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일반] 

‘다주택 장관’ 8명 중 1명만 집 팔았다

[시사게시판]
글쓴이 : 스크래맨 날짜 : 2018-01-13 (토) 21:48 조회 : 719
'실제로 사는 집 아니면 4월 전에는 다 파시라'... 8.2 부동산 대책을 내놓으면서 작년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했던 말인데요.
6개월이 지난 지금 다주택 장관들은, 어떻게 했을까요? 채널A가 점검해 본 결과, 지금까지 집을 판 장관은 1명이었습니다.
홍유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김상곤 교육부 장관이 소유하고 있는 서울 대치동의 한 아파트입니다.
close
김 장관은 이 곳 외에 경기도 분당에도 전용면적 134제곱미터 짜리 아파트 등, 집 2채를 소유하고 있습니다.
[홍유라 기자]
"김 장관이 소유한, 강남의 이 아파트는 최근 6개월간 시세가 큰 폭으로 올랐는데요. 전용면적 95제곱미터 한 채가 20억원이 넘는다는 게, 주변 부동산 업계 설명입니다."
[인근 부동산업자]
"17억 5천만 원 했던 게 12월 기준 21억이니까, 평균 한 달에 7천만원 정도씩 가격이 올랐단 거죠."
유영민 과학기술부 장관도, 잠실에 전용면적 146제곱미터 아파트와, 경기도 양평에 배우자 명의의 집 등 2채를 갖고 있습니다.
close
특히 잠실의 아파트는, 인근 재건축 단지의 영향으로 가격이 꾸준히 올랐습니다.
[인근 부동산업자]
"5천만 원 내지 1억 원은 올랐어요. 층수 낮은 건 5천만 원"
부동산 대책을 주도하고 있는 김현미 국토부 장관도, 집이 두 채입니다.
경기도 일산에 있는 아파트 외에, 연천에도 배우자가 주로 사용하는 배우자의 단독주택이 있습니다.
[인근 주민]
"(장관이) 어떻게 여길 와 바빠 죽겠는데. 남편분이 주말에 왔다 갔다 하고."
8.2 대책 이후 다주택 장관 8명의 주택 보유 상황을 점검한 결과, 작년 9월 집을 한 채 판 김영록 장관을 제외한 나머지 7명은 아무 변동이 없었습니다.
임대를 목적으로 한 것이 아니며, 노모 부양과 배우자 작업실 용도, 퇴직 후 사용 계획 등이, 있기 때문에 집을 팔지 않은 것이라고 각 부처는 설명했습니다.
채널A 뉴스 홍유라입니다.
---------------

명박이때 뉴스인줄 알았는데 지난 11일 뉴스. 장관들도 2주택 안파는데 강남집값이 잡힐리가 있나?
출퇴근이 멀어서 그렇다 어쩐다 그러는데, 일반 서민들은 출퇴근이 멀면 집에서 일찍나갑니다.
부동산을 잡는다?? 글쎄? 김현미장관의 경우 자기집이 있는 지역만 투기지역에서 제외했다는 주장도 있던데...과연?
스크래맨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글쓴이 2018-01-13 (토) 21:51


부동산대책으로 집값잡았거든요!! 빼액~~!! 하실 분이 계실까봐 자료도 올려 드립니다. 기사는 조선이지만 출처는 한국감정원이니 조작타령하지 마시구요.
     
       
스위치백 2018-01-14 (일) 00:25
변동률?
상승률 그래프가져와봐요
파고드는껑충… 2018-01-13 (토) 21:52
야이 알바 색캬 일산하고 연천이 투기지역이냐 그럼?

김상곤처럼 강남 분당이라면 인정한다
     
       
글쓴이 2018-01-13 (토) 21:54
어이쿠...이니 정부 비난하면 알바??? 그네 비난하면 빨갱이라는 소리랑 동급
          
            
파고드는껑충… 2018-01-13 (토) 21:56
일산하고 연천이 투기지역이라는 개솔하는게 알바지 그럼 제 정신 박힌 국민이냐
          
            
파고드는껑충… 2018-01-13 (토) 22:01
글구 김상곤 강남 분당은 인정한다고 김상곤 실컷 비난해 그럼

되도 않는 일산 연천 투기지역이라고 하지 말고 ....아 참 니네 알바팀장이 김현미 까라고 그랬지?
cleankor 2018-01-13 (토) 21:52
전 명박이 때도 그렇고 지금도 그렇고 전 세계적으로 그렇고 2채...어쩌면 3채까지도 괜찮다고 봅니다. 단 실제 구입자 주거용으로만... 장기 렌트를 준다든지 4채, 5채~~~~~~~~~30채 .....이런 것들은 목적에 상관없이 제대로 보유세 물렸으면 합니다.
     
       
글쓴이 2018-01-13 (토) 21:56
구입자 주거용으로 2-3채라뇨... 그게 우리나라 부동산 현실에서 맞다고 생각하시는지요. 네. 님의 의견 존중한다고 해도, 남보고는 1채만 가지라고 하면서 자기들은 다주택보유자로 살아가는 장관들의 행태는 변호하기 힘들지 않을까요?
          
            
cleankor 2018-01-13 (토) 21:59
님이 부모님 모시고 서울에 집이 있는데.....부산 가서 한 5년이상 직장 생활 하라고 한다든지...늙으막에 시골에 전원 주택 하나 지어 왔다 갔다 살 수도 있고..아니 무슨 민주주의가 달랑 집 한채만 가지고 있으란 법 있나요....자동차도 용도에 따라 2대, 3대 가지고 있을 수 있는 것과 같이요..
아우짜라고 2018-01-13 (토) 21:56
부동산 정책 으로 그 여파가 실현될려면  매매하고 거래할때 나타나고요  그러니

매매없이 집값올라가는거야  강남 하루이틀인가요?

이러니 보유세---공시지가를 이젠 시세에 맞추려는 것임

지금 공시지가가 70-80% 수준인데요 이걸 90이상 올릴겁니다 아마 보유세 이야기 나오면

16년도 공시지가 상승폭은  14%엿습니다

이제 얼마 안남았죠  이공시지가를 올리면서  양도세 는 내두고  증여세는 올리고

이또한  이 정책의 효과는  바로 나오는게 아니고  세금이 누적되면서 나오겠죠

부동산 정책을 무슨 하루아침에 내놨다고 바로  효과로 나오는거 아님


참고로 공시지가로 피해를 볼 직장건강보험 가입자들은

내년 에 2500만원 소득 이하  에 2000만원까지  보험료 공제

2020년 부터는  전 지역  건강보험 가입자를 상대로

5000만원까지 공제후  세금을 부여한다고 합니다
     
       
글쓴이 2018-01-13 (토) 22:01
상승폭이 올라가는 것으로 효과가 나타나고 있는데요? 부동산에 대해서 정부나 님이나 좀 착각을 하시는 것이... 실수요자의 합리적 판단이 상승이나 하락의 추이에 미치는 영향은 생각보다 작다는 겁니다. 투기세력뿐만 아니라 실수요자도 '집값상승에 대한 기대'에 의해 행동하는 경우가 더 많죠. 이 정부는 바로 그런 '집값상승에 대한 기대'를 못 꺾었다는 것이 현재까지의 상황입니다. 오히려 부동산 정책변경으로 인해 지방쪽의 경기변화와 전체산업에  미치는 영향이 어떻게 될지가 더 주목할 만한 부분이죠. 급격한 최저임금상승으로 인한 부작용을 줄이려면 일본처럼 양적완화를 하건 뭘하건 경기부양의 다른 요소가 있어야 하는데, 일단 지방쪽은 부동산은 시망이니 다른 뭔가가 있어야 합니다. 그런데.. 있나요??? 뭐 정부에서 알아서 하겠죠?
인간조건 2018-01-13 (토) 21:58
'강남 집부자'에 공무원 수두룩한데..이해충돌 막을 방법은?
입력 2018.01.05. 08:58 수정 2018.01.05. 10:46
1급이상 655명 중 275명 다주택
‘형평성’ 따지면 ‘향피제’도 어려워
http://v.media.daum.net/v/20180105085845503

대통령 하나 바뀌었을뿐 수십년에 걸쳐 정책을 만들어내고 흔드는 실무 고위 적폐 공직자는 그대로라는 사실을 간과하지 마세요
     
       
글쓴이 2018-01-13 (토) 22:03
어이쿠?? 장관도 2주택자인데??장관도 실무고위적폐인가요?? 그럼 그 장관을 임명한 사람은 뭐다??? 반대로 장관은 깨끗하다고 칩시다. 지금 1년이 다되가는데 공무원 인사권 쥐고 있는 장관이 저꼬라지라면 이 정부 인사자체가 문제가 있는거 아닌가요?? 남탓 오집니다.
          
            
인간조건 2018-01-13 (토) 23:32
1급이상 655명 275명 다주택 보유 맥락의 의미를 모르세요?

어느날 갑자기 이정부 들어와서 다주택 보유했어요?

6개월 집권한 정부 탓 참 오지십니다
원자력강아지 2018-01-13 (토) 21:58
강남에 두채가 있는데 안팔고 버텨야 강남집값과 연동해서 욕할수 있는거 아님?

강남에 한채, 연천에 한채 가지고 있는데 강남 집값과 무슨 상관이오? 연천에 있는거 남기고 강남꺼 안팔아서? ㅋㅋㅋ
     
       
글쓴이 2018-01-13 (토) 22:05
쯧쯧... 장관이 일갈하기를 '실거주 주택만 보유하라'였죠? 그럼 자기도 그렇게 해야지. 왜 남한테만? 그리고 장관의 2주택 보유가 일반국민에게 비치는 인상은? '아. 장관도 저렇게 재테크 하는구나??' 이거 밖에 더됩니까? 남한테는 엄격하고 자기는 이핑계저핑계로 빠져나가고... 그게 이 정권의 장관이라면, 그 인물을 임명한 사람이 인사를 잘못한거 아닌가요?
          
            
원자력강아지 2018-01-13 (토) 22:09
아니 강남 집값하고 무슨 상관이냐고요. 묻는 말엔 대답을 안하고 엄한 소리를 하시네.

기사만 가져와서 올리던가. 왜 기사랑 매치도 안되는 사족을 밑에다 다셨소.
          
            
원자력강아지 2018-01-13 (토) 22:22
이보세요. 제가 계속 물어보잖아요. 강남 집값과 무슨 상관이냐구요.

이것도 까고 싶고 저것도 까고 싶고 마음 급한건 알겠는데

의욕이 지능을 앞서면 이런 오류가 난다니까요.

쯧쯧이요? 지금 그 머리로 저한테 혀 차신거임? ㅋㅋㅋ
               
                 
아기곰탱이 2018-01-14 (일) 01:02
지지합니다~~ㅎㅎ
시원하네요
          
            
스위치백 2018-01-14 (일) 00:28
ㅋㅋ원자력강아지님한태
명치맞고 기절하셨나봐요
파지올리 2018-01-13 (토) 22:05
일산하고 연천에 있는 집 2채를 안팔았다고 난리를 피우고 있군요.
사기치는 수준을 보니 일베 소리 들어도 할 말 없네.
그러니 채널A 따위나 보고 있지.

여기 사람들 90% 이상이 댁보다 똑똑해서
아무리 저딴 소리 해봐야 소용이 없어요.ㅋ
     
       
글쓴이 2018-01-13 (토) 22:09
아...그래요? 어떤 부분이 사기? 저 집들이 강남이 아니라는 이유로? 참 말 쉽게 하시네. 지방의 아파트 미분양사태는 이명박근혜때부터 있던 이야기고, 문제는 강남집값이었죠. 그거 잡겠다고 대책내놓은 것이고 그 대책중에 '실거주 주택만 남겨라'는 말 나왔습니다. 그때 '강남에 있는'이라는 말 했었나요?
무엇보다도... 부동산 대책 실패했잖아요? 그럼 실패한 정책집행자이고, 2주택자이고, 투기심리를 못 잡은 건데 뭐가??

똑똑하다? 정권을 옹호하기 위해 이논리 저논리 만들어 내며 땜방하는게 똑똑한 거라면, 대체 이명박근혜옹호세력과 대체 뭐가다르신지?? 그 똑똑한 머리는 결국 정권옹호용이군요.
          
            
높이나는도요… 2018-01-13 (토) 22:37
글쓴이 알바님...
위에 원자력강아지님이 묻고있잖아요..
대답을 왜 안하고 피하세요?
cleankor 2018-01-13 (토) 22:06
에이....지금보니 똥통일보네요....그럼 수고하세요....
     
       
글쓴이 2018-01-13 (토) 22:10
아. 네.
파고드는껑충… 2018-01-13 (토) 22:12
지난 글 보니 제천화재 껀으로 소방관 정부 욕하고
여자 아이스하키팀 단일팀 껀으로 정부 욕하고
ㅋㅋㅋ 상병 달면서 쓴 글이 다 뻔하네
야식 알밥이 땡기네
sohazy 2018-01-13 (토) 22:18
한 채가 아니라 두 채이니 다주택 장관들이네 ㅋㅋㅋ
Hybrina 2018-01-13 (토) 22:39
온라인 전사 출동~
똘개이2 2018-01-13 (토) 23:02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에라이 일베개버리지들아!!!
저 말이 무슨 법이냐? 대책을 마련했으니 다주택인 사람들은 집 없는 사람들에게 기회를 주도록 좀 파시면 좋겠다는 바람을 적은 거지 앞뒤 다 잘라먹고 저 멘트로 왜곡하는 건 일베들의 상습이다.
이해할 머리가 없는 건지, 팩트! 팩트! 논리~ 논리~ 그러면서 나불대는데... 어이가 없다.

http://blog.joins.com/media/folderlistslide.asp?uid=khnews&folder=2&list_id=15155948
바람의아 2018-01-14 (일) 07:59
저도 저 뉴스 봤습니다. 기사의 요지는 장관들도 안판다는 신호 같다는 느낌이었습니다. 한채는 강남이라도 나머지 한채는 아니더군요 여러채도 아니고 달랑 두채로 저 호들갑이었으면 지난 정부때는 왜 이런 뉴스가 안 나왔을까요? 여러 수십채인데, 지난 정부때 장관들이 실제 사는 집이랑 투기권밖의 집을 한채 더 가지고 있었으면 청렴하다고 빨았을거 같은 뉴스같아요.
   

(구)회원게시판 | (구)방송 | (구)금융투자
회원게시판  일간댓글순 |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시사제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안내] 가상화폐 관련 게시물은 시사게시판에 작성바랍니다. 이토렌트 01-14 30
 [필독] 게시물 및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강력 제재처리 안내 (12) 이토렌트 07-18 18
 [필독] 회원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이토렌트 06-13 4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1) 이토렌트 06-13 5
86413 [일반]  종현님 정규앨범 좋네요 (2) 8블리즈♡ 12:31 0 158
86412 [잡담]  정현도 서브 스피드가 200km 가 나오네요. 히말라야산맥 12:30 0 205
86411 [뉴스]  형량 늘어난 김기춘·조윤선...법원 "문화 차별은 전체주의로 가는 길" (6) 최고사기꾼 12:28 3 219
86410 [일반]  지금 많이 추운가요 (8) 소도둑카우킹 12:20 0 274
86409 [뉴스]  나경원 조직위원장 ‘북한선수 초청 추진 중이다’ (14) 이미지첨부 아뿔싸 12:19 4 608
86408 [일반]  법원이 갑자기 판결을 정상적으로 하기 시작했네요. (5) 흐노니 12:12 2 623
86407 [일반]  현송월 기사가 왜이리 많이 나오나 했는데 (3) 잃어버린10년 12:09 1 585
86406 [일반]  가상화폐 정부발표 보면 고심한 흔적이 보이네요 (8) 문화비평가 12:07 2 511
86405 [뉴스]  법원이 블랙리스트에 박근혜가 연루된 사실도 인정했습니다. (5) 파지올리 12:07 2 296
86404 [일반]  [단독] 전설이 온다...H.O.T, ‘무한도전-토토가’ 통해 17년만에 재결합.... (8) fourplay 12:07 1 503
86403 [일반]  코코에서 올라프 나온이유가 있나요 (8) 8블리즈♡ 12:05 0 312
86402 [뉴스]  대중문화예술산업 규모 5조3691억원…제작진 임금 체불 줄었지만 여전히 23.5% (1) 최고사기꾼 12:00 0 83
86401 [도움]  혹시 군산에 사시는분 계신가요? (2) oyoo 11:59 0 210
86400 [잡담]  네이버 페이 불매??+요즘 핸드폰 파는거... (1) 이미지첨부 얄리얄리얄랑… 11:57 0 383
86399 [일반]  부동산 전문가 선생님 있으신가요? (6) 수박바나나 11:56 0 155
86398 [뉴스]  가상통화 1일 1000만원 이상 거래 땐 ‘자금세탁 의심’ 판단 (2) 최고사기꾼 11:56 1 320
86397 [일반]  음주운전 단속 무죄 받는 방법 공개 (7) 에바브라운 11:55 0 343
86396 [일반]  비트코인 현금화 하면... (8) 원형지정 11:55 0 619
86395 [잡담]  전국대부분 한파 특보가 이렇게 내린건 몆년만 아닌가요? 이미지첨부 BigShow 11:53 0 214
86394 [잡담]  조윤선이 2심에서 실형받은 이유. (2) 파지올리 11:52 4 651
86393 [뉴스]  정부, WTO에 美 세탁기 분쟁 관련 보복관세 부과 요청 (3) 최고사기꾼 11:49 3 194
86392 [뉴스]  미국, 수입 세탁기와 태양광패널에 세이프가드 발동 (1) 최고사기꾼 11:47 0 158
86391 [일반]  확실치는 않는데, 정현 선수 사촌분이 이토분 아니셨나요?? (수정) (6) 세기말 11:45 0 361
86390 [뉴스]  “남북대화, 위험보다 혜택 더 많아” - 미국 워싱턴 소재 국방 외교 정책 분석가 날려비 11:45 1 78
86389 [일반]  여자 생식기를 닉네임으로 사용하시는분이 있네요... (19) 고슴도치소닉 11:43 1 839
86388 [일반]  오늘 wwe raw 25주년 방송에 스톤콜드 나왔네요 (1) 조시해밀턴 11:41 0 185
86387 [뉴스]  우정사업본부 출자 벤처캐피털도 가상통화 거래소에 8억원대 투자 (1) 최고사기꾼 11:41 0 152
86386 [일반]  신용1등급까지 얼마나 걸릴까요? (6) 이미지첨부 시부야거주이… 11:33 0 551
86385 [일반]  미세먼지 - 아주 좋음 - 그런데 춥다 (2) 에바브라운 11:25 0 219
86384 [잡담]  동생문제로 글올려봅니다 여러분들의 판단은 어떠신지요 (25) 스카이워커1 11:24 1 417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