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손석희의 앵커브리핑] '시청자 여러분께'

글쓴이 : 불새 날짜 : 2017-03-21 (화) 13:34 조회 : 343




출처: http://news.jtbc.joins.com/article/article.aspx?news_id=NB11440576&pDate=20170320


뉴스룸의 앵커 브리핑. 오늘(20일)은 저희들의 얘기를 드려야 할 것 같습니다.

자본주의 사회에서 언론은 공적 영역이지만 사적 영역이기도 합니다.

사적 영역이면서 공적 역할을 한다는 것은 경험으로 볼 때도 매우 어려운 일입니다.

광고료로 지탱하면서도 그 광고주들을 비판한다든가, 동시에 언론 자신의 존립에 큰 영향을 끼칠 수 있는 정치권력을 비판한다는 것은 그 정도에 따라서는 결코 쉽지 않은 일일 수 있습니다.

더구나 이제 생겨난 지 얼마 되지도 않은 언론사로서는 비판과 생존의 함수관계가 무척 단순해서 더욱 위험해 보이기도 하죠.

지난 몇 년간, 대기업의 문제들, 그중에서도 대부분의 사람들이 저희 JTBC와 특별한 관계에 있다고 믿고 있는 특정 기업의 문제를 보도한다든가, 매우 굳건해 보였던 정치권력에 대해 앞장서 비판의 목소리를 냈을 때 저희들의 고민이 없었다고 할 수 없습니다.

그것은 예외 없이 커다란 반작용을 초래했기 때문입니다.

그렇다면 저널리즘을 실천한다는 것은 무엇인가.

언론이 이 세상에 태어난 순간부터 이런 고민은 시작됐을 것이며, 언론인들은 때로는 좌절하기도, 때로는 그 좌절을 극복하고 살아남기도 했습니다.

적어도 저희들이 생각하기에 언론의 위치는 국가와 시민사회의 중간에 있으며 그 매개체로서의 역할은 국가를 향해서는 합리적 시민사회를 대변하고 시민사회에는 진실을 전하는 것이라고 믿습니다.

교과서적인, 뻔한 얘기 같지만 그것이 결국에는 좌절로부터 살아남는 목적이고 명분이었습니다.

이 시간을 통해서 몇 번인가에 걸쳐 언론의 현주소에 대해 고백해 드렸던 것은, 고백인 동시에 저희 JTBC 자신에 대한 채찍질이기도 했습니다.

지난 주말부터, JTBC는 본의 아니게 여러 사람의 입길에 오르내렸습니다.

가장 가슴 아픈 건 저희가 그동안 견지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왔던 저희의 진심이 오해 또는 폄훼되기도 한다는 것입니다.

저희가 말씀드릴 수 있는 것은 명확합니다.

저희는 특정인이나 특정집단을 위해 존재하지 않습니다.

시대가 바뀌어도 모두가 동의하는 교과서 그대로의 저널리즘은 옳은 것이며 그런 저널리즘은 특정인이나 특정집단을 위해 존재하거나 복무하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저나 기자들이나 또 다른 JTBC의 구성원 누구든. 저희들 나름의 자긍심이 있다면, 그 어떤 반작용도 감수하며 저희가 추구하는 저널리즘을 지키려 애써왔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저는, 비록 능력은 충분치 않을지라도, 그 실천의 최종 책임자 중의 하나이며, 책임을 질 수 없게 된다면 저로서는 책임자로서의 존재 이유를 찾기 어려울 것입니다.



azure74 2017-03-21 (화) 13:43
어제 브리핑 결연하더군요. 홍석현 때문에 너무 걱정하지 않아도 될 것 같습니다.
흑백영화처럼 2017-03-21 (화) 13:47
확실히 jtbc는 21세기형 뉴스프로그램인것 같습니다. 소통도 할 줄 할고 비판할 줄도 알고 때론 자아비판도 하고... 그래서 신뢰성이 높아지는 것 같습니다.

해당 회장이 ...대권에 이바지 하겠다고..회장퇴임에 맞는 역풍을 준비해야하는 jtbc의 뉴스룸의 배수의 진이 느껴지네여
특히 손석희 앵커님은...비장함 까지 느껴지네여..마지막 멘트...
쪼렙 2017-03-21 (화) 13:49
우리나라 현대 위인중 최고는 손석희지!!
문태양 2017-03-21 (화) 14:39
JTBC 존중하지만 친메갈적인 건 분명한 듯
     
       
무희무근 2017-03-21 (화) 14:45
에휴... ㅉㅉ.
   

(구)회원게시판  | 일간댓글순 | 일간조회순 | 주간댓글순 | 주간조회순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안내] 회원게시판 교체 안내 (4) 이토렌트 06-14
 [안내] 회원게시판 시사게시판 분리 예정 안내 (53) 이토렌트 05-12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이토렌트 03-20
 [필독] 회원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이토렌트 06-19
676393  [안내] 회원게시판 교체 안내 (4) 이토렌트 06-14 1725
676392  [뉴스] 문재인 대통령,17대 시도지사 만나 추경 협조 당부 불새 06-14 521
676391  자유당 : 청문회 보이콧, 신촌가서 장외투쟁 할것 (11) 드림키드 06-14 643
676390  오늘의 핫이슈는 GMO네요 어이김씨 06-14 444
676389  GMO 피하고 싶다고 피해지는게 아님.. (5) 키메이커 06-14 619
676388  박용진 의원 : 현기차 세타2엔진 리콜 현황 제보 받습니다. 오너분들 필독!!! (4) 드림키드 06-14 555
676387  만약 본인이 운전하다가 위기 상황이 닥쳤다면 (4) 백두텨 06-14 517
676386  코에 블랙헤드.. 정녕 레이저 아니면 답없을까요 ㅡ.ㅡ; 관리팁좀.. (11) 윤배앵z 06-14 941
676385  점심식사들 맛나게 하세요. 나비냐옹 06-14 386
676384  국회 해산이 불가능한 것은 아니라고 봅니다. (13) 리얼리티2016 06-14 752
676383  x같은 active 좃 (1) 지통실 06-14 588
676382  [뉴스] ‘또봉이통닭’ 가격 인하 (12) 불새 06-14 1060
676381  으.. 욕하고 싶네요. (2) 아재다 06-14 644
676380  [뉴스] 경찰 압수 가상화폐 비트코인 국내 최초 공매 진행될듯 (2) 불새 06-14 827
676379  방금 병원에서요.. 너거기잘있니 06-14 521
676378  [뉴스] 신고리 5·6호기 백지화 놓고…부산-울산 '탈원전 갈등' (2) 불새 06-14 576
676377  감사원, KBS 예비감사 착수한다 (2) toto21 06-14 660
676376  아 정치게시판 분리하면 안되나 (11) 불꽃숭이 06-14 696
676375  [뉴스] 최순실에 삼성 돈 찾을 수 있는 '특혜성 인출권' 부여 (1) 불새 06-14 664
676374  [뉴스] 추가 확보한 안종범 수첩엔…박 전 대통령이 불러준 '번호' (1) 불새 06-14 605
676373  아파트는 정말 이웃이 중요한것 같네요 (19) 성빈e 06-14 884
676372  자한당꼴보니 지난총선이 더 통탄스럽네요 (6) 소라하늘 06-14 789
676371  지금 50대도 80년대 민주화 운동세대인데.... 낭인12 06-14 535
676370  예비군 6시간짜리 작계훈련은 가서 뭐하나요? (21) 월향1 06-14 631
676369  [뉴스] 시정연설에도 꼬이는 '추경'…한국당에 두 당까지 반대 (2) 불새 06-14 595
676368  [뉴스&블로그] 양조간장에서 발암물진 검출 논란 (2) 다운뽁이 06-14 497
676367  안경환 “사내는 예비 강간범, 계집은 매춘부” 과거 칼럼·책 논란 (6) MF루이코스타 06-14 786
676366  리퍼폰 갤럭시노트FE 74만~76만원에 출격 (14) 이미지첨부 스텀프타운 06-14 904
676365  축구 결과가 전혀 놀랍지 않은 1인! (4) chylaw 06-14 958
676364  오늘 날씨 좋군요. ditgh 06-14 450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