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일반]

오월 작가 관련 공지

 
글쓴이 : 불한당들의모… 날짜 : 2018-02-14 (수) 18:56 조회 : 3616   


시간이 걸리긴 했지만 내용은 나쁘지 않다고 생각되네요.
불한당들의모…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책에바라™ 2018-02-14 (수) 19:09
"허락을 구했으니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허락을 구한 시점이 문제 생긴 이후일 듯
     
       
합스부르크 2018-02-14 (수) 19:16
자기가 쓴것처럼 번역해서 올렸다가 일터지니까 마치 번역의뢰받고 올린것처럼 물타기 하려다가 실패한것 같네요.
게비센 2018-02-14 (수) 19:18
결론은 표절했다를 돌려말한 거네요 ㅋㅋ
송구왕재용이 2018-02-14 (수) 19:39
와 정의구현! 그것도 이토렌트에서! ㅋㅋ 재밌네요 재밌어요
cirino 2018-02-14 (수) 19:44
이분이 올린 다른 소설은?
아이디가 오월 말고도 본인이 스스로 확인한 것만 2개나 더 있는데?
rasik 2018-02-14 (수) 19:50
걸리고 일이 터지니 부랴부랴 작업 들어갔으면서 무슨 변명을; 허락? 합의? 말 같지도 않은...
여튼 나름 잘 해결된거 같아 다행 입니다.
무명암 님을 시작으로 많은 분들의 수고 덕분에 가능 했다고 생각합니다. 굿잡!

이번 일이 정말 무서운 건 드러나지 않은 비슷한 사례가 얼마나 더 있을 지 이젠 정말 짐작조차 할 수 없다는 거네요. 씁쓸...

그런데 혹시라도 중국 측에서 허락 or 합의 했으면, '봐라 난 문제 없는데 너희가~' 당당하게 나왔을 듯;ㄷㄷ
핸젤과그랬대 2018-02-14 (수) 20:01
요약하다면 표절했고 들키고 난 뒤에 원작자와 합의하려했지만 실패했다는거네요
광월의화염 2018-02-14 (수) 20:26
허락을 구하기 전에 쓰는 걸 뭐라하게? 도둑질.
야부리0 2018-02-14 (수) 20:32
걸리면 허락요청? ㅋㅋㅋ
파브르르르 2018-02-14 (수) 20:49
합의를 했지만 결렬..
응 표절
구경하는사람 2018-02-14 (수) 21:43
무명암님을 비롯해 많은 분들이 이전 KOCM 사태를 시작으로

계속 정의를 위해 불타오시더니 이런 좋은 결과를 내시내요.

다들 고생하셨습니다. 굿굿,
루드랫 2018-02-14 (수) 21:50
진짜 뭐 같은 해명이네요. 그냥 표절했다 이 말 아닌가요.
     
       
글쓴이 2018-02-14 (수) 23:56
작가 답변 기다린다고 공지 작성 못하고 있던 문피아도 화났을 것 같아요.
참된자아 2018-02-14 (수) 22:22
절대 표절이 아니라면서

독일에 가서 그들이 원하는 것을 해줄겁니다 라고 말했던

한 가수가 생각나는군요...
     
       
도깨비 2018-02-16 (금) 09:59
그래서 그 가수 어떻게 결론이 나왔나요?
그후로 아무소식도 없었던것 같은데...
빨간우유 2018-02-14 (수) 22:37
굿.  무명암님 존경합니다
c101c 2018-02-14 (수) 23:47
아니 허락을 먼저 얻고 진행이 되야 하는거 아닌가...
헐버트 2018-02-14 (수) 23:51
수고하신 무명암님 감사합니다
noodles 2018-02-15 (목) 00:07
보통 장르시장  밑바닥 상으로는 이인간이  걸린 것 뿐이라고 봐야겠죠.  그래도 무명암님이  중국 역 수입 사레를 까발려 주셔서 나온거지  그이전에는 얼마나 많았을지?  장르시장이 원래  대충 읽는 사람들이 많아서 잘 안걸리긴 하죠.
국정원팜므 2018-02-15 (목) 01:21
이번에 표절 및 무단도용 사태에 발벗고 나서서 고생해주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이런 분들이 한국 장르 발전에 진정한 공로자들이시죠.
기나긴침묵 2018-02-15 (목) 02:12
가수가 곡 표절해놓고는 저작권자랑 이면으로 합의 중입니다. 같은 헛소리하고 있네요.
문화의 경계를 넘어서 뻔뻔한 것들은 어쩜 이렇게 하는짓이 똑같은지.
ㅇㅅㅇ 2018-02-15 (목) 11:28
정의구현 ㅅㅅㅅ
chekmate 2018-02-18 (일) 20:31
이 번 사태를 지켜보면서,
이토렌토 도서게시판이
우리나라 장르 문학 판에서
좋은 의미로,
절대 무시할 수 없는 곳이라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우리나라 장르 문학에서 독자에 의한 자정 노력이
가능한 것이구나... 라고
느끼게 해주신 '무명암'님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달의지평선 2018-02-19 (월) 07:59
별일이 다 읶네
알파GO 2018-02-19 (월) 21:04
솔직히 저런 건 '문'에서 작가를 고소미라도 해야 하는 것 아닌가 싶음.
   

도서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기타]  "나만의 장르소설 Top5" 투표 결과.  (60) 핸젤과그랬대 05-14 64
[공지]  ※ 도서 게시판 이용안내  이토렌트 09-11 18
19174 [일반]  게인판타지소설 이거 아시는분 계신가요?  크으으으응 22:55 0 35
19173 [일반]  교주나 성직자인 주인공없을까요, 아니면 오크가 나오는 소설  (3) 체중감량 22:40 0 65
19172 [일반]  작품 추천좀 부탁드립니다.  (2) 테크하우스 22:01 0 61
19171 [기타]  촌부 작가처럼 필력 좋은 무협 작가들 어떤분들이 있을까요?  (5) kuin01 19:57 1 246
19170 [일반]  글쟁이s님은 확실히 쓰면 쓸수록 필력이 좋아지는게 느껴지네요  (6) 럭키블랙 19:43 1 499
19169 [일반]  제가 인내심이 사라진 건지..  (2) Oneday 17:54 2 497
19168 [추천]  마운드 위의 절대자 디다트 작가의 신작 킬 더 히어로 꿀잼  (6) 나무조아 16:53 3 896
19167 [리뷰]  재벌 vs sss급헌터  (13) 민식이니 16:31 0 766
19166 [리뷰]  간만에 리뷰합니다.  (26) 핸젤과그랬대 14:07 29 1059
19165 [일반]  예전에 봤던 책인데 이거 제목좀 알수있을까요?  (5) 너임마a 12:01 1 379
19164 [일반]  군시절 인트라넷 소설  (7) 에이레네 10:48 0 822
19163 [일반]  요새 읽는 작품 중 괜찮은 것만 꼽아보자면..  (8) 웃는다 08:41 4 941
19162 [일반]  현대가 배경인 떡타지 소설 추천 해주세요!  (13) 리안하연 03:59 0 937
19161 [리뷰]  근래 읽는 카.페 소설입니다.  (1) 진흑묘 03:49 0 670
19160 [리뷰]  가입하고 첫 추천 글이네요 리셋 플레이어  (1) 듕아 02:43 0 330
19159 [일반]  조아라 프리미엄 결제한 “루시아” 를 읽을 수가 없네요?  (1) noodles 00:25 0 696
19158 [일반]  작품 추천 부탁드립니다.  (11) 다운점 00:00 1 459
19157 [정보]  강철신검ㅡ 수호(완) + 세계관 작품 질문  (11) KEnMI 02-19 0 723
19156 [일반]  소설좀 찾을수있을까요?  (4) 이유설 02-19 0 366
19155 [일반]  순수 격투기에 게임 시스템있는 소설은 없나요??  (11) 륜의 02-19 0 581
19154 [자작]  <면도>  (1) 도깨비 02-19 1 135
19153 [자작]  <백수의 노래>  (1) 도깨비 02-19 1 145
19152 [일반]  재벌집 막내 아들 - 질문  (22) 참된자아 02-19 0 862
19151 [기타]  드디어 질리기 시작한 전개  (2) 알파GO 02-19 1 1114
19150 [일반]  인공지능을 이용해 먼치킨되는 소설 알려주세요  (13) 소낙이123 02-19 0 611
19149 [일반]  아래 초등학교 5학년 추천책을 생각하니 저의 그때쯔음이 생각나네요  (8) 백도라니 02-19 0 257
19148 [기타]  글쓰기 좋은어플좀 추천부탁드립니다  (6) 조드호 02-19 0 462
19147 [추천]  헌터세계의 귀환자, 볼 만 하네요 (김재한)  (11) 무명암 02-19 2 1206
19146 [일반]  완결소설 추천좀 해주세요  (6) 아무렴어때 02-19 0 693
19145 [일반]  재벌vs sss헌터  (9) 부여융 02-19 2 1305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