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뉴스] 

삼성, 사내하청 8천명 직접 고용…'무노조 경영' 변화오나(종합)

[시사게시판]
글쓴이 : 희망을싣은돛… 날짜 : 2018-04-17 (화) 16:24 조회 : 212


전자서비스지회 노조원 정규직 전환…다른 대기업 확산 여부 주목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삼성전자서비스가 17일 사내하청 근로자 8천여명을 직접 고용하기로 한 것은 파격적 조처로 풀이된다.

사내하청 또는 사내하도급이란 원청업체에서 일감을 따온 하청업체의 노동자가 원청업체 사업장에서 일하는 경우를 가리킨다.

사내하청은 파견근로자와 달리 원청업체에서 2년을 초과해 근무해도 원청업체의 정규직이 될 수 없다.

삼성전자서비스의 협력업체 노조인 '전국금속노조 삼성전자서비스지회'는 2013년부터 삼성전자서비스 측에 근로자 지위를 인정할 것을 요구해 왔다.

'삼성전자서비스로부터 직접 업무 지시를 받고 있으므로 삼성전자서비스 직원'이라는 것이다. 파견 근로자와 달리 사내하청 근로자는 원청업체로부터 직접 지시나 감독을 받지 않는다.

하지만 서울중앙지법은 지난해 1월 1심 판결에서 삼성전자서비스의 손을 들어줬다. 서비스기사들을 삼성전자서비스 직원으로 볼 수 없다고 판단한 것이다.

또 이에 앞서 고용노동부는 2013년 삼성전자서비스에 대해 제기된 불법 파견근로 의혹에 대해 수시 근로감독을 벌인 뒤 "종합적으로 보면 위장도급이나 불법파견으로 보기 어렵다"고 판단하기도 했다.


삼성전자서비스의 이번 직접 고용 결정은 이 같은 사법·행정기관의 판단과 무관하게 협력업체 직원을 직접 고용하기로 한 것이다.

게다가 그 규모 면에서도 90여개 협력사의 8천여명에 달해 재계에서는 이례적이고 전향적인 조처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다만 이번 조처는 협력업체 서비스기사들에만 해당된다. 콜센터 직원 등은 포함되지 않는다.

삼성전자서비스는 "이번 결정은 자회사를 설립해 협력사 직원들을 정규직으로 채용하는 기존 방식에 비해 진일보한 것으로, 비정규직 문제 해결에 물꼬를 텄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실제 재계 1위인 삼성의 이번 결정으로, 비슷한 요구가 제기되고 있는 다른 대기업 사업장에서도 대기업이 사내하청 근로자를 직접 채용하는 등의 변화가 잇따를 수 있다.

삼성전자서비스는 이번 결정으로 일감을 잃게 되는 90여개 협력업체에 대해서는 따로 대화를 통해 적절한 보상 방안 등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이번 결정으로 삼성그룹의 '무노조 경영' 기조에도 변화가 생길 것으로 재계는 보고 있다.


실제 삼성전자서비스도 이번 합의 뒤 "삼성전자서비스는 합법적 노조 활동을 보장하기로 했고, 노사 양 당사자는 갈등관계를 해소하고 미래 지향적으로 회사 발전을 위해 함께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삼성 측은 노조 활동 보장은 당연한 언급이고, 특별히 노조 관련 기조가 바뀔 것은 없다는 입장이다.

현재 삼성그룹 전체로 보면 삼성전자서비스지회 외에도 삼성지회(삼성물산 노조), 삼성웰스토리지회, 삼성에스원 노조, 삼성생명·삼성증권·삼성 SDI ·삼성엔지니어링 노조 등 8개의 노조가 있다.

이 중 가장 규모가 큰 삼성전자서비스지회가 협력업체 노동자에서 원청업체 정규직으로 신분이 전환되면 자연스럽게 노조가 계승되면서 노사 협상 등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또 이 경우 삼성전자서비스의 모회사이자 그룹의 간판 계열사인 삼성전자에도 노조가 설립되는 계기가 될 수 있다.

sisyphe @ yna . co . kr

아하.
희망을싣은돛…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알파카 2018-04-17 (화) 16:26
어차피 어용노조화돠겠지 뭐
처릿 2018-04-17 (화) 16:47
ㅇㅇ 1년뒤 다짜름
   

(구)회원게시판 | (구)방송 | (구)금융투자
회원게시판  일간댓글순 |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시사제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필독] 게시물 및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강력 제재처리 안내 (12) 이토렌트 07-18 18
 [필독] 회원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이토렌트 06-13 5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1) 이토렌트 06-13 6
129556 [일반]  정치권 주변 기웃거리는 수많은 ‘드루킹’들 이미지첨부 백두텨 17:50 0 29
129555 [뉴스]  [뉴스타파] 어뢰 공격의 근거가 잘못 : 버블제트 뭐라예 17:49 0 53
129554 [잡담]  이런 고민을 처음 해보는 남자입니다. 도움 좀 부탁드립니다. 男子 17:49 0 31
129553 [잡담]  주정차위반 과태료가 부과되었네요.. (4) 이미지첨부 부요리장상디 17:46 1 154
129552 [일반]  역주행차량도 신고가능한가요? (3) 유식학수 17:41 0 173
129551 [뉴스]  [박적박] 박그네의 적은 박그네다 (2) 잉그라맨 17:39 8 131
129550 [뉴스]  평택에 원균 기념관 건립. 원유철 주도 (13) 이미지첨부 rangers1 17:38 3 246
129549 [잡담]  모임 인원 절반이 불참이네요. (7) 빙설냥냥 17:31 1 545
129548 [일반]  오늘 쇼음악중심 릴녹화하는분 녹화하다 졸았나 ㅜㅜㅜ 애착가방 17:24 0 260
129547 [잡담]  박원순, 이재명 홧팅 (5) 아인쉬타인 17:22 10 258
129546 [일반]  경선 끝나고 흥분들 하셔서 정신 가출한 듯한 (2) 이미지첨부 백두텨 17:21 8 319
129545 [일반]  요새 빌라는 별로인가요? (16) reze2010 17:06 0 556
129544 [뻘글]  지관근 성남시장 예비후보 (10) 이미지첨부 아트람보 17:05 3 437
129543 [뻘글]  [안내] 이토가 느릴땐 이토방으로 접속하세요(링크참조) (5) 이미지첨부 디스한갑 17:00 2 192
129542 [일반]  자율주행차 자율주행때 사고책임은? (4) 통합사회황국… 17:00 0 110
129541 [뉴스]  [악마기자] 주진우 기자, 프랑스 르몽드에 실렸다 (6) 이미지첨부 잉그라맨 16:59 24 392
129540 [도움]  [펌][청원]저희 엄마 사망의 진실을 알려주십시오 (2) 치푸의삶 16:59 5 206
129539 [일반]  세월호조롱한 폭식투쟁의배후 방송합니다 (9) 이미지첨부 높이나는도요… 16:58 19 440
129538 [잡담]  아프네요. (2) 빙설냥냥 16:53 1 122
129537 [일반]  저만 그런건지, 유난히 오늘 이토 느리네요. (4) 로엔 16:40 0 304
129536 [일반]  음악중심 SM vs JYP vs YG (6) 이미지첨부 애착가방 16:39 2 398
129535 [일반]  이토가 많이 아프군요 (4) 각두기 16:37 0 353
129534 [일반]  지선예상은 이렇게 될듯 (7) 소총3자세 16:36 1 274
129533 [잡담]  역시 여자의 사진은 .... (2) 김로또 16:36 1 513
129532 [일반]  민주당 지지자들 가운데 안티이재명 상당히 많습니다. (14) 더티클래식 16:35 1 333
129531 [일반]  방금 글이 삭제됬는데 웃기네요 (13) 못생긴정연 16:32 0 265
129530 [일반]  자유일본당은 트럼프말도 씹네요 (8) 이미지첨부 소총3자세 16:30 7 506
129529 [일반]  오늘의 날씨 불량곰탱 16:30 0 42
129528 [일반]  오늘 이토가 익스에서 개느리네요 (4) 삶의미풍 16:28 1 134
129527 [일반]  이토 렉 걸리는데 (3) 잃어버린10년 16:25 0 131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