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일반] 

'물 만난' 자유한국당, 김경수·김기식 특검 요구

[시사게시판]
글쓴이 : 인간조건 날짜 : 2018-04-17 (화) 16:37 조회 : 569




'물 만난' 자유한국당, 김경수·김기식 특검 요구

무기한 천막 농성 돌입…조선일보, "검경 수사 결과, 국민 믿지 않을 것" 지원 사격

전혁수 기자 | 승인 2018.04.17 15:17


김기식 전 금융감독원장이 셀프 후원 등 자신에게 제기된 논란의 책임을 지고 사퇴했다. 여기에 민주당원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까지 겹치면서 호기를 잡은 자유한국당이 물 만난 고기처럼 문재인 정부에 대한 공세의 고삐를 당기고 있다. 

17일 국회 본관 앞 계단에서 자유한국당은 문재인 정부 국정운영을 규탄하는 긴급 의원총회를 열고 무기한 철야 천막 농성에 돌입했다. 자유한국당은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과 관련해 김경수 의원 연루설을 주장하며 특검 도입을 주장하고 있다.

▲17일 국회 본관 계단 앞에 설치한 천막에서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대책회의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의원총회에서 김성태 원내대표는 "국민의 뒤통수를 치는 댓글 조작, 뒤에서 호박씨를 까는 황제 갑질을 끝장내고, 혹세무민하는 관제개헌, 나라 곳간을 거덜 내는 포퓰리즘을 막아낼 것"이라면서 "문재인 정권의 독단과 전횡을 끝낼 것"이라고 으름장을 놨다. 김 원내대표는 "정치보복에 함몰된 무자비한 정권의 국정운영 행태를 국민과 함께 온몸으로 저항할 것이며, 헌법 위에 군림하는 문재인 대통령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호언장담했다.

자유한국당은 이날 오전 장제원 수석대변인 논평에서 "민주당은 드루킹을 '과대망상증 환자'로 몰고, 김 의원은 '과대망상증 환자' 만나러 유령출판사에 두 번씩이나 가고, 청와대는 '과대망상증 환자'로부터 오사카 총영사 후보 인사추천을 받아 면접까지 했다니 도무지 이해할 수 없는 엉망진창, 오락가락에 어지러울 지경"이라고 비판했다.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민주당이 진상조사단을 구성했다고 한다. 17일자 언론에는 민주당 최고위층까지 보고를 받았다고 전하고 있고, 대통령의 최측근이 연루 의혹을 받고 있는 상황에서 민주당은 '진상조사의 주체'가 아니라 '수사를 받아야 할 '범죄 피의자의 입장'이라는 점을 알아야 할 것"이라면서 "민주당과 김경수 의원은 거짓변명을 멈추고 특검에 협조하기 바란다"고 요구했다.

또한 자유한국당은 자진사퇴한 김기식 전 원장과 관련해서는 청와대 민정라인의 사퇴도 요구하고 나섰다.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이번 김기식 파동에 가장 큰 책임이 있는 사람은 조국 민정수석"이라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검증동의서에 잔여 정치자금 항목이 없네, 해외출장은 적법 운운하는 구차한 모습을 보니 권력이 좋긴 좋은가 보다"라고 비난했다.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조국 민정수석은 손가락으로 셀 수 없을 정도로 많은 인사검증 실패 말고도 대통령 잘못 모신 죄, 내각무시 개헌안 작성죄, 법무부 패싱 검경 수사권 조정 발표로 갈등을 유발한 죄 등 대통령의 비서로서 사퇴해야 할 이유가 차고 넘친다"면서 "전임 최흥식 원장의 채용비리 검증실패에 이어 김기식 원장의 검증, 재검증 실패까지 야구로 따지면 이미 삼진아웃"이라고 주장했다.

자유한국당은 조국 수석을 넘어 문재인 대통령과 임종석 비서실장까지 공격하고 나섰다.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임 실장 또한 조국 민정수석보다 그 책임이 결코 가볍지 않다. 호미로 막을 일을 가래로도 못 막는 상황을 만든 장본인"이라면서 "김기식 전 원장이 국민의 눈높이에 한참 모자란다고 시인했으면 대통령께 해임 건의를 하는 것이 도리인데도 오히려 '김기식 감싸기'의 총지휘를 했다"고 주장했다.

▲17일자 조선일보 사설.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은 취임사에서 '국민의 눈높이에서 국정을 운영하겠다'고 했다. 이번 김기식 파동에 대한 잘못을 깨끗이 인정하고 대국민 사과를 하는 것이 국민의 눈높이에서 국정을 운영하는 것"이라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와 조국 민정수석의 사퇴를 촉구한다"고 요구했다.

자유한국당에 대한 보수언론의 지원사격도 눈에 띄는 대목이다. 조선일보는 연일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에 김경수 의원이 연루됐다는 의혹 보도를 연일 이어가고 있다. 특히 17일에는 이번 사건과 관련한 특검을 진행해야 한다는 사설을 게재해 자유한국당과 궤를 함께 했다.

17일자 조선일보는 <'증거인멸' 시간 준 경찰과 덮은 검찰, 특검뿐이다> 사설에서 "2011년 10월 서울시장 보궐선거 때 여당 국회의원 비서진이 선관위 홈페이지를 디도스 공격한 사실이 드러나자 당시 야당이었던 민주당은 '대통령 탄핵 사안'이라며 특검을 요구했고 여당은 받아들였다"면서 "검찰은 선관위가 혐의를 포착해 수사를 위뢰한 김 씨(드루킹) 사건을 뭉개버렸고, 경찰은 김 씨 사건에서 대통령 최측근인 김경수 의원 이름이 튀어나오자 안절부절못하며 미적댔다"고 주장했다.

조선일보는 "이런 검경이 앞으로 이 사건을 수사해서 결과를 내놓는다 해도 국민은 믿지 않을 것이다. 특검밖에 없다"면서 "특검의 첫 번째 수사 대상은 경찰의 증거인멸과 검찰의 덮기 여부가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밖에도 조선일보는 <金 의원, 댓글 주모자와 대체 어떤 관계였나>, <김기식 발탁, 엉터리 검증, 비호했던 靑 책임져야> 사설을 게재해 자유한국당의 주장에 힘을 보태고 있다.

한편 자유한국당의 발목잡기에 4월 임시국회는 결국 빈손으로 끝날 가능성이 높아졌다. 오는 6월 열릴 지방선거를 감안하면 사실상 선거가 끝날 때까지 모든 사안에 대한 국회 논의는 불가능해진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개헌 등의 국민적 관심사안에 대한 논의도 선거 이후로 미뤄질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된다.

http://www.mediau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21327

꼰대 자유당이 할 수 있는 최선이 이런거지...지지자들 수준에 맞는 꼴통짓거리

정치가 타락하면 사회 전체가 타락 한다 -소크라테스-
모든 정치는 다수의 무관심에 기초하고 있다. - 제임스 레스턴-
기권은 중립이 아니다. 암묵적 동조다. - 단테
정치를 외면한 가장 큰 대가는 가장 저질스러운 인간들에게 지배당한다는 것이다 -플라톤-
인간조건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장산김선생 2018-04-17 (화) 16:39
양보해서 김경수는 그렇다고 치고 김기식 특검하자는건 국회 털어달라는 소린데 뭔지 알고나 떠드는건지 궁금하군요.
카이젤 2018-04-17 (화) 16:40
검찰수사도 안댓는데 무슨 특검이야.ㅋㅋ 뭔 얘들은 뭐든지간에 주구장창 특검요구네.ㅋ
     
       
회원씨 2018-04-17 (화) 16:41
특검 가능합니다. 진행될 것입니다. 올해에 또 정권이 바뀌겠네요.
          
            
무우도사 2018-04-17 (화) 16:48
이 아저씨, 누구세요???
               
                 
루치페루 2018-04-17 (화) 16:55
그냥 병 신임
          
            
카이젤 2018-04-17 (화) 16:50
그제부터 보이는데 알바같음
          
            
아치미슬 2018-04-17 (화) 17:11
물 만났네.
          
            
ErZr 2018-04-17 (화) 17:18
ㅋㅋ 바뀌것나
회원씨 2018-04-17 (화) 16:42
안철수, 박지원 의원까지 동참! 가랏 정의의 어벤져스! 지키자! 예수회 색깔 없는 순수 대한민국! ^^
시러여 2018-04-17 (화) 16:45
특검 말고 공수처
필소구트 2018-04-17 (화) 16:47
자유당은 지금 발악하는 느낌이 많이 드네요. 쫄린다는 이야기겠죠.지방선거 압승 가즈아~~~
새날 2018-04-17 (화) 16:48
ㅋㅋㅋㅋㅋ ㅄ 들 참 에혀
부정출발 2018-04-17 (화) 16:51
하 총선 앞당길 수 없나요??
†와룡 2018-04-17 (화) 17:14
그래 특검하자 늬들도 같이
귀차늬즘 2018-04-17 (화) 17:19
특검말고 공수처 가자 전수 조사 ㅋㅋㅋㅋ
로스트스타스 2018-04-17 (화) 17:24
민주당 알바당 한번 싸그리 수사해야지요.
   

(구)회원게시판 | (구)방송 | (구)금융투자
회원게시판  일간댓글순 |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시사제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필독] 게시물 및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강력 제재처리 안내 (12) 이토렌트 07-18 18
 [필독] 회원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이토렌트 06-13 5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1) 이토렌트 06-13 6
131655 [일반]  문재인대통령님, 김정은이 때문에 ㅡㅡ^ (1) 이미지첨부 흐규흐규흑 10:00 1 261
131654 [뉴스]  6·13 판세, 민주당 우세 여전… 격전지 PK서 승부 갈린다 (4) 이미지첨부 김씨5 09:57 2 173
131653 [뻘글]  어벤저스 토요일 예매하고 토로3로 예습했습니다 (2) 이미지첨부 뻑가리스웨트 09:54 0 124
131652 [일반]  조선 친일 커밍아웃 ㅋㅋㅋ (10) 이미지첨부 깝조권 09:49 9 628
131651 [일반]  나방파리(셀 주니어?) 처치에 실패했습니다. (3) 서슴없이고고 09:43 0 182
131650 [일반]  잔업 안하고 저녁에 어벤져스 (4) 치킨이다 09:40 0 274
131649 [잡담]  세상에서 제일 얌생이 인생들. (3) 좋은뮤직 09:39 1 201
131648 [일반]  스피킹 맥스+ 에어팟 행사하는데 할까요 ㅋㅋㅋㅋ (3) 츄루륩춉츕 09:32 0 242
131647 [일반]  램 가격 떨어지려면 아직 한참이겠죠? (2) 쑥스러운지숙 09:28 0 290
131646 [잡담]  내 애플아이디를 가지고 뭔 짓을 하는건지... (5) 이미지첨부 Jegilson 09:28 0 379
131645 [잡담]  한겨레 경향의 도덕성 (9) 필소구트 09:23 9 504
131644 [잡담]  어벤저스 같은 대작이면 번역가 정상인 써야 되는거 아닌가요? (9) 포인트가드 09:23 0 382
131643 [뻘글]  네이버가 골때린 이유 (3) mnnnnnnm 09:17 1 507
131642 [일반]  문재인 지지율 69.3% 상승 (7) 의성흑마늘 09:14 14 669
131641 [일반]  시민들이 건 한반도기 1500개 ‘평화’ 외치다 (1) 이미지첨부 전사abj 09:13 2 237
131640 [일반]  대한항공 총수일가 관련 파일이 자꾸 갱신되는군요. (2) chylaw 09:12 3 215
131639 [일반]  ‘뉴스’ 못 놓는 네이버, 결국 ‘돈’ 때문 이미지첨부 전사abj 09:06 0 558
131638 [일반]  [단독] 문 대통령, ‘DMZ 비무장화’ 합의 시도한다 (8) 이미지첨부 전사abj 08:56 7 657
131637 [일반]  베트남 박항서 축구팀 경기와 열광적인 응원 대단했군요. (1) 강생이똥꼬 08:54 2 294
131636 [일반]  잘지내나요 청춘 이미지첨부 인간조건 08:52 0 235
131635 [일반]  김해 한림분 계시나요? (1) 이미지첨부 또찡찌슝 08:48 0 237
131634 [일반]  초보용 드론 추천 부탁합니다 (2) actKA1 08:46 0 148
131633 [일반]  요즘 대한항공이.. 공유하는세상 08:43 0 293
131632 [단문]  2007년 남북정상회담때는 평가와 여론이 어땠나요? (5) 시코로미 08:38 0 207
131631 [일반]  무도 차기 토토가에서 이 그룹 공연을 보고싶었는데 (2) 강생이똥꼬 08:37 1 344
131630 [잡담]  애플, 아이폰X 생산 중단. (7) 김윤이 08:33 0 1011
131629 [일반]  GM ‘미래차’ 한국서 안 만든다 (6) blesoma 08:32 0 505
131628 [일반]  표창원이 <조선>에 물었다 "그리도 억울하신가?" (8) 이미지첨부 인간조건 08:32 22 639
131627 [잡담]  미움받을 용기를 읽고 생활양식의 변화가 생기다. (2) 이미지첨부 며르치 08:22 3 257
131626 [일반]  아이폰 사용 중 궁금증 (12) 오래오래안다… 08:19 0 352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