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뉴스] 

학교에 '페미니스트 선생님'이 더 필요한 이유 ..

글쓴이 : yohji 날짜 : 2017-08-14 (월) 01:27 조회 : 917


여성 비하했던 어린 시절 친구들, 아무도 제대로 가르치지 않았다

[오마이뉴스 글:신필규, 편집:박혜경]

초등학교 저학년 시절 짧은 머리에 늘상 바지를 입던 여자 아이와 같은 반이었던 때가 있었다.

나긋하고 높은 톤의 목소리 때문에 '계집애' 같다는 소리를 듣던 나와 전형적인 톰보이 스타일의 그 친구는 항상 다른 아이들의 만만한 놀림감이 되곤 했다.

물론 선생님은 교실의 불화를 용납하지 않았고 다른 친구들을 괴롭혀선 안 된다고 이야기 하곤 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고 가끔씩 생각해보곤 한다.

그 선생님이 그 이상의 가르침을 주었으면 어땠을까. 여자다운 것도 남자다운 것도 없고, 부당한 성역할을 누군가에게 요구해서도 안 되며 성규범을 따르지 않는다고 다른 사람을 멸시하거나 괴롭혀서도 안 된다고 말이다.

말하자면 단순히 '사이좋게 지내야지'를 넘어서 그 이유까지 말해주었다면 말이다.

물론 실제로 그런 일은 벌어지지 않았다. 그리고 아무런 설득도 되지 않았다.

아이들은 그저 선생님이 고리타분한 좋은 말이나 한다고 여겼고 감시를 벗어나면 나와 그 친구를 다시 괴롭히곤 했다.

그리고 시간이 흘러 아이들은 한국의 평범한 10대 남자로 성장해 갔다.

유별난 남자 아이들은 쉬는 시간이면 포르노를 가져와 친구들과 돌려보곤 했다.

그럴 때면, 어디서 배워 왔는지 영상 속 여성을 향한 비하적인 욕설과 음담패설도 늘어놓곤 했다.

한창 '된장녀'라는 단어가 화제로 떠올랐을 때는 도마에 올랐던 배우를 비난함과 동시에 자기 주변의 여성들에 대한 분노를 표출하기도 했다.

그들은 모두 무난히 졸업했고 대학에 가거나 취직을 했다.

별다른 계기가 없었다면 아마 지금쯤은 '김치녀'나 '메갈'을 입에 달고 살고 있을지 모른다.



학교에 등장한 '페미니스트 선생님'

 최근 위례별초등학교에서 교사들이 페미니즘 소모임을 하고 있다는 내용의 동영상이 혐오공격의 대상이 되고 있다. 우리에겐 더 많은 페미니즘 교육이 필요하다.
ⓒ 닷페이스 영상 갈무리


돌이켜 보면 참으로 아쉬웠다. 적절한 개입의 순간이 있었다면 그 친구들이 그렇게 성장할 필요는 없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십 년이면 강산도 변한다는 말이 맞는 것일까. 최근에는 교육 현장에서도 여성주의의 바람이 조금씩 부는 모양새다.

얼마전 미디어 스타트업 닷페이스는 영상을 통해 위례초등학교에서 '방과 후 페미니즘 동아리'를 이끄는 최현희 교사를 소개했다.

그녀는 운동장이 남자 아이들의 공간이 된 것에 어떤 교사도 문제의식을 가지지 못하는 환경에서, 지금은 활달하지만 성적인 사회화를 거쳐 그런 성격이 깎여나갈 여자 아이들에 대한 미안함에 페미니즘을 학교로 들고 오게 되었다고 한다.

또한 최현희 교사는 아이들이 차별을 당하거나 혹은 하는 사람으로 자라는 것을 막기 위해서라도 여성주의 교육이 필요함을 이야기했다.

이러한 그녀의 활동은 많은 사람들의 지지를 받기도 했지만 동시에 반발에 직면하기도 했다.

일부 극우, 남초 커뮤니티에 최현희 교사를 비난하는 글들이 올라오고 해당 학교나 교육청에 반대 민원을 넣자는 움직임이 일어난 것이다.

심지어 최현희 교사의 신상정보를 유포하거나 개인 SNS 계정으로 악의적인 멘션을 보내는 상황까지 발생했다고 한다.

물론 이에 맞서 최현희 교사를 보호하자는 여론 또한 등장했다.

한 인터넷 언론의 보도에 따르면 현재 위례초등학교에는 비방 민원보다 최현희 교사를 격려하고 지지하는 전화가 더 많이 가고 있다고 한다.


왜 학교에서 페미니즘을 배워야 하는가

나 역시도 최현희 교사의 활동을 적극 지지하는 입장이다.

거기에 더해 나는 그녀의 활동을 계기로 우리 사회가 페미니즘을 정규 교육과정에 포함시키는 것을 진지하게 고려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한국의 교육이 지나치게 입시 위주로 흘러가는 경향이 있긴 하지만, 나는 근본적으로 공교육은 공동체의 유지와 형성에 적합한 구성원을 길러내는 것을 목표로 한다고 생각한다.

때문에 우리는 보다 학술적인 교육을 받음과 동시에 우리 사회가 지향하는 윤리적이거나 정치적인 가치들 역시도 함께 학교에서 배워왔다.

거칠게 요약하자면 여성주의는 성별이나 성적 실천에 따른 차별과 배제에 반대하는 사상이자 이론이다.

이 정도면 교양 수준이 아니라 공동체 구성에 있어 필수적인 원칙이 아닐까.

사실 한국 사회에서 일어나는 많은 문제들(정확히는 남자들이 일으키는 문제들)은 남성들의 무지(無知)에서 출발하는 경우가 많다.

남중/남고에서 분리된 생활을 하지 않은 이들조차 동시대 여성의 삶과 사회적 위치를 제대로 알거나 이해하는 경우는 드물다.(몰라도 그만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에 반해 문화적으로 만연한 성적 대상화나 성역할 담론은 스펀지처럼 흡수한다.

그러니 젠더 폭력을 휘둘러도 이를 욕망의 실천으로 여기지 그게 폭력이라는 생각 자체를 하지 못한다.

여성에 대한 차별을 적극적으로 시정하고 만연한 성폭력을 방지하려는 시도들을 '역차별'이나 '남성을 가해자로 전제'하는 행위라고 인식한다.

때문에 이들은 '남성'으로서 별다른 배제나 위협을 겪지 않는, 젠더 관계에 있어서 기득권적인 위치를 점함에도 스스로가 피해자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여성에 대한 혐오와 증오를 표출하고 이것이 범죄로 연결되기도 한다.


교실의 여성주의가 만들어 낼 미래

내가 앞서 언급한 문제들을 구체적인 단어나 사건들로 언급해보자. 몰래 카메라, 지인 합성(노출이 있는 옷을 입었거나 나체 상태인 여성의 사진에 주변인의 얼굴을 합성하는 행위), 데이트 폭력, 여성 혐오 범죄 등등. 성폭력과 성추행, 성차별과 같은 오래된 문제들을 빼놓고 열거해도 손가락으로 꼽을 수 있을 정도다.

이들은 사회 구성원 전반을 위험에 빠트리고 불안하게 만들지만 비판의 목소리가 드높은 지금도 공동체의 주요한 문제로 인식되지 않는다.

만약 애초에 젠더가 교육에 있어서 중요한 요소로 고려되었다면 어땠을까. 어떤 학제보다 이를 심도있게 연구한 페미니즘을 학교에서 배웠다면 어떠 했을까.

아마 애초에 내가 이야기한 문제들은 발생조차 하지 않았거나 혹은 여성과 남성을 막론하고 사람들이 그것을 심각한 사회적 적폐로 고려하여 이미 오래전에 근절시켰을지도 모른다.

때문에 나는 현재의 문제를 미래에 되풀이 하지 않기 위해서라도, 우리 사회 전반의 성별과 성적 실천에 따른 차별과 배제, 혐오와 폭력을 종식시키기 위해서라도 페미니즘이 정규 교육 과정에 포함되기를 희망한다.

그리고 또 하나. 페미니즘은 유례가 없을 정도로 짧은 기간에 뛰어난 학술적 성취를 이룩한 학제 중 하나다.

담론에 대한 담론이자 기성 학문에 대한 비판적 인식론으로서 여성주의가 쌓아온 성과는 매우 방대하다.

철학과 사회학, 언어 이론에서부터 페미니즘과는 거리가 멀리라 여겨지는 과학이나 지리학까지, 뛰어난 학자들이 젠더와 섹슈얼리티의 렌즈를 통해 다양한 분야에서 연구물을 남겨왔다.

즉 윤리적으로나 지적으로나 매우 가치가 높다는 것이다.

그러니 한 명의 교사가 페미니즘을 이야기 하는 것으로는 아직 터무니 없이 부족하다.

우리에게는 페미니즘을 이야기하는 교사가 훨씬 많이 필요하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47&aid=0002158475



오마이뉴스 시사쪽은 괜찮은데 여성문제만 나오면 정신 못차리네요 ㄷㄷㄷ





내 기억속의 무수한 사진들처럼 사랑도 언젠가 추억으로 그친다는 것을 난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당신만은 추억이 되질 않았습니다...

사랑을 간직한 채 떠날수 있게해 준 당신께 고맙단 말을 남깁니다...

더블티탄 2017-08-14 (월) 01:29
오마이 뉴스도 더이상 진보언론이 아니죠...-_-;
슬림덕 2017-08-14 (월) 01:34
완전 미친 x 같으니. 여고가 바로 옆에 있는데 운동장 오히려 줄이두만. 저래가지고 무슨 운동을 하겠나 싶을 정도로 얼마되지도 않는 운동장을 줄이고 그것도 제대로 운영하지도 않는데 여자들이 운동장을 뺏겨? g랄도 참 가지가지.
탈마 2017-08-14 (월) 01:39
왜 필요 없는지는 저 여자 보니 알겠음..

만약 내 아이가 저런 여자한테 수업 받는다면 단호하게 끊어내겠음
왜이러나자네 2017-08-14 (월) 01:41
페미 자체가 양성평등이 아닙니다. 여성우월주의라고하면 까일까봐 아닌척하는 가면에 불과하죠. 페미니즘은 여성우월주의이지 양성평등을 주장하지 않습니다
루미옹 2017-08-14 (월) 01:44
저 사진 저번에도 나왔는데 지금도 봐야됩니까?
양성평등할것 아니면 띄우는것 자제해 주세요.
     
       
글쓴이 2017-08-14 (월) 01:48
기사내용을 임의로 수정할 생각은 없습니다.

그리고 님이 자제하라면 자제해야 하나요?
          
            
연탄배송은마… 2017-08-14 (월) 02:00
솔직하게 불편한데요.
               
                 
글쓴이 2017-08-14 (월) 02:03
해당 게시물이 불편하시다면 뒤로가기를 눌러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루미옹 2017-08-14 (월) 02:15
님이 글 올리기 이전에 같은글이 몇개의 글이 올라왔는지 관심없지요?
               
                 
글쓴이 2017-08-14 (월) 03:32
항상 글을 퍼올때 중복글 체크하고 올립니다 ^^~

같은글 어디에 있나요?
                    
                      
루미옹 2017-08-14 (월) 03:57
http://www.etorrent.kr/bbs/board.php?bo_table=etoboard&wr_id=242831
이건 좀 지난거구요.
님이 올린 얼굴 나온걸 찾으려면 몇일전으로 올라가야되서 저도 솔직히 귀찮아요.
썩소가 너무 인상적이라....
잊혀지지않아요.
                         
                           
바보바우냐 2017-08-14 (월) 05:11
누가봐도 같은글이 아닌데..
                         
                           
글쓴이 2017-08-14 (월) 11:15
어떻게 같은 글인가요 ^^;;
벌레탐색대 2017-08-14 (월) 01:59
반적폐랑 진보랑은 이제 다른 세력으로 봐야되요
그리고 진보는 정당이든 언론이든 메갈오염 다 됐다고 봄
사이서이 2017-08-14 (월) 02:01
누가 메라포밍이라고 하셨는데 딱 그거네요
우훼하라아이 2017-08-14 (월) 23:37
강아지 소리를 장대하게 썼네
   

(구)회원게시판 | (구)방송 | (구)금융투자
회원게시판  일간댓글순 |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시사제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필독] 게시물 및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강력 제재처리 안내 (12) 이토렌트 07-18 16
 [필독] 회원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이토렌트 06-13 3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1) 이토렌트 06-13 3
63723 [일반]  개돼지가 되지 맙시다! kjj7979 22:58 0 12
63722 [일반]  세월호에서 유골 발견 사실 '은폐'..김현태 부본부장 보직해임 (1) 인간조건 22:58 1 19
63721 [일반]  (*분노주의*) 상식의 선을 넘어버린 페미니즘 LordV 22:57 0 44
63720 [일반]  겨우살이 해피송 22:57 0 6
63719 [일반]  성차별에 대해 공부하고 있는 학생입니다. 행복은누구에… 22:56 0 59
63718 [일반]  생각없이 김밥 3줄샀는데 엄청 비싸네요 (2) 카타스토로피 22:55 0 126
63717 [방송]  워너원 이대휘 팬클럽, 포항 지진 피해 주민에 성금 전달 (1) 이미지첨부 스텀프타운 22:53 0 94
63716 [잡담]  “개최 논의”..MBC 연예대상, 정준하 대상 프로젝트 어쩌나 (11) akakage 22:41 0 497
63715 [일반]  "軍 댓글 공작, 靑·장관에 매일 보고" / SBS ---김관진 풀어준 판사 장난하냐? (3) 아우짜라고 22:41 5 185
63714 [잡담]  메갈은 지능에 문제 있는거 맞습니다. (11) 빙수팥 22:40 1 211
63713 [일반]  변기가 막혔어요... (8) 순수의식 22:40 0 217
63712 [잡담]  인생에서 꿈 과 결혼 (7) profid 22:39 0 186
63711 [뻘글]  옷이나 신발에서 빛받으면 반짝이는게 뭔가여 (10) 일베충디져라 22:38 1 168
63710 [일반]  포털 지도맵에서 고속도로 안내 없어진건가요 (2) 잇힝e 22:37 0 117
63709 [뻘글]  2달전 오사카 급후기 (2) 이미지첨부 위아엑스 22:35 1 499
63708 [일반]  이국종박사님 이제부터.. (7) 행복하세욤 22:33 2 315
63707 [일반]  1회용 알콜솜 정말 유용하네요 ㅋㅋ (16) 아듸위뮈 22:33 0 314
63706 [일반]  한화에서 최근 방출된 김원석 관련 글을 쓴 블로거들의 글이 삭제되고 있다고 합니다 (3) MarineErika 22:29 0 360
63705 [뻘글]  고구마 후기 장난아니네요 (6) 유령이당 22:27 0 606
63704 [일반]  첫 녹화하는 팟캐 녹방 현장에 와 있습니다 (3) 이미지첨부 휑뎅그렁 22:25 1 183
63703 [일반]  JTBC "김관진, 댓글부대 운용에 이명박 지시 받았다 인정"- 이거 판사가 이명박 시다… (2) 아우짜라고 22:24 2 427
63702 [일반]  법원, '軍 댓글공작' 김관진 전격 석방 결정…"방어권 보장 차원" (2) 정은지LOVE 22:23 1 212
63701 [일반]  일베폐쇄가 불가능하면 메갈 폐쇄도 불가능한거 아닌가요? (5) 높이나는도요… 22:23 0 163
63700 [단문]  이 토렝이 받아주는 사람에게 포인트 드림 30이상여친구… 22:23 0 150
63699 [잡담]  브래드 피트를 봤습니다. (9) 이미지첨부 빙설냥냥 22:22 0 554
63698 [도움]  일반상식에 도움될만한 서적이나 기타 정보가 필요합니다. rr누가봐 22:20 0 54
63697 [일반]  아웃소싱 인력업체에서 자기네는 소개비 따로 떼지 않는다는 업체는 뭔가요? (10) 골든스테이트 22:20 0 205
63696 [일반]  살다 살다 구속적부심에서 풀려나는건 첨 보네요... (8) 드림키드 22:18 0 371
63695 [잡담]  제가 많이 잘못한 건가요??,,,,,, 하루살 22:16 0 260
63694 [뉴스]  [단독] 강원랜드, 2008년에도 무더기 '청탁 채용' 정황 최고사기꾼 22:12 0 204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