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일반] 

"원자력 깨끗하다" 경주 시민은 한수원 직원이었다

[시사게시판]
글쓴이 : 인간조건 날짜 : 2017-12-07 (목) 16:46 조회 : 1146

"원자력 깨끗하다" 경주 시민은 한수원 직원이었다

이재진 기자 입력 2017.12.07. 15:12 수정 2017.12.07. 15:47

한수원 직원 신분 밝히지 않고 일반 시민처럼 독자 투고…한수원 원전 찬성 독자투고 실적 보고도

[미디어오늘 이재진 기자 ]

“10월20일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에서 공사 재개 결론을 내렸다. 공론위가 토론, 숙의를 거듭할수록 위원들의 생각은 공사 중단에서 공사 재개 쪽으로 기울었고 특히나 젊은 층은 신고리 공사 재개 쪽으로 20%대에서 56%나 바뀌었다고 한다…(중략) 결국 공론화 위원들은 공포대신 과학과 논리를 선택한 것이다. 우리와 달리 넘치는 에너지 자원, 뛰어난 신재생에너지 기술을 가진 이 나라들이 왜 원전 건설을 위해 이렇게 애를 쓸까? 답은 이미 나와 있다. 원자력만큼 깨끗하고 효율적인 에너지원이 아직 없기 때문이다. 맑은 하늘, 깨끗한 공기를 미래세대에게 전달하기 위해서라도 화력발전보다 원자력발전을 건설해야 한다.”

지난달 22일 경북연합일보 독자기고란에 실린 ‘괴담 공포는 진실 과학을 이길 수 없다’는 제목의 글이다. 글쓴이는 ‘경주시 양남면 나아리’에 주소지를 두고 있는 김아무개씨다. 독자투고란에 적힌 내용대로라면 김씨는 경주시에 살고 있고 원자력 발전의 이점이 많다며 찬성하는 일반 시민이다.

과연 김씨는 순수한 시민의 입장에서 글을 쓴 것일까. 그렇지 않다. 해당 글을 쓴 사람은 한국수력원자력주식회사 제2발전소 3호기 발전 3팀 소속의 김아무개씨로 확인됐다.

미디어오늘이 한국수력원자력의 ‘언론사 독자투고 실적 알림’이라는 문건을 정보공개청구한 결과, 한국수력원자력이라는 소속을 밝히지 않고 지역 언론사 독자투고란에 원자력 찬성 글을 집중 보내고 있는 것으로 나왔다. 소속 직원임에도 주소지와 이름만 나와 있는 글을 언론사에 제출해 마치 원자력에 찬성한 일반시민이 글을 싣고 있는 것처럼 한 것이다.

특히 지난 10월20일 신고리 5·6호 공론화위원회가 공사 재개 결론을 내리기 전후 원전 건설에 대한 갑론을박이 치열한 상황에서 독자투고란을 활용해 찬성 여론을 높이기 위한 작업으로 해석할 수 있어 논란이 예상된다.

▲ 경주시에 살고 있는 김아무개씨가 지역신문에 기고한 원전 찬성글. 확인결과 김씨는 한국수력원자력 소속 직원인 것으로 확인됐다.

한국수력원자력은 지난 11월 언론사 독자투고 실적으로 제1발전소 소속 직원 3명, 제2발전소 직원 8명 등 모두 11명이 글을 실었다고 보고했다. 확인 결과 11명 중 소속을 밝히지 않고 일반 시민처럼 주소와 이름만 써서 보낸 독자투고는 5건이었다.

5건 글 제목은 ‘독자적인 국내 원전기술, 수출 기회 ��혀야’(세명일보), ‘새로운길, 원전 해체 연구소’(경북연합일보), ‘성급한 탈원전 정책에 대한 우려’(경안일보), ‘신재생에너지 개발과 원자력 발전’(경북연합일보) 등이다. 모두 원전 기술의 안전성을 강조하고 탈원전 정책에 대한 우려를 담았다.

일례로 ‘경주시 양북면 어일리’라고 주소지를 적고 경안일보에 독자투고를 한 차아무개씨는 “탈원전 정책을 강하게 추진한 독일의 전력요금은 우리나라의 3배에 육박하는 수준이고 그마저도 70% 이상의 전력을 원자력에 의존하는 프랑스에서 전기를 수입해 이용하는 실정”이라며 “현재 상황에서 당장 원전을 줄이는 것은 시기상조이다. 에너지 자원은 부족하고 전력 수요는 많은 지금 우리에게 주어진 상황에서 원자력 에너지보다 적합한 것이 있을까”라고 주장했다. 차아무개씨는 한국수력원자력 발전운영팀 소속으로 확인됐다.

경주시 양남면 읍천리 전아무개씨는 경북연합일보에 독자투고한 글에서 “신재생에너지 개발을 통해 원자력발전을 대체할 수 있을 때까지 원자력발전은 계속돼야 하며 안전성 입증이 이루어진다면 원자력발전소를 계속운전할 수 있도록 정부는 승인해야 한다”고 밝혔다. 전씨는 한국수력원자력 방사선안전팀 소속이다.

한국수력원자력은 올해 1월 언론사 독자투고 시행 계획안을 세우고 이에 따라 월별로 실적을 취합해 보고했다.

올해만 직할·대외협력처 소속 2명, 제1발전소 소속 9명, 제2발전소 소속 30명, 제3발전소 소속 28명 등 모두 69명이 지역신문에 원전 정책의 장점을 설명하고 탈원전 정책을 반대하는 글을 실었다. 69명 중 소속 직원임을 밝히고 글을 싣는 경우도 있었지만 주소지만 밝히고 일반 시민처럼 글을 기고한 행태는 3분의 1를 차지했다.

이 같은 행태가 벌어지고 있는 것은 광고주로 있는 한국수력원자력의 입김을 지역 언론들이 무시못한 탓도 크다. 언론 매체의 독자투고란이 정부기관의 여론몰이용 창구로 전락한 것으로도 볼 수 있다.

양이원영 환경운동연합 에너지국 처장은 “독자투고의 글을 받는 건 언론사들의 편집권 문제이기 때문에 뭐라고 할 수 없지만 지방에서 큰 광고주인 한수원을 고려하면 글을 반영해야 하는 압력으로 작용할 수 있기 때문에 직원분들 글을 받는 것도 바람직하지 않은 것 같다”며 “특히 광고같은 글을 직원 신분을 밝히지 않은 채 독자투고를 하는 건 여론을 호도하는 것이고 여론을 왜곡하는 형태가 될 수 있어 정확히 밝혀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한수원 관계자는 “지방지 같은 경우 언론사 형편이 어렵고 지면을 채우지 못하는 일들이 많아 독자투고를 보내달라는 요청이 올 때가 많다. 그러면 직원들이 자율적으로 독자 투고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거주지와 이름만 적어 보낸 글에 대해 여론 왜곡이라고 하는데 보는 입장에서 다를 수 있다. 직원들도 일반 시민의 자격이 있다. 비판적으로 보면 적절치 않은 것으로 볼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http://v.media.daum.net/v/20171207151256739


정치가 타락하면 사회 전체가 타락 한다 -소크라테스-
모든 정치는 다수의 무관심에 기초하고 있다. - 제임스 레스턴-
기권은 중립이 아니다. 암묵적 동조다. - 단테
정치를 외면한 가장 큰 대가는 가장 저질스러운 인간들에게 지배당한다는 것이다 -플라톤-
인간조건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야부리0 2017-12-07 (목) 16:50
원피아 수준..
루치페루 2017-12-07 (목) 16:56
위에있는 색이들이 조작질해도 말짱하니 공무원 전부 조작질이지.
빛나리야 2017-12-07 (목) 17:07
관계자는 “거주지와 이름만 적어 보낸 글에 대해 여론 왜곡이라고 하는데 보는 입장에서 다를 수 있다. 직원들도 일반 시민의 자격이 있다. 비판적으로 보면 적절치 않은 것으로 볼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렇게 떳떳하면 한수원 직원이라고 밝혔어야지. 밝히지 않고서 일반시민의 입장이라고 하면 말이 되냐?
BlueB 2017-12-07 (목) 17:08
이토에도 자기가 한수원 직원이라며 하던님도 있었고
물론 직원도 아닌데 아는척 쩌는님도 몇분 있던데
또 열심히 댓글 달러 오실듯요
torent8 2017-12-07 (목) 17:12
휴 쓰레기들..
아벨라 2017-12-07 (목) 23:42
그럼 소속을 밝히고 기고 했어야지. 왜 의심살 짓을
폭풍속으로65… 2017-12-08 (금) 02:13
과학을 이길수없다... 흠...
나름 공부많이 했는데... 공부하면 할수록... 100%는 없다는것을 느끼는데...
저분... 혹시... 신을 만난것인지... 과학과 종교는 다릅니다.
   

(구)회원게시판 | (구)방송 | (구)금융투자
회원게시판  일간댓글순 |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시사제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필독] 게시물 및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강력 제재처리 안내 (12) 이토렌트 07-18 17
 [필독] 회원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이토렌트 06-13 4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1) 이토렌트 06-13 4
72798 [도움]  20대 여자 직장인 가방 브랜드 뭐가 있을까요 ㅠ (1) 로디너투 03:09 1 162
72797 [일반]  엑셀 공부하고싶은데 (2) 어으엉엉 03:07 0 83
72796 [잡담]  일요일 야근 (1) 아인쉬타인 02:53 0 148
72795 [뻘글]  오늘 시험인데 그림 그리믄 사람 이미지첨부 ghoflvhx 02:50 1 183
72794 [일반]  나이먹으니 눈물만 많아져서.. (4) 수리새 02:40 1 232
72793 [일반]  ehdhkwntpdy (8) ll32 02:28 0 137
72792 [뻘글]  DPR LIVE (6) 밍글이 02:17 2 175
72791 [뻘글]  치즈~돈가스 먹엇어요 (2) 이미지첨부 스텀프타운 02:10 0 417
72790 [잡담]  눈이 꽤 오네요 (2) 주붕 01:53 0 372
72789 [일반]  손학규 21일 미국서 귀국 (2) 겨울숲 01:37 0 429
72788 [잡담]  궁금한게 있는데 게시글에 댓글로 와드 왜 박는거죠? (5) Chamber 01:20 0 286
72787 [잡담]  검색할 시간도 없이 면세점을 이용할 수 있다면 뭔 아이템이 좋은 것일까요? (1) 최대8자 01:19 0 129
72786 [뻘글]  인간은 어디서 올까요 (3) 순수의식 01:11 1 340
72785 [잡담]  하와수 코빅은 응켱쿙 01:10 1 477
72784 [일반]  유심칩 잘 아시는분 있으신가여 (9) 카드라서킨 01:10 0 242
72783 [일반]  월요일ㅠㅠㅠ (2) 이미지첨부 어메이징™ 01:08 1 175
72782 [잡담]  1시간 쯤 전에 눈이 오기 시작하는 것은 보았는데... (1) donn 00:55 0 390
72781 [일반]  단백질을 한꺼번에 많이 먹으면 살로 가나요? (17) HBJang 00:52 0 592
72780 [일반]  오늘의 장도리 (1) †와룡 00:37 21 659
72779 [일반]  일베 워마드 메갈이 무서운이유는 (6) 꼬리치레 00:35 1 621
72778 [잡담]  무도 코빅 보는내가다 창피하다.. (6) 또킹 00:33 3 1054
72777 [일반]  졸ㄹ라졸라졸라 통쾌! (3) 더불어민주당 00:29 3 527
72776 [일반]  코세척하시는분? (19) 진세하 00:21 0 585
72775 [잡담]  드라마 추천좀해주세요~~ (8) 김람보 00:19 2 171
72774 [일반]  이번 기레기 폭행사건의 진실... (11) 이미지첨부 목장지기 00:15 16 1286
72773 [잡담]  월요일이군요.... (1) 최종흠 00:12 0 110
72772 [잡담]  드라마 나쁜 녀석들 노잼...ㅎ (7) 하얀손™ 00:08 3 699
72771 [날씨]  [오늘의 날씨] 2017년 12월 18일 (월요일) 5180 00:06 0 102
72770 [일반]  자소서 쓰다가 막혔네요. (2) 2상향 00:05 0 342
72769 [일반]  표창원 의원 트윗 (1) 이미지첨부 無答 00:03 23 834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