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일반] 

[단독] "BBK특검, 서류뭉치만 넘겼지 사건인계는 안했다"

[시사게시판]
글쓴이 : 인간조건 날짜 : 2018-01-13 (토) 18:46 조회 : 585


[단독] "BBK특검, 서류뭉치만 넘겼지 사건인계는 안했다"

장용진 입력 2018.01.13. 15:51 수정 2018.01.13. 16:24

임채진 전 검찰총장 "제대로 된 설명도 없었다..당시 누구도 못들어"

[아시아경제 장용진 기자] 지난 2008년 BBK특검을 이끌었던 정호영 특검이 검찰에 사건인수·인계는 제대로 하지 않고 서류뭉치만 넘겼다고 당시 검찰총장이던 임채진 전 총장이 주장했다.

임 전 총장은 13일 아시아경제와의 통화에서 “BBK특검이 수만 페이지에 달하는 서류 뭉치를 넘겨주긴 했다”면서 “하지만 특검법에 따른 것이든 수사관행에 따른 것이든 사건 인수·인계를 한 것은 없었다”라고 말했다.

그는 “특검이 수사기간을 마칠 때까지 미처 수사를 마치지 못한 사건이 있으면 따로 관할 검찰청에 인계해야” 하고 “특검 관할이 아닌 인지사건이나 범죄첩보가 있으면 그 것을 특정을 해서 넘겨야 하는데 전혀 없었다”고 설명했다.

법조계에 따르면 ‘사건을 인계한다’는 것은 사건의 개요와 경과, 관련자, 증거물 등을 특정하거나 따로 편철해 관할 수사기관에 정식으로 통지하는 것을 말한다. BBK특검범에 따르면 특별검사가 활동기간을 마칠 때까지 수사를 마치지 못한 부분이 있으면 기간 종료 후 3일 이내에 관할 검찰청에 사건을 인계해야 한다(제9조5항).

그는 “혹시나 싶어 그 무렵 중수부장이던 박영석와 이귀남, 수사기획관이던 최재경과 송해은에게 일일이 연락해 물어봤지만, 사건을 인계받지는 못했다고 확인했다”라면서 “사건을 넘겼다는 정호영 특검의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잘라 말했다.

그의 이같은 주장은 앞서 12일 정호영 전 BBK특별검사가 언론인터뷰를 통해 “대검 중수부 수사기획관실로 자료를 넘겼다”라고 주장한 것에 대한 공개적인 반박으로 보인다.

정 전 특검은 지난 10일 임채진 전 검찰총장이 “BBK특검으로부터 사건을 넘겨받지 못했다”고 언론인터뷰를 통해 밝히자 “자료를 모두 검찰에 넘겼다”며 곧바로 반박입장을 밝혔다.

검찰관계자는 “통상 수사를 마치면 수십만쪽에 달하는 각종 진술과 기록, 증거물이 남기 때문에 ‘이 부분은 따로 수사해야 합니다’라고 특정해 주지 않으면 알 길이 없다”면서 "상식적으로 생각해도 '끝났으니 서류 가지고 가시오'하고 던져주기만 하면 뭐가 더 필요한지 어떻게 알겠냐"라고 답답해 했다.

이와 관련해 일부에서는 “정호영 특검이 판사출신이라 사건인수 인계절차를 몰랐을 가능성도 있다”면서도 “하지만 법조인이라는 점을 생가해 보면 다소 고의적이지 않나 싶기도 하다”면서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http://v.media.daum.net/v/20180113155108599?rcmd=rn

정치가 타락하면 사회 전체가 타락 한다 -소크라테스-
모든 정치는 다수의 무관심에 기초하고 있다. - 제임스 레스턴-
기권은 중립이 아니다. 암묵적 동조다. - 단테
정치를 외면한 가장 큰 대가는 가장 저질스러운 인간들에게 지배당한다는 것이다 -플라톤-

순수의식 2018-01-13 (토) 18:47
아웅하며 모르는척ㅋ
유월이97461 2018-01-13 (토) 18:50
회사자금이 120억이 유출이 되었는데
횡령이 아니면 비자금이란 소린데
여직원 횡령으로 수사 몰고가면서 오히려
횡령한 여직원을 처벌 안하는 어의가 없네 수준의 수사였죠.
현행법상 120억 횡령이면 징역20년 수준의 범죄인데
처벌 안하고 넘어갔다는데서 이미 수사가 엉터리였다는 반증이고
심각한 문제가 있다는 거죠.
고단샤 2018-01-13 (토) 20:52
서로 니탓내탓 하면서 물타기 할려고 그러나
   

(구)회원게시판 | (구)방송 | (구)금융투자
회원게시판  일간댓글순 |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시사제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필독] 게시물 및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강력 제재처리 안내 (12) 이토렌트 07-18 18
 [필독] 회원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이토렌트 06-13 5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1) 이토렌트 06-13 6
129323 [일반]  해양 전문가들의 역할이 중요했던 세월호 진상규명 이미지첨부 인간조건 06:12 0 2
129322 [잡담]  이토 조회수 믿으시나요? (2) 이미지첨부 젭프리 06:08 0 52
129321 [날씨]  4/21 대기질 지수 이미지첨부 o어나니머스o 05:57 1 103
129320 [일반]  전해철의 당부 (3) 이미지첨부 블루복스 05:39 6 206
129319 [뻘글]  좌파라는게 안좋은 표현인가요? (7) Element 05:34 0 143
129318 [일반]  진정한 민주당 지지자들은 흔들리지 않습니다. 이제 지방 선거 승리가 목표 입니다. (4) 치푸의삶 05:30 6 98
129317 [잡담]  보는 내내 답답하다 정말 빡쳤던 순간... (2) 이미지첨부 젭프리 05:00 7 386
129316 [일반]  검찰, 삼성증권 배당사고 수사착수…금감원·금융위와 공조 (1) 전사abj 04:39 2 154
129315 [일반]  아비치가 세상을 떠났다니.... (6) 소모전의대가 04:17 0 449
129314 [잡담]  이번 선거는 정말.. (3) Aken 04:03 0 305
129313 [일반]  늘 해오던 패턴... (4) belcowin 03:42 10 398
129312 [일반]  왜 불판을 못 만들어 안달인지 (4) 쇠렌센 03:28 7 428
129311 [일반]  디시위키에 가난충 목록 (6) 이미지첨부 sony1 03:07 1 487
129310 [일반]  오 이 정도면 중박은 될까요?? (5) 조용한하늘 02:55 0 382
129309 [일반]  디시위키에서 정의한 가난 (4) sony1 02:52 0 321
129308 [일반]  '투표를 하지 않겠다.'...??? (17) belcowin 02:29 14 503
129307 [일반]  [단독] 김상조 위원장, 5.10일 10대 그룹 간담회.... 대기업지배구조 개선 등 현안 이미지첨부 전사abj 02:26 5 171
129306 [일반]  헐....,“5·18때 북한군 없었다고 자신할 수 없다”는 방심위원 (11) 이미지첨부 전사abj 02:21 5 562
129305 [일반]  지금 선거가 코 앞인데 밝히네 마네 하는 분들아... (37) 아싸조쿠나 02:18 3 312
129304 [일반]  '나 문재인 지지잔데 남경필을 찍겠다'...??? (10) 이미지첨부 belcowin 02:15 5 574
129303 [잡담]  앞으로 전 HelLG는 거를렵니다. (32) 아리까리함 01:59 1 863
129302 [일반]  나의 아저씨 7화에서 먹는 음식 뭔가요? (5) 이미지첨부 4시5분 01:55 0 422
129301 [일반]  흑흑 이제야 잠자리에 드네요. (1) 나비냐옹 01:51 2 234
129300 [일반]  美서 돌아온 日아베, 스캔들 관료 탓 돌리며 '개헌' 드라이브 (4) 전사abj 01:49 0 371
129299 [도움]  대통령 모욕하는 벌레 새끼들 ㅡㅡ (17) 이미지첨부 파이브오 01:47 3 568
129298 [일반]  박원순의 압승…득표율 66%로 ‘서울시장 3선’ 도전 (2) kdl2124 01:45 5 470
129297 [일반]  경제공동위서 韓 "기업 애로 풀어달라"…中 "긴밀 논의중"(종합) 전사abj 01:42 1 129
129296 [일반]  hkkim 이자가 쓴글보고 화가 안나는게 이상한거죠 (36) 이미지첨부 높이나는도요… 01:38 10 446
129295 [일반]  록히드마틴, 일본에 차세대 스텔스 전투기 설계도 제공 추진 (5) 이미지첨부 전사abj 01:38 3 417
129294 [일반]  하인즈 (3) 오말우왕자 01:33 1 147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