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일반] 

편의점 사장과 폐지 줍는 할아버지.

[회원게시판]
글쓴이 : 제이콥스 날짜 : 2017-11-11 (토) 18:00 조회 : 5149
http://mlbpark.donga.com/mp/b.php?p=1&b=bullpen&id=201711110010880461&select=&query=&user=&site=&reply=&source=&sig=h6jBSY21i3DRKfX@hcaXGY-gjhlq

(엠팍 펌)

1510335651822.jpg



할아버지 한분이 가게로 들어오셨는데 얼핏 봐도 뭘 사러온 건 아닌것 같아 보였습니다.

"손님 무슨 일 때문에 그러세요?"

"아 저..물 좀 마실수 있을까요?"

"판매하는 생수는 저쪽에 있습니다"

"......"

보통 편의점에서는 생수 판매를 위해 식수는 제공을 하지 않습니다.

그런데 이 할아버지께서 돈이 있는것같지 않더라구요.

그래서 카운터 뒤에서 종이컵 하나를 꺼내어 제가 마시는 물을 한컵 따라드렸는데 목이 얼마나 마르셨는지 허겁지겁 들이키시더군요.

한컵 더 따라드리니 감사하다고 말씀하시며 다 드십니다.

그러면서 ㅇㅇ중학교 어디에 있냐고 물으시더라구요.

잘모르겠다고 하니 난감한 표정을 지으시며 '꼭 가야하는데' 하고 중얼거리십니다.

그러면서 밖으로 나가시는데 마음이 편치 않더군요.

따라나가보니 폐지가 가득 실린 조그만 자전거 한대앞에 쪼그려 앉아계십니다.

자전거 손잡이에는 빈캔을 담은 비닐꾸러미가 매어져있구요.

"할아버지. 그 ㅇㅇ중학교 왜가셔야돼요?"

"박스 주으러다니다가 여기까지 왔는데 길을 잃어서..."

폐지 주으러 돌아다니시다 너무 멀리까지 오신 모양입니다.

"잠깐만 계셔보세요"

하고 스마트폰으로 그 할아버지가 이야기한 중학교를 검색해봤는데 이건 멀어도 너무 먼겁니다.

"할아버지. 거기서 여기까지 어떻게 오셨어요?"

"그냥 왔는데 여기가 어딘줄을 모르겠네.."

제가 해결할 수 없는 문제같아 가까운 지구대에 전화를 했습니다.

할아버지 한분이 길을 잃으셨는데 도움이 필요하다고 하니 알겠다고 하시고 2분만에 경찰차가 도착했습니다.

경찰관께 간단히 상황 설명드리니 경찰분이 할아버지께 성함 나이 주소 등을 묻는데 할아버지께서 치매가 있으신지 대답을 잘 못하십니다.

본인 나이도 모르시고 이름도 까먹으시고...

경찰관 두분도 난감해하십니다.

다시 주소를 물어보니 처음 이야기했던 중학교가 아닌 그나마 좀 가까운 아파트 이름을 말씀하십니다.

동이랑 호수는 모르고 아파트 이름만...

한참 그러다가 밖이 추워서 제가게 안에서 다시 취조?ㅋ

겨우겨우 본인 이름 기억해내시어 경찰이 전화로 경찰서에 확인해 주소까지 알아냈습니다.

이제 다 끝났구나 싶었는데 이 할아버지께서 폐지 실린 자전거를 놔두고 갈수가 없다고 하십니다.

경찰관이 일단 집에 모셔다 드릴테니 들어가시고 내일 찾으러 오라고 이야기하는데 여기 어딘지 몰라서 못 찾아온다고 그냥 본인이 끌고가신다고 합니다.

경찰차에 그 박스가 가득 실린 자전거는 도저히 실을수가 없어서 또 난감해집니다.

박스를 내려놓고 자전거만 트렁크에 싣고 가면 어떠겠냐고 하니 본인께서 고생해서 모은 폐지를 놔두고 가지를 못하겠는지 그냥 자전거 끌고 혼자 가시겠답니다.

이 추운 날씨에 상당히 먼거리이고 자전거에 실린 폐지의 무게도 상당해서 아직 청춘?인 제가 끌기에도 무거운데 도저히 무리입니다.

아무리 설득해서 안되겠길래 제가 가게로 들어가 카운터에서 만원짜리 두장을 가지고 나왔습니다.

"할아버지. 이 박스 저한테 파세요. 어차피 이거 다른데로 팔러가셔야 하잖아요."

하고 2만원을 손에 쥐어드렸습니다.

옆에 계신 경찰분들도 얼른 돈받고 파시라고ㅎ

"어이구 무슨 돈을..." 하시며 결국 저에게 그 박스들을 파셨죠.

경찰분들이 자전거에 실린 박스랑 캔을 제가게 옆에다 내리시고 자전거는 경찰차에 실으셨습니다.

경찰분들이 저에게 고맙다 인사하시고 저도 고생 많으셨다 인사드리고 할아버지께 조심히 잘 들어가시라 인사드리고 마무리 되었네요.

잘들어가셨을테죠?

인터넷에 견찰 견찰 하는 소리 많은데 이렇게 친절하게 잘 도와주시는 경찰분들이 더 많은 거 같습니다.

-----
http://mlbpark.donga.com/mp/b.php?p=1&b=bullpen&id=201711110010880461&select=&query=&user=&site=&reply=&source=&sig=h6jBSY21i3DRKfX@hcaXGY-gjhlq

(엠팍 펌)

훈훈한 이야기라 옮겨왔네요
편의점도 번창하시길.
제이콥스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MESTE 2017-11-11 (토) 18:03
훈훈
유산슬완스 2017-11-11 (토) 18:04
사업잘되시길^^!!
제자리걸음 2017-11-11 (토) 18:05
흥해라
바보자슥 2017-11-11 (토) 18:11
훈훈하네요.
적사요나라 2017-11-11 (토) 18:16
;;;;;와 진짜 착하다...
저런 삶을 살고싶당
영보이이 2017-11-11 (토) 18:25
찡하네요~~~~~~~~~~~
emit123 2017-11-11 (토) 18:33
우리어머니 께서도 모으셔서 제가 대신 처리 해 드리는데... 저 정도 면 2000원 잘해야 나옵니다.
편의점 사장님이 좋은 일 하신거네요....
저희 어머님도 어느 편의점 주인께 이야기 해서 아침마다 그 집서 폐지 가져오시는데....
근데... 가끔 있으신분 이 더할 떄가 있네요...
여보세요 2017-11-11 (토) 19:06
제널리스트 2017-11-11 (토) 19:59
거 어-데 편의점입니까?
cineman 2017-11-11 (토) 21:24
어디 편의점인줄 알면 좋겠네요

이런 사람과 편의점은 티비에 나와서 대박 나고 칭찬 많이 받아야 마땅합니다

이런 인성은 결코 갑자기 나오는게 아니죠 ^^
impossi 2017-11-12 (일) 00:14
훈훈한건 글쓴이고 경찰은 그냥 제 할일을 정도것 했을뿐이죠
     
       
무력력 2017-11-17 (금) 16:25
이런 댓글을 왜 다는 걸까...
강남곰탱이 2017-11-12 (일) 10:32
멋지십니다. 진짜 우리동네면 사장님 편의점만 찾아가고 싶을정도로...
해송충이 2017-11-12 (일) 11:01
그리하여 그할배는 내일또 찾아와서 목마르다고 하는데...
한방안샘 2017-11-12 (일) 12:31
"아니 어제는 박스값 잘 쳐줬으면서 오늘은 왜 못사겠다고 하는거여"
     
       
어디있는거니 2017-11-12 (일) 14:51
ㅜㅜ
     
       
보고있다 2017-11-12 (일) 16:03
실제 비슷한일이 있었어요.. 어머니 식당하실때 집에 돈놓고 오셨다고 80대 할아버지 한번 무료로 드렸는데 매일 와서..먹고나서 공짜로 달라고 욕하고 소리치고 영업 방해해서 계속 신고 했던..... 호의는 함부로 베풀지 말아야 겠다 생각했던 순간이었네요.. 진짜 이런 사람들이 넘쳐나죠.. 호의를 베풀면 권리인줄 아는 애휴..
davyoule 2017-11-12 (일) 12:43
참 훈훈한 얘기네요

폭풍속으로65… 2017-11-12 (일) 13:47
이야.. 정말 멋진 분이시네요....
리아천사 2017-11-12 (일) 14:19
그리고는 할아버지께서 점점 모습을 자주 보이기 시작하시는데......
Alichino 2017-11-12 (일) 15:05
저런 편의점이면 매일 이용해드리고 싶은 ㅠㅠ
요매 2017-11-12 (일) 15:29
좋은일 하셨으니 복받으실겁니다~~^ ^
전검 2017-11-12 (일) 16:25
폐지주워서 생계를 유지하면서
박근혜불쌍하다고 눈물 글썽이던 어떤 노인이 생각나네요.
   

(구)회원게시판 | (구)방송 | (구)금융투자
회원게시판  일간댓글순 |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시사제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필독] 게시물 및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강력 제재처리 안내 (12) 이토렌트 07-18 16
 [필독] 회원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이토렌트 06-13 3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이토렌트 06-13 3
62107 [잡담]  고속도로 탈때마다 가시는 휴게소 있으신가요? 스팅커스 03:44 0 8
62106 [일반]  폰에 음악 잔뜩 넣어 듣는사람은 안드로이드가 좋은듯. (1) 네그레도111 03:30 0 110
62105 [일반]  토렌트 다운속도의 합이 10메가를 넘지 않네요. 이런 현상 있는분 계신가요? (9) 슈퍼스타게이 03:03 0 278
62104 [뻘글]  윈10 어디서 살까요? (5) MH3U 02:22 0 434
62103 [일반]  류여해, "이상하다" (9) 겨울숲 01:58 6 772
62102 [일반]  롯데리아 치킨버거세트랑 새우버거 무료입니다 (4) 페이원 01:55 2 591
62101 [뻘글]  헬스를 하체 위주로 돌린지 두달..달라진 점 세가지 (18) Ast가브리엘 01:51 2 622
62100 [일반]  ios 11.1.2 업데이트. 아이폰 x, 추운 날씨에 먹통되는 현상 수정했네요. (2) 이미지첨부 스텀프타운 01:51 1 182
62099 [일반]  이승만·박정희·김영삼 사진 걸린 빨간당 (6) 겨울숲 01:50 4 315
62098 [일반]  나무위키 시간 때우는데 좋네요 ㅋㅋ (7) 음악듣는곰탱… 01:39 0 335
62097 [일반]  최고의 화가라고 하면 반 고흐를 뽑나요? (10) 음악듣는곰탱… 01:11 1 428
62096 [일반]  러블리즈 차트아웃 됐네요 (9) 슈퍼스타촤 01:05 0 455
62095 [일반]  내일 EPL 빅게임 없나요?? (2) 잇힝e 01:00 0 289
62094 [일반]  [판결](단독) 이혼으로 남편 공무원연금 분할 땐… (10) 키위는골드키… 00:57 0 608
62093 [잡담]  아이코스 1일차 후기 (4) 둥둥이야 00:57 0 413
62092 [뻘글]  제가 초시생인데 공단기 어떤패스를 들으면 좋을까요??ㅠㅠ (2) 아무거나마음… 00:55 0 187
62091 [잡담]  포항 지진 이후에 여러 얘기가 주변에서 들리네요 오십구키로 00:42 3 590
62090 [잡담]  최경환 구속은 빼박인듯... (2) 목장지기 00:40 11 659
62089 [일반]  '댓글부대 국고손실' 이종명 구속…법원 "증거인멸 염려" (1) 겨울숲 00:38 1 224
62088 [잡담]  일본놈들에 대한 테러는 의사, 열사로 불리었지요.... (9) 최대8자 00:32 3 341
62087 [잡담]  드디어 목표한 포인트 순위 500위권 안에 들어갔네요.ㅠㅠ (3) 이미지첨부 모닝구무스메… 00:31 1 167
62086 [일반]  메모리폼 매트에 깔 전기 매트 어떤 게 좋을까요? (8) 미존재 00:28 0 216
62085 [일반]  철학에서 위선은 어떻게 평가되나요? (10) 골든스테이트 00:26 1 202
62084 [일반]  술 마시면 시비거는 분들.. (2) 어디있는거니 00:25 0 364
62083 [잡담]  리오나인급 게이밍 노트북 추천해주세요! No기자카사십… 00:23 0 110
62082 [잡담]  최순실 구속이 연장되었다지요 (3) donn 00:20 0 377
62081 [일반]  plati란 사이트에서 윈도10 + 오피스365를 38달러에 파는데 믿을만 할까요? (2) 강생이똥꼬 00:15 0 238
62080 [잡담]  캬...2년전 일이지만.. (4) 풍운비 00:12 0 244
62079 [잡담]  정법 12월에 김병만 나오네요....ㅎ (1) 하얀손™ 00:11 2 258
62078 [일반]  환단고기 민족사관’ 아니라 ‘반공-냉전사관’이다 (22) 해적좀비 00:03 0 396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