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손석희의 앵커브리핑] '시청자 여러분께'

글쓴이 : 불새 날짜 : 2017-03-21 (화) 13:34 조회 : 327




출처: http://news.jtbc.joins.com/article/article.aspx?news_id=NB11440576&pDate=20170320


뉴스룸의 앵커 브리핑. 오늘(20일)은 저희들의 얘기를 드려야 할 것 같습니다.

자본주의 사회에서 언론은 공적 영역이지만 사적 영역이기도 합니다.

사적 영역이면서 공적 역할을 한다는 것은 경험으로 볼 때도 매우 어려운 일입니다.

광고료로 지탱하면서도 그 광고주들을 비판한다든가, 동시에 언론 자신의 존립에 큰 영향을 끼칠 수 있는 정치권력을 비판한다는 것은 그 정도에 따라서는 결코 쉽지 않은 일일 수 있습니다.

더구나 이제 생겨난 지 얼마 되지도 않은 언론사로서는 비판과 생존의 함수관계가 무척 단순해서 더욱 위험해 보이기도 하죠.

지난 몇 년간, 대기업의 문제들, 그중에서도 대부분의 사람들이 저희 JTBC와 특별한 관계에 있다고 믿고 있는 특정 기업의 문제를 보도한다든가, 매우 굳건해 보였던 정치권력에 대해 앞장서 비판의 목소리를 냈을 때 저희들의 고민이 없었다고 할 수 없습니다.

그것은 예외 없이 커다란 반작용을 초래했기 때문입니다.

그렇다면 저널리즘을 실천한다는 것은 무엇인가.

언론이 이 세상에 태어난 순간부터 이런 고민은 시작됐을 것이며, 언론인들은 때로는 좌절하기도, 때로는 그 좌절을 극복하고 살아남기도 했습니다.

적어도 저희들이 생각하기에 언론의 위치는 국가와 시민사회의 중간에 있으며 그 매개체로서의 역할은 국가를 향해서는 합리적 시민사회를 대변하고 시민사회에는 진실을 전하는 것이라고 믿습니다.

교과서적인, 뻔한 얘기 같지만 그것이 결국에는 좌절로부터 살아남는 목적이고 명분이었습니다.

이 시간을 통해서 몇 번인가에 걸쳐 언론의 현주소에 대해 고백해 드렸던 것은, 고백인 동시에 저희 JTBC 자신에 대한 채찍질이기도 했습니다.

지난 주말부터, JTBC는 본의 아니게 여러 사람의 입길에 오르내렸습니다.

가장 가슴 아픈 건 저희가 그동안 견지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왔던 저희의 진심이 오해 또는 폄훼되기도 한다는 것입니다.

저희가 말씀드릴 수 있는 것은 명확합니다.

저희는 특정인이나 특정집단을 위해 존재하지 않습니다.

시대가 바뀌어도 모두가 동의하는 교과서 그대로의 저널리즘은 옳은 것이며 그런 저널리즘은 특정인이나 특정집단을 위해 존재하거나 복무하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저나 기자들이나 또 다른 JTBC의 구성원 누구든. 저희들 나름의 자긍심이 있다면, 그 어떤 반작용도 감수하며 저희가 추구하는 저널리즘을 지키려 애써왔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저는, 비록 능력은 충분치 않을지라도, 그 실천의 최종 책임자 중의 하나이며, 책임을 질 수 없게 된다면 저로서는 책임자로서의 존재 이유를 찾기 어려울 것입니다.


불새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흐른시간 2017-03-21 (화) 13:40
손석희와 jtbc는 역사에 기록되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대한민국 누구도 하지 못한 감히 싸울려고도 하지 못한 부패하고 썩어빠진 정치경제사법부와 싸웠습니다. 손석희 사장님에게 박수와 존경을 표합니다.

지금도 손석희는 자기길만 가고 있습니다.

만약 대통령출마를 했다면 저는 고민도 하지 않고 손석희에게 투표했을겁니다.

제가 제일 존경하는 인물이 서거하신 노무현 전 대통령님이고 두번째가 손석희 세번째가 오바마 전 대통령님입니다.
azure74 2017-03-21 (화) 13:43
어제 브리핑 결연하더군요. 홍석현 때문에 너무 걱정하지 않아도 될 것 같습니다.
흑백영화처럼 2017-03-21 (화) 13:47
확실히 jtbc는 21세기형 뉴스프로그램인것 같습니다. 소통도 할 줄 할고 비판할 줄도 알고 때론 자아비판도 하고... 그래서 신뢰성이 높아지는 것 같습니다.

해당 회장이 ...대권에 이바지 하겠다고..회장퇴임에 맞는 역풍을 준비해야하는 jtbc의 뉴스룸의 배수의 진이 느껴지네여
특히 손석희 앵커님은...비장함 까지 느껴지네여..마지막 멘트...
쪼렙 2017-03-21 (화) 13:49
우리나라 현대 위인중 최고는 손석희지!!
문태양 2017-03-21 (화) 14:39
JTBC 존중하지만 친메갈적인 건 분명한 듯
     
       
무희무근 2017-03-21 (화) 14:45
에휴... ㅉㅉ.
   

회원게시판  | 일간댓글순 | 일간조회순 | 주간댓글순 | 주간조회순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이토렌트 03-20 5
 [공지] 19대 대선 선거 관련 게시물작성 주의 안내 이토렌트 03-18 14
 [필독] 회원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이토렌트 06-19 60
630938  교촌치킨은 교촌튀김으로 바꿔야함 ㅋㅋ (1) 커스틴던스트 02:20 0 123
630937  언론의 안철수 띄우기가 좀 도가 지나친 ㅋㅋ 푸알 02:20 1 37
630936  Zard(사카이 이즈미) - My Friend (5) cainox 02:15 0 27
630935  책장 두 개 옮기려면 용달 비용 얼마나 할까요? (3) 플로리나 02:10 0 76
630934  오늘보니 소령이네요 -_-; 호날도도도동 02:08 0 49
630933  아무리 생각해도 지금 문재인까는 정도는 정상이 아님 (5) commer 02:06 1 105
630932  감동적인 딴지일보 만평 (2) 스샷첨부 네그레도111 02:04 4 155
630931  이토 올때마다 느끼는건데 (8) Buso 01:52 0 215
630930  GANADA 케이스 써보신분 계신가요? qasdz839 01:49 0 75
630929  아미 박스? 여자는 그럼 임신 박스냐? 문태양 01:48 0 173
630928  파바 쿠폰? (6) 스샷첨부 음악로스팅 01:47 0 167
630927  박근혜 구속되면... (1) 이을용 01:47 1 148
630926  인도 사람들도 아리안족이군요. (4) ditgh 01:46 0 149
630925  전원책 왜 이렇게 웃는지 아오 스샷첨부 baboon 01:46 1 203
630924  떠먹여주는 뉴스 – 2017년 3월 30일 (2) 스샷첨부 아르타타 01:44 0 57
630923  박근혜 구속 소리 질렀다고 초등학생 위협하는 박사모 --- 어린이가 참 대단하네요,… (1) 키보드워리어… 01:42 1 240
630922  보통 반품비는 편도 택배비만 내면되는것 아닌가요? (15) 스샷첨부 칠리백곰 01:38 0 161
630921  일본 노래 좋은 줄 몰랐는데 이 노래는 취향저격이네요 Graciela Susana / ADORO (2) 우비11 01:30 1 104
630920  세월호 생존 남학생 군 복무시 특별 관리 하겠답니다. (11) 스샷첨부 연탄배송은마… 01:26 1 430
630919  박병호 시범경기 맹활약 불구 마이너로.. (3) 스샷첨부 쭈아 01:23 0 308
630918  갓도리 바끄네 결산. (2) 스샷첨부 제이콥스 01:23 4 397
630917  이혼소송 중인 아내에게 온 우편물을 함부로 뜯어본 남편에게 법원이 벌금형을 선고 (2) 스샷첨부 아기이바 01:19 1 291
630916  야구 선수 실제로 보신 적 있으신가요? 사이즈가;;; (8) 웰시고기 01:18 0 370
630915  필리핀 도주 16년 만에 붙잡힌 살해범 '징역 17년' (5) 스샷첨부 아기이바 01:15 1 414
630914  핵심 문빠 43명?? (3) 꼬리치레 01:11 0 305
630913  최순실에 격분해 검찰청 돌진한 포클레인 기사 징역 2년 (4) 스샷첨부 아기이바 01:06 1 424
630912  야근없고, 집가까운 회사 다니는 중입니다. (5) 캐드어트 01:04 1 372
630911  대법 조잡한 지폐복사본 이용 행위, 위조통화 행사죄 아냐 (3) 스샷첨부 아기이바 01:03 0 210
630910  다시 스타리그가 활성화 될까요? (10) 킹즈맨 01:01 1 347
630909  속보 언제쯤 뜰까요? (5) 스샷첨부 하루이나 01:01 0 567
 1  2  3  4  5  6  7  8  9  10  다음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