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일반] 

[단독] 박근혜 청와대, 방통심의위 성향분석 문건 공개합니다

[시사게시판]
글쓴이 : 인간조건 날짜 : 2017-10-13 (금) 17:28 조회 : 569

[단독] 박근혜 청와대, 방통심의위 성향분석 문건 공개합니다

금준경 기자 입력 2017.10.13. 15:31

야당 추천 위원들의 정부비판 언행 구체적으로 적시… 직원 성향, 부모 이력 문제 삼기도

[미디어오늘 금준경 기자 ]

박근혜 정부 청와대가 방송통신심의위원회 구성원들의 성향을 분석한 내용을 담은 문건이 지난 11일 JTBC 보도에서 언급됐다. 미디어오늘은 해당 문건에 드러난 구체적인 내용을 공개한다.

2014년 9월 작성된 것으로 추정되는 이 문건에서 
청와대는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인적 구성에 문제를 제기한다. 청와대는 “의견전달 통로를 모색하기 위한 직원 신원 파악도 어려울 정도로 접촉에 애로가 있다”면서 그 이유로 △과거 정권 아래서 채용된 직원 상존 △심의위원 중 3인은 야권추천 인사 △강성노조 등 세가지 문제를 지적했다.

▲ 청와대. ⓒ 연합뉴스
그러면서 방송통신심의위원회 팀장급 간부의 실명을 언급하며 A팀장에 대해  ‘진보성향’, B 팀장에 대해 ‘부친이 야당에 수차례 공천신청’ 했다고 썼다.   

청와대는 문제의 원인을 “인사권을 행사하는 사무총장이 중요하나 현재 의사소통이 원활하게 이루어지고 있는지 의문”이라고 지적한 뒤 “인사권을 적절히 행사하고 있는지도 우려된다”  심의위원장 전권으로 사무총장 교체 가능”이라며 사무총장 교체를 검토한다.  

청와대는 방통심의위 산하 특별위원회 소속 위원들의 성향을 분석하며 당시 야권이 추천한 위원들에 대해 문제 삼기도 했다.

보도교양방송특별위원회의 경우 김진홍 위원(인터넷미디어연구소 대표)에 대해 “‘정봉주 전 의원 구명운동’에 적극 참여하고 민주당 광명갑 국회의원 예비후보로 참여하는 등 정치적 성향 강함”이라고 밝혔다. YTN 해직기자였던 우장균 위원은 “대통령을 ‘독재자의 딸’로 표현하는 등 극단적 표현 자주 사용”이라는 설명이 나온다. 윤성옥 위원(경기대 교수)은 “다수결 중심으로 운영되는 방심위에 대하여 야당 추천위원으로서 문제제기”를 한다는 점이 언급됐다.

▲ 방송통신심의위원회.

통신특별위윈회 소속 위원들에 대한 리스트도 있다. 정한중 위원(한국외대 교수)은 “문재인 후보 지지선언” “한명숙, 정연주 사건 검찰 비판 등 진보진영 법학계 인사”라고 나와 있다. 박태순 위원(미디어로드 대표)은 최민희 의원 토론회에서 “KBS 보도국장의 막말과 사장의 청와대 앞 사과, 청와대 지시였던 것으로 드러났다는 취지의 주장”을 한 점을 기록했다.

김기중 위원(변호사)은 “안철수 대리, 정연주 변호사 사건 대리”라고 언급하며 정연주 사장의 해직에 대해 ‘정치적 의도를 가지고 기소된 사건’으로 규정“했다고 썼다. 유홍식 위원( 중앙대 교수)은  “언론전공 대학교수 144명 ‘KBS가 무너진 배후에 청와대가 있다는 보도개입설’ 제기, 국회의 진상규명 및 국정조사 요구”라며 정부를 비판하는 성명에 이름을 올렸다는 점을 언급했다.

국정원에 대한 언급도 나온다. 청와대는 “(방통심의위가) 민간기구인 관계로 직원 채용시 국정원의 신원조회를 거치지 않아 국정원도 신상을 구체적으로 파악하고 있지 못함”이라고 지적했다. 방통심의위는 정부여당이 다수 위원을 임명하는 구조로 사실상 정부의 영향력 아래에 있지만 실제로는 민간기구 지위를 갖고 있다.

이 대목은 청와대가 국정원의 신원조회 권한을 이용해 정부부처 공무원에 대한 성향파악을 했음을 우회적으로 드러내고 있다. 앞서 11일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이 방송통신위원회 승진 대상자에 대해 국정원이 신원조회를 빌미로 사상검증을 한 사실을 공개했다.

문건에는 구 여권(당시 새누리당 및 박근혜 정부) 추천 위원들에 대한 평가도 있다. 박효종 위원장에 대해서는 뉴라이트계열 단체 활동을 언급하며 “08년에는 조중동, 한나라당 의원과 함께 ‘건국60년기념운동’을 벌이고 8월 15일을 광복절이 아닌 건국절로 개칭토록 노력”했다고 긍정적으로 언급했다. 또, “중앙일보 인터뷰에서 좌파세력의 위선과 독선을 정면 비판”했다고 덧붙였다.

공안검사 출신의 함귀용 위원의 경우 “ 내정 직후   14.5.16 새정련과 통진당은 공안검사 출신을 이유로 비판 논평을 낸 바 있음”이라며 “언론에 함귀용 변호사의 보수성향의 발언과 활동이 다수 있음”이라고 덧붙였다. 성향이 확고한 박효종, 함귀용 두 위원에 대해서는 언론보도에 성향이 드러난 점을 토대로 긍정적인 평가를 하고 있음을 드러내는 대목이다.

구 여권 추천 고대석 위원에 대해서는 “‘문창극 보도’ 관련 중징계 의견을 내는 등 보수성향”이라고 평가했다. 반면 같은 구 여권 출신이지만 SBS 기자 출신인 하남신 위원은 문창극 보도와 관련해 다른 여권 위원보다 낮은 수위의 징계 의견을 낸 점이 기록돼 있다.

http://v.media.daum.net/v/20171013153125540

민주주의를 부정한 빨갱이 503정권과 빨갱이 자유당이 하는 일


정치가 타락하면 사회 전체가 타락 한다 -소크라테스-
모든 정치는 다수의 무관심에 기초하고 있다. - 제임스 레스턴-
기권은 중립이 아니다. 암묵적 동조다. - 단테
정치를 외면한 가장 큰 대가는 가장 저질스러운 인간들에게 지배당한다는 것이다 -플라톤-

   

(구)회원게시판 | (구)방송 | (구)금융투자
회원게시판  일간댓글순 |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시사제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필독] 게시물 및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강력 제재처리 안내 (12) 이토렌트 07-18 18
 [필독] 회원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이토렌트 06-13 4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1) 이토렌트 06-13 5
99270 [일반]  안경 맞출때도 좀 나이드신분께 해야겠네요 (1) 디아블로하고… 09:50 0 134
99269 [일반]  2017년도 국정감사 결과보고서 채택의 건(외교통일위원장) 러블리러브 09:50 0 29
99268 [뻘글]  영화 잘 만드는 한국감독 누가 있나요? (4) 맛있는팝콘 09:48 0 81
99267 [일반]  이윤택이 미리 연습을 했군요. chylaw 09:44 0 237
99266 [뻘글]  데프콘-독고다이<가사> (4) 김씨5 09:43 0 87
99265 [일반]  신한은행 앱 업데이트 했더니 이상해졌네요 (1) 이미지첨부 어메이징™ 09:34 0 237
99264 [일반]  베트남,태국,라오스 같은 동남아 지역 혼자 여행 다니기 괜찮나요? (13) Lafa 09:27 0 347
99263 [도움]  엑셀 수식 질문좀 드립니다. (8) 아에이오우가 09:27 0 102
99262 [일반]  나한테 뭐건 솔직히 말해주는 사람 어떤가요? (6) 너만알고있어 09:24 0 197
99261 [일반]  이승훈은 사실상 매스스타트에 올인한셈이네요 (10) 깝조권 09:19 0 601
99260 [잡담]  ㅎㅎㅎ 오늘이 제 생일 입니다~~~ (8) 야옹교주 09:17 4 108
99259 [잡담]  단편 영화 - 봉준호를 찾아서 맛있는팝콘 09:17 0 69
99258 [일반]  평소 소화가 안될때 어떻게 하시나요 (14) 정수정수정 09:10 1 212
99257 [일반]  오늘의 날씨 불량곰탱 09:09 0 46
99256 [일반]  강철의 연금술사를 다시 볼까해요. (7) 캐드버리 09:03 0 268
99255 [일반]  언론 플레이 들어 갑니다. (7) 이미지첨부 fourplay 09:00 4 678
99254 [일반]  굿모닝요 (1) 플러스얌 08:49 1 134
99253 [일반]  [단독] 강경호 사장 "다스는 MB 것" 결정적 진술 (3) 빨간미루 08:48 5 386
99252 [잡담]  팀 네덜란드 하이네켄 메달리스트 행사중 사고발생 (4) 이미지첨부 맹수짱 08:40 0 889
99251 [일반]  일본 네티즌 한국국민들 다까끼 자매 응원해달라 (21) 채정안 08:35 2 989
99250 [고민]  초과근무 수당이 제대로 지급되지 않는... (2) 거북기린 08:23 0 507
99249 [일반]  김민정 감독 "선수들이 많은 인기에 동요하고 있다... 마음 가라앉히는 게 관건" (2) 이미지첨부 휑뎅그렁 08:19 2 802
99248 [일반]  윤성빈 하루 8끼 먹었다네요 (5) 빌더122 08:18 0 773
99247 [일반]  심기준 "비서관 성추행 사과드린다. 즉시 퇴출했다" (2) 아이필블루 08:15 0 596
99246 [뉴스]  [단독]"3년 고용보장" 中더블스타에 금호타이어 매각 (4) 아이필블루 08:09 1 622
99245 [일반]  지금 이 시간이 제일 좋네요. (3) 시간이제일정… 08:07 1 318
99244 [일반]  으..추바..님들 회사에 아직 당직서는 회사가 있나요? (5) 또찡찌슝 07:58 1 510
99243 [잡담]  어찌 어찌 목요일... (2) 굿모닝입니다 07:53 1 207
99242 [일반]  시간나면 자기토바 싱글피겨스케이팅 보세요. (5) 겨울아가지마 07:50 0 431
99241 [잡담]  日本 다카기 자매 김보름 잡기 위해 지옥훈련 (4) 채정안 07:50 0 826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