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일반] 

부영, 서민 울린 분양가 '뻥튀기'..검찰 수사 착수

[시사게시판]
글쓴이 : 인간조건 날짜 : 2018-01-13 (토) 23:44 조회 : 541

부영, 서민 울린 분양가 '뻥튀기'..검찰 수사 착수

곽승규 입력 2018.01.13. 20:27 수정 2018.01.13. 21:18

[뉴스데스크] ◀ 앵커 ▶

검찰이 지난 9일 재계 서열 20위권인 부영그룹에 대해 횡령과 조세포탈 혐의로 대대적인 압수수색을 실시한 데 이어서 부영그룹의 주력 사업인 임대 아파트 분양 문제까지 수사하고 있습니다.

곽승규 기자가 보도해 드립니다.

◀ 리포트 ▶

경남 김해의 한 아파트 단지.

부영아파트의 상징인 원앙새 로고가 보이질 않습니다.

부영에 불만을 품은 주민들이 도색 작업을 하며 로고를 지워버린 겁니다.

이 단지뿐만이 아닙니다.

끊임없이 제기되고 있는 부실시공 의혹과 임대아파트 고분양가 전환 논란으로 주민들의 반발은 계속돼 왔습니다.

현행법상 임대기간이 5년 혹은 10년이 지나면 입주 주민들에게 아파트를 분양하게 되는데 부영은 분양 전환 과정에서 지나치게 높은 분양가를 책정해 왔다는 비판을 받아왔습니다.

실제로 부영 임대아파트 입주민들은 과도한 분양가 책정으로 부영이 얻은 이득을 돌려달라는 소송을 제기했고 지난 5년간 이와 관련된 소송만 100여 건 넘게 진행되고 있습니다.

최근 부영그룹을 전격 압수수색한 검찰도 이 점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부영이 실제 사용 건축비가 아닌 현행법상 최대치의 건축비를 받을 수 있는 표준건축비를 적용해 분양가를 책정하는 편법을 동원해 폭리를 취해왔던 정황을 포착한 걸로 알려졌습니다.

여기에 더해 부영이 임대아파트 건설을 명분으로 토지를 싼값에 구입하고 아파트 건설자금을 저금리로 대출받은 부분도 확인 중입니다.

아파트를 짓는 비용은 적게 쓰고 분양가는 높게 받아 이중의 수익을 올리면서도 정작 아파트의 품질이 형편없다면 돈이 어디론가 샜다는 유력한 정황이 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특히 이 과정에서 발생한 것으로 의심되는 횡령과 배임, 조세포탈이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의 주도나 묵인 하에 이뤄졌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습니다.

임대아파트 사업을 발판삼아 대기업으로 급성장했지만 정작 서민들의 비판을 받아온 부영 임대아파트 폭리 문제에 대해 검찰이 어떤 수사 결과를 내놓을지 주목됩니다.

http://v.media.daum.net/v/20180113202706874?d=y

부영뿐이겠는가...울나라 건설사들 거기서 거기~


정치가 타락하면 사회 전체가 타락 한다 -소크라테스-
모든 정치는 다수의 무관심에 기초하고 있다. - 제임스 레스턴-
기권은 중립이 아니다. 암묵적 동조다. - 단테
정치를 외면한 가장 큰 대가는 가장 저질스러운 인간들에게 지배당한다는 것이다 -플라톤-
인간조건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쌀집김씨 2018-01-14 (일) 00:23
부영, 옛날 부터 거래업체들로 부터 악명이 높았,,,,,
닥똥집똥침 2018-01-14 (일) 11:32
똥누리당이 비자금 만들기에 가장 애용하는 산업 건설업
빛나리야 2018-01-14 (일) 12:30
정권 안바뀌었으면 그냥 묻혔겠지.
그토록 오래 많은 사람이 소송을 해도 건설사 편만 들고 끝내놓고 정권바뀌니 일하는 척..ㅋ
   

    (구)회원게시판 | (구)방송 | (구)금융투자
회원게시판  일간댓글순 |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시사제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안내] 가상화폐 관련 게시물은 시사게시판에 작성바랍니다. 이토렌트 01-14 30
 [필독] 게시물 및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강력 제재처리 안내 (12) 이토렌트 07-18 18
 [필독] 회원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이토렌트 06-13 4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1) 이토렌트 06-13 5
1715 [일반]  김명수 대법원장이 한 수 위다. (1) Langsam 16:47 2 235
1714 [잡담]  김명수 대법원장 전문 보고 느낀점 흑백영화처럼 16:46 0 156
1713 [일반]  조선일베 폐간 국민 청원 (3) 이미지첨부 생나기헌 16:45 4 152
1712 [일반]  적폐들이 무리해서라도 지지율 하락에 집착하는 이유 (4) 파란페가수스 16:37 4 234
1711 [뉴스]  [속보]김명수 대법원장 '사법부 블랙리스트 조사결과' 공식입장 - 전문 (15) 잉그라맨 16:24 12 656
1710 [뉴스]  조만간 부부가 사이좋게 포토라인에 서겠네요. (9) 파지올리 16:07 8 897
1709 [뉴스]  자한당 '복수국적 인정·여성 국방참여' 등 개혁과제 제시 (8) 잉그라맨 15:56 6 381
1708 [일반]  [뉴스공장] 노르가즘 - 나경원, 평창올림픽 부분 빤쭈 15:51 3 439
1707 [뉴스]  류여해 "홍준표가 존엄권 침해"…인권위에 진정 .. (9) yohji 15:48 1 366
1706 [뉴스]  박범계 “사법부 사찰, 국정농단 이상의 헌법유린” (4) 잉그라맨 15:47 5 229
1705 [일반]  [단독] '남경필표 행복주택' 따복하우스…특정업체 '특혜' 의혹 (11) 벵에돔 15:16 11 551
1704 [일반]  남북이 평화롭게 지내게 될까봐 불안한 적폐들.... (29) belcowin 15:05 19 574
1703 [뉴스]  댓글알바' 검색하면.. "월수익 120만원" 광고 버젓이 (3) 잉그라맨 14:46 11 773
1702 [뉴스]  문재인 정권의 지지도가 급락했습니다. (147) Dunne 14:30 12 1842
1701 [방송]  PD수첩 1140화 국정원과 가짜보수 (1) 새날 14:28 3 300
1700 [잡담]  북한 관련하여 생각 (23) 아아나나sks 14:26 1 326
1699 [일반]  백화점 엘베에서 어이없는 소리를 들어서 하소연 좀 할께요 (9) 쪼아쪼아쪼아 14:18 7 1051
1698 [뉴스]  뉴스타파 - 국회에서 무슨 비밀정책을 개발하나...더 이상 숨기지 마라 (1) 최고사기꾼 14:17 0 283
1697 [일반]  류여해 돕던 정준길 제명 . (8) 이미지첨부 해머슴 14:12 0 870
1696 [잡담]  '특활비·다스' =>'특활바다스' donn 14:10 2 196
1695 [일반]  알바라고 욕먹는 유저들 올림픽 끝나면 댓글 안씀~ (7) 의성흑마늘 13:48 3 452
1694 [뉴스]  홍준표 사기죄 국민청원 시작..청원글에 하루 2000명 육박 (11) 잉그라맨 13:47 16 883
1693 [뉴스]  자한당‧홍준표, TK에서도 버림받나? (14) 잉그라맨 13:43 5 930
1692 [잡담]  단일팀 논쟁은 2030세대의 북한관이 마냥 호의적이지 않은게... (27) 앙순이들아 13:31 3 487
1691 [일반]  정두언, 판도라의 상자 열었다...조순제 녹취록 朴대통령의 비밀 사생활 공개되나 (3) 오름오름H 13:27 6 785
1690 [잡담]  정현 화이팅 (4) 아인쉬타인 13:22 3 360
1689 [일반]  올림픽 기본 정신도 모르면서 헛소리하는 사람들이 있네요 (24) 꺄옹이 13:21 12 494
1688 [일반]  노벨 경제학상 받은 스티글리츠 "한국처럼 암호화폐 규제해야" (5) 토틋넘 13:19 12 504
1687 [잡담]  나경원 '부정입학'도 안전 궤도에 진입 (9) 뭐라예 13:16 15 998
1686 [잡담]  내일 김진태 대법 판결 나오네요? (6) 감쟈감쟈 13:13 0 63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