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뉴스] 

삼성보다 나라를 더 걱정했다는 창업주, 그가 살아 돌아온다면…

[회원게시판]
글쓴이 : 반지의제길 날짜 : 2018-01-13 (토) 21:39 조회 : 640
[김동길 인물 에세이 100년의 사람들] (9) 이병철(1910~1987)

우리 집에서 냉면 먹다가 액자 유리 깨뜨렸지만 그는 한마디도 안했다
다음날 삼성 사람들이 커다란 냉방기 들고 와… 그는 그런 사람이었다
아들은 병상에 누웠고 손자는 철창 안에… 이병철이 살아 돌아온다면 무슨 말을 할까


이철원 기자

이병철은 경술국치 6개월쯤 전 경상남도 의령에서 출생했다. 대대로 벼슬하던 조상을 가진 명문가에서 태어났는데 그의 아버지는 벼슬을 안 했지만 넓은 농토를 가진 지주였다. 고향에서 교육을 받다가 서울에 있는 수성국민학교로 진학했는데 그가 쓴 자서전에 의하면 성적이 반에서 중하였다고 한다. 그러나 성적이 안 좋은 원인은 분명히 있었다. 이병철이 어려서 경상도 사투리를 하도 심하게 써 서울 아이들에게 구박을 많이 받았기 때문이었다고 한다.

그가 일본 와세다대학 정치경제학과에 입학한 것은 1929년의 일이다. 공부 열심히 한 것도 사실이지만 틈이 생기는 대로 여러 곳의 공장들을 시찰하였다니 어쩌면 기업인의 꿈을 그때 이미 품고 있었던 것으로 짐작된다. 이병철은 건강이 매우 악화돼 학업을 계속할 수 없어서 3년 차에 자퇴한 뒤 고향으로 돌아왔다.

건강을 되찾고 그는 장사할 만한 곳을 물색했다. 서울, 부산, 대구 등지를 두루 다녀 봤지만 고향에서 멀지 않은 마산이 가장 적합할 것 같다는 생각을 하고 친구 둘과 함께 그곳에 도정 공장과 합동 정미소를 차렸다. 그것이 1936년이었는데 중일전쟁이 터진 여파로 사업이 부진해 정미소 문을 닫을 수밖에 없었고 빚을 다 갚고 나니 빈털터리가 되고 말았다.

그러나 한 번 실패로 기업가의 꿈을 접을 이병철은 아니었다. 1938년 대구에서 3만원의 자본금을 마련해 삼성상회를 시작했다. 3년 뒤에는 주식회사로 개편하고 청과류와 어물 등을 도·소매하는 한편 중국으로 수출하는 일도 했다. 그가 삼성물산을 창립한 것은 해방 뒤 2년이 지난 1947년의 일이었다. 제일제당, 제일모직부터 점차 사업을 확장해나간 사실은 국민이 잘 알고 있다. 동방생명, 신세계백화점 등이 모두 그의 작품이었다. 삼성전자도 그렇다.

나는 기업인 이병철은 잘 모른다. 그의 사생활은 더욱 모른다. 다만 전 세계의 어떤 도시에 가나  SAMSUNG 이라는 상표를 대하게 되고 특히 삼성전자는 전 세계가 알아주는 우수한 기업이라는 사실 때문에 한국인으로서의 긍지를 가지게 되는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나는 그를 모른다.

여러 해 전에 이병철과 함께 우리 집에서 냉면과 빈대떡을 같이 먹은 적이 있다. 그때 저녁 자리가 2층에 마련돼 있었는데 그가 그 방에 들어서면서 벽에 걸린 액자를 하나 잠깐 건드린 일이 있었다. 잘못 걸려 있던 탓에 그 액자는 온돌 바닥에 떨어지며 산산조각이 났다. 손님도 미안했겠지만 주인은 더 미안했다. 물론 유리만 깨졌지 이유태 화백의 산수화는 그대로 있었다. 사람을 불러 깨진 유리를 치우고 나니 그 '불상사'는 완전히 해결됐다. 그러나 이 모든 과정을 지켜보면서 손님으로 온 이병철은 한마디도 하지 않았다. 손님이 미안하다고 하면 주인은 더 미안할 수밖에 없었는데, 식사를 마치고 그는 아무 말 없이 돌아갔다. 여름철이라 그 방이 좀 더웠던 것은 사실이다. 이튿날 삼성에서 사람들이 왔다. 커다란 냉방기를 하나 들고. 이병철과 저녁을 함께 한 그 방에는 최신 냉방기가 하나 달렸고 거기서 시원한 바람이 하염없이 흘러나왔다. 이병철은 그런 사람이었다.

잊히지 않는 일이 또 하나 있다. 용인에 삼성이 경영하던 자연농원이 있었고 그 안에 연수원이 생겨 사원들의 각종 연수도 진행했다. 나도 한 번 강사로 초빙돼 회사에서 보내준 차를 타고 연수원에 간 적이 있다. 강의를 마치고 돌아오는데 운전 기사가 내게 이런 말을 했다. 이병철은 이미 세상을 떠나고 여러 해가 지난 뒤의 일이다. "제가 회장님의 출퇴근을 맡아서 여러 해 모셨습니다. 그런데 우리 회장님은 삼성보다 나라를 더 걱정하신 분입니다." 나는 그 한마디를 들으며 가슴이 찡했다. 내가 그런 말을 들었어도 이 회장과 측근에게 그 말을 전해 줄 기회도 없는 것이 명백한데 그 기사는 왜 나에게 그런 말을 해줬을까. 삼성이 내 가슴에, 그리고 모든 한국인의 가슴에 한국인으로서의 커다란 긍지를 심어준 사실은 의심할 수 없다.

"삼성보다 나라를 더 걱정했다"는 삼성 창업주를 생각하며 이 글을 쓰는 새벽, 내 눈에는 인생이 아름답게 보이질 않는다. 왜 이다지도 괴롭고 불공평한가 하는 생각이 앞서 붓을 던지고 한참 눈을 감았다. 유능하다고 소문났던 이병철의 아들은 병상에 누운 지 벌써 몇 해째 아직도 의식을 되찾지 못하고 있다.

이목구비가 수려한 이병철의 손자는 받들어야 하는 나라 어른의 뜻을 거역하지 못한 '죄' 때문에 오늘도 철창 안에 갇혀 콩밥으로 끼니를 때우고 있다. 그가 거처하는 집은 커서 '큰집'이라고 하지만 방은 매우 좁다. 나도 살아봐서 안다. 손자도 할아버지를 닮았다면 삼성보다 나라를 걱정하며 쭈그리고 앉아 있겠지.

오늘 이병철이 살아 돌아와 삼성의 회장실에 잠시 들른다면 그는 몰려든 기자들에게 뭐라고 할까 궁금하다. 혹시 '삼성은 망해도 대한민국은 살려야 합니다'라고 하지 않을까. 그러나 곧이어 이렇게 말할 것만 같다. '삼성이 망하면 대한민국이 경제도 무너질까 걱정입니다'라고 하지 않을까. 이 나라에 태어난 사실이 오늘 새벽에는 조금도 자랑스럽게 느껴지지 않는 까닭은 무엇인가. 나도 몰라 하노라.

[김동길 단국대 석좌교수·연세대 명예교수]




받들어야 하는 나라 어른의 뜻을 거역하지 못한 '죄' 때문에???
와우 헐겠다 헐겠어.

김동길이 누구더라?
대학교수 김동길 이미지

!!!

아 그만 알아보자...


둥글게 둥글게.

bre2ze 2018-01-13 (토) 21:41
???: 사카린 밀수를 뭐 어쨌다고?
서초요원 2018-01-13 (토) 21:42
늙어서 추하네
제이커스 2018-01-13 (토) 21:42
...내가 이상한가, 앞의 내용이랑 뒤의 결론이 연결이 잘 안되는군요.
글고 손님이 액자 깨먹고 주인이 미안해할까봐 사과안했다는건 또 뭔소린지..
저 사람 몇년전에 티비 나와서 한 소리를 들은 기억이 있어서 그러려니 하지만요.
천복이 2018-01-13 (토) 21:46
동깅옹 세상 욕 많이 먹고 장수하시길
소리없는 2018-01-13 (토) 21:48
사카린 밀수범, 역대 모든 친일독재정권과 야합한 자본가
뒤팽 2018-01-13 (토) 22:03
돈병철이 삼숑보다 나라를 더 걱정했다니..... 희대의 개드립인듯.
그리고 킴 교수님하.... 6.29 이전. 3공과 전대가리우스 치하에서 당신께서 보여줬던 '반독재' '반여' 투사로서
민주주의의 기수로 드높았던 시절 모습은 대체 뭐였는지..... 세월 앞에 장사 없다지만 이건 진짜.....
coco01 2018-01-13 (토) 22:05
도데체가 이따위글을..ㅋㅋ 웃겨서 말도 안나오넼ㅋㅋㅋ 그를 모른다는데 어린시절 생활까지 다 파악하고
액자깨고 사과를 했다는거야 안했다는거야? 아니 처음부터 냉면 처먹다 액자는 왜깨?
허는정도가 아니라 꼬리뼈까지 갈아 먹을 기세네 ㅋㅋ
누누누33214 2018-01-13 (토) 22:08
보수니 뭐니 해도 예전 김동길 교수나 조갑제 기자나 김문수씨나 예전 민주화 운동에서 많은 역활을 했던 사람들입니다. 김동길 교수는 교수가 되었던 60년대 부터 유신시대와 전두환 시대에 모두 학원자유화를 위해서 많은 걸 바친사람이었고요 그떄문에 민청학련 사건이나 김대중 내란 음모사건등에서 옥고를 치룬 분이고 합니다. 아무리 진영이 다르고 내가 보기에 안좋은 이야기를 한다고 해도 그 사람은 그 사람 나름의 생각을 가지고 이야기 하는것인데 후학들이 너무 쉽게 원로들에 대해서 안좋은 이야기를 하는건 보기 안좋아 보입니다
제이커스 2018-01-13 (토) 22:15
어디서 본 이야기이긴 하지만,
무슨 이유로든 중간에 노선을 바꾼 사람의 경우 그런 자신을 합리화하기 위해 더욱 강성파가 된다고 하죠.
물론 정말로 어떤 깨달음(?)을 얻어 돌아서는 일도 있을 수 있지만,
적어도 우리나라에서 저쪽으로 돌아선 사람들은 그런 케이스는 아니겠지요.
   

(구)회원게시판 | (구)방송 | (구)금융투자
회원게시판  일간댓글순 |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시사제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필독] 게시물 및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강력 제재처리 안내 (12) 이토렌트 07-18 18
 [필독] 회원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이토렌트 06-13 5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1) 이토렌트 06-13 6
129743 [일반]  이토님들 옷 어디서 사세요? 쪼렙2 00:47 0 21
129742 [일반]  이제 곧 에어컨을 가동할 시기가.. 대왕참치 00:46 0 18
129741 [일반]  임대윤 대구시장 후보로…민주, 광역단체장 후보 17명 확정(종합) (2) 전사abj 00:39 1 128
129740 [날씨]  [오늘의 날씨] 2018년 4월 22일 (일요일) -전국에 많은비, 우산 챙기세요 (1) 5180 00:37 2 45
129739 [일반]  [황 기자의 한반도 이슈] 북한 당 전원회의에 담긴 대내·대외 메시지 전사abj 00:36 1 35
129738 [일반]  재건축 예정지로 이사 (1) 힘내라 00:33 0 143
129737 [뻘글]  숏컷한 여자가 이뻐 보이는 건 이상한가요? (11) 이미지첨부 순수의식 00:29 1 372
129736 [잡담]  남아있는 나날 아패패이별E… 00:23 0 101
129735 [잡담]  지금 분노의 질주 보는 중.....ㅎ (2) 하얀손™ 00:21 3 161
129734 [일반]  짤라 먹어 보신 분~ (3) 이미지첨부 잇힝e 00:20 0 299
129733 [일반]  느긋하게 사는게 낙이 되어 버렸네요 (1) 쑥스러운지숙 00:17 0 159
129732 [잡담]  그리스 UNICEF 지원금도 해먹었다는군요 (7) 이미지첨부 최대8자 00:16 2 339
129731 [뉴스]  안철수, '드루킹게이트' 농성장 방문 (7) 이미지첨부 사이서이 00:14 0 365
129730 [일반]  둥지냉면 면 변한거 맞죠? (5) 진짜정우성 00:07 0 377
129729 [뻘글]  어휴 노트북 오래쓰니까 (3) 해적좀비 00:03 0 356
129728 [일반]  냥이 주인 찾아요~ (6) 이미지첨부 강토 00:01 0 254
129727 [방송]  효리네 민박2 12회 예고 - 효리네 민박집 '봄 영업' 본격 개시! (1) kwh8579 00:01 0 131
129726 [일반]  올해 노벨평화상은 한국이? (2) 해진dy 00:00 0 216
129725 [뉴스]  MBC PD수첩 검찰개혁2부작 1부 별장 성접대 동영상 사건(수정본) 최고사기꾼 04-21 6 269
129724 [잡담]  소방/경찰 공무원 실기시험은 어떻게들 준비하시나요? (7) 키스톤 04-21 0 157
129723 [일반]  유통기한 5달 정도 지난 마요네즈 먹어도 일단 이상 없습니다 (8) 마무리이사 04-21 1 212
129722 [일반]  슈가맨에 이노래 나옴 100불 가능하겠죠? (7) 너만알고있어 04-21 0 412
129721 [일반]  SBS와 세월호의 관계는? (3) 정은지LOVE 04-21 3 350
129720 [뉴스]  세금면제 받으려 "외국인 여권번호 도용"…쏟아진 증언 (2) 최고사기꾼 04-21 1 293
129719 [뻘글]  그알 무섭네여 (2) 애착가방 04-21 0 543
129718 [뉴스]  2018년 4월 21일 (토) 뉴스룸 다시보기 최고사기꾼 04-21 2 47
129717 [일반]  재계, 北 '경제총력 노선' 선언에 경협·교류 기대감 (5) 이미지첨부 전사abj 04-21 0 159
129716 [뉴스]  조양호, 고급술 일등석 옷장에 실어…세관 술자리 협찬 (3) 최고사기꾼 04-21 0 199
129715 [일반]  한반도 주변 4强 '환영'속 치열해지는 數싸움…격랑치는 동북아 전사abj 04-21 0 116
129714 [일반]  유럽언론, '북핵·미사일 실험중단' 상세보도…"진정한 전환점"(종합) 이미지첨부 전사abj 04-21 1 122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