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일반]

살인 독재자 같은 소설 추천 좀 부탁드립니다.

 
글쓴이 : 창렬마차 날짜 : 2018-04-16 (월) 18:18 조회 : 857   
기본적으로 광악 작가의 개혁론이 제 성향이 맞는 것도 있지만
현대사회의 절대적인 무력이라는 부분이 재미있더군요.
걸핏하면 등장하는 내로남불이나, 뜬금없이 중세 배경에서 갑자기 신분제 철폐하려고 깽판친다든지 하는 내용이 아니라서 더 그렇구요.
혹시 비슷한 소설이 있을까요?
망나니는 읽고 있는 중이고, 게시판 검색해서 나오는 거 중에 수호는 전개가 저랑 안 맞아서 하차했습니다.

원할머니를보… 2018-04-16 (월) 20:11
유교탈레반들 전기로 교육시키고 공돌이 갈아서 뒤집는 조선의 마왕이있긴함 ㅎㅎ
     
       
Tzan 2018-04-17 (화) 15:40
조선의 마왕은 현재 글 내리지 않았어요?
드릴조 2018-04-16 (월) 22:35
마왕이랑 살독 둘다봤는데 뭐 더 없나요 저도 궁금하네요
유자청 2018-04-16 (월) 23:13
충분히 내로남불에 깽판이던데요.
     
       
글쓴이 2018-04-16 (월) 23:50
글을 적기 전에 내가 상대방의 말을 제대로 이해한 건지 최소한 확인이라도 하고 써 주세요. 깽판이 아니라고 한 것도 아니고, 차원이동이든 환생이든 간에 현대인이 중세에서 신분제 철폐라는 뜬금없는 깽판을 친다는 게 아니란 말인데 그게 그렇게 이해하기 어려운 문장인가요? 그리고 충분히 내로남불이라는 주장을 하려면 어떤 부분에서 그런지라도 알려줘야죠. 유자청 님은 제가 보기에 충분히 모자란 인간이던데요. 이렇게 말하면 그게 타당성을 가지겠습니까? 아무 논거도 없이 그냥 하는 말인데요.
날자팬더 2018-04-17 (화) 06:21
광악작가의 개혁론이란 소설은 없는거죠? 의미전달을 잘못받아서 광악작가가 개혁론이란 소설을 썻나 하고 한참 찾게되었네요.
그런 재목의 소설이 어쩌면 참 잘 어울리것같은 소설이 음...살인독재자 같은걸까요? ^^
무한전생 시리즈는 읽다보면 주인공에게서 왠지 모를 허무주의가 생겨서 보지 않았지만 과거 작품은 거의다 봣거든요.
     
       
글쓴이 2018-04-17 (화) 16:54
네 개혁론이라는 소설은 없고 개혁에 대한 방법론을 말한 거였습니다. 무한전생 시리즈 중 이번에 연재하고 있는 망나니는 허무주의와 거리가 있으니 한번 보시는 것도 괜찮을 것 같네요.
진천w 2018-04-17 (화) 07:40
광악 작가의 복음행 추천 드립니다. 강철신검 작가의 헤르메스 그리고 핵지뢰 작가의 라만차의 전사도 추천 드려요.
제르카엘시온 2018-04-17 (화) 13:57
전직 폭군의 결자해지
트루플 2018-04-18 (수) 11:47
가면의세계
우갸 2018-04-18 (수) 20:35
인두겁 - 어진용
조아라 노블에도 있고, 단행본 출간도 있습니다.
     
       
글쓴이 2018-04-20 (금) 04:06
살인독재자랑은 꽤 거리가 있는 소설인 거 같습니다. 그런데 추천을 받고 한 번에 다 읽어버렸네요. 설정에 공감 가지 않는 부분도 있지만 간만에 읽을 만한 글이었습니다. 추천 고맙습니다.
   

도서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기타]  "나만의 장르소설 Top5" 투표 결과.  (60) 핸젤과그랬대 05-14 66
[공지]  ※ 도서 게시판 이용안내  이토렌트 09-11 19
20132 [정보]  사기史記 올재 클래식스 26차 시리즈  fourplay 14:20 0 94
20131 [일반]  학사신공 좀 애매한듯  (5) gfbjk 13:58 0 212
20130 [기타]  무림숙수 셰프되다라는 소설 리디에서 보신 분  (1) 바람의명 13:11 0 113
20129 [리뷰]  태존비록 갈수록 재밌네요  (3) 토키토키요 13:04 0 235
20128 [자작]  저의 공모전 출품작에 대한 셀프 감평  (2) 취비 11:25 0 226
20127 [추천]  만화 추천 하나 합니다  (8) 스샷첨부 둥둥뱃놀이 08:57 3 697
20126 [리뷰]  어제자 템빨 최근화를 읽고  (4) 겜판소아니아 02:11 2 834
20125 [리뷰]  김지영을 읽다ㅡ스포주의  (9) 공숲 01:00 1 500
20124 [기타]  학사신공을 리디북스에서  (2) 움냐리 04-24 1 767
20123 [자작]  공모전 일반연재전환 선작100 달성 했습니다ㅜ  (1) 우승 04-24 2 268
20122 [기타]  대한항공 딸님들이 갑질물 쓰면 대박날꺼같아요  (6) 미미지키 04-24 0 788
20121 [정보]  학사신공 원서로 보는 중인데...  (14) 무명암 04-24 1 1069
20120 [일반]  안녕하세요. 공모전 홍보하러 왔습니다.  (9) Kite 04-24 3 414
20119 [일반]  현대판타지의 가장 큰 판타지는....귀여운 여동생이다  (20) 마누 04-24 0 958
20118 [일반]  삼국지 대체역사물이 재미없는 이유..(개인적으로)  (11) 물거품 04-24 0 977
20117 [일반]  삼국지 대체역사 감정이입 안되는 것, 징병 등  (3) 그렇지 04-24 0 551
20116 [기타]  글을 쓸때 제목이 정말 중요한것 같습니다  (6) 배고프다으 04-24 2 570
20115 [기타]  다본 사람 리스펙트  (8) 소주에홈런볼 04-24 0 1194
20114 [일반]  삼국지 대체역사 감정이입 안되는 것, 돈  (8) 그렇지 04-24 2 756
20113 [일반]  책제목 찾습니다...  (2) YUDB 04-24 0 222
20112 [리뷰]  회사생활의 방향을 가이드 해주는~~!! 경영학의 아버지 피터드러커의 "프로페셔널의 조건" ★★★★ (4) gimaia 04-24 1 337
20111 [기타]  책 제목을 찾습니다.  (4) 에효힘드넹 04-24 1 366
20110 [정보]  황산으로 영화 찍으러가는 작품제목을 까먹었네요!  (2) 추영 04-24 0 486
20109 [기타]  기적의분식집같은 작품 추천부탁드려요  (7) no1234 04-24 0 808
20108 [일반]  현대 판타지의 흔한 클리셰  (7) 듀포른 04-24 3 1162
20107 [일반]  제일 좋아했던 무협지  (2) 불사이 04-24 0 695
20106 [일반]  삼국지 대체역사 읽으며 감정이입 안되는 것, 탁류와 청류  (7) 그렇지 04-23 0 947
20105 [일반]  독자가 똑똑한 것인가? 쥐인공들이 멍청한 것인가?  (10) 마누 04-23 1 1365
20104 [일반]  튜토-어렵다 27일 완결 예고  (12) 높새mk2 04-23 1 1514
20103 [일반]  학사신공 재밌기는한데  (31) 아나키이 04-23 2 1422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