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추천]

제 기준 조아라 노블레스&프리미엄 장르별 추천작

 
글쓴이 : Oneday 날짜 : 2018-01-09 (화) 22:39 조회 : 5310   
아래 조아라 작품 추천 부탁하시는 분 글을 보고 작성하게 되었습니다.
장르 구분은 제 마음대로 했으며, 노블레스 99% 프리미엄 1%입니다.



> 스포츠 - 축구
1순위 : 버프를걸어줘 作 - 페널티박스의 폭군
2순위 : 사도군 作 - 지니 스카우터
3순위 : 마루와따 作 - 심장이 뛴다

> 스포츠 - 농구
시그니쳐 작가님의 '[NBA] Y13?(why13?)'을 재미있게 봤으나, 현재 조아라에서 삭제(습작?).

> 스포츠 - 야구
1순위 :  다작김절필 作 -  퍼펙트게임-더 라스트 볼
2순위 : 일필donga 作 -  베이스볼 커맨더

> 현대 - 회귀
1순위 : 사열 作 - 착하게 살자
2순위 : 우명 作 -  회귀로 압도한다

> 현대 - 로맨스(?)
1순위: 셀시오 作 -  황홀의 제국: 오사카 러브스토리

> 현대 - 게임
1순위:  퉁구스카 作 - 납골당의 어린 왕자
2순위:  리그너스 作 - 대항해시대VIII
3순위: 우젤랑 作 -  로얄 (Royal)

> 현대 - 연기
1순위:  어진용 作 - 인생, 다시 한 번!
(논란의 여지가 있지만, 저는 괜찮았다고 생각합니다.)

> 현대 - 일상 및 능력
1순위 :  여우묘 作 - 악마가 수호하는 자
2순위 : 사열 作 - 블랙매직
3순위 : 여우묘 作 - 물욕시대

> 무협
1순위 :  kaizia88 作 -  전생검신(轉生劍神)
2순위 : 스토리위버 作 -  무신회귀록(지존학사)

> 퓨전
1순위 :  조경래 作 - 같은 꿈을 꾸다 in 삼국지
2순위 : 체나 作 - 플레이어 킬
3순위 : 화야란 作 -  종의 기원
4순위 :  우수수 作 - 미궁의 들개들


> 퓨전 - 게임
1순위 : 체나 作 - 뽑기마스터
2순위 :  CurtainCall 作 - 던전에서 성자(性者)가 하는 일

> SF
1순위: 나뒤에곰곰 作 - 스카우터



애매해서 적지 않은 작품도 있습니다만,  왜 이 작품은 없지? 싶은 건, 제가 하차했기 때문에 따로 기재하지 않았습니다.
그게 아니면 정말로 안 읽었거나..
안녕하세요!

오리콘 2018-01-10 (수) 00:02
y13은 카카오에 있네요
아리노리 2018-01-10 (수) 00:11
와...엄청나게 보시네요...
드릴조 2018-01-10 (수) 00:22
연중이 많이보이네여
     
       
글쓴이 2018-01-10 (수) 13:50
한작품(?)정도 빼고는.. 연중인 걸 감안해도 읽을만하다고 생각해서 넣게 되었습니다.
민식이니 2018-01-10 (수) 08:41
회귀로 압도한다 재미있음.. 저도 한달에 한번정도 결재할때 몰아서 보는중 ㅎㅎ
건이건이다 2018-01-10 (수) 09:24
리뷰 추천
빠욤 2018-01-10 (수) 11:33
아 여우묘님 돌아 오세요. ㅠㅠ  악수자 정말 기다리는 작품임.
핸젤과그랬대 2018-01-10 (수) 16:40
납골당 장르 중에 게임이 있기는하지만 굳이 하나의 장르로 특정하라 그러면 근미래 SF가 더 가깝지 않나 싶습니다만
가나다람wnl 2018-01-10 (수) 17:28
ONE GAME 이 없네요
     
       
글쓴이 2018-01-10 (수) 19:59
그 작품을 알고는 있는데, 조아라에서 연재되었었나요..? 지금 찾아보려니까 없네요;;
마마마망치 2018-01-11 (목) 12:07
황홀의 제국은 정말 잘 쓴 글이죠 다시봐도 정말 좋음
수유리 2018-01-14 (일) 12:52
추천은 추천이요
짜르봄바 2018-01-16 (화) 17:29
정치는 생활이다..
   

도서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기타]  "나만의 장르소설 Top5" 투표 결과.  (60) 핸젤과그랬대 05-14 66
[공지]  ※ 도서 게시판 이용안내  이토렌트 09-11 19
20136 [일반]  기환무협의 원조격 촉산검협전 한국 번역책 "촉산객" 생각이 나네요..  듀포른 18:27 0 15
20135 [일반]  학사신공 추천하는 사람을 조선족으로 몰아가는 몰상식한 사람이 있습니다.  (1) 사과임금 18:25 1 39
20134 [일반]  학사신공 에 비해서 마녀사용설명서는 제 취향이 아닌듯..  듀포른 18:19 0 35
20133 [일반]  요즘 스포츠 소설을 주로 읽고 있는데 전개 방식이 짜증나네요...  대왕고래 18:01 0 65
20132 [기타]  학사신공이 화제가 되는 이유?  (7) 아침에바나나 17:12 5 266
20131 [정보]  사기史記 올재 클래식스 26차 시리즈  (1) fourplay 14:20 1 181
20130 [일반]  학사신공 좀 애매한듯  (17) gfbjk 13:58 0 450
20129 [기타]  무림숙수 셰프되다라는 소설 리디에서 보신 분  (1) 바람의명 13:11 0 172
20128 [리뷰]  태존비록 갈수록 재밌네요  (5) 토키토키요 13:04 0 345
20127 [추천]  만화 추천 하나 합니다  (10) 스샷첨부 둥둥뱃놀이 08:57 3 840
20126 [리뷰]  어제자 템빨 최근화를 읽고  (5) 겜판소아니아 02:11 3 910
20125 [리뷰]  김지영을 읽다ㅡ스포주의  (9) 공숲 01:00 1 551
20124 [기타]  학사신공을 리디북스에서  (2) 움냐리 04-24 1 793
20123 [자작]  공모전 일반연재전환 선작100 달성 했습니다ㅜ  (1) 우승 04-24 2 275
20122 [기타]  대한항공 딸님들이 갑질물 쓰면 대박날꺼같아요  (8) 미미지키 04-24 1 839
20121 [정보]  학사신공 원서로 보는 중인데...  (14) 무명암 04-24 1 1133
20120 [일반]  안녕하세요. 공모전 홍보하러 왔습니다.  (9) Kite 04-24 3 425
20119 [일반]  현대판타지의 가장 큰 판타지는....귀여운 여동생이다  (20) 마누 04-24 0 996
20118 [일반]  삼국지 대체역사물이 재미없는 이유..(개인적으로)  (11) 물거품 04-24 0 1001
20117 [일반]  삼국지 대체역사 감정이입 안되는 것, 징병 등  (3) 그렇지 04-24 0 558
20116 [기타]  글을 쓸때 제목이 정말 중요한것 같습니다  (6) 배고프다으 04-24 2 580
20115 [기타]  다본 사람 리스펙트  (8) 소주에홈런볼 04-24 0 1215
20114 [일반]  삼국지 대체역사 감정이입 안되는 것, 돈  (8) 그렇지 04-24 2 774
20113 [일반]  책제목 찾습니다...  (2) YUDB 04-24 0 225
20112 [리뷰]  회사생활의 방향을 가이드 해주는~~!! 경영학의 아버지 피터드러커의 "프로페셔널의 조건" ★★★★ (4) gimaia 04-24 1 341
20111 [기타]  책 제목을 찾습니다.  (4) 에효힘드넹 04-24 1 366
20110 [정보]  황산으로 영화 찍으러가는 작품제목을 까먹었네요!  (2) 추영 04-24 0 491
20109 [기타]  기적의분식집같은 작품 추천부탁드려요  (7) no1234 04-24 0 823
20108 [일반]  현대 판타지의 흔한 클리셰  (7) 듀포른 04-24 3 1188
20107 [일반]  제일 좋아했던 무협지  (2) 불사이 04-24 0 704
 1  2  3  4  5  6  7  8  9  10  다음