영화관’ 놀랍네…작은 영화관 ‘대박’ yohji 21:35 7 1149
77156 [유머]  바나나맛 우유를 마신 외국인의 평 (3) 서브맨 21:35 5 2569
77155 [기타]  냉동피자 시장 점유율 (17) 너만알고있어 21:32 4 2871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